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10/14/2019

10월15일 화요일(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t Teresa of Avila, Virgin & Doctor of the Church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스페인의 아빌라에서 태어난 그녀는 카르멜 수녀원에 입회하였으나 수녀원을 떠났다가 다시 들어가는 등 건강 때문에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 수도생활 중에 하느님의 신비를 체험하였으며 성 베드로 알칸타라의 영적 지도를 받았습니다. 개혁 카르멜 운동에 뛰어들게 되었으며 메디노 델 캄포에 제2의 수도원을 세울 때 십자가의 성 요한이란 젊은 수도자를 만났습니다. 신비체험을 바탕으로 '완덕의 길', '영혼의 성'등의 영성 서적을 저술하였으며 알바 데 또르메스에서 선종하였습니다.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에 의하여 1622년에 시성되었으며 1970년에는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하여 교회학자로 선언되었습니다.

 

 

 

 

 

+  로마서 1, 16-25

<사람들은 하느님을 알면서도 그분을 하느님으로 찬양하지 않았습니다. >


해설) 복음은 하느님의 기쁜 소식입니다. 복음은 믿는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구원을 가져다주는 하느님의 능력입니다. 복음은 인간에게 하느님과의 올바른 관계에 이르는 길을 보여줍니다. 인간은 구원의 기쁜 소식을 믿는 그 믿음을 통해서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갖게 됩니다. 인간은 율법이 아니라 믿음으로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갖습니다.

 

 

형제 여러분, 16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복음은 먼저 유다인에게 그리고 그리스인에게까지, 믿는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구원을 가져다주는 하느님의 힘이기 때문입니다. 17 복음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믿음에서 믿음으로 계시됩니다. 이는 성경에 “의로운 이는 믿음으로 살 것이다.”라고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18 불의로 진리를 억누르는 사람들의 모든 불경과 불의에 대한 하느님의 진노가 하늘에서부터 나타나고 있습니다. 19 하느님에 관하여 알 수 있는 것이 이미 그들에게 명백히 드러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하느님께서 그것을 그들에게 명백히 드러내 주셨습니다. 20 세상이 창조된 때부터, 하느님의 보이지 않는 본성 곧 그분의 영원한 힘과 신성을 조물을 통하여 알아보고 깨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변명할 수가 없습니다. 21 하느님을 알면서도 그분을 하느님으로 찬양하거나 그분께 감사를 드리기는커녕, 오히려 생각이 허망하게 되고 우둔한 마음이 어두워졌기 때문입니다. 22 그들은 지혜롭다고 자처하였지만 바보가 되었습니다. 23 그리고 불멸하시는 하느님의 영광을 썩어 없어질 인간과 날짐승과 네발짐승과 길짐승 같은 형상으로 바꾸어 버렸습니다. 24 그리하여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마음의 욕망으로 더럽혀지도록 내버려 두시어, 그들이 스스로 자기들의 몸을 수치스럽게 만들도록 하셨습니다. 25 그들은 하느님의 진리를 거짓으로 바꾸어 버리고, 창조주 대신에 피조물을 받들어 섬겼습니다. 창조주께서는 영원히 찬미받으실 분이십니다. 아멘.

 

 

+ First Reading, Romans 1:16-25

Brothers and sisters: 16 I am not ashamed of the Gospel. It is the power of God for the salvation of everyone who believes: for Jew first, and then Greek. 17 For in it is revealed the righteousness of God from faith to faith; as it is written, "The one who is righteous by faith will live." 18 The wrath of God is indeed being revealed from heaven against every impiety and wickedness of those who suppress the truth by their wickedness. 19 For what can be known about God is evident to them, because God made it evident to them. 20 Ever since the creation of the world, his invisible attributes of eternal power and divinity have been able to be understood and perceived in what he has made. As a result, they have no excuse; 21 for although they knew God they did not accord him glory as God or give him thanks. Instead, they became vain in their reasoning, and their senseless minds were darkened. 22 While claiming to be wise, they became fools 23 and exchanged the glory of the immortal God for the likeness of an image of mortal man or of birds or of four-legged animals or of snakes. 24 Therefore, God handed them over to impurity through the lusts of their hearts for the mutual degradation of their bodies. 25 They exchanged the truth of God for a lie and revered and worshiped the creature rather than the creator, who is blessed forever. Amen.

 

 

묵상) 인간은 하느님을 알고 하느님을 섬기고 하느님께 감사와 찬미를 드려야 합니다. 그런데 인간은 어리석음으로 가득 차서 불멸의 하느님을 섬기는 대신에 사라져가는 피조물들을 섬깁니다. 사람들은 하느님의 진리를 세상의 거짓과 바꾸고 창조주 대신에 피조물을 예배하고 섬깁니다. 그러나 진정 섬김 받으실 분은 오직 하느님뿐입니다.

 

 

 

 

 

+ 루카 11, 37-41

<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

 

해설)  바리사이들은 식사 전에 손을 씻으며 먹거나 마시는 데에 사용되는 그릇들을 정성들여 깨끗이 닦습니다. 예수님께서 손 씻는 의식을 치르지 않고 음식을 잡수시는 것을 보고 바리사이들은 놀랍니다. 그들은 겉을 깨끗이 하여 정결예식의 규정들을 지키는 사람이 하느님 앞에서 정결하다고 믿습니다.

 

 

37 예수님께서 다 말씀하시자, 어떤 바리사이가 자기 집에서 식사하자고 그분을 초대하였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그 집에 들어가시어 자리에 앉으셨다. 38 그런데 그 바리사이는 예수님께서 식사 전에 먼저 손을 씻지 않으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39 그러자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정녕 너희 바리사이들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 너희의 속은 탐욕과 사악으로 가득하다. 40 어리석은 자들아, 겉을 만드신 분께서 속도 만들지 않으셨느냐? 41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1:37-41

37 He had just finished speaking when a Pharisee invited him to dine at his house. He went in and sat down at table. 38 The Pharisee saw this and was surprised that he had not first washed before the meal. 39 But the Lord said to him, 'You Pharisees! You clean the outside of cup and plate, while inside yourselves you are filled with extortion and wickedness. 40 Fools! Did not he who made the outside make the inside too? 41 Instead, give alms from what you have and, look, everything will be clean for you.

 

 

묵상) 하느님께서는 인간이 모든 불의와 부도덕한 행위에서 정화될 때 비로소 그 사람이 깨끗하다고 하십니다. 하느님은 외적인 것들의 창조주이실 뿐 아니라 인간의 마음과 양심의 창조주이시기도 합니다. 손발을 씻고 그릇을 닦는 것보다 자기 마음의 도덕적 깨끗함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야말로 하느님을 향한 올바른 태도입니다.

 

 

 

 

다른 사람 뿐 아니라 어떤 때는 자기 자신의 속마음도 알 수 없습니다. 머리와 가슴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통하여 진리를 드러내십니다. 그러므로 나의 방식이 아니라 예수님을 따라 사는 삶이 가장 안전합니다. 예수님 때문에 그리고 예수님을 위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삶이 진정 진리의 삶입니다.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화성 : 매주 화요일 오전 10-12시, 성산2동 성당 요한강당

 

 

 

 

Joey+Rory - Are You Washed In The Blood (Live)

 

 

 

바리사이들과 율법 교사들을 꾸짖으시다

+ 루카 11, 37-41

 

  

1.  나의 모습 속에서도 바리사이나 율법학자들과 같은 모습은 없었습니까? 예수님의 가르침처럼 겸손하게 살아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 나도 모르게 자주 오르려하는 모습은 없었습니까? 무엇이 나를 교만하게 만듭니까?

 

2. 하느님의 뜻대로 산다고 하면서 결국 내 자신을 위하여 살지는 않습니까? 기도와 봉사는 열심히 하지만 그런 나를 남들이 알아주기를  바라지 않았습니까? 외적인 것에 치중하다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지는 않습니까?  내적 정화를 통해 주님 안에서 새롭게 변화될 수 있도록 성령께 도움을 청해 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 :

 

Tuesday 15: Memorial of St Teresa of Avila, Virgin & Doctor of the Church

 

First Reading :   Romans 1:16-25

Gospel  :            Luke 11:37-41

 

 

Give to the poor

 

Teresa Sánchez de Cepeda y Ahumada was born in Avila in central Spain in 1515. She entered the Carmelites and made great progress in the way of perfection and experienced mystical revelations. At this time religious life in Spain, and across Europe, was in much need of reform and Teresa began this work with the monastery in which she was living. She also founded other monasteries under her strict reform and enlisted St John of the Cross to reform the male branch of the Order of Carmelites. After her death, the reform she began eventually separated from the Order of Carmelites to become the Order of Discalced Carmelites. She wrote a number of books which brought her to the attention of the Inquisition but which she persevered in writing and which demonstrate a profound insight into prayer. For Teresa, prayer was a conversation with a close friend and this can be seen in her many references to Jesus Christ. Her letters also show a tremendous humanity while gently bringing people back into line. Her best-known works are ‘The Way of Perfection’ and ‘The Interior Castle’. She died at Alba de Tormes in 1582 and was canonized in 1622. Her writings have earned her the title of Doctor of the Church.

 

In today’s passage from the letter to the Romans, St Paul reminds us that the everlasting power and divinity of God are visible in his creation. Even if God did not speak to his people directly they could still know him through his creation. In the letter Paul also points out what sort of lives people lead when they don’t have faith in God.

 

In the Gospel, we see Jesus admonishing the Pharisees because they are too concerned with external things and are not at all concerned with what is to be found in the heart of a person. He reminds them that God made the inside and the outside of everything and that therefore both inside and outside are clean. However, what is within a person is of far more importance than what is on the outside. The Lord also tells us that giving to charity is one way of cleansing the heart.

 

 

Prayer :

"Lord, fill me with your love and increase my thirst for holiness. Cleanse my heart of every evil thought and desire and help me to act kindly and justly and to speak charitably with my neighbor." - Amen.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Saint Teresa of Avila)

 

 

축       일  :   10월 15일

신       분  :   설립자, 신비가, 교회학자

활동지역  :   아빌라(Avila)

활동년도  :   1515-1582년

같은이름  :   대 데레사, 대데레사, 테레사, 테레시아

 

 

  성녀 테레사(Teresia, 또는 데레사)는 에스파냐 카스티야(Castilla)의 아빌라에서 신심 깊은 아버지 알론소 산체스 데 세페다(Alonso Sanchez de Cepeda)와 어머니 베아트리스 데 아우마다 이 쿠에바스(Beatriz de Ahumada y Cuevas)의 딸로 태어났다. 그녀는 어려서부터 고향에 있는 아우구스티누스회 수녀원이 운영하는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고, 19세 때에 아빌라의 강생 카르멜 수도원에 입회하였다. 오랫동안 수도생활을 갈망해오던 그녀는 1537년 11월에 수도서원을 했으나 지병으로 잠시 수녀원을 떠났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20년 가까이 수도생활에 정진한 그녀는 극심한 고행으로 인해 몸이 쇠약해져 죽음의 문턱에까지 가기도 했으나, 40세에 이르러 내적 회심의 체험을 하게 되었다.

 

  특히 그녀는 1554년 수난 받는 그리스도를 만나는 체험을 통해 내적 회심을 경험한 이후 여러 번 환시를 보고 신비스런 음성을 들었는데, 알칸타라(Alcantara)의 성 베드로(Petrus, 10월 19일) 신부의 영적 지도를 받을 때까지는 불안에 떨어야 했다. 성 베드로 신부는 그 모든 환시가 진실한 것임을 그녀에게 확신시켜 주었다. 격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그녀는 그 당시의 다소 느긋한 수도생활보다 카르멜회의 초기 규칙대로 보다 엄격한 수도 생활을 원하는 4명의 수녀들과 함께 '맨발의 카르멜회'(discalceati)를 시작하면서 아빌라에 성 요셉 수도원을 세웠다(1562년). 1567년 카르멜회의 총장인 루베오 신부는 성 요셉 수도원과 같이 엄격한 규칙을 따르는 다른 수도원을 세우도록 그녀에게 허락하였다. 메디노 델 캄포에 제2의 수도원을 세울 때 그녀는 십자가의 성 요한(Joannes a Cruce, 12월 14일)이란 젊은 수도자를 만났으며, 1568년에는 두루엘로에 남자를 위한 최초의 수도원을 세웠다. 이것이 최초의 맨발의 카르멜 남자 수도회였다.

 

  성녀 테레사는 에스파냐 전역을 다니면서 카르멜 수도원의 개혁을 위해 노력했으나, 1575년의 총회에서는 그녀의 개혁 그룹을 제한하기도 했었다. 1580년까지 카르멜회 내부의 완화파와 개혁파 간의 투쟁은 격심하였다. 이윽고 교황 그레고리우스 13세(Gregorius XIII)는 개혁을 추구하는 '맨발의 카르멜회'를 완화 카르멜회로부터 분리시켜 독립 수도회로 인정하게 되었다. 성녀 테레사는 수많은 편지와 책을 지었는데, 이 모두는 영성 문학의 고전이 되어 널리 읽혀지고 있다. 그 중에서 자서전인 "천주 자비의 글"(1562-1565년), "완덕의 길"(1565년), "영혼의 성"(1577년) 등이 특히 유명하다.

 

  그리스도교 역사상 가장 돋보이는 신비가 중의 한 명인 성녀 테레사는 지적이고 빈틈없는 사람이었으며, 매력적이며 깊은 영성을 지녔다. 그녀는 차원 높은 관상생활과 더불어 수준 높은 활동생활을 성공적으로 조화시켰던 위대한 성녀이다. 그녀는 1582년 9월 말경 부르고스(Burgos)에서 아빌라로 가는 도중 알바 데 토르메스(Alba de Tormes) 수도원에 머물던 중 병세가 악화되어 10월 4일 선종하였다. 그녀는 1614년 교황 바오로 5세(Paulus V)에 의해 시복되었고, 1622년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그리고 1970년에는 교황 성 바오로 6세에 의해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교회학자로 선포되었다. 그녀는 '예수의 성녀 테레사'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10월16일(녹)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ceffl57acmx3x7kab8raz6w15tvsjwyr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