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14일

05/13/2018

5월14일 월요일(홍) 성 마티아 사도 축일

Feast of Saint Matthias, Apostle

 

성 마티아 사도(St. Matthias the Apostle)

 

열두 사도의 한 사람. 그는 배반자 유다의 자리를 메우기 위해 사도로 뽑혔습니다. 그는 이방인 지역에서 선교했으며 이디오피아에서 선교하였습니다. 그의 유골은 성녀 헬레나에 의해 로마로 옮겨졌고 다시 아그리치오 주교에 의해 독일의 트릴로 옮겨졌습니다. 그의 유해가 1127년에 발견되어 다시 베네딕도회 성 마티아 수도원 성당 내에 옮겨 안치되었으며 머리 부분은 트릴 주교좌 성당에 있습니다. 그는 십자가형을 당한 후 도끼나 창으로 시체가 토막 내어져 순교했습니다.

 

 

 

 

+ 사도행전 1, 15-17. 20-26

< 마티아가 뽑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


해설) 열두 사도는 요한의 세례부터 주님 승천까지의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모두 체험한 사람들입니다. 열두 사도는 성령을 받고 나서 십자가와 부활 사건을 증언합니다. 열두 사도는 예수님의 시대와 교회의 시대를 이어주는 하느님 사랑의 사도들입니다. 그래서 예수님 사랑의 배신자 유다를 대신하여 마티아가 뽑힌 것입니다.

 

 

15 그 무렵 베드로가 형제들 한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 그 자리에는 백스무 명가량 되는 무리가 모여 있었다. 16 “형제 여러분, 예수님을 붙잡은 자들의 앞잡이가 된 유다에 관해서는, 성령께서 다윗의 입을 통하여 예언하신 성경 말씀이 이루어져야 했습니다. 17 유다는 우리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우리와 함께 이 직무를 받았습니다. 20 사실 시편에 ‘그의 처소가 황폐해지고 그 안에 사는 자 없게 하소서.’ 또 ‘그의 직책을 다른 이가 넘겨받게 하소서.’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21 그러므로 주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지내시는 동안 줄곧 우리와 동행한 이들 가운데에서, 22 곧 요한이 세례를 주던 때부터 시작하여 예수님께서 우리를 떠나 승천하신 날까지 그렇게 한 이들 가운데에서 한 사람이 우리와 함께 예수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야 합니다.” 23 그래서 그들은 바르사빠스라고도 하고 유스투스라는 별명도 지닌 요셉과 마티아 두 사람을 앞에 세우고, 24 이렇게 기도하였다. “모든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주님, 이 둘 가운데에서 주님께서 뽑으신 한 사람을 가리키시어, 25 유다가 제 갈 곳으로 가려고 내버린 이 직무, 곧 사도직의 자리를 넘겨받게 해 주십시오.” 26 그러고 나서 그들에게 제비를 뽑게 하니 마티아가 뽑혀, 그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 First Reading, Acts 1:15-17, 20-26

15 Peter stood up in the midst of the brothers and sisters (there was a group of about one hundred and twenty persons in the one place). He said, 16 “My brothers and sisters, the Scripture had to be fulfilled which the Holy Spirit spoke beforehand through the mouth of David, concerning Judas, who was the guide for those who arrested Jesus. 17 Judas was numbered among us and was allotted a share in this ministry. 20 For it is written in the Book of Psalms: Let his encampment become desolate, and may no one dwell in it. and: May another take his office. 21 Therefore, it is necessary that one of the men who accompanied us the whole time the Lord Jesus came and went among us, 22 beginning from the baptism of John until the day on which he was taken up from us, become with us a witness to his resurrection.” 23 So they proposed two, Joseph called Barsabbas, who was also known as Justus, and Matthias. 24 Then they prayed, “You, Lord, who know the hearts of all, show which one of these two you have chosen 25 to take the place in this apostolic ministry from which Judas turned away to go to his own place.” 26 Then they gave lots to them, and the lot fell upon Matthias, and he was counted with the Eleven Apostles.

 

 

묵상)  사도는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전부 목격한 사람입니다. 실제로 예수님을 따랐던 열두 제자들이 사도 자격이 있습니다. 사도들은 예수님의 삶과 죽음, 부활과 승천을 증언할 임무가 있습니다. 진정 사도들은 주님의 부활을 증언해야 합니다. 이제 참 제자들인 우리도 사도들과 같이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거 해야 합니다.

 

 

 

 

 

 

+ 요한 15, 9-17

<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

 

해설) 예수님의 계명을 지킴으로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 머물게 됩니다. 예수님의 계명은 서로 사랑하라는 하나의 계명으로 요약됩니다. 사랑의 계명은 그 계명을 지키는 이가 예수님의 참 제자라는 것을 드러내 보여 주는 핵심적 계명입니다. 사랑의 계명은 예수님을 통해서 제자들에게 드러난 참 사랑의 계명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4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15:9-17

Jesus said to his disciples: 9 "As the Father loves me, so I also love you. Remain in my love. 10 If you keep my commandments, you will remain in my love, just as I have kept my Father's commandments and remain in his love. 11 "I have told you this so that my joy might be in you and your joy might be complete. 12 This is my commandment: love one another as I love you. 13 No one has greater love than this, to lay down one's life for one's friends. 14 You are my friends if you do what I command you. 15 I no longer call you slaves, because a slave does not know what his master is doing. I have called you friends, because I have told you everything I have heard from my Father. 16 It was not you who chose me, but I who chose you and appointed you to go and bear fruit that will remain, so that whatever you ask the Father in my name he may give you. 17 This I command you: love one another."

 

 

묵상) 벗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는 것이 최고의 사랑입니다. 목숨까지 내어 주시는 예수님의 헌신적 사랑을 모범으로 제시하며 제자들에게 참 사랑을 보여주십니다. 예수님을 본받아 사랑의 계명을 지키면 예수님의 벗이 될 것입니다. 우리도 주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하면 진정 예수님의 벗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주님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먼저 우리를 선택하십니다. 주님께서 뽑아서 당신의 자녀로 삼으시고 우리를 지켜주십니다. 어미가 아이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사랑받은 사람만이 참 사랑을 할 수 있듯이 예수님의 넘치는 사랑을 알아차린 사람은 진정 그 사랑을 이웃에게 전할 것입니다.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 황영준 시몬 신부

 

 

서로 사랑하여라.

+ 요한 15, 9-17

 

 

1. 나는 예수님의 사랑을 삶 안에서 어떻게 체험하고 있습니까?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물러 있는 다는 것은 어떤 의미입니까? 그 사랑 안에 머물 때 나는 내 마음 안에서 어떤 것들을 찾을 수 있습니까?

 

2.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라는 말씀을 묵상해 보십시오. 이 말씀은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입니까? 하느님의 계명인 '서로 사랑하라'는 사명을 대신하도록 나를 뽑으셨다는 의미가 아닐까요? 나의 삶 안에서 하느님의 계명을 실천하는데 느끼는 어려움은 무엇입니까? 나는 주님께서 주신 이 계명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실천하며 살 수 있습니까?

 

 

Monday 14 Feast of St Matthias, Apostle

 

First Reading  :   Acts  1:15-17, 20-26
Gospel   :            John 15:9-17

 

 

Jesus' commandment of love

 

Very little is known about St Matthias except that he is the one who was chosen by the Eleven to take the place of Judas Iscariot. He appears to have spent time working in Judaea before going east to Cappadocia in central Turkey. He is believed to have been martyred at Colchis, to the east of the Black Sea, and his relics later brought to Rome by St Helena.

 

The reading from the Acts of the Apostles tells us of the election of Matthias as one of the Twelve to replace Judas Iscariot. This comes sometime between the Ascension and Pentecost and there is a desire by the Apostles to restore their number to twelve for the mission they are about to undertake. We hear of St Peter’s speech as leader of the group in which he says that Judas’ fate had been foretold and that Judas is now in his proper place. Two men are nominated because they had been with the group from the beginning of the Lord’s ministry – Barsabbas and Matthias – and so their testimony and preaching will be first-hand witnessing to the life and resurrection of the Lord. The 120 assembled apostles and disciples pray for a time and then draw lots, and the lot falls to Matthias. In this we have very strong echoes of our modern-day Conclaves.

 

The gospel reading from St John reminds us that Jesus has chosen us to be his own and to fulfil his work. The text tells us that the Lord loves us and that we are not his servants but his friends because we know what his mission is about, we know his teaching and his truth and only friends would know this. We are also instructed to love one another as Jesus himself loves us and in this we are to spread that love to others by preaching the Good News of the love of God for all people. If Jesus Christ has chosen us, who are we to say ‘no’?

 

Prayer 
"Teach us, good Lord, to serve you as you deserve, to give and not to count the cost, to fight and not to heed the wounds, to toil and not to seek for rest, to labor and not to ask for any reward, save that of knowing that we do your will;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 Amen

 

 

 

 

사도 성 마티아 (Saint Matthias the Apostle)

 

 

 

 

축       일  :   5월 14일

신       분  :   사도, 순교자

활동지역  :   미 상

활동년도  :   + 1 세기경

같은이름  :   마띠아, 마지아, 마티아스

 

 

 

  기술자의 주보성인인 성 마티아는 열두 사도 중 유다(Judas)의 배반과 죽음으로 비어 있는 자리를 채우기 위해 사도로 선출된 예수님의 제자(사도 1,15-26)이다. 성 마티아는 당시 그리스 문화권에서 흔한 이름인 마티티아(Mattithiah, 야훼의 선물)의 약칭이다. 열 두 사도로 선출된 사실 이외에 그에 관해 알려진 바는 없으나 후대 전설에 의하면 성 마티아는 예수님께서 파견하였던 72명의 제자(루카 10,1-12) 가운데 하나라고 한다. 또 자캐오(Zachaeus) 아니면 성 바르나바(Barnabas, 6월 11일)와 동일 인물이라고도 하고, 그의 죽음에 대해서는 십자가형 또는 참수형을 받았다는 두 개의 다른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이와 같이 마티아 사도의 선출 이야기 외에는 신약성경의 다른 어느 곳에도 마티아라는 이름은 나오지 않으며 그에 관한 전승은 아주 불확실하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전승에 따르면, 그는 거의 30년 이상 유대아(Iudaea)와 카파도키아(Cappadocia), 이집트, 에티오피아 등지에서 설교하였고, 카스피해(Caspian Sea) 연안에서 큰 박해를 받고 콜키스(Colchis) 또는 예루살렘(Jerusalem)에서 순교하였다고 전해진다. 교회 전승에 의하면 성 마티아 사도의 유해는 콘스탄티누스 대제에 의하여 독일의 트리어(Trier)로 옮겨졌고, 노르만족의 침략으로 분실되었다가 다시 발견되어 안장되었다고 전해진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5월14일 월요일(홍) 성 마티아 사도 축일

 

https://app.box.com/s/esw1mr02mu03japxfu8mj1si7aw53gv1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