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8년 07월 16일


7월16일(녹) 연중 제15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Fifteenth Week in Ordinary Time




+ 이사야서 1,10-17

< 너희 자신을 씻어라. 내 눈앞에서 악한 행실들을 치워 버려라. >

해설) 이사야 예언자는 주전 740년경에 예언자로 부름 받아 약 40년 간 예언자로 활약합니다. 북 이스라엘은 강대국인 아시리아에 대항하기 위하여 남 유다 왕조의 협력을 청하나 유다의 아하즈 왕은 아시리아와 동맹을 맺습니다. 그러다 남 유다는 예루살렘 성전에 아시리아의 신들의 제단까지 만듭니다.



10 소돔의 지도자들아,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 고모라의 백성들아, 우리 하느님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여라. 11 무엇하러 나에게 이 많은 제물을 바치느냐?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나는 이제 숫양의 번제물과 살진 짐승의 굳기름에는 물렸다. 황소와 어린 양과 숫염소의 피도 나는 싫다. 12 너희가 나의 얼굴을 보러 올 때 내 뜰을 짓밟으라고 누가 너희에게 시키더냐? 13 더 이상 헛된 제물을 가져오지 마라. 분향 연기도 나에게는 역겹다. 초하룻날과 안식일과 축제 소집, 불의에 찬 축제 모임을 나는 견딜 수가 없다. 14 나의 영은 너희의 초하룻날 행사들과 너희의 축제들을 싫어한다. 그것들은 나에게 짐이 되어, 짊어지기에 나는 지쳤다. 15 너희가 팔을 벌려 기도할지라도, 나는 너희 앞에서 내 눈을 가려 버리리라. 너희가 기도를 아무리 많이 한다 할지라도, 나는 들어 주지 않으리라. 너희의 손은 피로 가득하다. 16 너희 자신을 씻어 깨끗이 하여라. 내 눈앞에서 너희의 악한 행실들을 치워 버려라. 악행을 멈추고, 17 선행을 배워라. 공정을 추구하고, 억압받는 이를 보살펴라. 고아의 권리를 되찾아 주고, 과부를 두둔해 주어라.


+ First Reading, Isaiah 1:10-17

10 Hear what Yahweh says, you rulers of Sodom; listen to what our God teaches, you people of Gomorrah. 11 'What are your endless sacrifices to me?' says Yahweh. 'I am sick of burnt offerings of rams and the fat of calves. I take no pleasure in the blood of bulls and lambs and goats. 12 When you come and present yourselves before me, who has asked you to trample through my courts? 13 Bring no more futile cereal offerings, the smoke from them fills me with disgust. New Moons, Sabbaths, assemblies -- I cannot endure solemnity combined with guilt. 14 Your New Moons and your meetings I utterly detest; to me they are a burden I am tired of bearing. 15 When you stretch out your hands I turn my eyes away. You may multiply your prayers, I shall not be listening. Your hands are covered in blood, 16 wash, make yourselves clean. Take your wrong-doing out of my sight. Cease doing evil. 17 Learn to do good, search for justice, discipline the violent, be just to the orphan, plead for the widow.



묵상)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의 위대하심과 거룩하심을 강조하면서 주님을 신뢰하고 신앙에 바탕을 둔 바른 정치를 펴라고 정치 지도층에 권고합니다. 그러나 귀족들과 부자들은 도둑과 손잡고, 뇌물에 취하고, 사례물을 강요하며 가난한 자들을 학대합니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형식적인 종교 의식에는 열심입니다.


+ 마태오 10,34ㅡ11,1

< 나는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


해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나라를 위하여 가정을 떠나며 제자들도 예수님을 따르기 위하여 가정을 포기합니다. 더 큰 하느님 나라의 가치를 위하여 작은 것을 포기합니다. 제자들은 보다 큰 하느님 나라의 절대 가치를 위하여 그리고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과 하느님 나라 건설을 위하여 자기 자신을 바친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사도들에게 말씀하셨다. 34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지 마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35 나는 아들이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갈라서게 하려고 왔다. 36 집안 식구가 바로 원수가 된다. 37 아버지나 어머니를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은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아들이나 딸을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8 또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9 제 목숨을 얻으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고, 나 때문에 제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40 너희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이고, 나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사람이다. 41 예언자를 예언자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예언자가 받는 상을 받을 것이고, 의인을 의인이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의인이 받는 상을 받을 것이다. 4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그가 제자라서 시원한 물 한 잔이라도 마시게 하는 이는 자기가 받을 상을 결코 잃지 않을 것이다.” 11,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에게 다 지시하시고 나서, 유다인들의 여러 고을에서 가르치시고 복음을 선포하시려고 그곳에서 떠나가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0:34 - 11:1

34 'Do not suppose that I have come to bring peace to the earth: it is not peace I have come to bring, but a sword. 35 For I have come to set son against father, daughter against mother, daughter-in-law against mother-in-law; 36 a person's enemies will be the members of his own household. 37 'No one who prefers father or mother to me is worthy of me. No one who prefers son or daughter to me is worthy of me. 38 Anyone who does not take his cross and follow in my footsteps is not worthy of me. 39 Anyone who finds his life will lose it; anyone who loses his life for my sake will find it. 40 'Anyone who welcomes you welcomes me; and anyone who welcomes me welcomes the one who sent me. 41 'Anyone who welcomes a prophet because he is a prophet will have a prophet's reward; and anyone who welcomes an upright person because he is upright will have the reward of an upright person. 42 'If anyone gives so much as a cup of cold water to one of these little ones because he is a disciple, then in truth I tell you, he will most certainly not go without his reward.' 1 When Jesus had finished instructing his twelve disciples he moved on from there to teach and preach in their towns.



묵상) 주님을 따르려 할 때 추종에 역행하는 자기중심적 자아는 버려야 합니다. 십자가의 추종으로 목숨을 잃는 이들은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이고, 십자가를 저버리고 목숨을 지키는 이들은 영생을 잃게 될 것입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들이 겉으로는 초라하게 보일지라도 실제로는 그리스도의 사람이며 하느님 나라의 상속자들입니다.





세상에서 호의호식 하려면 오히려 예수님의 말씀이 짐이 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계속 서로 사랑하라, 나누라, 낮아지라, 겸손하라, 십자가를 지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자 되기를, 높아지기를, 성공하기를 바랍니다. 세상을 넘어 하느님 나라를 그리워하는 사람만이 예수님의 뜻을 따르는 삶을 살 것입니다.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The Marmalade - Reflections Of My Life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 버림과 따름

+ 마태오 10, 34 - 11,1

1. "누구든지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내 뒤를 따라오지 않는 사람은 내 제자가 될 수 없다” 는 예수님의 말씀은 나에게 어떤 도전을 주고 있습니까? 내 삶에 있어 "십자가를 진다"는 것과 "목숨을 잃는다."는 것은 어떤 의미입니까? 내가 지고가야 할 십자가는 무엇이며, 왜 주님께서는 내가 그 십자가 지길 원하십니까? 나는 어떤 제자입니까?


2. 내 주변에는 어떤 사람들이 있으며 어떤 사람을 친구로 받아들이고 있습니까? 나는 다른 사람을 바라볼 때 있는 어떤 점을 봅니까? 내가 그들을 선택할 때 기준점은 무엇입니까? 나는 그들에게 낮아지려고 합니까? 아니면 높아지려고 합니까?

 

Monday of the Fifteenth Week in Ordinary Time

1st Reading : Isaiah 1:10-17

Gospel : Matthew 10:34-11:1

Jesus cause of division

In today’s passage from the book of the Prophet Isaiah God tells his people that ritual sacrifice no longer pleases him. He wants the people to truly believe in what they are doing rather than just performing. He wants the people to be concerned with justice and peace.


In the Gospel from St Matthew, we see Jesus telling his listeners that he has not come to bring peace but trouble. When Jesus spoke about division he likely had in mind the prophecy of Micah: a man's enemies are the men of his own household (Micah 7:6). The love of God compels us to choose who will be first in our lives. To place any relationship or anything else above God is a form of idolatry. Jesus challenges his disciples to examine who they love first and foremost. A true disciple loves God above all else and is willing to forsake all for Jesus Christ. Jesus insists that his disciples give him the loyalty which is only due to God, a loyalty which is higher than spouse or kin. It is possible that family and friends can become our enemies, if the thought of them keeps us from doing what we know God wants us to do.


True love for God compels us to express charity towards our neighbor who is created in the image and likeness of God. Jesus declared that any kindness shown and any help given to the people of Christ will not lose its reward. Jesus never refused to give to anyone in need who asked for his help. As his disciples we are called to be kind and generous as he is. Jesus sets before his disciples the one goal in life that is worth any sacrifice and that goal is the will of God which produces real life and ultimate and completely satisfying peace. Does the love of Jesus Christ compel you to put God first in all you do ?



Prayer "Lord, no eye has seen, no ear has heard, no heart has conceived the things you have prepared for those who love you. Set us ablaze with the fire of the Holy Spirit, that we may love you in and above all things and so receive the rewards you have promised us through Christ our Lord." - Amen

 

성녀 라이넬다 (Saint Reineldis)

축 일 : 7월 16일

신 분 :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 벨기에 (Belgium)

활동년도 : +680년경

같은이름 : 라이넬디스


성녀 라이넬디스(또는 라이넬다)는 비트겔(Witger) 백작과 성녀 아멜베르가(Amelberga, 7월 10일)의 딸이다. 그녀의 부모가 수도생활을 택했을 때, 그녀의 언니 성녀 구둘라(Gudula, 1월 8일)는 모르셀(Moorsel)에 은거했고 성녀 라이넬디스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벨기에 로베스(Lobbes) 수도원에 들어갔다. 여기서 3일 동안 밤낮으로 기도하여 하느님의 뜻을 알려고 노력하다가 성지순례를 떠난 뒤 7년 후에 돌아왔다고 한다. 이때 그녀는 할(Hal) 근교 생트(Saintes)에서 살면서 신심생활에만 전념하다가 야만인들의 침입 때에 살해되어 순교자로서 공경을 받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7월16일(녹) 연중 제15주간 월요일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