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16일

01/15/2019

2019년 01월16일(녹) 연중 제1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irst Week in Ordinary Time

 

 

 

 

+ 히브리서 2,14-18

< 자비로우신 그분께서는 모든 점에서 형제들과 같아지셔야 했습니다. >


해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와 같은 인간으로 오시고 죽으심으로써 죽음의 세력인 악마를 멸망시키고 모든 인간을 죄와 죽음에서 해방시켜 주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인간들을 죄와 죽음에서 해방시키신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천사들을 위해서 오신 것이 아니라 인간의 구원을 위해서 인간이 되어 오신 것입니다.

 

 

14 자녀들이 피와 살을 나누었듯이, 예수님께서도 그들과 함께 피와 살을 나누어 가지셨습니다. 그것은 죽음의 권능을 쥐고 있는 자 곧 악마를 당신의 죽음으로 파멸시키시고, 15 죽음의 공포 때문에 한평생 종살이에 얽매여 있는 이들을 풀어 주시려는 것이었습니다. 16 그분께서는 분명 천사들을 보살펴 주시는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의 후손들을 보살펴 주십니다. 17 그렇기 때문에 그분께서는 모든 점에서 형제들과 같아지셔야 했습니다. 자비로울 뿐만 아니라 하느님을 섬기는 일에 충실한 대사제가 되시어, 백성의 죄를 속죄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18 그분께서는 고난을 겪으시면서 유혹을 받으셨기 때문에, 유혹을 받는 이들을 도와주실 수가 있습니다.

 

 

 + First Reading, Hebrews 2:14-18

14 Since the children share in blood and Flesh, Jesus likewise shared in them, that through death he might destroy the one who has the power of death, that is, the Devil, 15 and free those who through fear of death had been subject to slavery all their life. 16 Surely he did not help angels but rather the descendants of Abraham; 17 therefore, he had to become like his brothers and sisters in every way, that he might be a merciful and faithful high priest before God to expiate the sins of the people. 18 Because he himself was tested through what he suffered, he is able to help those who are being tested.

 

 

묵상) 하느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으로 오십니다. 예수님은 참 하느님이시며 참 인간이십니다.예수님께서 참 인간이시기 때문에 대사제로서 인간의 죄를 없이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참 인간이신 예수님께서 당신 친히 유혹을 받으시고 고난을 당하시기 때문에 유혹을 받은 모든 사람을 도와주실 수 있게 된 것입니다.

 

 

 

 

 

 

+ 마르코 1, 29-39 

< 예수님께서는 갖가지 질병을 앓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셨다. >

 

해설)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회당에서 나와서는 당신의 거처인 시몬의 집으로 가시고, 해가 지고 날이 저물 때에 많은 병자들을 고쳐 주시고 다음 날 새벽 먼동이 트기 전에 외딴 곳으로 가셔서 기도하십니다. 이 '카파르나움에서의 하루'의 삶은 예수님 공생활의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그 무렵 예수님께서 29 회당에서 나오시어, 야고보와 요한과 함께 곧바로 시몬과 안드레아의 집으로 가셨다. 30 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어서, 사람들이 곧바로 예수님께 그 부인의 사정을 이야기하였다. 31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다가가시어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이 가셨다. 그러자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32 저녁이 되고 해가 지자, 사람들이 병든 이들과 마귀 들린 이들을 모두 예수님께 데려왔다. 33 온 고을 사람들이 문 앞에 모여들었다. 34 예수님께서는 갖가지 질병을 앓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 많은 마귀를 쫓아내셨다. 그러면서 마귀들이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그들이 당신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35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셨다. 36 시몬과 그 일행이 예수님을 찾아 나섰다가 37 그분을 만나자, “ 모두 스승님을 찾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3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려고 떠나온 것이다.” 39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온 갈릴래아를 다니시며,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시고 마귀들을 쫓아내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rk 1:29-39

29 On leaving the synagogue Jesus entered the house of Simon and Andrew with James and John. 30 Simon's mother-in-law lay sick with a fever. They immediately told him about her. 31 He approached, grasped her hand, and helped her up. Then the fever left her and she waited on them. 32 When it was evening, after sunset, they brought to him all who were ill or possessed by demons.33 The whole town was gathered at the door. 34 He cured many who were sick with various diseases, and he drove out many demons, not permitting them to speak because they knew him. 35 Rising very early before dawn, he left and went off to a deserted place, where he prayed. 36 Simon and those who were with him pursued him 37 and on finding him said, "Everyone is looking for you." 38 He told them, "Let us go on to the nearby villages that I may preach there also. For this purpose have I come." 39 So he went into their synagogues, preaching and driving out demons throughout the whole of Galilee.

 

 

묵상) 사람들은 병자들과 마귀 들린 사람들을 예수님께 데려옵니다. 예수님께서는 온갖 병자들을 고쳐 주시고 많은 마귀들을 쫓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지방을 두루 다니시며 여러 회당에서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전하시고 마귀를 쫓아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러 오신 것입니다.

 

 

 

 

하느님이 사람이 되십니다. 하느님이신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몸과 마음의 고통을 실제로 느끼시며 당신을 찾아온 병든 이들과 마귀 들린 사람들을 모두 고쳐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시며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고 그 믿음으로 질병과 죄와 죽음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게 되도록 하십니다​.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Pescador de hombres | Música Católica

 

 

많은 병자를 고치시다

+ 마르코 1,29-39

  

1. 예수님은 무엇 때문에 가난하고 고통 받는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그들을 치유해주십니까? 새벽에 예수님은 왜 홀로 외딴 곳에 가시어 기도하셨습니까? 제자들과 사람들은 왜 예수님을 찾아 다녔으며 그들이 예수님을 찾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2. 나는 왜 예수님을 찾고 있습니까? 제자들과 많은 사람들처럼 당장 내게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예수님을 찾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의 신앙도 희생이나 감사 없이 나의 복만을 청하는 기복신앙에 머물러 있지는 않습니까? 이 세상에 오신 당신의 '사명'에 대해 말씀하시는 예수님을 묵상하며, 나는 이 세상에서 어떤 사명을 갖고 사는지 묵상해 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 :

 

Wednesday 16th of the First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 : Hebrews 2:14-18

Holy Gospel : Mark 1:29-39

 

Jesus healed many

 

Having told us that Christ is the true Son of God and is God himself, the author of the first reading now tells us that Christ is also human. It was not the angels who needed to be redeemed but men and women and so Christ was born of human flesh and became one like us. Only by being one of us could he plead on our behalf and understand our struggles.

 

There are a number of important points in today’s Gospel. The first is that Jesus cured people of their illnesses no matter what their complaint was. This shows how tremendous his power was. Secondly, he went away from the crowd so that he himself could pray. Even though he too was God he still prayed to the Father, he still spoke to the Father whenever he could and in private. Thirdly, he did not keep the message and his healing powers for those who were his friends but wanted to travel as far as possible to spread the Good News as far as possible. The challenge for us today is to realize that Jesus was human like one of us and being human he knows our weaknesses. When we acknowledge this then we can pray to him knowing that he will listen to us and answer us. We must also realize that we too have a duty to spread the Good News wherever we may go.


 

Prayer :

"Lord Jesus Christ, you have all power to heal and to deliver. There is no trouble nor bondage you cannot overcome. Set me free to serve you joyfully and to love and serve others generously. May nothing hinder me from giving myself wholly to you and to your service."  Amen.  

 

 

 

복자 곤살보 (Blessed Gonsalvo)

 

 

축       일  :   01월 16일

신       분  :   신부, 은수자

활동지역  :   아마란트(Amarante)

활동년도  :   1187-1259년

같은이름  :   곤살레스, 곤잘레스, 곤잘보, 군디살보, 군디살부스

 

 

  포르투갈의 귀족 가문 출신인 곤살보는 어릴 때부터 신심이 두터웠다. 그는 사제품을 받으면서 자신의 막대한 재산을 조카들에게 물려주고 14년 동안 주로 이스라엘 성지를 순례하면서 지냈다. 그래서 그가 집에 돌아왔을 때 가족들조차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한다. 그 후 그는 도미니코회에 입회하여 수도원장의 허락을 받고 아마란트 근교에서 은수자로서 살았다. 그는 농부들을 설득하여 술을 마시지 않는 운동을 벌였는데, 농부들의 식수난이 심각했을 때 그가 작대기로 바위를 치니 물이 콸콸 흘러나왔다고도 한다. 이외에도 그에 관한 기적은 수없이 많다. 그는 곤잘레스(Gonzales) 또는 군디살부스(Gundisalvus)로도 불린다. 그에 대한 공경은 1560년에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01월16일(녹) 연중 제1주간 수요일

 

https://app.box.com/s/qppkcm3blw2gu8yb8og2uujlzvhuuffz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