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

11/18/2019

11월19일(녹) 연중 제33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 2 마카베오 6,18-31

<나는 거룩한 법을 위하여 어떻게 죽음을 맞이하는지 그 모범을 남기려고 합니다.>

 

해설) 주님을 믿는 사람들 가운데 희생을 무릅쓰고 신앙을 지키는 영웅적인 사람들이 많이 나타납니다. 그들 중 한 사람이 율법학자 엘아자르입니다. 율법학자 엘아자르는 주님과 율법에 대한 믿음을 지키기 위해 박해자들의 거짓 동정과 믿음을 거부하고 율법을 지키기 위하여 기꺼이 태형대로 향합니다.

 

 

그 무렵 18 매우 뛰어난 율법 학자들 가운데 엘아자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이미 나이도 많고 풍채도 훌륭하였다. 그러한 그에게 사람들이 강제로 입을 벌리고 돼지고기를 먹이려 하였다. 19 그러나 그는 더럽혀진 삶보다는 명예로운 죽음을 택하는 것이 낫다고 여겨, 자진해서 형틀로 나아가며 20 돼지고기를 뱉어 버렸다. 이것이 바로 목숨이 아까워도 법에 어긋나는 음식은 맛보는 일조차 거부하는 용기를 지닌 모든 이가 걸어가야 하는 길이다. 21 법에 어긋나는 이교 제사의 책임자들이 전부터 엘아자르와 친분이 있었기 때문에 그를 따로 데리고 가, 그가 먹어도 괜찮은 고기를 직접 준비하여 가지고 와서 임금의 명령대로 이교 제사 음식을 먹는 체하라고 권하였다. 22 그렇게 하여 엘아자르가 죽음을 면하고, 그들과 맺어 온 오랜 우정을 생각하여 관대한 처분을 받게 하려는 것이었다. 23 그러나 그는 자기의 생애, 많은 나이에서 오는 위엄, 영예롭게 얻은 백발, 어릴 때부터 보여 온 훌륭한 처신,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제정하신 거룩한 법에 합당하게 고결한 결정을 내린 다음, 자기를 바로 저승으로 보내 달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24 “우리 나이에는 그런 가장된 행동이 합당하지 않습니다. 많은 젊은이가 아흔 살이나 된 엘아자르가 이민족들의 종교로 넘어갔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25 또한 조금이라도 더 살아 보려고 내가 취한 가장된 행동을 보고 그들은 나 때문에 잘못된 길로 빠지고, 이 늙은이에게는 오욕과 치욕만 남을 것입니다. 26 그리고 내가 지금은 인간의 벌을 피할 수 있다 하더라도, 살아서나 죽어서나 전능하신 분의 손길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27 그러므로 이제 나는 이 삶을 하직하여 늙은 나이에 맞갖은 내 자신을 보여 주려고 합니다. 28 또 나는 숭고하고 거룩한 법을 위하여 어떻게 기꺼이 그리고 고결하게 훌륭한 죽음을 맞이하는지 그 모범을 젊은이들에게 남기려고 합니다.” 이렇게 말하고 나서 그는 바로 형틀로 갔다. 29 조금 전까지도 그에게 호의를 베풀던 자들은 그가 한 말을 미친 소리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마음을 바꾸고 악의를 품었다. 30 그는 매를 맞아 죽어 가면서도 신음 중에 큰 소리로 말하였다. “거룩한 지식을 가지고 계신 주님께서는, 내가 죽음을 면할 수 있었지만, 몸으로는 채찍질을 당하여 심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마음으로는 당신에 대한 경외심 때문에 이 고난을 달게 받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아십니다.” 31 이렇게 그는 젊은이들뿐 아니라 온 민족에게 자기의 죽음을 고결함의 모범과 덕의 귀감으로 남기고 죽었다.

 

 

+ First Reading, 2 Maccabees 6:18-31

18 Eleazar, one of the foremost scribes, a man of advanced age and noble appearance, was being forced to open his mouth to eat pork. 19 But preferring a glorious death to a life of defilement, he spat out the meat, and went forward of his own accord to the instrument of torture, 20 as people ought to do who have the courage to reject the food which it is unlawful to taste even for love of life. 21 Those in charge of that unlawful ritual meal took the man aside privately, because of their long acquaintance with him, and urged him to bring meat of his own providing, such as he could legitimately eat, and to pretend to be eating some of the meat of the sacrifice prescribed by the king; 22 in this way he would escape the death penalty, and be treated kindly because of their old friendship with him. 23 But Eleazar made up his mind in a noble manner, worthy of his years, the dignity of his advanced age, the merited distinction of his gray hair, and of the admirable life he had lived from childhood; and so he declared that above all he would be loyal to the holy laws given by God. He told them to send him at once to the abode of the dead, explaining: 24 "At our age it would be unbecoming to make such a pretense; many young people would think the ninety-year-old Eleazar had gone over to an alien religion. 25 Should I thus pretend for the sake of a brief moment of life, they would be led astray by me, while I would bring shame and dishonor on my old age. 26 Even if, for the time being, I avoid the punishment of men, I shall never, whether alive or dead, escape the hands of the Almighty. 27 Therefore, by manfully giving up my life now, I will prove myself worthy of my old age, 28 and I will leave to the young a noble example of how to die willingly and generously for the revered and holy laws." Eleazar spoke thus, and went immediately to the instrument of torture. 29 Those who shortly before had been kindly disposed, now became hostile toward him because what he had said seemed to them utter madness. 30 When he was about to die under the blows, he groaned and said: "The Lord in his holy knowledge knows full well that, although I could have escaped death, I am not only enduring terrible pain in my body from this scourging, but also suffering it with joy in my soul because of my devotion to him." 31 This is how he died, leaving in his death a model of courage and an unforgettable example of virtue not only for the young but for the whole nation.

 

 

묵상) 엘아자르는 자기의 나이에 따르는 위엄과 백발이 된 머리를 생각하고 어렸을 적부터 나무랄 데 없이 살아온 자기 인생을 돌이켜 보고 무엇보다도 주님께서 주신 거룩한 법을 따라야겠다고 생각합니다. 참 생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주님 안에서 용기를 가져야하는데 엘아자르가 그 모범의 본보기를 남기고 죽습니다.

 

 

 

 

 

 

+ 루카 19, 1-10

<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해설)  돈 많은 세관장 자캐오는 주님의 구원을 원합니다. 자캐오는 예수님을 좀 더 가까이 보고자 하는 열망으로 나무에 오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런 자캐오의 마음을 아시고 자캐오를 부르십니다. 부르심에 응답한 자캐오는 예수님을 집에 모시고 자기 재산을 가난한 사람들과 나누겠다고 결심을 하며 진정한 회개를 보입니다.

 

 

그때에 1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들어가시어 거리를 지나가고 계셨다. 2 마침 거기에 자캐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세관장이고 또 부자였다. 3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 5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 7 그것을 보고 사람들은 모두 “저이가 죄인의 집에 들어가 묵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8 그러나 자캐오는 일어서서 주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주님! 제 재산의 반을 가난한 이들에게 주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다른 사람 것을 횡령하였다면 네 곱절로 갚겠습니다.” 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오늘 이 집에 구원이 내렸다.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이기 때문이다. 1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9,1-10

1 He came to Jericho and intended to pass through the town. 2 Now a man there named Jacchaeus, who was a chief tax collector and also a wealthy man, 3 was seeking to see who Jesus was; but he could not see him because of the crowd, for he was short in stature. 4 So he ran ahead and climbed a sycamore tree in order to see Jesus, who was about to pass that way. 5 When he reached the place, Jesus looked up and said to him, “Zacchaeus, come down quickly, for today I must stay at your house.” 6 And he came down quickly and received him with joy. 7 When they all saw this, they began to grumble, saying, “He has gone to stay at the house of a sinner.” 8 But Zacchaeus stood there and said to the Lord, “Behold, half of my possessions, Lord, I shall give to the poor, and if I have extorted anything from anyone I shall repay it four times over.” 9 And Jesus said to him, “Today salvation has come to this house because this man too is a descendant of Abraham. 10 For the Son of Man has come to seek and to save what was lost.”

 

 

묵상) 예수님께서 자캐오의 집에 갔을 때 그는 참 구원을 열망하고 그래서 예수님 앞에서 회개의 결단을 내립니다. 만약에 예수님께서 우리의 집을 방문하신다면, 우리가 구원을 열망하는 그만큼 그리고 회개의 결단을 내리는 그만큼 은총과 축복이 내릴 것입니다. 부르심에 기꺼이 응답하고 회개의 결단을 내린 그만큼 구원받을 것입니다.

 

 

 

 

 

자캐오는 불의하게 모은 돈으로 부자가 되었으나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으로 예수님을 뵙기를 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캐오의 마음을 아시고 그를 부르시고 자캐오는 기쁘게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입니다. 그는 세상의 돈을 모으는 데도 빨랐지만 더 큰 가치인 예수님을 알아차리고 구원받기 위해 아낌없이 돈을 내어놓을 줄도 안 것입니다.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조창수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Bach - Cantata Wachet auf, ruft uns die Stimme BWV 140 - Van Veldhoven | Netherlands Bach Society

 

 

 

 

예수님과 자캐오

+ 루카 19,1-10

 

 

1. 자캐오는 작은 키에 세리라는 신분 때문에 예수님께 다가갈 수 없어 먼발치에서나마 예수님을 보려고 나무 위로 올라갑니다. 그런 그를 예수님께서 불러주셨을 때 그는 너무 기뻐 예수님을 그의 집에 모셨으며 자신의 재산의 반을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기꺼이 내놓겠다는 약속을 합니다. 그런 그와 예수님의 행동에 사람들은 왜 불평합니까? 자캐오는 예수님을 만나며 어떻게 변화됩니까? 얼마나 기뻤으면 재산의 반을 내놓을 생각을 하였을까요?

 

2, 내 삶의 어떤 부분이 내가 주님께 가려하는데 갈 수 없도록 막고 있습니까? 그것은 어디로부터 온 것입니까? 군중의 모습 속에서 나의 어떤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까? 나는 회개하지 않으면서 다른 사람이 회개하거나 선한 일을 하면 뒤에서 비아냥거리지 않았습니까? 오늘 주님께서 갑자기 내게 오셔서 '너와 함께 머물러야겠다.' 하고 말씀하신다면 나는 기쁜 마음으로 주님을 나의 집에 모실 수 있습니까?

 

 Today’s Reflections :

 

 

Tues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2 Maccabees 6:18-31

Holy Gospel   :  Luke 19:1-10

 

Jesus and Zacchaeus

 

In today’s passage from the second book of the Maccabees we read of the courage and the martyrdom of Eleazar. He was an elderly Jew when the king ordered profane sacrifices to be made but Eleazar, believing in the one true God, refused to even give the semblance of giving in and betraying his God. He preferred to be an example to young and old to the death and so he died for what he believed knowing that God would look after him.

 

In the Gospel we read of Jesus’ encounter with Zacchaeus, the tax collector. The people are indignant that he should visit with such a sinner but during the course of the evening Zacchaeus converts and makes amends for what he has done wrong. It is a reminder to us that we should never judge others because we do not know what they are like deep down and also that the Word of God is available to all people and that it has the power to work miracles in everyone.

 

 

Prayer :

"Lord, come and stay with me. Fill my home with your presence and fill my heart with your praise. Help me to show kindness and mercy to all, even those who cause me harm."  Amen 

 

 

 

성 라파엘 칼리노프스키(Saint Raphael Kalinowski)

 

 

축       일  :   11월 19일

신       분  :   신부

활동지역  :   리투아니아, 프랑스, 오스트리아, 헝가리 등

활동년도  :  1835-1907년

같은이름  :   칼리노브스키, 칼리노스키, 칼리노우스키

 

 

 성 라파엘 칼리노프스키 신부는 1835년 9월 1일 빌나(Vilna, 오늘날 리투아니아의 수도인 빌뉴스, Vilnius)에서 귀족 출신의 저명한 수학교수인 안드레아 칼리노프스키(Andreas Kalinowski)와 요세파 포이온스카 칼리노프스키(Josepha Poionska Kalinowski)의 아들로 태어나 요셉(Josephus)이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 그는 빌라에 있는 귀족들을 위한 학회에서 아버지로부터 수학하여 학업에 있어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었다. 1851년부터 다음해까지 그는 호리호르키(Hory-Horky)에 있는 농업학교에서 동물학, 화학, 농학, 양봉을 배우고, 1853년부터 1857년까지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Sankt Petersburg)에 있는 공병학교에서 학업을 계속하였다. 공학 학위를 취득하고 위관급 장교로서 공병학교의 수학강사로 있으면서 1859년에는 쿠르스크-키예프-오데사(Kursk-Kiev-Odessa)를 잇는 철도의 설계를 담당하였다. 1862년에 대위로 승진하여 브레스트-리토프스크(Brest-Litovsk)로 배치된 그는 그곳에서 주일학교를 시작하여 모든 비용을 제공하며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와서 배울 수 있도록 하였다.

 

  1863년 러시아의 압제에 대항하여 폴란드 반란이 발발했을 때 그는 러시아 군대에서 제대하고 빌나 지방의 반란정부의 각료가 되었다. 그러면서 그는 죄수에게 사형을 선고하거나 집행하지 않겠다는 양해를 구했다. 1864년 3월 24일 러시아에 체포된 그는 반란의 책임을 물어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정치적 희생양을 만들 수 있다는 생각에 러시아 정부는 다시 그의 형을 시베리아(Siberia)에서 10년간의 중노동으로 감형하였다. 복역 기간 중 그는 놀라우리만큼 강한 정신력과 인내심 그리고 사랑을 가지고 동료 죄수들에게 기도의 정신과 평온함 그리고 희망을 갖도록 도우며 위로할 줄 알았다.

 

  1874년 풀려난 그는 리투아니아에 있는 고향으로 돌아왔다가 프랑스 파리(Paris)로 가서 3년 동안 개인교사 생활을 하였다. 그리고 1877년 마침내 그는 오랫동안 간직해 온 성소에 응답하여 오스트리아의 그라츠(Graz)에 있는 맨발의 카르멜회에 입회하여 성 요셉의 라파엘(Raphael a Sancto Ioseph)이라는 수도명을 받았다. 그는 헝가리에서 신학을 공부한 후 1882년 1월 15일 크라쿠프(Krakow) 근처의 크체르나(Czerna)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사도적 열정에 불탔던 그는 신앙을 위해 자신을 남김없이 바쳤고, 다른 카르멜회 수사와 수녀들이 완덕의 산에 오르도록 도와주었다. 고해성사를 통해 죄에 빠진 수많은 영혼들을 구원하고, 교회의 일치를 위해 그의 모든 열정을 쏟아 부었다. 그래서 그의 장상은 그에게 많은 중요한 임무를 맡겼고, 죽을 때까지 그는 모든 일을 완벽하게 실행하였다.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존경을 받던 그는 1907년 11월 15일 마침내 하느님께 자신의 영혼을 바쳤다. 그는 바도비체(Wadowice)에 자신이 설립한 수도원에서 선종하였고, 그의 유해는 크체르나에 있는 수도원 묘지에 안장되었다.

 

  그는 살아 있을 때나 죽은 후에나 성덕에 있어서 모든 사람들로부터 놀라우리만큼 칭송을 받았다. 1934년부터 크라쿠프 교구에서 그의 시복에 대한 절차가 시작되었고, 1983년 6월 22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그의 시복식이 폴란드의 크라쿠프에서 거행되었다. 그 후 1991년 11월 17일 같은 교황으로부터 시성되었다. 그는 교황으로부터 보편교회 모든 그리스도의 모범으로 칭송받았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11월19일(녹) 연중 제33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8d1oupzgdhx0coi3qh3f00ils0g86ngh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