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17일

05/16/2018

5월17일(백) 부활 제7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eventh Week of Easter

 

 

 

 

+ 사도행전 22, 30; 23, 6-11

< 너는 로마에서도 증언해야 한다. >


해설) 천인대장은 바오로를 직접 데리고 의회에 나와서 유다인들이 왜 그를 고발하는지 알려고 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최고의회 의원들 앞에서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는 언제나 하느님의 더 큰 영광과 하느님의 구원을 위해 살아왔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을 향한 바오로의 열정은 회심 전이나 이후나 마찬가지입니다.

 

 

그 무렵 30 천인대장은 유다인들이 왜 바오로를 고발하는지 확실히 알아보려고, 바오로를 풀어 주고 나서 명령을 내려 수석 사제들과 온 최고 의회를 소집하였다. 그리고 바오로를 데리고 내려가 그들 앞에 세웠다. 23,6 의원들 가운데 일부는 사두가이들이고 일부는 바리사이들이라는 것을 알고, 바오로는 최고 의회에서 이렇게 외쳤다. “형제 여러분, 나는 바리사이이며 바리사이의 아들입니다. 나는 죽은 이들이 부활하리라는 희망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7 바오로가 이런 말을 하자 바리사이들과 사두가이들 사이에 논쟁이 벌어지면서 회중이 둘로 갈라졌다. 8 사실 사두가이들은 부활도 천사도 영도 없다고 주장하고, 바리사이들은 그것을 다 인정하였다. 9 그래서 큰 소란이 벌어졌는데, 바리사이파에서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일어나 강력히 항의하였다. “우리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 잘못도 찾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영이나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면 어떻게 할 셈입니까?” 10 논쟁이 격렬해지자 천인대장은 바오로가 그들에게 찢겨 죽지 않을까 염려하여, 내려가 그들 가운데에서 바오로를 빼내어 진지 안으로 데려가라고 부대에 명령하였다. 11 그날 밤에 주님께서 바오로 앞에 서시어 그에게 이르셨다. “용기를 내어라. 너는 예루살렘에서 나를 위하여 증언한 것처럼 로마에서도 증언해야 한다.”

 

 

+ First Reading, Acts 22:30; 23:6-11

30 Wishing to determine the truth about why Paul was being accused by the Jews, the commander freed him and ordered the chief priests and the whole Sanhedrin to convene. Then he brought Paul down and made him stand before them. 23:6 Paul was aware that some were Sadducees and some Pharisees, so he called out before the Sanhedrin, "My brothers, I am a Pharisee, the son of Pharisees; I am on trial for hope in the resurrection of the dead." 7 When he said this, a dispute broke out between the Pharisees and Sadducees, and the group became divided. 8 For the Sadducees say that there is no resurrection or angels or spirits, while the Pharisees acknowledge all three. 9 A great uproar occurred, and some scribes belonging to the Pharisee party stood up and sharply argued, "We find nothing wrong with this man. Suppose a spirit or an angel has spoken to him?" 10 The dispute was so serious that the commander, afraid that Paul would be torn to pieces by them, ordered his troops to go down and rescue Paul from their midst and take him into the compound. 11 The following night the Lord stood by him and said, "Take courage. For just as you have borne witness to my cause in Jerusalem, so you must also bear witness in Rome."

 

 

묵상)  바오로는 유다교 바리사이였습니다. 바리사이들은 죽은 자들의 부활에 대한 희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바오로는 과거의 바리사이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그리스도인이라고 분명히 밝힙니다. 부활 신앙은 예수 그리스도를 바르게 믿는 사람들이 받는 하느님 은총의 선물입니다.

 

 

 

 

 

 

+ 요한 17, 20-26

< 이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

 

해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의 활동으로 믿음을 가지게 된 모든 이들을 위해서 하느님께 간구합니다. 예수님 기도의 핵심은 공동체의 일치입니다. 이 일치는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 안에 그 근원이 있고, 특히 아버지의 사랑이 그 배경을 이루고 있습니다. 참된 일치는 하느님 아버지에 대한 참 사랑으로써만 이룰 수 있습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어 기도하셨다. “거룩하신 아버지, 20 저는 이들만이 아니라 이들의 말을 듣고 저를 믿는 이들을 위해서도 빕니다. 21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하십시오. 22 아버지께서 저에게 주신 영광을 저도 그들에게 주었습니다. 우리가 하나인 것처럼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23 저는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는 제 안에 계십니다. 이는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시고, 또 저를 사랑하셨듯이 그들도 사랑하셨다는 것을 세상이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24 아버지, 아버지께서 저에게 주신 이들도 제가 있는 곳에 저와 함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세상 창조 이전부터 아버지께서 저를 사랑하시어 저에게 주신 영광을 그들도 보게 되기를 바랍니다. 25 의로우신 아버지, 세상은 아버지를 알지 못하였지만 저는 아버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그들도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26 저는 그들에게 아버지의 이름을 알려 주었고 앞으로도 알려 주겠습니다. 아버지께서 저를 사랑하신 그 사랑이 그들 안에 있고 저도 그들 안에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17:20-26

Lifting up his eyes to heaven, Jesus prayed saying: 20 "I pray not only for these, but also for those who will believe in me through their word, 21 so that they may all be one, as you, Father, are in me and I in you, that they also may be in us, that the world may believe that you sent me. 22 And I have given them the glory you gave me, so that they may be one, as we are one, 23 I in them and you in me, that they may be brought to perfection as one, that the world may know that you sent me, and that you loved them even as you loved me. 24 Father, they are your gift to me. I wish that where I am they also may be with me, that they may see my glory that you gave me, because you loved me before the foundation of the world. 25 Righteous Father, the world also does not know you, but I know you, and they know that you sent me. 26 I made known to them your name and I will make it known, that the love with which you loved me may be in them and I in them."

 

 

묵상) 믿는 이들의 공동체 안에서의 일치는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에 그 근원이 있고,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 안에 믿는 이들의 공동체가 받아들여집니다.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는 믿는 이들의 일치를 위한 원형이고 모범일 뿐만 아니라 모든 일치를 가능케 하는 원천입니다. 공동체의 참된 일치는 공동체와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에 있습니다.

 

 

 

 

 

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성경을 읽고 공부를 합니다. 그러나 성경과 예수님에 대한 지식에만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성경 안에서 만나고 예수님을 우리 삶의 중심에 모셔야 합니다. 우리 안에 예수님 사랑으로 가득 찰 때 비로소 예수님과 우리가 하나 될 것입니다. 예수님과 우리가 하나가 되면 진정 이웃과도 하나가 될 것입니다.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주님 말씀하시면 - Soprano Heimi Lee (소프라노 이혜미)

 

 

믿는 이들을 위하여 기도하시다

+ 요한 17,20-26

 

 

1. 아버지 하느님께 우리를 위하여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마음속으로 그려 보십시오. 우리들의 화합과 일치를 위해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에 나의 마음은 어떻게 반응하고 있습니까?

 

2. 내가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살기 위하여, 주님과 일치되기 위하여, 또 이웃과 하나되기 위하여 노력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내가 쥐고 있는 것 중에서 무엇을 내려 놓아야 합니까?

 

 

Thursday of the Seventh Week of Easter

 

First Reading  :   Acts  22:30, 23:6-11
Gospel   :            John 17:20-26

 

 

May they become perfectly one

 

Today’s reading from the Acts sees St Paul on trial in Jerusalem where many of the Jewish community are not happy that he has abandoned aspects of the Law of Moses. Paul has been arrested – partly for his own safety – and he now stands trial before the Sanhedrin – the Jewish Supreme Court. From this too he has to be rescued by the tribune who fears for Paul’s safety. In a vision at the end of the text, the Lord tells Paul that he is now to go to Rome.

 

In the gospel, Jesus prays to the Father and asks that all believers may be unified. He also prays for strength for his followers who carry his Gospel to all peoples. We too are called on to witness to Christ wherever he may send us knowing that he is always with us to guide and protect us.

 

 

Prayer 
"Lord God, have mercy on your people and heal the divisions in the body of Christ. May all Christian people throughout the world attain the unity for which Jesus prayed on the eve of his sacrifice. Renew in us the power of the Spirit that we may be a sign of that unity and a means of its growth. Increase in us a fervent love for all our brothers and sisters in Christ."  - Amen

 

 

 

 

성 실라오 (Saint Silaus)

 

 

 

 

축       일  :   5월 17일

신       분  :   주교

활동지역  :   루카(Lucca)

활동년도  :   +1100년

같은이름  :   실라노, 실라누스, 실라베, 실라우스

 

 

 

  아일랜드 태생의 수도승인 성 실라우스(또는 실라오)는 성 브렌다누스(Brendanus) 수도원의 원장으로서 열성적이고 자비심이 많은 주교였다. 그는 생애의 만년을 이탈리아에서 보냈는데, 그곳에서 그는 '가난한 이들의 아버지'로 알려졌다. 그는 로마(Roma) 순례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토스카나(Toscana) 지방의 루카에서 선종하였다. 실라베(Silave) 또는 실라누스(Silanus)로도 불리는 그는 1183년 교황 루키우스 3세(Lucius III)에 의해 시성되었다. 그의 축일은 때때로 5월 21일에 기념하기도 한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5월17일(백) 부활 제7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w93jf3tzh9f8q7ygikpbiw2b26ztvnlz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