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9년 01월 12일


01월12일(백) 주님 공현 대축일 후 토요일

Saturday after Epiphany

+ 요한1서 5, 14-21

< 우리가 무엇을 청하든지 그분께서 들어 주신다.>

해설) 하느님 안에서 청하면 하느님은 우리의 청을 다 들어주십니다. 하느님의 뜻대로 청하면 무엇이든 다 들어주신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 우리가 하느님께 청하는 것은 이미 다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기도는 하느님의 계획에 우리 자신을 맞추는 것이며 우리를 통해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

.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가 하느님의 아드님에 14 대하여 가지는 확신은 이것입니다. 우리가 무엇이든지 그분의 뜻에 따라 청하면 그분께서 우리의 청을 들어 주신다는 것입니다. 15 우리가 무엇을 청하든지 그분께서 들어 주신다는 것을 알면, 우리가 그분께 청한 것을 받는다는 것도 압니다. 16 누구든지 자기 형제가 죄를 짓는 것을 볼 때에 그것이 죽을죄가 아니면, 그를 위하여 청하십시오. 하느님께서 그에게 생명을 주실 것입니다. 이는 죽을죄가 아닌 죄를 짓는 이들에게 해당됩니다. 죽을죄가 있는데, 그러한 죄 때문에 간구하라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17 모든 불의는 죄입니다. 그러나 죽을죄가 아닌 것도 있습니다. 18 하느님에게서 태어난 사람은 아무도 죄를 짓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하느님에게서 태어나신 분께서 그를 지켜 주시어 악마가 그에게 손을 대지 못합니다. 19 우리는 하느님께 속한 사람들이고 온 세상은 악마의 지배 아래 놓여 있다는 것을 압니다. 20 또한 하느님의 아드님께서 오시어 우리에게 참되신 분을 알도록 이해 력을 주신 것도 압니다. 우리는 참되신 분 안에 있고 그분의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습니다. 이분께서 참하느님이시며 영원한 생명이십니다. 21 자녀 여러분, 우상을 조심하십시오.


+ First Reading, 1 John 5:14-21

Beloved, 14 We have this confidence in him that if we ask anything according to his will, he hears us. 15 And if we know that he hears us in regard to whatever we ask, we know that what we have asked him for is ours. 16 If anyone sees his brother sinning, if the sin is not deadly, he should pray to God and he will give him life. This is only for those whose sin is not deadly. There is such a thing as deadly sin, about which I do not say that you should pray. 17 All wrongdoing is sin, but there is sin that is not deadly.18 We know that anyone begotten by God does not sin; but the one begotten by God he protects, and the Evil One cannot touch him. 19 We know that we belong to God, and the whole world is under the power of the Evil One. 20 We also know that the Son of God has come and has given us discernment to know the one who is true. And we are in the one who is true, in his Son Jesus Christ. He is the true God and eternal life. 21 Children, be on your guard against idols.



묵상) 기도는 우리의 이익을 채우기 위한 수단이 아닙니다. 이기적인 마음으로 청하기 때문에 기도를 해도 하느님께서 들어주시지 않는 것입니다. 기도는 우리의 욕심을 채우기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뜻을 하느님의 뜻에 맞추는 것입니다. 내 뜻이 아니라 나를 통해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청하는 것이 진정 올바른 기도입니다.


+ 요한 3, 22-30

< 신랑 친구는 신랑의 목소리를 듣게 되면 크게 기뻐한다.>


해설) 세례자 요한의 사명은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뜻을 알리고 그리스도를 따르게 하는 데 있습니다. 세례 자요한은 그리스도가 아니라 그분의 사명을 띠고 온 예언자입니다. 세례자 요한은 그리스도를 증언하고 증거 하는 선구자입니다. 구약의 마지막 예언자 세례자 요한은 주님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입니다.


그때에 22 예수님께서는 제자들과 함께 유다 땅으로 가시어, 그곳에서 제자들과 함께 머무르시며 세례를 주셨다. 23 요한도 살림에 가까운 애논에 물이 많아, 거기에서 세례를 주고 있었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가 서 세례를 받았다. 24 그때는 요한이 감옥에 갇히기 전이었다. 25 그런데 요한의 제자들과 어떤 유다인 사 이에 정결례를 두고 말다툼이 벌어졌다. 26 그래서 그 제자들이 요한에게 가서 말하였다. “스승님, 요르단 강 건너편에서 스승님과 함께 계시던 분, 스승님께서 증언하신 분, 바로 그분이 세례를 주시는데 사람들이 모두 그분께 가고 있습니다.” 27 그러자 요한이 대답하였다. “하늘로부터 주어지지 않으면 사람은 아무것 도 받을 수 없다. 28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 그분에 앞서 파견된 사람일 따름이다.’ 하고 내가 말한 사실 에 관하여, 너희 자신이 내 증인이다. 29 신부를 차지하는 이는 신랑이다. 신랑 친구는 신랑의 소리를 들으 려고 서 있다가, 그의 목소리를 듣게 되면 크게 기뻐한다. 내 기쁨도 그렇게 충만하다. 30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3:22-30

22 Jesus and his disciples went into the region of Judea, where he spent some time with them baptizing. 23 John was also baptizing in Aenon near Salim, because there was an abundance of water there, and people came to be baptized, 24 for John had not yet been imprisoned. 25 Now a dispute arose between the disciples of John and a Jew about ceremonial washings. 26 So they came to John and said to him, "Rabbi, the one who was with you across the Jordan, to whom you testified, here he is baptizing and everyone is coming to him." 27 John answered and said, "No one can receive anything except what has been given from heaven. 28 You yourselves can testify that I said that I am not the Christ, but that I was sent before him. 29 The one who has the bride is the bridegroom; the best man, who stands and listens for him, rejoices greatly at the bridegroom's voice. So this joy of mine has been made complete. 30 He must increase; I must decrease."



묵상)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과 본질이 같은 분이시지만 굳이 하느님과 동등한 존재가 되려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당신의 것을 다 내어놓고 종의 신분을 취하셔서 우리와 똑같은 인간이 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본받아 겸손과 봉사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더욱 커져야 하고 우리는 더욱 작아져야 합니다.






큰일을 할 때보다 작은 일을 하는데 더 큰 인내와 사랑이 필요합니다. 사람들에게 잘 드러나지 않는 일을 '예수님 때문에' 꾸준히 하는 것은 진정 은총입니다. 예수님이 세상에 드러나게 되자 세례자 요한은 기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드러내기 위해 자신을 도구로 쓴다면 하느님께서 축복하실 것입니다.



2019년 01월 12일 토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Sobre tu altar - Canto de ofrenda

예수님과 세례자 요한

+ 요한 3, 22-30


1. 세례자 요한은 두 제자에게 자신은 그저 하느님의 도구이고 주인의 일을 완수하는 종의 신분임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위치와 명예를 기꺼이 예수님을 위하여 내어드렸습니다. 수많은 군중들과 제자들을 거느리고 있었던 그였지만 하느님의 뜻을 잘 파악하고 있던 그였기에 그의 대답과 행동은 겸손 그 자체였습니다. 오늘 복음의 세례자 요한의 말은 나에게 어떤 느낌을 갖게 하며 또 어떤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습니까?


2. 나는 사목회나 기도 혹은 봉사 공동체 안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습니까? 나는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위치에 있습니까? 나는 하느님의 일을 행함에 있어 어떤 마음가짐으로 행합니까? 하느님의 일을 하면서 나는 나의 위치를 따지지 않았습니까? 나는 주님의 뜻을 먼저 헤아리고 종의 신분으로 겸 손하고 낮아지려하기보다, 다른 사람들 위에 군림하고 칭찬받기 좋아하며, 남들이 알아주기를 바라지는 않았습니까? 오늘 성탄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가장 낮은 모습으로 오신 주님의 겸손과 세례자 요한의 겸손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가 묵상해 봅시다.



Today’s Reflection :

Saturday after Epiphany


First Reading : 1 John 5:14-21

Holy Gospel : John 3:22-30


The final witness of John the Baptist


In our text today from St John’s first letter we are told to pray to God for what we need safe in the knowledge that he will hear and will answer us. He also tells us that we belong to God and not to this earth but that we must be wary of the false gods who will keep us tied to the things of this earth and not to our true God in heaven. One of the main themes of the letter we now conclude comes through: sin should have no place in the life of a Christian.


In the gospel we read of John the Baptist’s continuing testimony to Jesus. He tells his listeners that Jesus must grow greater as he, John, must decrease in popularity. This is because his job of preparing the way for Jesus has finished.

Prayer :

"Lord, help me to fix my eyes on your kingdom and to pray with eager longing and with joyful hope for the day when your people will be fully united with you in the heavenly marriage feast. May there be no nothing in my life which might hinder me from giving you may all, you who are my joy and life" Amen

 

성녀 마르가리타 부르주아 (Saint Margaret Bourgeoys)

축 일 : 01월 12일

신 분 : 선교사, 설립자

활동지역 : 캐나다, 프랑스(Canada, France)

활동년도 : 1620-1700년

같은이름 : 마가렛, 마르가리따, 말가리다, 말가리따, 말가리타, 부르져와

프랑스 샹파뉴(Champagne)의 트루아(Troyes) 출신인 성녀 마르가리타 부르주아(Margarita Bourgeoys)는 신심 깊은 가정에서 교육을 받으며 성장하였다. 20세 때에 부르심에 응답하기 위해 카르멜회, 클라라 관상 수도회에 차례로 입회를 청하였으나 모두 거절당하였다. 1652년에 그녀는 캐나다의 빌르 마리(Ville-Marie, 현 몬트리올)에 정착 중인 프랑스 총독이 자신의 식민지 내의 학교 선생을 원하자 그에 동의하고 1653년 퀘벡의 몬트리올(Montreal)에 도착하였다. 그 후 4년 동안 '비교회법적인 수련기'를 마친 그녀는 1658년에 개교한 학교의 교장이 되었다. 이 학교는 점차 발전을 거듭하였고, 또 그녀는 '마리아회'를 조직하고 적극적으로 활약하였지만 이로쿼이(Iroquois)족 인디언과의 전쟁으로 인하여 잠시 귀국하였다.


프랑스에서 자신과 함께 할 젊은 여성들을 모집하여 캐나다로 돌아온 그녀는 가장 버림받고 가난한 지역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676년 마침내 퀘벡의 주교로부터 노틀담 수도회의 법적 설립을 승인받았다. 그러나 그녀의 사도직 활동이 수월하지만은 않았다. 수녀원에 화재가 발생해 자신의 조카를 포함하여 두 명의 수녀를 잃는 비극이 있었고, 또 담당 주교와의 심각한 견해 차이도 있었다. 그런 와중에서도 노틀담 수도회는 괄목할만한 발전을 거듭하였다. 73세가 된 성녀 마르가리타는 건강과 기력이 점차 쇠하자 수도원 총원장직에서 은퇴하여 여생을 지내다가 1700년 1월 12일에 선종하였다. 그녀는 1950년 교황 비오 12세(Pius XI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2년 10월 31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01월12일(백) 주님 공현 대축일 후 토요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