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9년 10월 16일


10월16일(녹)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wenty-eighth Week in Ordinary Time

+ 독서 : 로마서 2,1-11

<하느님께서는 먼저 유다인에게 그리고 그리스인에게까지 모든 이에게 그 행실대로 갚으실 것입니다.>

해설) 남을 판단하면서 자기는 죄가 없다고 말 할 수는 없습니다. 남을 판단하면서 자기도 같은 짓을 하는 것은 바로 자기가 자기 자신을 단죄하는 것입니다. 이런 인간들에게 주님께서는 마땅한 심판을 내리실 것입니다. 남을 판단하면서 자기도 똑같은 짓을 하는 자는 주님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1 아, 남을 심판하는 사람이여, 그대가 누구든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남을 심판하면서 똑같은 짓을 저지르고 있으니, 남을 심판하는 바로 그것으로 자신을 단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2 우리는 그러한 짓을 저지르는 자들에게 내리는 하느님의 심판이 진리에 따른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3 아, 그러한 짓을 저지르는 자들을 심판하면서도 스스로 같은 짓을 하는 사람이여, 그대는 하느님의 심판을 모면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까? 4 아니면, 하느님의 그 큰 호의와 관용과 인내를 업신여기는 것입니까? 그분의 호의가 그대를 회개로 이끌려 한다는 것을 모릅니까? 5 그대는 회개할 줄 모르는 완고한 마음으로, 하느님의 의로운 재판이 이루어지는 진노와 계시의 날에 그대에게 쏟아질 진노를 쌓고 있습니다. 6 하느님께서는 각자에게 그 행실대로 갚으실 것입니다. 7 꾸준히 선행을 하면서 영광과 명예와 불멸을 추구하는 이들에게는 영원한 생명을 주십니다. 8 그러나 이기심에 사로잡혀 진리를 거스르고 불의를 따르는 자들에게는 진노와 격분이 쏟아집니다. 9 먼저 유다인이 그리고 그리스인까지, 악을 저지르는 자는 누구나 환난과 고통을 겪을 것입니다. 10 먼저 유다인에게 그리고 그리스인에게까지, 선을 행하는 모든 이에게는 영광과 명예와 평화가 내릴 것입니다. 11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 First Reading, Romans 2:1-11

1 You, O man, are without excuse, every one of you who passes judgment. For by the standard by which you judge another you condemn yourself, since you, the judge, do the very same things. 2 We know that the judgment of God on those who do such things is true. 3 Do you suppose, then, you who judge those who engage in such things and yet do them yourself, that you will escape the judgment of God? 4 Or do you hold his priceless kindness, forbearance, and patience in low esteem, unaware that the kindness of God would lead you to repentance? 5 By your stubbornness and impenitent heart, you are storing up wrath for yourself for the day of wrath and revelation of the just judgment of God, 6 who will repay everyone according to his works, 7 eternal life to those who seek glory, honor, and immortality through perseverance in good works, 8 but wrath and fury to those who selfishly disobey the truth and obey wickedness. 9 Yes, affliction and distress will come upon everyone who does evil, Jew first and then Greek. 10 But there will be glory, honor, and peace for everyone who does good, Jew first and then Greek. 11 There is no partiality with God.



묵상) 우리는 자신의 삶은 예외로 접어 두고 다른 사람의 삶을 엄격하게 판단하고 비판합니다. 자기 스스로 판단 기준을 세우고 스스로 심판자가 되어 남을 비판하고 단죄합니다. 그러나 주님 앞에 성숙한 사람은 결코 남을 함부로 판단하지 않으며 겸손하게 모든 판단을 주님께 맡기는 사람입니다.



+ 루카 11, 42-46

< 불행하여라, 너희 바리사이들아! 너희 율법 교사들도 불행하여라! >


해설) 바리사이들은 율법의 세세한 조목들은 빈틈없이 지키지만 본질적인 면에서는 율법을 거스릅니다. 십일조는 철저히 바치면서 정의와 자비와 사랑은 실천하지 않는 것입니다. 예수님 당시의 바리사이들은 겉으로는 나무랄 때 없는 사람인 것처럼 행세 하지만 사실 내적으로는 율법의 참 정신과 매우 거리가 멉니다.


그때에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42 “불행하여라, 너희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박하와 운향과 모든 채소는 십일조를 내면서, 의로움과 하느님 사랑은 아랑곳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한 십일조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되지만, 바로 이러한 것들을 실천해야 한다. 43 불행하여라, 너희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회당에서는 윗자리를 좋아하고 장터에서는 인사받기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44 너희는 불행하여라! 너희가 드러나지 않는 무덤과 같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그 위를 밟고 다니면서도 무덤인 줄을 알지 못한다.” 45 율법 교사 가운데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스승님,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희까지 모욕하시는 것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46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너희 율법 교사들도 불행하여라! 너희가 힘겨운 짐을 사람들에게 지워 놓고, 너희 자신들은 그 짐에 손가락 하나 대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1:42-46

42 Woe to you Pharisees! You pay tithes of mint and of rue and of every garden herb, but you pay no attention to judgment and to love for God. These you should have done, without overlooking the others. 43 Woe to you Pharisees! You love the seat of honor in synagogues and greetings in marketplaces. 44 Woe to you! You are like unseen graves over which people unknowingly walk.” 45 Then one of the scholars of the law said to him in reply, “Teacher, by saying this you are insulting us too.”46 And he said, “Woe also to you scholars of the law! You impose on people burdens hard to carry, but you yourselves do not lift one finger to touch them.



묵상) 율법에서 가장 중요한 것 역시 실생활에서도 가장 중요하게 지켜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사랑의 계명입니다. 하느님을 하느님으로 섬기고 사랑하고, 그 사랑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일입니다.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이야말로 모든 율법의 목적이며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인생은 뿌린 대로 거둡니다. 주님께서는 누구나 자신의 행실대로 갚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선을 행하며 살아야 합니다. 내가 세상에 행한 것이 사랑과 기쁨과 평화라면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백배 천배로 갚아주실 것입니다. 우리가 힘써 구하는 것이 주님의 사랑과 진리와 정의라면 진정 하느님 나라에 들게 하실 것입니다.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BBC Proms: Handel's Messiah – 'Rejoice greatly'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을 꾸짖으시다.

+ 루카 11, 42-46


1. 예수님은 왜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을 꾸짖습니까? 그들의 잘못은 무엇이며 그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은 왜 다른 사람들이 받아야 할 은총까지 막으며 삽니까? 하느님의 뜻대로 산다고 하면서 결국 자신들을 위해 살고 있는 그들 의 모습을 보면서 내 마음 속에도 이런 모습은 없었는지 나의 모습과 비교하여 보십 시오.


2. 나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까? 하느님을 위해 열심히 봉사하며 산다고 하면 서 때때로 나의 영광을 위해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다른 사람들을 성화를 돕고 그 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 노력하기보다 분열을 일으키고 가로 막지는 않았습니까? 나 도 모르게 형식적이 되어 버렸거나 남의 눈을 의식해 외적인 것에 치중한 것은 없었 는지 찾아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s :



Wednesday 16th of the Twenty-eighth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 : Romans 2:1-11

Gospel : Luke 11:42-46



Sins of legalists


St Paul tells us in the first reading that God will reward all those who have been good and who keep to his ways. Those who refuse to repent and continue in their sinful ways will always receive their reward but each person’s reward depends on what it is they have done in life in terms of faith and helping their fellow men and women.


We again see Jesus admonishing the Pharisees in the Gospel and he does so today because they have failed to be just or to love God – they have been too interested in the minutiae of the Law. He reminds them that they too will die but that they will be quickly forgotten because of their example. He admonishes lawyers (theologians of the day) because they heaped burdens on the people instead of helping them.



Prayer :

"Lord, inflame my heart with your love that I may always pursue what matters most — love of God and love of neighbor. Give me wisdom and courage to act with justice, kindness, and mercy in all that I do and say." - Amen.

 

성 제라르도 마젤라 (Saint Gerard Majella)

축 일 : 10월 16일

신 분 : 수사

활동지역 : 이탈리아(Italy)

활동년도 : 1726-1755년

같은이름 : 게라르도, 게라르두스, 제라드, 제라르두스, 제라르드



이탈리아 남부의 무로(Muro)에서 태어난 성 게라르두스 마젤라(Gerardus Majella, 또는 제라르도)는 부친이 사망하자 양복공의 도제로 들어갔다. 그러나 하느님을 더욱 열심히 섬기려는 열정으로 카푸친회에 입회하려고 노력하였으나 거절당한 후, 라체도니아(Lacedonia)의 주교관에서 일꾼으로 일하였다. 1745년 그곳의 주교가 서거하자 그는 고향으로 돌아와서 양복점을 열었다.


그 후 그는 1748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자신의 뜻을 이루게 되었는데, 구속주회의 평수사로서 입회를 허가받은 것이었다. 다행히 그는 1752년에 구속주회의 설립자인 성 알폰수스 마리아 데 리구오리(Alfonsus Maria de Liguori, 8월 1일)에 의해 수도서원을 발하였다. 수도원에서도 그는 양복 일을 하면서 병자들을 돌보았는데, 특히 몇 가지 초자연적 은혜가 크게 돋보였다. 예를 들면 동시에 두 장소에 나타나는 일, 예언, 탈혼, 환시 그리고 천상적인 지식이 바로 그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수녀들의 몇몇 공동체의 영적 지도자로도 활약하였고, 죄인들을 회개시키는 일에도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래서 그의 성덕과 애덕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1754년 그는 임신 중인 네리아 카기아노(Neria Caggiano)라는 여성으로부터 자신과 불미스런 관계가 있다고 고발되었으나, 한 마디의 변명도 없이 그 모든 굴욕을 달갑게 안내하였다. 후일 그녀는 모든 것이 거짓이었음을 고백하였다. 그 후 성 게라르두스 마젤라는 나폴리(Napoli)로 파견되었으나 그를 만나려는 방문객들이 너무 많이 몰려오자, 몇 달 후 카포셀레(Caposele)로 가서 그곳의 문지기로 봉사하면서 마을의 가난한 사람들을 돌보았다. 그는 1904년 교황 비오 10세(Pius X)에 의해 시성되었고, 아기 출산시의 수호성인으로 공경을 받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9년 10월16일(녹)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