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6일

09/25/2018

9월26일(녹)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wenty-fifth Week in Ordinary Time

 

 

 

 

 

+ 잠언 30, 5-9

<저를 가난하게도 부유하게도 하지 마시고 저에게 정해진 양식만 허락해 주십시오.>


해설) 하느님은 진실하시며 그분의 말씀 또한 진실하십니다. 진실하신 하느님만을 의지하는 사람에게 하느님께서는 방패가 되어 주십니다. 너무 가난한 사람은 먹고사는 것 때문에 하느님을 멀리하고, 너무 부유한 사람은 그 부유함을 누리기 위해 하느님을 멀리합니다. 가난하지도 부유하지도 않을 때 진실하신 하느님을 찾을 것입니다.

 

 

5 하느님의 말씀은 모두 순수하고 그분께서는 당신께 피신하는 이들에게 방패가 되신다. 6 그분의 말씀에 아무것도 보태지 마라. 그랬다가는 그분께서 너를 꾸짖으시고 너는 거짓말쟁이가 된다. 7 저는 당신께 두 가지를 간청합니다. 제가 죽기 전에 그것을 이루어 주십시오. 8 허위와 거짓말을 제게서 멀리하여 주십시오. 저를 가난하게도 부유하게도 하지 마시고 저에게 정해진 양식만 허락해 주십시오. 9 그러지 않으시면 제가 배부른 뒤에 불신자가 되어 “주님이 누구냐?” 하고 말하게 될 것입니다. 아니면 가난하게 되어 도둑질하고 저의 하느님 이름을 더럽히게 될 것입니다.

 

 

+ First Reading, Proverbs 30:5-9

5 Every word of God is tested; he is a shield to those who take refuge in him. 6 Add nothing to his words, lest he reprove you, and you will be exposed as a deceiver. 7 Two things I ask of you, deny them not to me before I die: 8 Put falsehood and lying far from me,give me neither poverty nor riches; provide me only with the food I need; 9 Lest, being full, I deny you, saying, "Who is the LORD?" Or, being in want, I steal, and profane the name of my God.

 

 

묵상)  하느님 말씀은 거룩한 말씀입니다. 인간은 경외심을 가지고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하느님을 향해 깨어 있는 자만이 그 말씀을 이해할 수 있고, 그 말씀으로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극단적인 가난과 부유함은 하느님으로부터 멀어지게 합니다. 가난하지도 부유하지도 않을 때 바르게 하느님을 섬길 것입니다.

 

 

 

 

 

 

+ 루카 9, 1-6

<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제자들을 보내셨다.>

 

해설)  복음 선포의 길을 떠날 때는 아무 것도 지니지 말아야 합니다. 식량자루나 빵이나 돈이나 여벌의 옷도 가지고 다니지 말아야 합니다.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는 하느님의 사람은 복음 선포에 맞은 몸가짐과 마음가짐을 갖추어야 합니다. 몸이 무거우면 움직임이 둔할 것이고 짐이 많으면 복음 선포의 여정이 느릴 것입니다.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시어, 모든 마귀를 쫓아내고 질병을 고치는 힘과 권한을 주셨다. 2 그리고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보내시며, 3 그들에게 이르셨다. “ 길을 떠날 때에 아무것도 가져가지 마라. 지팡이도 여행 보따리도 빵도 돈도 여벌 옷도 지니지 마라. 4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그곳을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5 사람들이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그 고을을 떠날 때에 그들에게 보이는 증거로 너희 발에서 먼지를 털어 버려라.” 6 제자들은 떠나가서 이 마을 저 마을 돌아다니며, 어디에서나 복음을 전하고 병을 고쳐 주었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9:1-6

1 Jesus summoned the Twelve and gave them power and authority over all demons and to cure diseases, 2 and he sent them to proclaim the Kingdom of God and to heal the sick. 3 He said to them, "Take nothing for the journey, neither walking stick, nor sack, nor food, nor money, and let no one take a second tunic. 4 Whatever house you enter, stay there and leave from there. 5 And as for those who do not welcome you, when you leave that town, shake the dust from your feet in testimony against them." 6 Then they set out and went from village to village proclaiming the good news and curing diseases everywhere.

 

 

묵상)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는 사람은 하느님의 사람입니다.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는 하느님의 사람은 하느님께 매인 사람입니다. 하느님의 사람은 세상과 세속의 어떤 것에도 집착하지 않고 오직 그리스도의 복음만을 전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복음을 선포하는 사람은 참으로 자유로운 사람이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복음 선포의 사명을 주시며 힘과 능력도 함께 주십니다. 복음 선포는 사람의 능력이나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세상에 보내시며 각 사람에게 당신의 능력을 주십니다. 우리가 받은 능력은 우리 자신만이 아니라 하느님과 이웃을 위해 사용되어야 할 것입니다.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서울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02-3789-5425 010-8889-5425

 

 

 

Tú me levantas - DIAKONIA, U Católica Boliviana

 

 

열 두 제자를 파견하시다

+ 루카 9, 1-6

 

  

1. 열 두 제자는 예수님에 의해 치유의 능력과 불림을 받고 복음을 설교하고 회개를 선포하도록 보내어졌습니다. 그들은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였습니까? 그렇다면 나는 어떻습니까? 불림을 받고 또 보내어짐을 나는 일상에서 언제 체험할 수 있습니까?

 

2. 나는 어떤 능력을 하느님께 받았습니까?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습니까? 나는 하느님의 기쁜 소식을 알리는데 게으르진 않습니까?

 

 

 Today’s Reflection :

 

Wednesday of the Twenty-fifth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 :   Proverbs 30:5-9

Gospel  :            Luke 9:1-6

 

 

Sending of the Twelve

 

In the first reading from the Book of Proverbs we see the author remind us about the trustworthiness of God’s promises. He then goes on to pray for sincerity and finally he asks to be protected against poverty but also against excessive wealth, for wealth can put a barrier between us and God.

 

In the Gospel we see Jesus sending out his Twelve Apostles to preach and to cure in his name. As Christians we too have an obligation to spread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Prayer :

Dear Jesus, help me to always teach your ways in my words and deeds. Help others see you in me as I share your message with them.  Amen.  

 

 

 

성녀 데레사 쿠데륵 (Saint Teresa Couderc)

 

 

 

축       일  :   9월 26일

신       분  :   수녀원장

활동지역  :   프랑스, 스페인

활동년도  :  1805-1885년

같은이름  :   테레사, 테레시아

 

 

  프랑스 사브리에르의 마슬에서 태어난 성녀 테레사 쿠데륵(Teresia Couderc, 또는 데레사)은 마리 빅토리아로 영세하고, J. 테름 신부가 자기 본당에 세운 교사 봉사회에 입회하여 활동하였다. 테름 신부가 남동 프랑스의 비브레의 선교사로 파견될 때, 그는 테레사와 다른 두 자매로 하여금 라 루베쉭의 성 프란치스코 레지스 경당에서 부녀자를 위한 숙박소를 운영토록 하고, 성 레지스 수녀회의 원장으로 그녀를 임명하였다(1829).

 

  여기서 테레사는 평신도를 위한 피정도 실시하였는데, 1834년에 테름 신부가 타계하자 예수회가 이 경당을 맡았으며, 마더 테레사가 원장으로 있는 성 레지스 수녀회원 12명을 선발하여 피정 지도에만 전념토록 하였다. 이것이 세나클에서 피정을 전담하던 성모 수녀회의 모태였다. 1838년 테레사 수녀는 원장직을 사임하였다. 그러나 수녀회가 재정적인 난관에 봉착했을 때, 그녀는 리옹(Lyon)에 새 수도원을 세웠고, 여생을 평수녀로 봉사하면서 지냈다. 테레사는 1970년 교황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하여 시성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9월26일(녹)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https://app.box.com/s/ch6qu8lyzxn9cavgqu7tddpxf8cckwj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