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9일

12/18/2018

12월19일(자)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d Week of Advent

 

 

 

 

+ 판관기 13, 2-7. 24-25

천사가 삼손의 탄생을 알리다.>


해설) 단 씨족의 출신 마노아의 아내는 아기를 낳지 못하는 여자입니다. 그런데 주님의 천사가 여인에게 나타나 아이의 탄생을 예고합니다. 이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이미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입니다. 여인은 아들을 낳아 이름은 삼손이라 짓습니다. 삼손은 장차 이스라엘을 필리스티아인들 손에서 건져 낼 것입니다.

 

 

그 무렵 2 초르아 출신으로 단 씨족에 속한 사람이 하나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마노아였다. 그의 아내는 임신할 수 없는 몸이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다. 3 그런데 주님의 천사가 그 여자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보라, 너는 임신할 수 없는 몸이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지만, 이제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4 그러니 앞으로 조심하여 포도주도 독주도 마시지 말고, 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지 마라. 5 네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기의 머리에 면도칼을 대어서는 안 된다.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이미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이 될 것이다. 그가 이스라엘을 필리스티아인들의 손에서 구원해 내기 시작할 것이다.”6 그러자 그 여자가 남편에게 가서 말하였다. “하느님의 사람이 나에게 오셨는데, 그 모습이 하느님 천사의 모습 같아서 너무나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분이 어디에서 오셨는지 묻지도 못하였고, 그분도 당신 이름을 알려 주지 않으셨습니다. 7 그런데 그분이 나에게, ‘보라, 너는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그러니 앞으로 포도주도 독주도 마시지 말고, 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지 마라.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죽는 날까지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이 될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24 그 여자는 아들을 낳고 이름을 삼손이라 하였다. 아이는 자라나고 주님께서는 그에게 복을 내려 주셨다. 25 그가 초르아와 에스타올 사이에 자리 잡은 ‘단의 진영’에 있을 때, 주님의 영이 그를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 First Reading, Judges 13:2-7, 24-25a

2 There was a certain man from Zorah, of the clan of the Danites, whose name was Manoah. His wife was barren and had borne no children. 3 An angel of the LORD appeared to the woman and said to her, "Though you are barren and have had no children, yet you will conceive and bear a son. 4 Now, then, be careful to take no wine or strong drink and to eat nothing unclean. 5 As for the son you will conceive and bear, no razor shall touch his head,for this boy is to be consecrated to God from the womb. It is he who will begin the deliverance of Israel from the power of the Philistines." 6 The woman went and told her husband, "A man of God came to me; he had the appearance of an angel of God, terrible indeed. I did not ask him where he came from, nor did he tell me his name. 7 But he said to me, 'You will be with child and will bear a son. So take neither wine nor strong drink, and eat nothing unclean. For the boy shall be consecrated to God from the womb, until the day of his death.'" 24 The woman bore a son and named him Samson. The boy grew up and the LORD blessed him; 25 the Spirit of the LORD stirred him.

 

 

묵상) 삼손의 어머니는 원래 아기를 낳지 못하는 여인입니다. 그런데 주님께서 이스라엘의 구원을 위하여 아기를 낳지 못하는 여인을 축성하십니다. 주님의 천사가 여인에게 아이의 탄생을 예고합니다.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이미 하느님께 바쳐진 아이입니다. 주님의 참 구원은 인간 역사 안에서 일어납니다.

 

 

 

 

 

 

+ 루카 1, 5-25

< 가브리엘 천사가 세례자 요한의 탄생을 알리다.>

 

해설) 즈카르야와 엘리사벳은 주님의 모든 계명과 규율을 어김없이 지키는 하느님 앞에서 의로운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하느님의 율법의 모든 계명을 준수하고, 하느님의 뜻에 순명함으로써 거룩한 조상들과 그들의 소명에 맞갖은 삶을 살았지만 아이가 없습니다. 이들 부부에게 천사 가브리엘이 세례자 요한의 탄생을 알립니다.

 

 

5 유다 임금 헤로데 시대에 아비야 조에 속한 사제로서 즈카르야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의 아내는 아론의 자손으로서 이름은 엘리사벳이었다. 6 이 둘은 하느님 앞에서 의로운 이들로, 주님의 모든 계명과 규정에 따라 흠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었다. 7 그런데 그들에게는 아이가 없었다. 엘리사벳이 아이를 못낳는 여자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둘 다 나이가 많았다. 8 즈카르야가 자기 조 차례가 되어 하느님 앞에서 사제 직무를 수행할 때의 일이다. 9 사제직의 관례에 따라 제비를 뽑았는데, 그가 주님의 성소에 들어가 분향하기로 결정되었다. 10 그가 분향하는 동안에 밖에서는 온 백성의 무리가 기도하고 있었다. 11 그때에 주님의 천사가 즈카르야에게 나타나 분향 제단 오른쪽에 섰다. 12 즈카르야는 그 모습을 보고 놀라 두려움에 사로잡혔다. 13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마라, 즈카르야야. 너의 청원이 받아들여졌다. 네 아내 엘리사벳이 너에게 아들을 낳아 줄 터이니, 그 이름을 요한이라 하여라. 14 너도 기뻐하고 즐거워할 터이지만 많은 이가 그의 출생을 기뻐할 것이다. 15 그가 주님 앞에서 큰 인물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포도주도 독주도 마시지 않고 어머니 태중에서부터 성령으로 가득 찰 것이다. 16 그리고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많은 사람을 그들의 하느님이신 주님께 돌아오게 할 것이다. 17 그는 또 엘리야의 영과 힘을 지니고 그분보다 먼저 와서, 부모의 마음을 자녀에게 돌리고, 순종하지 않는 자들은 의인들의 생각을 받아들이게 하여, 백성이 주님을 맞이할 준비를 갖추게 할 것이다.” 18 즈카르야가 천사에게, “제가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겠습니까? 저는 늙은이고 제 아내도 나이가 많습니다.” 하고 말하자, 19 천사가 그에게 대답하였다. “나는 하느님을 모시는 가브리엘인데, 너에게 이야기하여 이 기쁜 소식을 전하라고 파견되었다. 20 보라, 때가 되면 이루어질 내 말을 믿지 않았으니, 이 일이 일어나는 날까지 너는 벙어리가 되어 말을 못하게 될 것이다.” 21 한편 즈카르야를 기다리던 백성은 그가 성소 안에서 너무 지체하므로 이상하게 여겼다. 22 그런데 그가 밖으로 나와서 말도 하지 못하자, 사람들은 그가 성소 안에서 어떤 환시를 보았음을 알게 되었다. 그는 사람들에게 몸짓만 할 뿐 줄곧 벙어리로 지냈다. 23 그러다가 봉직 기간이 차자 집으로 돌아갔다. 24 그 뒤에 그의 아내 엘리사벳이 잉태하였다. 엘리사벳은 다섯 달 동안 숨어 지내며 이렇게 말하였다. 25 “내가 사람들 사이에서 겪어야 했던 치욕을 없애 주시려고 주님께서 굽어보시어 나에게 이 일을 해 주셨구나.”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5-25

5 In the days of Herod, King of Judea, there was a priest named Zechariah of the priestly division of Abijah;his wife was from the daughters of Aaron, and her name was Elizabeth. 6 Both were righteous in the eyes of God,observing all the commandments and ordinances of the Lord blamelessly. 7 But they had no child, because Elizabeth was barren and both were advanced in years. 8 Once when he was serving as priest in his division's turn before God, 9 according to the practice of the priestly service, he was chosen by lot to enter the sanctuary of the Lord to burn incense. 10 Then, when the whole assembly of the people was praying outside at the hour of the incense offering, 11 the angel of the Lord appeared to him, standing at the right of the altar of incense. 12 Zechariah was troubled by what he saw, and fear came upon him. 13 But the angel said to him, "Do not be afraid, Zechariah,because your prayer has been heard. Your wife Elizabeth will bear you a son, and you shall name him John. 14 And you will have joy and gladness, and many will rejoice at his birth, 15 for he will be great in the sight of the Lord. He will drink neither wine nor strong drink. He will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even from his mother's womb, 16 and he will turn many of the children of Israel to the Lord their God. 17 He will go before him in the spirit and power of Elijah to turn the hearts of fathers toward children and the disobedient to the understanding of the righteous, to prepare a people fit for the Lord." 18 Then Zechariah said to the angel, "How shall I know this? For I am an old man, and my wife is advanced in years." 19 And the angel said to him in reply, "I am Gabriel, who stand before God. I was sent to speak to you and to announce to you this good news. 20 But now you will be speechless and unable to talk until the day these things take place, because you did not believe my words, which will be fulfilled at their proper time." 21 Meanwhile the people were waiting for Zechariah and were amazed that he stayed so long in the sanctuary. 22 But when he came out, he was unable to speak to them, and they realized that he had seen a vision in the sanctuary. He was gesturing to them but remained mute. 23 Then, when his days of ministry were completed, he went home. 24 After this time his wife Elizabeth conceived, and she went into seclusion for five months, saying, 25 "So has the Lord done for me at a time when he has seen fit to take away my disgrace before others."

 

 

묵상) 하느님께서는 세례자 요한을 파견하여 당신 백성이 주님을 잘 맞아들일 수 있도록 준비하게 하십니다. 세례자 요한은 이스라엘 백성을 회개시켜 하느님의 품으로 다시 데려오고, 거역하는 이들이 주님을 맞아들이기에 합당한 백성이 되도록 준비시키러 온 것입니다. 세례자 요한은 주님을 맞을 준비를 시키러 주님에 앞서 오신 분입니다.

 

 

 

 

 

성령의 잉태는 평범한 사람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못하실 일이 없으신 주님께서는 계획하신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이루실 수 있는 전능하신 분입니다. 자비로우신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세상에 보내시기 위한 준비로 먼저 세례자 요한을 세상에 보내십니다.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You Say - Julia Westlin (ACAPELLA)

 

 

 

세례자 요한의 출생 예고

+ 루카 1,5-25

 

 

1. 즈카르야는 하느님의 뜻에 의구심을 갖고 반문하다가 요한이 출생할 때까지 벙어리로 살아야 했습니다. 살면서 나 역시 즈카르야처럼 하느님의 능력을 의심하고 그분의 뜻에 반문한 적은 없었습니까? 나는 믿는 사람으로서 하느님이 주신 계명을 준수하고 하느님 뜻에 순명하는 삶을 살려고 노력합니까? 하느님께 의탁하는 삶을 살 때 하느님께서 내게 필요한 부분을 어떻게 채워주십니까?

 

2. 하느님께는 세례자 요한을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을 당신께 돌아오도록 하셨으며 앞으로 올 메시아를 잘 맞을 수 있도록 준비시켰습니다. 대림시기를 맞아 이 땅에 구세주로 오시는 메시아를 위해 나는 나의 자리에서 그분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습니까?

 

 

 Today’s Reflection :

 

 

Wednesday of the Third Week of Advent

 

First Reading : Judges 13:2-7, 24-25

Holy Gospel : Luke 1:5-25

 

Annunciation of birth of John

 

Our first reading today from the Book of Judges recounts the annunciation to the wife of Manoah of the tribe of Dan in which she is told that she would bear a son. This child was Samson who was a great champion against the Philistines.

 

In the gospel we read of the annunciation to Zechariah, the priest, by the angel Gabriel. The angel tells him that Elizabeth, his wife and cousin of Mary, will bear a son despite her years. The angel tells Zechariah that he is to name the child John and that he will be great in the sight of the Lord bringing many people back to the Lord. Zechariah doubts what the angel says and looses the power of his speech as a result.

 

 

Prayer :

"Lord Jesus, you bring hope and restoration to your people. Restore and strengthen Christian family life today. Help me to love and serve my family. May your love rule in all my relationships and remove any barriers to peace and harmony."  Amen 

 

 

 

성 아나스타시오 1세 (St. Anastasius I)

 

 

축       일  :   12월 19일

신       분  :   교황

활동지역  :   

활동년도  :   +401년

같은이름  :   아나스따시오, 아나스따시우스, 아나스타시우스

 

 

막시무스(Maximus)의 아들로서 로마(Roma)에서 태어난 성 아나스타시우스(또는 아나스타시오)는 399년 11월 27일 교황으로 즉위하였다. 그의 재위 기간 중 가장 큰 사건으로는 오리게네스(Origenes)의 단죄를 꼽을 수 있고, 아프리카 주교들에게 강권을 발휘하여 도나투스주의(Donatism)를 반대하도록 한 일이다. 그리고 그는 개인적으로 뛰어난 성덕과 청빈 정신으로 높은 명성을 얻었다. 401년 12월 19일 선종하여 포르투엔시스(Portuensis) 가도에 있는 폰티아누스 카타콤바에 묻혔다.

 

교황 성 아나스타시우스 1세는 이단자들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대처하였다. 교황의 축일이 "히에로니무스 순교록"(Martyrologium Hieronymi)과 "로마 순교록"(Martyrologium Romanum)에 수록되었는데, 로마 순교록에서는 그날이 "극도의 가난과 굳건한 사도직을 실천한 사람인 성 아나스타시우스 1세 교황을 기념하는 로마의 축일"이라고 하였고, 성 히에로니무스는 열성적으로 사도직을 수행한 교황이라고 극찬하였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8년 12월19일(자)수요일

https://app.box.com/s/9tgq66k9eq4zxivf8zegza265pum8f7q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