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30일

08/29/2018

8월30일(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wen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 1코린토 1, 1-9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어느 모로나 풍요로워졌습니다. >


해설) 진실하신 하느님께서 우리를 부르셔서 그리스도 예수님과 친교를 맺게 해 주십니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거룩하게 됩니다. 우리는 예수님 때문에 새사람이 되고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어 하느님의 거룩한 백성이 된 것입니다. 참 그리스도인은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드리는 사람입니다.

 

 

1 하느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오로와 소스테네스 형제가 2 코린토에 있는 하느님의 교회에 인사합니다. 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 다른 신자들이 사는 곳이든 우리가 사는 곳이든 어디에서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모든 이들과 함께 성도로 부르심을 받은 여러분에게 인사합니다. 3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4 나는 하느님께서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여러분에게 베푸신 은총을 생각하며, 여러분을 두고 늘 나의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5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어느 모로나 풍요로워졌습니다. 어떠한 말에서나 어떠한 지식에서나 그렇습니다. 6 그리스도에 관한 증언이 여러분 가운데에 튼튼히 자리를 잡은 것입니다. 7 그리하여 여러분은 어떠한 은사도 부족함이 없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8 그분께서는 또한 여러분을 끝까지 굳세게 하시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흠잡을 데가 없게 해 주실 것입니다. 9 하느님은 성실하신 분이십니다. 그분께서 당신의 아드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친교를 맺도록 여러분을 불러 주셨습니다.

 

 

+ First Reading, 1 Corinthians 1:1-9

1 Paul, called to be an apostle of Christ Jesus by the will of God, and Sosthenes our brother, 2 to the church of God that is in Corinth, to you who have been sanctified in Christ Jesus, called to be holy, with all those everywhere who call upon the name of our Lord Jesus Christ, their Lord and ours 3 Grace to you and peace from God our Father and the Lord Jesus Christ. 4 I give thanks to my God always on your account for the grace of God bestowed on you in Christ Jesus, 5 that in him you were enriched in every way, with all discourse and all knowledge, 6 as the testimony to Christ was confirmed among you, 7 so that you are not lacking in any spiritual gift as you wait for the revelation of our Lord Jesus Christ. 8 He will keep you firm to the end, irreproachable on the day of our Lord Jesus 9 God is faithful, and by him you were called to fellowship with his Son, Jesus Christ our Lord.

 

 

묵상) 바오로 사도는 코린토 교회가 비록 여러 가지 면에서 부족하고 결점이 많지만 믿음을 잘 지키고 있는 것을 주님의 은총으로 알고 감사드립니다. 주님께서 참된 그리스도인들을 사랑해 주시고 키워 주셨음을 믿습니다. 자기중심적이며 이기적 마음이 아니라 그리스도 중심적인 마음이 우리의 마음이기를 진정으로 기도합니다.

 

 

 

 

 

 

+ 마태오 24, 42-51

<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

 

해설)  집주인이 도둑 올 시간을 정확히 알고 있다면 그 시간에 깨어 있을 것입니다. 제자들은 그때가 언제인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준비하고 깨어 있어야 합니다. 주님께서 아무도 생각지도 않은 때에 올 것이기 때문에 늘 깨어 있어야 합니다. 주님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늘 준비하고 깨어 있는 특별한 경계심이 요구됩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2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43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44 그러니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45 주인이 종에게 자기 집안 식솔들을 맡겨 그들에게 제때에 양식을 내주게 하였으면, 어떻게 하는 종이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겠느냐? 46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 48 그러나 만일 그가 못된 종이어서 마음속으로 ‘주인이 늦어지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49 동료들을 때리기 시작하고 또 술꾼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면, 50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와서, 51 그를 처단하여 위선자들과 같은 운명을 겪게 할 것이다.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24:42-51

Jesus said to his disciples: 42 "Stay awake! For you do not know on which day your Lord will come. 43 Be sure of this: if the master of the house had known the hour of night when the thief was coming, he would have stayed awake and not let his house be broken into. 44 So too, you also must be prepared, for at an hour you do not expect, the Son of Man will come. 45 "Who, then, is the faithful and prudent servant, whom the master has put in charge of his household to distribute to them their food at the proper time? 46 Blessed is that servant whom his master on his arrival finds doing so. 47 Amen, I say to you, he will put him in charge of all his property. 48 But if that wicked servant says to himself, 'My master is long delayed,' 49 and begins to beat his fellow servants, and eat and drink with drunkards, 50 the servant's master will come on an unexpected day and at an unknown hour 51 and will punish him severely and assign him a place with the hypocrites, where there will be wailing and grinding of teeth."

 

 

묵상) 아무도 생각지 않은 순간에 갑자기 주님께서 오실 것입니다. 이날은 주님과의 만남의 날이며 우리가 생을 마감하는 날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아무도 그날을 모르며 우리가 언제 주님을 맞이할지 예측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 죽음은 일하는 중에나 잠을 잘 때나 놀고 있을 때 갑자기 닥칠 수 있습니다. 죽음에 대한 준비가 재림에 대한 준비입니다.

 

 

 

 

 

우리가 살아 있음이 소중한 것은 주님과 다시 만나는 날을 준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을 알고 세상을 사는 사람은 주님으로부터 오는 은총과 축복에 늘 감사할 것이며 또 주님을 아는 지혜로 삶이 풍요로울 것입니다. 그것이 진정 깨어 있는 삶이며 언제든지 주님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삶입니다.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Marcello/Bach - Concerto in D minor performed by the Henderson-Kolk Duo

 

 

깨어 있어라.

+ 마태오 24, 42-51

 

  

1.  "깨어 있어라"라는 주님의 말씀은 지금 내게 무엇을 의미하며, 나는 어떤 준비하여야 합니까? 나는 얼마나 주님을 의식하며 살고 있습니까? 언제 부르실지 모르는 그 때를 대비하여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고 있습니까?

 

2. 주님께서는 나에게 어떤 임무를 맡기고 가셨습니까? 나는 주님의 종으로써 나의 직무를 충실히 하고 있습니까? 오늘 내가 완수해야할 일들을 내일로 미루며 게으름 피고 있지는 않습니까? 주님께서 돌아오셨을 때, 나의 모습을 보시고 어떤 말씀을 하실 것 같습니까?

 

 

 Today’s Reflection :

 

Thursday of the Twen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1st Reading : 1 Corinthians 1:1-9

Gospel   :       Matthew 24:42-51

 

Stay Awake

 

Today we turn to St Paul’s first letter to the Corinthians which was written by Paul between 55 and 57 AD, about five years after he had left the port town in southern Greece. In today’s passage Paul tells us that we have been enriched with so many graces by God. If we put our faith and trust in Christ then he will keep us on the right path towards heaven.

 

In the Gospel, Jesus reminds us that we do not know the day or the hour when he will return, or indeed when we will be called to give an account of our life. Therefore, we must always be ready and must be living a Christian life at every moment by being faithful to Christ and to his Gospel.

 

 

Prayer :

“Lord, you have captured my heart for you. Make it strong in faith, steadfast in hope, and generous in love that I may seek to please you in all things and bring you glory. Keep me ever watchful for the coming of your kingdom.” -  Amen.  

 

 

 

 

복자 유베날리스 안키나 (Blessed Juvenal Ancina)

 

 

 

축       일  :   8월 30일

신       분  :   주교, 의사

활동지역  :   살루초(Saluzzo)

활동년도  :   1545-1604년

같은이름  :   안치나, 주베날리스

 

 

  유베날리스 안키나(Juvenalis Ancina)는 1545년 10월 19일 이탈리아 피에몬테(Piemonte)의 포사노(Fossano)에서 지방 귀족 가문인 두란도 안키나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는 세례 받을 때에 포사노의 수호성인인 나르니(Narni)의 성 유베날리스의 이름을 따서 요한 유베날리스(Joannes Juvenalis)라 부르게 되었다. 그의 부친은 그가 의사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프랑스의 몽펠리에(Montpellier) 대학교에 보냈지만, 그는 사보이아(Savoia)의 몬도비(Mondovi)로 갔고 부친의 사망 후에는 파도바(Padova) 대학교를 다녔다. 명석한 두뇌의 소유자인 그는 토리노(Torino)에서 철학과 의학 박사학위를 받고 자신의 평소 소망대로 가난한 이들을 위하여 인술을 펴기 시작하였다.

 

  그는 게임이나 오락을 해본 일이 없다. 그의 유일한 오락은 라틴어와 이탈리아어로 시를 쓰는 것이 고작이었고, 교회와 국가 간의 중대사에 지극한 관심을 보이는 것이 전부였다. 그는 성 특히 토마스 모어(Thomas More, 6월 22일)에 관한 두 편의 풍자시를 썼고, ‘그날 분노의 날’에 대한 메시지에 매료되었다. 이때부터 그는 기도와 묵상에 더욱 몰두하고 세상일을 경시하기 시작했으며 하느님을 위한 삶을 꿈꾸기 시작했다.

 

  그는 사보이아 공작의 주치의로 초청을 받아 1575년에 로마(Roma)에 갔다가 성 필리푸스 네리우스(Philippus Nerius, 5월 26일)를 만나 1578년에 오라토리오 회원이 되었고, 이어서 1582년 사제로 서품되었다. 1586년 나폴리(Napoli)로 간 그는 10여 년 동안 사목적이고 문화적인 다양한 활동을 통해 큰 명성을 얻었다. 활발한 선교활동을 하면서도 늘 봉쇄생활을 갈구했던 그는 1596년 살루초의 주교로 임명하고자 한 교황 클레멘스 8세(Clemens VIII)의 부름을 받고 로마로 갔다. 주교직에 오르는 것을 주저했던 그는 마지못해 1602년 주교품을 받고 살루초의 주교가 되었다.

 

  1604년 8월 중순 그는 교구내의 한 수도회와 수녀회 간의 문제를 해결하려던 중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 수사가 머무는 수도원 식사에 초대되었다가 독이 든 포도주를 마시고 병에 걸려 그달 30일 숨을 거두었다. 카르투지오회의 한 수도승은 세례자 요한이 두려움 없는 설교의 대가로 순교를 받아들였던 것처럼 그의 죽음을 두고 ‘순교자적인 죽음’이라고 말했다. 요한 유베날리스 안키나 주교는 1890년 교황 레오 13세(Leo XIII)에 의해 시복되어 복자품에 올랐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8월30일(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iw7bpy7v5elr3ggv4dzvdmcx3lmla5tz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