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08일

04/07/2019

04월08일(자) 사순 제5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Fifth Week of Lent

 

 

 

 

+ 다니엘 13,1-9.15-17.19-30.33-62 또는 13,41ㄹ-62

<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 저는 이제 죽게 되었습니다.>


해설) 판관들은 지금까지 사람들의 눈을 속이면서 자기 욕심을 채우고 거룩한 척했습니다. 이제 하느님의 사람 다니엘은 이 판관들의 음흉한 속셈을 폭로하고 수산나를 구합니다. 이 이야기는 안티오쿠스 4세의 박해를 겪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님의 법을 어기기보다는 차라리 죽음을 택할 마음의 자세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 무렵 1 바빌론에 요야킴이라고 하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2 그는 수산나라고 하는 힐키야의 딸을 아내로 맞아들였는데, 수산나는 매우 아름답기도 하거니와 주님을 경외하는 여인이었다. 3 수산나의 부모는 의로운 이들로서 그 딸을 모세의 율법에 따라 교육시켰다. 4 한편 요야킴은 아주 부유한 사람으로서 넓은 정원이 그의 집에 맞붙어 있었다. 그는 누구보다도 큰 존경을 받았기 때문에, 유다인들이 늘 그를 찾아오곤 하였다. 5 그런데 그해에 어떤 두 원로가 백성 가운데에서 재판관으로 임명되었다. 바로 그들을 두고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적이 있다. “바빌론에서, 백성의 지도자로 여겨지는 재판관인 원로들에게서 죄악이 나왔다.” 6 그들이 줄곧 요야킴의 집에 있었으므로, 소송거리가 있는 이들은 모두 그리로 그들을 찾아갔다. 7 한낮에 사람들이 떠나고 나면, 수산나는 남편의 정원에 들어가 거닐곤 하였다. 8 그렇게 그곳에 들어가 거니는 수산나를 매일 눈여겨본 그 두 원로는 수산나에게 음욕을 품게 되었다. 9 그들은 양심을 억누르고 하늘을 보지 않으려고 눈을 돌린 채, 의로운 판결조차 생각하지 않았다. 15 그들이 알맞은 날을 엿보고 있을 때, 수산나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하녀 둘만 데리고 정원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날이 무더웠으므로 그곳에서 목욕을 하려고 하였다. 16 거기에는 숨어서 수산나를 엿보는 그 두 원로 말고는 아무도 없었다. 17 수산나는 하녀들에게, “내가 목욕을 하게 올리브 기름과 물분을 가져오고 정원 문들을 닫아걸어라.” 하고 말하였다. 19 하녀들이 나가자마자 두 원로는 일어나서 수산나에게 달려가 20 말하였다. “자, 정원 문들은 잠겼고 우리를 보는 이는 아무도 없소. 우리는 당신을 간절히 원하오. 그러니 우리 뜻을 받아들여 우리와 함께 잡시다. 21 그러지 않으면, 어떤 젊은이가 당신과 함께 있었고, 바로 그 때문에 당신이 하녀들을 내보냈다고 증언하겠소.” 22 수산나는 탄식하며 말하였다. “나는 꼼짝 못할 곤경에 빠졌소. 그렇게 하면 그것은 나에게 죽음이고, 그렇게 하지 않는다 하여도 당신들의 손아귀에서 빠져나갈 수가 없을 것이오. 23 주님 앞에 죄를 짓느니, 차라리 그렇게 하지 않고 당신들의 손아귀에 걸려드는 편이 더 낫소.” 24 그러고 나서 수산나는 크게 소리를 질렀다. 그 두 원로도 수산나를 향하여 소리를 지르더니, 25 그 가운데 하나가 달려가서 정원 문들을 열어젖혔다. 26 집에 있던 사람들이 정원에서 나는 고함 소리를 듣고, 옆문으로 뛰어들어 가 수산나에게 일어난 일을 보았다. 27 원로들이 저희 쪽의 이야기를 하자 하인들은 매우 수치스럽게 생각하였다. 수산나를 두고 누가 그와 같은 말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기 때문이다. 28 다음 날, 수산나의 남편 요야킴의 집으로 백성이 모여들 때, 그 두 원로는 수산나를 죽이겠다는 악한 생각을 가득 품고서 그리로 갔다. 29 그들이 백성 앞에서 말하였다. “사람을 보내어 요야킴의 아내, 힐키야의 딸 수산나를 데려오게 하시오.” 그러자 백성이 사람을 보냈다. 30 수산나는 부모와 자녀들과 모든 친척과 함께 나왔다. 33 그러자 수산나 곁에 있던 이들과 그를 보는 이들이 모두 울었다. 34 그 두 원로는 일어나 백성 한가운데에서 수산나의 머리에 자기들의 손을 얹었다. 35 수산나는 눈물이 가득한 채 하늘을 우러러보았다. 마음으로 주님을 신뢰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36 그 두 원로는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가 단둘이서 정원을 거닐고 있을 때, 이 여자가 여종 둘을 데리고 정원으로 들어가더니, 정원 문들을 닫아걸고서는 여종들을 내보냈소. 37 그때에 숨어 있던 젊은이 하나가 이 여자에게 가더니 함께 누웠소. 38 정원 구석에 있던 우리는 그 죄악이 벌어지는 것을 보고서 그들에게 달려갔소. 39 그리고 둘이서 정을 통하는 것을 보기는 하였지만, 그자가 우리보다 힘이 세어 붙잡을 수는 없었소. 그래서 그자는 문을 열고 달아나 버렸소. 40 그 대신 이 여자를 붙들고 그 젊은이가 누구냐고 물었지만, 41 이 여자는 그것을 우리에게 알려 주려고 하지 않았소. 이것이 우리의 증언이오.” 그들이 백성의 원로이며 재판관이었기 때문에, 회중은 그들을 믿고 수산나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42 그때에 수산나가 크게 소리 지르며 말하였다. “아, 영원하신 하느님! 당신께서는 감추어진 것을 아시고 무슨 일이든 일어나기 전에 미리 다 아십니다. 43 또한 당신께서는 이자들이 저에 관하여 거짓된 증언을 하였음도 알고 계십니다. 이자들이 저를 해치려고 악의로 꾸며 낸 것들을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 저는 이제 죽게 되었습니다.” 44 주님께서 수산나의 목소리를 들으셨다. 45 그리하여 사람들이 수산나를 처형하려고 끌고 갈 때, 하느님께서는 다니엘이라고 하는 아주 젊은 사람 안에 있는 거룩한 영을 깨우셨다. 46 그러자 다니엘이 “나는 이 여인의 죽음에 책임이 없습니다.” 하고 큰 소리로 외쳤다. 47 온 백성이 그에게 돌아서서, “그대가 한 말은 무슨 소리요?” 하고 물었다. 48 다니엘은 그들 한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 “이스라엘 자손 여러분, 여러분은 어찌 그토록 어리석습니까? 신문을 해 보지도 않고 사실을 알아보지도 않고, 어찌 이스라엘의 딸에게 유죄 판결을 내릴 수가 있습니까? 49 법정으로 돌아가십시오. 이자들은 수산나에 관하여 거짓 증언을 하였습니다.” 50 온 백성은 서둘러 돌아갔다. 그러자 다른 원로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자, 하느님께서 그대에게 원로 지위를 주셨으니 우리 가운데에 앉아서 설명해 보게.” 51 다니엘이 “저들을 서로 멀리 떼어 놓으십시오. 제가 신문을 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52 사람들이 그들을 따로 떼어 놓자, 다니엘이 그들 가운데 한 사람을 불러 말하였다. “악한 세월 속에 나이만 먹은 당신, 이제 지난날에 저지른 당신의 죄들이 드러났소. 53 주님께서 ‘죄 없는 이와 의로운 이를 죽여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는데도, 당신은 죄 없는 이들에게 유죄 판결을 내리고 죄 있는 자들을 놓아주어 불의한 재판을 하였소. 54 자, 당신이 참으로 이 여인을 보았다면, 그 둘이 어느 나무 아래에서 관계하는 것을 보았는지 말해 보시오.” 그자가 “유향나무 아래요.” 하고 대답하였다. 55 그러자 다니엘이 말하였다. “진정 당신은 자기 머리를 내놓고 거짓말을 하였소. 하느님의 천사가 이미 하느님에게서 판결을 받아 왔소. 그리고 이제 당신을 둘로 베어 버릴 것이오.” 56 다니엘은 그 사람을 물러가게 하고 나서 다른 사람을 데려오라고 분부하였다. 그리고 그자에게 말하였다. “유다가 아니라 가나안의 후손인 당신, 아름다움이 당신을 호리고 음욕이 당신 마음을 비뚤어지게 하였소. 57 당신들은 이스라엘의 딸들을 그런 식으로 다루어 왔소. 그 여자들은 겁에 질려 당신들과 관계한 것이오. 그러나 이 유다의 딸은 당신들의 죄악을 허용하지 않았소. 58 자 그러면, 관계하는 그들을 어느 나무 아래에서 붙잡았는지 나에게 말해 보시오.” 그자가 “떡갈나무 아래요.” 하고 대답하였다. 59 그러자 다니엘이 말하였다. “진정 당신도 자기 머리를 내놓고 거짓말을 하였소. 하느님의 천사가 이미 당신을 둘로 잘라 버리려고 칼을 든 채 기다리고 있소. 그렇게 해서 당신들을 파멸시키려는 것이오.” 60 그러자 온 회중이 크게 소리를 지르며, 당신께 희망을 두는 이들을 구원하시는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61 다니엘이 그 두 원로에게, 자기들이 거짓 증언을 하였다는 사실을 저희 입으로 입증하게 하였으므로, 온 회중은 그들에게 들고일어났다. 그리고 그들이 이웃을 해치려고 악의로 꾸며 낸 그 방식대로 그들을 처리하였다. 62 모세의 율법에 따라 그들을 사형에 처한 것이다. 이렇게 하여 그날에 무죄한 이가 피를 흘리지 않게 되었다.

 

 

+ First Reading, Daniel 13:1-9, 15-17, 19-30, 33-62

1 In Babylon there lived a man named Joakim, 2 who married a very beautiful and God-fearing woman, Susanna, the daughter of Hilkiah; 3 her parents were righteous and had trained their daughter according to the law of Moses. 4 Joakim was very rich and he had a garden near his house. The Jews had recourse to him often because he was the most respected of them all. 5 That year, two elders of the people were appointed judges, of whom the Lord said, “Lawlessness has come out of Babylon, that is, from the elders who were to govern the people as judges.” 6 These men, to whom all brought their cases, frequented the house of Joakim. 7 When the people left at noon, Susanna used to enter her husband’s garden for a walk. 8 When the elders saw her enter every day for her walk, they began to lust for her. 9 They perverted their thinking; they would not allow their eyes to look to heaven, and did not keep in mind just judgments. 15 One day, while they were waiting for the right moment, she entered as usual, with two maids only, wanting to bathe in the garden, for the weather was warm. 16 Nobody else was there except the two elders, who had hidden themselves and were watching her. 17 “Bring me oil and soap,” she said to the maids, “and shut the garden gates while I bathe.” 19 As soon as the maids had left, the two old men got up and ran to her. 20 “Look,” they said, “the garden doors are shut, no one can see us, and we want you. So give in to our desire, and lie with us. 21 If you refuse, we will testify against you that a young man was here with you and that is why you sent your maids away.” 22 “I am completely trapped,” Susanna groaned. “If I yield, it will be my death; if I refuse, I cannot escape your power. 23 Yet it is better for me not to do it and to fall into your power than to sin before the Lord.” 24 Then Susanna screamed, and the two old men also shouted at her, 25 as one of them ran to open the garden gates. 26 When the people in the house heard the cries from the garden, they rushed in by the side gate to see what had happened to her. 27 At the accusations of the old men, the servants felt very much ashamed, for never had any such thing been said about Susanna. 28 When the people came to her husband Joakim the next day, the two wicked old men also came, full of lawless intent to put Susanna to death. 29 Before the people they ordered: “Send for Susanna, the daughter of Hilkiah, the wife of Joakim.” When she was sent for, 30 she came with her parents, children and all her relatives. 33 All her companions and the onlookers were weeping. 34 In the midst of the people the two old men rose up and laid their hands on her head. 35 As she wept she looked up to heaven, for she trusted in the Lord wholeheartedly. 36 The old men said, “As we were walking in the garden alone, this woman entered with two servant girls, shut the garden gates and sent the servant girls away. 37 A young man, who was hidden there, came and lay with her. 38 When we, in a corner of the garden, saw this lawlessness, we ran toward them. 39 We saw them lying together, but the man we could not hold, because he was stronger than we; he opened the gates and ran off. 40 Then we seized this one and asked who the young man was, 41 but she refused to tell us. We testify to this.” The assembly believed them, since they were elders and judges of the people, and they condemned her to death. 42 But Susanna cried aloud: “Eternal God, you know what is hidden and are aware of all things before they come to be: 43 you know that they have testified falsely against me. Here I am about to die, though I have done none of the things for which these men have condemned me.” 44 The Lord heard her prayer. 45 As she was being led to execution, God stirred up the holy spirit of a young boy named Daniel, 46 and he cried aloud: “I am innocent of this woman’s blood.” 47 All the people turned and asked him, “What are you saying?” 48 He stood in their midst and said, “Are you such fools, you Israelites, to condemn a daughter of Israel without investigation and without clear evidence? 49 Return to court, for they have testified falsely against her.” 50 Then all the people returned in haste. To Daniel the elders said, “Come, sit with us and inform us, since God has given you the prestige of old age.” 51 But he replied, “Separate these two far from one another, and I will examine them.” 52 After they were separated from each other, he called one of them and said: “How you have grown evil with age! Now have your past sins come to term: 53 passing unjust sentences, condemning the innocent, and freeing the guilty,a although the Lord says, ‘The innocent and the just you shall not put to death.’ 54 Now, then, if you were a witness, tell me under what tree you saw them together.”55 “ Under a mastic tree,” he answered. “Your fine lie has cost you your head,” said Daniel; “for the angel of God has already received the sentence from God and shall split you in two.” 56 Putting him to one side, he ordered the other one to be brought. “Offspring of Canaan, not of Judah,” Daniel said to him, “beauty has seduced you, lust has perverted your heart. 57 This is how you acted with the daughters of Israel, and in their fear they yielded to you; but a daughter of Judah did not tolerate your lawlessness. 58 Now, then, tell me under what tree you surprised them together.” 59 “Under an oak, ” he said. “Your fine lie has cost you also your head,” said Daniel; “for the angel of God waits with a sword to cut you in two so as to destroy you both.” 60 The whole assembly cried aloud, blessing God who saves those who hope in him. 61 They rose up against the two old men, for by their own words Daniel had convicted them of bearing false witness. They condemned them to the fate they had planned for their neighbor: 62 in accordance with the law of Moses they put them to death. Thus was innocent blood spared that day.

 

 

묵상) 하느님의 사람 다니엘 앞에서 판관들의 악행이 드러납니다. 하느님의 사람 앞에서 사악한 사람은 자기의 사악함을 드러내고, 선한 사람은 자신의 의로움을 드러냅니다. 하느님은 정의로우신 분이십니다. 주님 앞에서 선한 영혼은 선한 말과 선한 행동을 하고, 악한 영혼은 악행을 합니다.

 

 

 

 

 

+ 요한 8,12-20 

< 나는 세상의 빛이다. >

 

해설) 성전마당을 비추는 금으로 된 네 개의 등불이 성전 담보다 높게 세워져 있고 초막절 축제 때 켜진 이 등불의 빛은 온 예루살렘 시가지를 환하게 비추며 밝게 빛납니다. 예수님께서는 온 예루살렘 시가지를 밝게 내리 비추는 그 등불보다 더 막강한 세상의 빛, 곧 온 세상을 밝게 비추는 빛으로 당신 자신을 계시하십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바리사이들에게 12 말씀하셨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 13 바리사이들이 “당신이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고 있으니, 당신의 증언은 유효하지 않소.” 하고 말하자, 1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나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여도 나의 증언은 유효하다. 내가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지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희는 내가 어디에서 왔는지, 또 내가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다. 15 너희는 사람의 기준으로 심판하지만 나는 아무도 심판하지 않는다. 16 그리고 내가 심판을 하여도 내 심판은 유효하다. 나 혼자가 아니라, 나와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함께 심판하시기 때문이다. 17 너희의 율법에도 두 사람의 증언은 유효하다고 기록되어 있다. 18 바로 내가 나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고 또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도 나에 관하여 증언하신다.” 19 그들이 예수님께 “당신의 아버지가 어디 있소?” 하고 묻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너희는 나를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나의 아버지도 알지 못한다. 너희가 나를 알았더라면 나의 아버지도 알았을 것이다.” 20 이는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때에 헌금함 곁에서 하신 말씀이다. 그러나 아무도 그분을 잡지 않았다. 그분의 때가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8:12-20

12 Jesus spoke to them again, saying, "I am the light of the world. Whoever follows me will not walk in darkness, but will have the light of life." 13 So the Pharisees said to him, "You testify on your own behalf, so your testimony cannot be verified." 14 Jesus answered and said to them, "Even if I do testify on my own behalf, my testimony can be verified, because I know where I came from and where I am going. But you do not know where I come from or where I am going. 15 You judge by appearances, but I do not judge anyone. 16 And even if I should judge, my judgment is valid, because I am not alone, but it is I and the Father who sent me. 17 Even in your law it is written that the testimony of two men can be verified. 18 I testify on my behalf and so does the Father who sent me. 19 " So they said to him, "Where is your father?" Jesus answered, "You know neither me nor my Father. If you knew me, you would know my Father also." 20 He spoke these words while teaching in the treasury in the temple area. But no one arrested him, because his hour had not yet come.

 

 

묵상) 예수님은 당신 자신을 세상의 빛으로 계시하십니다. 세상은 어둠의 공간이며, 이 세상에 있는 인간들은 길을 잃고, 어둠 속에 방황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처한 이런 상황을 판단하도록 용기를 주고 동시에 세상의 빛인 당신을 믿고 따르도록 초대하십니다. 예수님은 세상에 빛을 주실 뿐만 아니라 예수님 자신이 바로 빛입니다.

 

 

 

 

 

다이아몬도도 잘 다듬고 닦아야 빛을 냅니다.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을 따르며, 그 뜻을 생활 속에서 실천할 때 우리도 세상의 빛이 될 수 있습니다. 정의, 진리, 자유, 사랑, 평화 등을 실천함으로써 세상을 밝히고 바른 곳으로 이끌어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먼저 나를 깎고 다듬는 희생과 인내의 노력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토요 성모신심 : 매주 토요일 1시-4시, 가톨릭회관 1층 대강당

화요 성경 : 매주 화요일 10시, 19시 미사 후, 성산2동 성당 요한강당

 

 

 

Debby Boone - You light up my life

 

 

나는 세상의 빛이다

+ 요한 8,12-20

 

 

1. 바리사이와 율법학자들은 왜 예수님이 누구신지 볼 수 없습니까? 무엇이 그들의 영적 눈을 가리고 있습니까? 나는 어떻습니까? 나의 마음 안에도 영적인 어두움이 있어 주님이 누구인지 식별하는데 어려움을 주고있지 않습니까?

 

2. 생명의 빛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은 나에게 어떤 용기를 주시며 당신을 믿고 따르도록 초대하고 계십니까? 그 빛은 어떻게 내 마음안의 어두움을 몰아내고 내가 새로워지도록 합니까?

 

 

 

 

Today’s Reflection :

 

Monday 8th, of the Fifth Week of Lent

 

First Reading : Daniel 13:1-9, 15-17, 19-30, 33-62

Holy Gospel :  John 8:12-20

 

Jesus' claim to be "the light of the world"

 

Our readings today remind us that God himself defends those who are innocent, particularly when they cannot defend themselves. This is shown in both Susanna and Jesus. In the reading from Daniel we see that two judges have become infatuated with Susanna and have lied to save themselves, condemning her to death for something she did not and refused to do. She is only saved by asking God for help. He heard her cry and sent the boy Daniel to save her.

 

In our gospel text from St John we see Jesus teaching the people in the Temple. The Jewish leaders are still seeking a way to silence him but he still speaks openly to the people. In this passage he tells them that he is the light of the world who will lead the people out of darkness. He also reminds them that he comes from God which only served to infuriate the elders all the more. Nobody stopped him, however, because his time had not yet come, though it was drawing very close. So too the end of our Lenten Season is drawing close, and it is time for us to review how we have been preparing for the Passion of Christ. Ultimately, Jesus was rescued by the Father and restored to life.

 

Prayer :

"O gracious and Holy Father, give us wisdom to perceive you, diligence to seek you, patience to wait for you, eyes to behold you, a heart to meditate upon you, and a life to proclaim you; through the power of the Spirit of Jesus Christ our Lord."  - Amen.  

 

 

 

 

복자 클레멘스 (Blessed Clement)

 

 

축       일  :   04월 08일

신       분  :   은수자

활동지역  :   오시모(Osimo)

활동년도  :   +1291년

같은이름  :   글레멘스, 끌레멘스, 클레멘쓰, 클레멘트

 

 

  클레멘스(Clemens)는 이탈리아의 산텔피디오(Sant'Elpidio)에서 출생하였고, 그의 이름으로 보아서 그가 머문 적이 있는 오시모와 관계가 있는 듯하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1270년 성 아우구스티누스 은수자회의 총장으로 선출되었고, 재임 중에 회헌을 입안하여 1287년에 승인을 받았다. 그래서 그는 이 수도회의 제2의 설립자로서 높은 공경을 받아왔다.

 

  또한 그의 덕행이 출중하였으므로 후일 교황 보니파티우스 8세(Bonifatius VIII)가 된 베네딕투스 가예타니(Benedictus Caetani) 추기경의 고해신부로 활약했고, 후일의 교황은 이미 그를 성인으로 간주하였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수를 다하고 운명하였다. 그의 사후 70년 후에 교황 니콜라우스 4세(Nicolaus IV)가 경당을 짓도록 명하였는데, 그곳에서 연일 수많은 기적이 일어났다고 한다. 그는 은수자 중의 은수자였다고 흔히들 말한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04월08일(자) 사순 제5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znu6utnvawig5jnaogmub6sbswfmwqri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