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7일

06/16/2019

06월17일(녹)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Eleventh Week in Ordinary Time

 

 

 

 

+ 2코린토 6, 1-10

< 우리를 하느님의 일꾼으로 내세웁니다. >


해설) 참 그리스도인은 언제나 어디서나 주님의 일꾼으로 살아갑니다. 그래서 환난과 궁핍과 역경도 잘 참아내고 매질과 옥살이와 고통도 잘 겪어 냅니다. 참 그리스도인은 착한 마음을 가지고 주님의 진리를 말씀과 정의의 무기를 들고 영광을 받거나 수치를 받거나 언제든지 주님의 일꾼답게 살아갑니다.

 

 

형제 여러분, 1 우리는 하느님과 함께 일하는 사람으로서 권고합니다. 하느님의 은총을 헛되이 받는 일이 없게 하십시오. 2 하느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은혜로운 때에 내가 너의 말을 듣고, 구원의 날에 내가 너를 도와주었다.” 지금이 바로 매우 은혜로운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3 이 직분이 흠잡히는 일이 없도록, 우리는 무슨 일에서나 아무에게도 지장을 주지 않으려고 합니다. 4 오히려 우리는 모든 면에서 우리 자신을 하느님의 일꾼으로 내세웁니다. 곧 많이 견디어 내고, 환난과 재난과 역경을 겪으면서도, 5 매질과 옥살이와 폭동을 겪으면서도 그렇게 합니다. 또 수고와 밤샘과 단식으로, 6 순수와 지식과 인내와 호의와 성령과 거짓 없는 사랑으로, 7 진리의 말씀과 하느님의 힘으로 그렇게 합니다. 오른손과 왼손에 의로움의 무기를 들고, 8 영광을 받거나 모욕을 당하거나, 중상을 받거나 칭찬을 받거나 우리는 늘 그렇게 합니다. 우리는 속이는 자같이 보이지만 실은 진실합니다. 9 인정을 받지 못하는 자같이 보이지만 실은 인정을 받습니다. 죽어 가는 자같이 보이지만 이렇게 살아 있습니다. 벌을 받는 자같이 보이지만 죽임을 당하지는 않습니다. 10 슬퍼하는 자같이 보이지만 실은 늘 기뻐합니다. 가난한 자같이 보이지만 실은 많은 사람을 부유하게 합니다.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자같이 보이지만 실은 모든 것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 First Reading, 2 Corinthians 6:1-10

Brothers and sisters: 1 As your fellow workers, we appeal to you not to receive the grace of God in vain. 2 For he says: In an acceptable time I heard you, and on the day of salvation I helped you. Behold, now is a very acceptable time; behold, now is the day of salvation. 3 We cause no one to stumble in anything, in order that no fault may be found with our ministry; 4 on the contrary, in everything we commend ourselves as ministers of God, through much endurance, in afflictions, hardships, constraints, 5 beatings, imprisonments, riots, labors, vigils, fasts; 6 by purity, knowledge, patience, kindness, in the Holy Spirit, in unfeigned love, 7 in truthful speech, in the power of God; with weapons of righteousness at the right and at the left; 8 through glory and dishonor, insult and praise. We are treated as deceivers and yet are truthful; 9 as unrecognized and yet acknowledged; as dying and behold we live; as chastised and yet not put to death; 10 as sorrowful yet always rejoicing; as poor yet enriching many; as having nothing and yet possessing all things.

 

 

묵상) 참 그리스도인은 언제든지 주님의 일꾼답게 살아갑니다. 주님의 참된 일꾼들은 이름 없는 자 같으나 유명하고, 죽어지내는 것 같으면서도 살아있고, 아무리 심한 벌을 받아도 죽지 않으며, 슬픔을 당해도 늘 기뻐하고, 가난하지만 내적으로 풍요롭고,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지만 사실 예수님 안에서 모든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 마태오 5, 38-42

<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

 

해설)  예수님께서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동태 복수법을 폐기하시고 악한 사람에게 맞서지 말라고 하십니다. 더 나아가 악한 자에게 맞서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악을 선으로 갚으라 하십니다. 누가 오른 뺨을 치거든 왼뺨마저 돌려대고, 누가 오 리를 가자고 하거든 십 리를 같이 가주고, 달라는 사람에게 주라고 하십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8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하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39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오히려 누가 네 오른뺨을 치거든 다른 뺨마저 돌려 대어라. 40 또 너를 재판에 걸어 네 속옷을 가지려는 자에게는 겉옷까지 내주어라. 41 누가 너에게 천 걸음을 가자고 강요하거든, 그와 함께 이천 걸음을 가 주어라. 42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5:38-42

Jesus said to his disciples: 38 "You have heard that it was said, An eye for an eye and a tooth for a tooth. 39 But I say to you, offer no resistance to one who is evil. When someone strikes you on your right cheek, turn the other one to him as well. 40 If anyone wants to go to law with you over your tunic, hand him your cloak as well. 41 Should anyone press you into service for one mile, go with him for two miles. 42 Give to the one who asks of you, and do not turn your back on one who wants to borrow."

 

 

묵상) '눈에는 눈'이라는 유다교의 동태 복수법은 악한 사람에게 앙갚음하려고 하지 말라는 반복수법으로 환원되고, 반복수법은 마침내 '이웃 사랑'으로 환원되어야 합니다. 오른뺨을 맞고도 왼뺨을 돌려대고, 달라는 사람에게 겉옷까지 내어 주고, 동행을 원하는 이에게 십리를 같이 가주는 예는 이웃 사랑의 극단적인 사례입니다.

 

 

 

 

 

하느님을 주님으로 모신 사람은 세상 사람들에게 인정받거나 세상으로부터 기쁨을 얻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악한 사람의 모함과 질시에 분노하거나 앙갚음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불쌍히 여길 것입니다. 주님 때문에 마음이 부자이기에 넉넉한 사람은 오히려 악인들의 회심을 위해 기도할 것입니다. 그리고 주님의 자비에 그들을 맡길 것입니다.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Spirit Lead Me (Lyrics) ~ Michael Ketterer & Influence Music

 

 

폭력을 포기하여라.

+ 마태오 5, 38-42

 

  

1.  그리스도인인 내가 믿지 않는 사람들과 다른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만약 나의 원수를 만난다면 나는 어떻게 행동할 것 같습니까? 내가 당한만큼 같은 방법으로 되돌려 주고 싶습니까? 앙갚음 하지 말라는 예수님의 오늘 말씀은 내게 어떤 감정이 들게 합니까? 예수님의 말씀이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합니까?

 

2.  지금 누군가를 미워하거나 저주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예수님의 말씀을 잘 따르며 살고 있다면서 실제로는 누군가를 미워하는 모순된 모습은 없습니까? 내게 부족한 것은 무엇입니까? 나와 반목하는 사람과 화해하는데 어떤 어려움이 있습니까? 미워하는 사람과의 화해를 위한 기도를 하면서 주님께 도움의 은총을 청해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s:

Monday of the Eleventh Week of Ordinary Day

 

First Reading :  2 Corinthians 6:1-10

Holy Gospel  :  Matthew 5:38-42

 

Teaching about retaliation

 

In our first reading today from his second letter to the Christians in Corinth, St Paul is urging us to prove that we are servants of God. God has already given us the grace to do this work and he urges us not to neglect that grace but to work with it and so give glory to God in all things whether we are being persecuted, working or resting. In all things we must let the glory of God shine through so that others may come to believe in him. Paul also tells us that we should never put this duty off until tomorrow because we might not have a tomorrow.

 

In our Gospel for today, Jesus says the same thing but he tells us not just to do as we are told by those who don’t believe or who are testing us, but to do what they have asked and more besides. We must not offer resistance to anyone because through it all we have Jesus with us to strengthen and guide us and to bring us to victory for the glory of God.

 

Prayer :

“O merciful God, fill our hearts, we pray, with the graces of your Holy Spirit; with love, joy, peace, patience, gentleness, goodness, faithfulness, humility, and self-control. Teach us to love those who hate us; to pray for those who despitefully use us; that we may be the children of your love, our Father, who makes the sun to rise on the evil and the good, and sends rain on the just and on the unjust. In adversity grant us grace to be patient; in prosperity keep us humble; may we guard the door of our lips; may we lightly esteem the pleasures of this world, and thirst after heavenly things;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Amen.  

 

 

 

성 니칸데르 (Saint Nicander)

 

 

 

 

축       일  :   6월 17일

신       분  :   군인, 순교자

활동지역  :  

활동년도  :   +303년경

같은이름  :   니깐데르, 니칸델

 

 

 

  성 니칸데르와 성 마르키아누스(Marcianus)는 로마군의 군인이었으나 그리스도교를 박해하는 칙서가 하달될 때 스스로 제대해 버렸다. 그런데 이 사실 자체가 범법 행위로 간주되어 지방장관인 막시무스(Maximus) 앞으로 끌려가 이방신전에 희생제물을 바치라는 명령을 받았다. 성 니칸데르는 그 명령의 부당성을 역설했고, 같은 자리에 있던 그의 아내 다리아(Daria) 역시 남편을 옹호했다. 이때 막시무스는 다리아에게 물었다. “사악한 여인아, 왜 남편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가?” 그러자 다리아는 “저는 남편의 죽음을 원치 않습니다. 다만 남편은 하느님을 믿고 그분 안에 살고 있으니 영원히 죽지 않으리라고 말한 것뿐입니다.”라고 대답했다. 지방장관은 다리아가 다른 남자와 살기 위해 남편이 죽기를 원한다고 의심했다. 그러자 다리아는 “만약 당신이 그런 의심을 한다면 먼저 나를 죽여라.”라고 말했다. 지방장관은 칙서의 내용이 군대에 하달된 것이라 일반 여인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며 다리아를 쫓아냈다.

 

  성 마르키아누스와 성 니칸데르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그들은 황제의 명령을 따르기보다 하느님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기를 희망했다. 재판을 보러 다시 온 다리아는 “편안한 마음으로 받아들이세요.” 하며 그들을 격려했고, 그들은 마침내 참수형을 받고 영광스러운 순교의 월계관을 썼다. 그들은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 치하 때 아마도 로마제국의 속주인 일리리쿰(Illyricum)의 모이시아(Moesia, 오늘날의 루마니아와 불가리아 지역)에서 순교한 것으로 여겨진다. 로마 순교록과 일부 학자들은 그들이 이탈리아 중부 몰리세(Molise) 지방의 베나프로(Venafro)에서 순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9년 06월17일 월요일(녹)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i6ffjalvifjulye4ejn0dcfzb7xwarwe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