2019년 11월 28일

11/27/2019

11월28일(녹) 연중 제34주간 목요일

Thanksgiving Day

 

오늘은 미국 추수감사절입니다. 

 

 

 

 

+ 다니엘 6, 12-28

<하느님께서 천사를 보내시어 사자들의 입을 막으셨습니다.>


해설) 다리우스 왕은 총독들을 임명하여 온 나라를 다스리게 하고, 그 총독들 위에 재상 세 사람을 임명하여 총독들에게서 국정 보고를 받으며 나라의 어려움이 생기지 않도록 보살피게 합니다. 다니엘은 이 재상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러자 다른 재상들과 총독들은 다니엘의 종교를 트집 잡아 다니엘을 사자 굴에 넣습니다.

 

 

그 무렵 12 사람들이 몰려와서, 다니엘이 그의 하느님께 기도와 간청을 올리는 것을 발견하였다. 13 그래서 그들은 임금에게 다가가서 금령과 관련하여 말하였다. “임금님, 앞으로 서른 날 동안 임금님 말고 다른 어떤 신이나 사람에게 기도를 올리는 사람은 누구든지 사자 굴에 던진다는 금령에 서명하지 않으셨습니까?” 임금이 “그것은 철회할 수 없는 메디아와 페르시아의 법에 따라 확실하오.” 하고 대답하자, 14 그들이 다시 임금에게 말하였다. “임금님, 유다에서 온 유배자들 가운데 하나인 다니엘이 임금님께 경의를 표하지도 않고, 임금님께서 서명하신 금령에도 경의를 표하지 않은 채, 하루에 세 번씩 기도를 올리고 있습니다.” 15 임금은 이 말을 듣고 몹시 괴로웠다. 그는 다니엘을 살려 내기로 결심하고 해가 질 때까지 그를 구하려고 노력하였다. 16 그러자 그 사람들이 임금에게 몰려가서 말하였다. “임금님, 임금이 세운 금령과 법령은 무엇이든 바꿀 수 없다는 것이 메디아와 페르시아의 법임을 알아 두시기 바랍니다.” 17 그리하여 임금이 분부를 내리자 사람들이 다니엘을 끌고 가서 사자 굴에 던졌다. 그때에 임금이 다니엘에게, “네가 성실히 섬기는 너의 하느님께서 너를 구해 내시기를 빈다.” 하고 말하였다. 18 사람들이 돌 하나를 굴려다가 굴 어귀를 막아 놓자, 임금은 자기의 인장 반지와 대신들의 인장 반지로 그곳을 봉인한 다음, 다니엘에게 내린 어떠한 조치도 바꾸지 못하게 하였다. 19 그러고 나서 임금은 궁궐로 돌아가 단식하며 밤을 지냈다. 여자들도 자기 앞으로 들이지 못하게 하였다. 그는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 20 새벽에 날이 밝자마자 임금은 일어나 서둘러 사자 굴로 갔다. 21 다니엘이 있는 굴에 가까이 이르러, 그는 슬픈 목소리로 다니엘에게 외쳤다. “살아 계신 하느님의 종 다니엘아, 네가 성실히 섬기는 너의 하느님께서 너를 사자들에게서 구해 내실 수 있었느냐?” 22 그러자 다니엘이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임금님, 만수무강하시기를 빕니다. 23 저의 하느님께서 천사를 보내시어 사자들의 입을 막으셨으므로, 사자들이 저를 해치지 못하였습니다. 제가 그분 앞에서 무죄하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임금님, 저는 임금님께도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24 임금은 몹시 기뻐하며 다니엘을 굴에서 끌어 올리라고 분부하니, 사람들이 그를 굴에서 끌어 올렸다. 다니엘에게는 아무런 상처도 보이지 않았다. 그가 자기의 하느님을 믿었기 때문이다. 25 임금은 분부를 내려, 악의로 다니엘을 고발한 그 사람들을 끌어다가, 자식들과 아내들과 함께 사자 굴 속으로 던지게 하였다. 그들이 굴 바닥에 채 닿기도 전에 사자들이 달려들어 그들의 뼈를 모조리 부수어 버렸다. 26 그때에 다리우스 임금은 온 세상에 사는 모든 민족들과 나라들, 언어가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조서를 내렸다. “그대들이 큰 평화를 누리기 바란다. 27 나는 칙령을 내린다. 내 나라의 통치가 미치는 모든 곳에서는 누구나 다니엘의 하느님 앞에서 떨며 두려워해야 한다. 그분은 살아 계신 하느님, 영원히 존재하시는 분이시다. 그분의 나라는 불멸의 나라, 그분의 통치는 끝까지 이어진다. 28 그분은 구해 내시고 구원하시는 분, 하늘과 땅에서 표징과 기적을 일으키시는 분, 다니엘을 사자들의 손에서 구해 내셨다.”

 

 

+ First Reading, Daniel 6:12-28

12 Some men rushed into the upper chamber of Daniel's home and found him praying and pleading before his God. 13 Then they went to remind the king about the prohibition: "Did you not decree, O king, that no one is to address a petition to god or man for thirty days, except to you, O king; otherwise he shall be cast into a den of lions?" The king answered them, "The decree is absolute, irrevocable under the Mede and Persian law." 14 To this they replied, "Daniel, the Jewish exile, has paid no attention to you, O king, or to the decree you issued; three times a day he offers his prayer." 15 The king was deeply grieved at this news and he made up his mind to save Daniel; he worked till sunset to rescue him. 16 But these men insisted. They said, "Keep in mind, O king, that under the Mede and Persian law every royal prohibition or decree is irrevocable." 17 So the king ordered Daniel to be brought and cast into the lions' den. To Daniel he said, "May your God, whom you serve so constantly, save you." 18 To forestall any tampering, the king sealed with his own ring and the rings of the lords the stone that had been brought to block the opening of the den. 19 Then the king returned to his palace for the night; he refused to eat and he dismissed the entertainers. Since sleep was impossible for him, 20 the king rose very early the next morning and hastened to the lions' den. 21 As he drew near, he cried out to Daniel sorrowfully, "O Daniel, servant of the living God, has the God whom you serve so constantly been able to save you from the lions?" 22 Daniel answered the king: "O king, live forever! 23 My God has sent his angel and closed the lions' mouths so that they have not hurt me. For I have been found innocent before him; neither to you have I done any harm, O king!" 24 This gave the king great joy. At his order Daniel was removed from the den, unhurt because he trusted in his God. 25 The king then ordered the men who had accused Daniel, along with their children and their wives, to be cast into the lions' den. Before they reached the bottom of the den, the lions overpowered them and crushed all their bones. 26 Then King Darius wrote to the nations and peoples of every language, wherever they dwell on the earth: "All peace to you! 27 I decree that throughout my royal domain the God of Daniel is to be reverenced and feared: "For he is the living God, enduring forever; his Kingdom shall not be destroyed, and his dominion shall be without end. 28 He is a deliverer and savior, working signs and wonders in heaven and on earth, and he delivered Daniel from the lions' power."

 

 

묵상) 다니엘의 주님은 살아 계신 주님이며 영원하신 주님입니다. 그의 나라는 무너지지 않으며 그의 주권은 끝이 없을 것입니다. 다니엘의 주님은 사람을 살리시고 구하여 주시는 분이시며 하늘과 땅에서 표징과 기적을 베푸시는 주님입니다. 다니엘의 주님은 살아 계신 주님이시며 진정 이스라엘의 주님이십니다.

 

 

 

 

 

 

+ 루카 21, 20-28

< 예루살렘은 다른 민족들의 시대가 다 찰 때까지 그들에게 짓밟힐 것이다. >

 

해설)  주후 70년에 예루살렘 성전은 로마 군인들에 의해 파괴됩니다. 예루살렘 성전 파괴 사건으로 구약의 역사는 끝을 맺습니다. 구약의 성전은 무너지고 신약의 성전이 건립될 것입니다. 신약의 새 성전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이루어질 것입니다. 새로운 하느님 백성 공동체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온 세상 만백성으로 이루어질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0 “예루살렘이 적군에게 포위된 것을 보거든, 그곳이 황폐해질 때가 가까이 왔음을 알아라. 21 그때에 유다에 있는 이들은 산으로 달아나고, 예루살렘에 있는 이들은 거기에서 빠져나가라. 시골에 있는 이들은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지 마라. 22 그때가 바로 성경에 기록된 모든 말씀이 이루어지는 징벌의 날이기 때문이다. 23 불행하여라, 그 무렵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 이 땅에 큰 재난이, 이 백성에게 진노가 닥칠 것이기 때문이다. 24 사람들은 칼날에 쓰러지고 포로가 되어 모든 민족들에게 끌려갈 것이다. 그리고 예루살렘은 다른 민족들의 시대가 다 찰 때까지 그들에게 짓밟힐 것이다. 25 그리고 해와 달과 별들에는 표징들이 나타나고, 땅에서는 바다와 거센 파도 소리에 자지러진 민족들이 공포에 휩싸일 것이다. 26 사람들은 세상에 닥쳐오는 것들에 대한 두려운 예감으로 까무러칠 것이다. 하늘의 세력들이 흔들릴 것이기 때문이다. 27 그때에 ‘사람의 아들이’ 권능과 큰 영광을 떨치며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볼 것이다. 28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하거든 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 너희의 속량이 가까웠기 때문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21:20-28

20 “When you see Jerusalem surrounded by armies, know that its desolation is at hand. 21 Then those in Judea must flee to the mountains. Let those within the city escape from it, and let those in the countryside not enter the city, 22 for these days are the time of punishment when all the scriptures are fulfilled. 23 Woe to pregnant women and nursing mothers in those days, for a terrible calamity will come upon the earth and a wrathful judgment upon this people. 24 They will fall by the edge of the sword and be taken as captives to all the Gentiles; and Jerusalem will be trampled underfoot by the Gentiles until the times of the Gentiles are fulfilled. 25 “There will be signs in the sun, the moon, and the stars, and on earth nations will be in dismay, perplexed by the roaring of the sea and the waves. 26 People will die of fright in anticipation of what is coming upon the world, for the powers of the heavens will be shaken. 27 And then they will see the Son of Man coming in a cloud with power and great glory. 28 But when these signs begin to happen, stand erect and raise your heads because your redemption is at hand.”

 

 

묵상)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 생명을 주십니다. 그리스도를 거부하는 것은 생명을 거부하는 것이고 그러면 멸망과 죽음을 맞이할 것입니다. 징벌의 날에 죽음을 선택한 이들은 불행을 맞이할 것입니다. 이제 구약의 성전은 무너지고 새 성전이 우뚝 설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신약의 새로운 하느님 백성들 안에 새 성전을 건립할 것입니다

 

 

 

 

 

주님께서 선택하고 돌보신 예루살렘은 주님을 믿지 않고 등을 돌립니다. 그리하여 예루살렘은 무너지고 짓밟히게 됩니다. 다니엘은 굳세게 주님을 믿었기에 무서운 사자 굴에 던져지지만, 주님께서 기적을 일으키시어 다니엘을 살리십니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은 다니엘의 주님을 찬양합니다.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Queen of the Night - Mozart (on Cello and Piano)

 

 

 

예루살렘의 멸망을 예고하시다.

+ 루카 21,20-28

 

 

1.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불행선언은 어떤 생각이 들게 합니까? 나 역시도 죄의 포로가 된 과거의 사람들처럼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무신론자처럼 세속주의, 개인주의에 빠져 살면서 하느님과 형제들에 대한 무관심과 이기적 삶을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2. 인간적 욕심으로 이룩한 것들은 영원할 수 없으며 결국에는 어느 순간 종말을 맞게 됩니다. 그리스도를 받아들이고 그 안에 산다는 것은 내가 그리스도를 통하여 인간의 한계인 죽음을 뛰어 넘어 영원한 삶을 살게 되는 것이 아닐까요? 내가 하느님보다 현세의 삶에 더 집착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Today’s Reflections :

 

Thursday 28th of the Thir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 Thanksgiving Day

 

First Reading : Daniel 6:12-28

Holy Gospel  : Luke 21:20-28

 

The second coming

 

In our first reading we see Daniel being thrown in to the lions’ den because he was praying to God and not to the king, though this greatly distressed the king for he was fond of Daniel. But Daniel was unhurt because he trusted in God and the king issued a decree that all his people were to tremble before the God whom Daniel worshiped. It is a reminder to the people of the second century before Christ who were persecuted by the Syrians to always remain faithful to God who will be their defender when the day comes.

 

Christ again foretells the destruction of Jerusalem in our Gospel for today. He also makes reference to the end times when the Son of God will appear in all his glory to bring to himself the righteous.

 

 

Prayer :

"Lord, fill me with gratitude for the gift of redemption and increase my hope and longing for your return again in glory. May that day bring joy to my heart rather than sorrow. Help me to serve you faithfully and to make the best use of my time now in the light of your coming again." -  Amen 

 

 

 

성녀 가타리나 라부레 (Saint Catherine Laboure)

 

 

축       일  :   11월 28일

신       분  :   수녀, 환시자

활동지역  :   파리(Paris)

활동년도  :   1806-1876년

같은이름  :   까따리나, 카타리나, 캐서린

 

 

  성녀 카타리나 라부레(Catharina Laboure, 또는 가타리나)는 프랑스의 디종(Dijon) 근교 팽-레-무티에(Fain-les-Moutiers)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나서 조에 라부레(Zoe Laboure)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 그녀는 8살 때 어머니를 여의였고 또 언니인 루이자(Louisa)가 파리(Paris)의 자비 수녀회에 입회하자 어린 나이에 삼촌의 카페에서 일을 하며 가사 일을 돌보아야만 했다. 그녀는 학교를 다닐 수 없는 처지라 읽고 쓰는 것조차 배울 수가 없었다.

 

  14살 때부터 수도성소를 느낀 그녀는 아버지의 반대를 극복하고 마침내 언니를 뒤따라 1830년 샤티용쉬르센(Chatillon-sur-Seine)에 있는 성 빈첸시오 드 폴(Vincentius de Paul)의 파리의 자비 수녀회에 입회하여 카타리나라는 수도명을 얻었다. 지원기를 마친 그녀는 파리의 뤼 뒤박(Rue du Bac) 수도원으로 갔다. 그녀는 수도원 성당에서 일련의 성모 환시를 보게 되었는데, 이 환시에서 성모님은 당신이 원죄 없이 잉태하셨음을 표시하고 공경하는 메달을 만들라는 부탁을 여러 차례 하셨다. 그녀의 고해신부인 알라델(Aladel) 신부는 이 메달을 만들어도 좋다는 허가를 파리의 켈랑 대주교로부터 받고, 1832년에 처음으로 1500개의 만든 것이 즉시 백만 개의 메달로 불어나면서부터 유명한 기적의 메달이 된 것이다.

 

  성녀 카타리나의 환시는 파리의 대주교가 임명한 특별위원회의 조사를 거쳐 1836년에 공식적으로 인정되었고, 이 결과 기적의 메달은 급속도로 전 세계에 퍼져 나가게 되었다. 성녀 카타리나는 1831년부터 죽을 때까지 파리의 앙기앵(Enghien) 요양원에서 천한 일을 하면서 수도생활에 전념하였고, 고해신부에게만 자신의 환시를 늘 말씀드리고 지도를 받으면서 생활하였다. 그녀는 1933년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47년 교황 비오 12세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11월28일(녹) 연중 제34주간 목요일

 

https://app.boxcn.net/s/nimtga9yov5ep19eu7oao4fko70h77sh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