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9년 11월 14일


11월14일(녹) 연중 제3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 지혜서 7, 22ㄴ - 8, 1

<지혜는 영원한 빛의 광채이고, 하느님께서 하시는 활동의 티 없는 거울이다.>

해설) 주님의 지혜는 주님의 힘이며 전능하신 분께로부터 나오는 영광의 빛입니다. 티끌만한 점이라도 지혜를 더럽힐 수 없습니다. 지혜는 영원한 빛의 찬란한 광채이며 주님의 능력을 비쳐주는 티 없는 거울이며 주님의 선하심을 보여 주는 형상입니다. 주님은 지혜와 더불어 사는 사람을 진정으로 사랑하십니다.


22 지혜 안에 있는 정신은 명석하고 거룩하며, 유일하고 다양하고 섬세하며, 민첩하고 명료하고 청절하며, 분명하고 손상될 수 없으며 선을 사랑하고 예리하며, 23 자유롭고 자비롭고 인자하며, 항구하고 확고하고 평온하며, 전능하고 모든 것을 살핀다. 또 명석하고 깨끗하며 아주 섬세한 정신들을 모두 통찰한다. 24 지혜는 어떠한 움직임보다 재빠르고, 그 순수함으로 모든 것을 통달하고 통찰한다. 25 지혜는 하느님 권능의 숨결이고, 전능하신 분의 영광의 순전한 발산이어서, 어떠한 오점도 그 안으로 기어들지 못한다. 26 지혜는 영원한 빛의 광채이고, 하느님께서 하시는 활동의 티 없는 거울이며, 하느님 선하심의 모상이다. 27 지혜는 혼자이면서도 모든 것을 할 수 있고, 자신 안에 머무르면서 모든 것을 새롭게 하며, 대대로 거룩한 영혼들 안으로 들어가, 그들을 하느님의 벗과 예언자로 만든다. 28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지혜와 함께 사는 사람만 사랑하신다. 29 지혜는 해보다 아름답고, 어떠한 별자리보다 빼어나며, 빛과 견주어 보아도 그보다 더 밝음을 알 수 있다. 30 밤은 빛을 밀어내지만, 악은 지혜를 이겨 내지 못한다. 8,1 지혜는 세상 끝에서 끝까지 힘차게 퍼져 가며, 만물을 훌륭히 통솔한다.


+ First Reading, Wisdom 7:22b - 8:1

22 In Wisdom is a spirit intelligent, holy, unique, manifold, subtle, agile, clear, unstained, certain, Not baneful, loving the good, keen, 23 unhampered, beneficent, kindly, Firm, secure, tranquil, all-powerful, all-seeing, And pervading all spirits, though they be intelligent, pure and very subtle. 24 For Wisdom is mobile beyond all motion, and she penetrates and pervades all things by reason of her purity. 25 For she is an aura of the might of God and a pure effusion of the glory of the Almighty; therefore nought that is sullied enters into her. 26 For she is the refulgence of eternal light, the spotless mirror of the power of God, the image of his goodness. 27 And she, who is one, can do all things, and renews everything while herself perduring; And passing into holy souls from age to age, she produces friends of God and prophets. 28 For there is nought God loves, be it not one who dwells with Wisdom. 29 For she is fairer than the sun and surpasses every constellation of the stars. Compared to light, she takes precedence; 30 for that, indeed, night supplants, but wickedness prevails not over Wisdom. 8:1 Indeed, she reaches from end to end mightily and governs all things well.



묵상) 아무리 귀중한 보석이라도 주님의 지혜와 견줄 수 없습니다. 온 세상의 금도 지혜에 비하면 한 줌의 모래에 불과하고, 은도 진흙과 마찬가지입니다. 지혜는 모든 사람에게 한량없는 보물이며 지혜를 얻은 사람은 지혜의 가르침을 받은 덕택으로 천거를 받아 주님의 벗이 됩니다. 주님은 지혜의 인도자시며 현자들의 지도자이십니다.


+ 루카 17, 20-25

<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


해설) 하느님 나라가 오는 것을 나타내는 표징을 찾으려 해도 찾지 못할 것입니다. 하느님 나라가 여기 저기 있다 하여도 찾아 나서지 말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날은 번개가 번쩍하여 온 세상을 환히 비추는 것 같이 그렇게 갑자기 올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항상 깨어 있어야 하며, '현재 여기에' 있어야 합니다.


그때에 20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에게서 하느님의 나라가 언제 오느냐는 질문을 받으시고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21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는 ‘저기에 있다.’ 하고 사람들이 말하지도 않을 것이다.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22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날을 하루라도 보려고 갈망할 때가 오겠지만 보지 못할 것이다. 23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라, 저기에 계시다.’, 또는 ‘보라, 여기에 계시다.’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나서지도 말고 따라가지도 마라. 24 번개가 치면 하늘 이쪽 끝에서 하늘 저쪽 끝까지 비추는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날에 그러할 것이다. 25 그러나 그는 먼저 많은 고난을 겪고 이 세대에게 배척을 받아야 한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7: 20-25

20 Asked by the Pharisees when the kingdom of God would come, he said in reply, “The coming of the kingdom of God cannot be observed, 21 and no one will announce, ‘Look, here it is,’ or, ‘There it is.’ For behold, the kingdom of God is among you.” 22 Then he said to his disciples, “The days will come when you will long to see one of the days of the Son of Man, but you will not see it. 23 There will be those who will say to you, ‘Look, there he is,’ or ‘Look, here he is.’ Do not go off, do not run in pursuit. 24 For just as lightning flashes and lights up the sky from one side to the other, so will the Son of Man be in his day. 25 But first he must suffer greatly and be rejected by this generation.



묵상) 하느님 나라가 오는 표징은 없습니다. 하느님 나라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이 되어 오심으로써 이미 시작되었고 이제 앞으로 완성되어 갈 것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 안에 이미 현존하여 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 나라는 그리스도의 말씀이 계속 행하여지고 있는 어느 곳이든 '이미 현존'하여 있습니다.






주님은 세상 만물 안에 임하여 계십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살아가면서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소한 일에서 조차 주님의 섭리를 깨달을 것입니다. 그러면 자신에게 일어나는 작은 일들이나 우연한 만남까지 주님께 감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감사를 통해 우리의 삶은 빛날 것이며 우리 안에 계신 주님께 찬미를 드릴 수 있을 것입니다.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Love song Cover (The Cure/Adele) -- Canen

하느님 나라의 도래/사람의 아들의 날

+ 루카 17, 20-25


1. 내가 생각하는 하느님 나라는 어떤 것입니까? 나는 하느님의 나라의 백성으로 합당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까? 나는 어떤 때 주님께서 내 삶 속에 살아계심을 체험할 수 있습니까? 주님 안에서 산다는 의미는 내게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입니까?


2. 우리는 일상의 삶 안에서 끊임없이 죽음과 부활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사는 것, 그리고 그분의 뜻에 따라 사는 것, 그 안에서 나는 이미 하느님의 백성으로 살고 있습니다. 내가 주님의 존재를 느끼는데 어려움이 있다면, 하느님의 나라를 너무 먼 곳에서 찾고 있거나 눈으로 보이는 가시적 모습을 기대하기 때문은 아닐까요?

 

Today’s Reflections :


Thurs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 : Wisdom 7:22-8:1 Holy Gospel : Luke 17:20-25



Signs of his coming


In the opening part of today’s first reading we read of some of the qualities of Wisdom. This passage gave rise to many others in the New Testament and also gave rise to Wisdom being identified as the Son of God because of the qualities described here. In the second part we read that Wisdom moves through all things and through all generations leading people to the knowledge of God.


In the Gospel passage, Jesus tells the Pharisees that the coming of the kingdom will not be something that can be seen, in fact it has already arrived. The kingdom of God is already among us and we should waste no time looking for signs but should live as members of that kingdom. We are reminded not to be as blind as the Pharisees who failed to see in his teaching and preaching the presence of the kingdom among them.



Prayer :

"Lord Jesus Christ, may your kingdom come and my your will be done on earth as it is in heaven. Be the Ruler of my heart and the Master of my life that I may always live in the freedom of your love and truth." - Amen

 

성 두브리치오(Saint Dubricius)

축 일 : 11월 14일

신 분 : 주교, 수도승

활동지역 : 란다프(Llandaff)

활동년도 : +545년경

같은이름 : 두브리치우스, 두브리키오, 두브리키우스, 두브릭, 디프리그


성 두브리키우스(또는 두브리치오)는 잉글랜드(England) 서부 헤리퍼드(Hereford) 근교 매들리(Madley)에서 태어나 웨일스(Wales) 남동부와 헤리퍼드셔(Herefordshire)에서 수도승이 되었다. 그는 와이(Wye) 강 계곡의 헬란드(Hentland)와 모카스(Moccas)에 중요한 센터 역할을 할 두 수도원을 세웠다. 그는 수많은 제자들을 그 두 수도원에서 교육하여, 거기서부터 다른 많은 성당과 수도원을 짓게 하였다. 그래서 웨일스 지방의 수도원과 성당은 그를 위대한 성인으로 공경해 오고 있다.


성 두브리키우스와 성 다니엘(Daniel, 9월 11일)은 브레피(Brefi) 시노드에 성 다윗(David, 3월 1일)을 파견한 두 고위 성직자이다. 그는 여생을 웨일스의 바르드시(Bardsey) 섬에서 보냈고, 거기서 운명하였다. 근거는 희박하지만 중세의 전설에 의하면 그는 란다프(Llandaff) 교구의 첫 번째 주교였으며, 클로체스터(Rochester)에서 아서 왕에게 대관식을 거행한 케얼레온(Caerleon)의 대주교였다고 한다. 그는 두브릭(Dubric) 또는 디프리그(Dyfrig) 등으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11월14일(녹) 연중 제32주간 목요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