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10일

05/09/2018

5월10일(백) 부활 제6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ixth Week of Easter

 

 

 

 

+ 사도행전 18, 1-8

< 바오로는 그들과 함께 지내며 일을 하였고, 회당에서 토론을 하였다. >


해설) 바오로 사도가 코린토에 그리스도 공동체를 세움으로써 복음 선포의 새로운 면이 시작됩니다. 코린토 공동체는 그리스도교가 유럽을 향하여 나아가는 길목 구실을 합니다. 바오로 사도가 코린토 공동체를 세움으로써 그리스도교 선교는 이제 유다인을 떠나 이방인의 세계로 향하게 됩니다.

 

 

그 무렵 1 바오로는 아테네를 떠나 코린토로 갔다. 2 거기에서 그는 폰토스 출신의 아퀼라라는 어떤 유다인을 만났다. 아퀼라는 클라우디우스 황제가 모든 유다인은 로마를 떠나라는 칙령을 내렸기 때문에 자기 아내 프리스킬라와 함께 얼마 전에 이탈리아에서 온 사람이었다. 바오로가 그들을 찾아갔는데, 3 마침 생업이 같아 그들과 함께 지내며 일을 하였다. 천막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생업이었다. 4 바오로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토론하며 유다인들과 그리스인들을 설득하려고 애썼다. 5 실라스와 티모테오가 마케도니아에서 내려온 뒤로,바오로는 유다인들에게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라고 증언하면서 말씀 전파에만 전념하였다. 6 그러나 그들이 반대하며 모독하는 말을 퍼붓자 바오로는 옷의 먼지를 털고 나서, “여러분의 멸망은 여러분의 책임입니다. 나에게는 잘못이 없습니다. 이제부터 나는 다른 민족들에게로 갑니다.” 하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7 그리고 그 자리를 떠나 티티우스 유스투스라는 사람의 집으로 갔는데, 그는 하느님을 섬기는 이였다. 그 집은 바로 회당 옆에 있었다. 8 회당장 크리스포스는 온 집안과 함께 주님을 믿게 되었다. 코린토 사람들 가운데에서 바오로의 설교를 들은 다른 많은 사람도 믿고 세례를 받았다.

 

 

+ First Reading, Acts 18:1-8

1 Paul left Athens and went to Corinth. 2 There he met a Jew named Aquila, a native of Pontus, who had recently come from Italy with his wife Priscilla because Claudius had ordered all the Jews to leave Rome. He went to visit them and, 3 because he practiced the same trade, stayed with them and worked, for they were tentmakers by trade. 4 Every sabbath, he entered into discussions in the synagogue, attempting to convince both Jews and Greeks. 5 When Silas and Timothy came down from Macedonia, Paul began to occupy himself totally with preaching the word, testifying to the Jews that the Christ was Jesus. 6 When they opposed him and reviled him, he shook out his garments and said to them,"Your blood be on your heads! I am clear of responsibility. From now on I will go to the Gentiles." 7 So he left there and went to a house belonging to a man named Titus Justus, a worshiper of God; his house was next to a synagogue. 8 Crispus, the synagogue official, came to believe in the Lord along with his entire household, and many of the Corinthians who heard believed and were baptized.

.

 

묵상)  바오로 사도는 코린토에 와서 먼저 유다인들에게 복음을 전하지만 그들은 그리스도의 복음을 거부합니다. 그래서 바오로 사도는 이방인들에게로 선교의 발걸음을 돌리게 됩니다. 바오로 사도는 이방인들에 대한 복음 선포가 필연적임을 느끼게 됩니다. 유다인들은 자기네들의 편견으로 주님의 진리를 놓치고 만 것입니다.

 

 

 

 

 

 

+ 요한 16, 16-20

<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

 

해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별의 슬픔과 재회의 기쁨을 말씀하십니다. 제자들의 슬픔은 당신의 죽음 때문이며 제자들의 기쁨은 주님의 부활로 다시 만남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기쁨은 그리스도를 믿는 자들만이 체험할 수 있는 구원의 선물이며 표징입니다. 부활의 기쁨은 발현한 날 만이 아니라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계속해서 지속될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6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더 이상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17 그러자 제자들 가운데 몇 사람이 서로 말하였다.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또 ‘내가 아버지께 가기 때문이다.’ 하고 우리에게 말씀하시는데, 그것이 무슨 뜻일까?” 18 그들은 또 “‘조금 있으면’이라고 말씀하시는데, 그것이 무슨 뜻일까? 무슨 이야기를 하시는지 알 수가 없군.” 하고 말하였다. 19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묻고 싶어 하는 것을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하고 내가 말한 것을 가지고 서로 묻고 있느냐? 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울며 애통해하겠지만 세상은 기뻐할 것이다.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16:16-20

Jesus said to his disciples: 16 "A little while and you will no longer see me, and again a little while later and you will see me." 17 So some of his disciples said to one another, "What does this mean that he is saying to us, 'A little while and you will not see me, and again a little while and you will see me,' and 'Because I am going to the Father'?" 18 So they said, "What is this 'little while' of which he speaks? We do not know what he means." 19 Jesus knew that they wanted to ask him, so he said to them, "Are you discussing with one another what I said, 'A little while and you will not see me, and again a little while and you will see me'? 20 Amen, amen, I say to you, you will weep and mourn, while the world rejoices; you will grieve, but your grief will become joy."

 

 

묵상) 제자들의 슬픔과 세상의 기쁨은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으로 인한 것입니다. 세상은 악의 권력을 행사할 수 있어서 기뻐할 것이고 제자들은 그런 세상에 남아 있게 되어서 슬퍼할 것입니다. 그러나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다시 만나게 될 때 제자들의 슬픔은 기쁨으로 바뀔 것입니다. 예수님 안에 참 기쁨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이 세상에서 영원히 살 것처럼 집착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은 이 세상의 삶을 일장춘몽이라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세상은 하느님과의 영원한 삶을 위해 준비하는 곳입니다. 하느님 나라의 영원한 삶이 기쁨이며 희망인 사람은 오직 주 하느님만을 바라며 이 세상을 살아갈 것입니다.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내게 있는 향유 옥합 - 박진희

 

 

이별의 슬픔과 재회의 기쁨

+ 요한 16, 16-20

 

 

1. 진리는 무엇입니까? 예수님을 알고 그분을 믿는 것이 아닐까요? 그런데 왜 세상은 예수님을 진리로 인정하려하지 않습니까? 세상이 추구하는 삶과 내가 추구하려는 삶은 어떻게 다릅니까? 나도 가끔씩 나의 자아가 너무 강해 마음이 완고해져 참 진리를 놓치며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2. 예수님께서 보내신다고 약속하신 성령은 어떤 분입니까? 성령이 인도하는 삶은 어떤 삶일까요? 나는 어떻게 성령께서 인도하는 삶을 살 수 있습니까? 그분께서 내안에서 숨 쉴 때 나는 어떻게 변화될 수 있습니까? 구원의 기쁨과 하느님의 사랑으로 넘치는 나를 떠올려 보십시오.

 

 

 

Thursday of the Sixth Week of Easter

 

First Reading  :   Acts 18:1-8
Gospel   :            John 16:16-20


"When the Spirit of truth comes, he will guide you into all the truth"

 

 

Today we see St Paul in southern Greece, in the city of Corinth, a city well known for its sexual immorality. Paul goes several times to the synagogue to persuade the people about Jesus but when they refuse to listen to him he goes instead to the Gentiles. Again his Spirit-filled teaching wins over many new believers.

 

The gospel passage from St John sees Jesus preparing the disciples for his Ascension which quickly approaches. While they will be sorry to lose his physical presence they will rejoice in his glory and in the spread of the Gospel. So too, we should rejoice in the Gospel and its message to all peoples.

 

As we more deeply understand Jesus’s rising within us the more we are filled with joy. Yet, necessary in this cycle is processing and dealing with the world’s effort to defeat us as much as it wanted the permanency of Jesus’s death on the Cross. Without personally sharing as least some pain, weeping and mourning with Jesus, spending now through eternity in Heaven is more of a hope than a reality.

 

Prayer 
"Heavenly Father, your love knows no bounds and your mercies are new every day. Fill me with gratitude for your countless blessings and draw me near to your throne of grace and mercy. Give me confidence and boldness to pray that your will be done on earth as it is in heaven."   - Amen

 

 

 

 

성 다미안 드 베스테르 (St. Damien de Veuster)

 

 

 

 

축       일  :   5월 10일

신       분  :   신부, 선교사

활동지역  :   몰로카이(Molokai)

활동년도  :   1840-1889년

같은이름  :   다미아노, 다미아누스, 다미앵

 

 

 

  성 다미안 드 베스테르(원명은 Joseph de Veuster)는 1840년 벨기에의 한 작은 마을에서 성실하고 신앙심 깊은 아버지 프랑스와 드 베스테르와 어머니 카타리나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부모들처럼 농사를 지을 생각이었으나 수도원에 들어간 큰형의 영향을 받아 수도원에 들어가기를 희망하였다. 어린 시절부터 그리스도에 대한 사랑이 깊어 기도와 고행을 실천하면서 성장하였다.

 

  일찍이 영성에 눈을 뜬 그는 고향에서 초등 교육과정을 마치고 발론(Vallon) 지방의 르 콩(Brain le Comt) 고등학교에 진학하여 공부하던 중,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아 복음적 권고를 통해 완덕의 길을 걷기로 결심하였다. 그래서 그는 1859년 ‘예수와 마리아의 성심 수도회’(The Fathers of the Sacred Hearts of Jesus and Mary, 일명 Picpus 수도회)에 입회하였다. 수도회 회칙에 따라 의사로서 시칠리아 섬의 주민들을 헌신적으로 돕다가 4세기 초에 순교한 다미안으로 세례명을 바꾸었다. 수도회 입회 후 벨기에 루뱅과 프랑스 파리에서 공부하였다.

 

  해외선교를 주요 목적으로 삼고 있던 예수와 마리아의 성심 수도회는 1825년 이해 수차례에 걸쳐 하와이 군도의 샌드위치 섬에 선교사를 파견하고 있었다. 1863년 하와이 선교사로 선발된 큰형 팜필 신부가 병자들을 돌보다 장티푸스에 걸리자 성 다미안은 형을 대신하여 하와이 선교를 자원하였다. 이듬해 하와이로 간 성 다미안은 호놀룰루 근교의 아피마뉴 대신학교에서 약 2개월 간 공부하고, 그 해 5월 호놀룰루 대성전에서 메그레 주교에 의해 사제로 서품되었다. 이후 푸노(Puno) 지역에서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시작한 성 다미안 신부는 1865년에는 코할라(Kohala)로 옮겨 원주민들의 인습과 싸우면서 그리스도를 증거하기 위하여 성당을 짓고 용암으로 덮인 섬을 돌아다니면서 미사를 봉헌하였다.

 

  1865년 하와이 군도에 나병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감염된 환자를 격리 수용하는 법이 제정되었는데, 이에 따라 나환자들은 몰로카이(Molokai) 섬에 격리 수용되었다. 1873년 메그레 주교로부터 몰로카이 섬에 수용된 나환자들의 참상을 전해들은 성 다미안 신부는 33세의 나이로 그곳에 건너가 700여 명이 넘는 나환자들의 집을 지어주고, 의사의 도움 없이 나환자들의 고름을 짜 주고 환부를 씻어 주며 붕대를 갈아주고, 희망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그리스도의 빛을 밝혀 주었다. 그리고 매일 죽어가는 이들을 위하여 관을 만들고 무덤을 파고 장례를 치러 주었다. 이렇게 어려움 속에서 나환자들을 위해 희생적으로 활동을 전개하자 냉담하던 환자들도 신뢰와 존경심을 가지고 따르게 되었다. 1881년에는 하와이 정부로부터 나환자들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카라카우아’ 훈장을 받았다.

 

  성 다미안 신부는 1885년 자신이 나병에 감염된 것을 알았으나 용기를 잃지 않고 나환자들을 위하여 계속 일하였다. 요양하라는 주위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환자들을 돌보다가 1889년 4월 15일 세상을 떠났다. 성 다미안 신부의 유해는 1936년 몰로카이 섬에서 벨기에로 옮겨 안장되었다. 성 다미안 신부는 1992년 7월 시복 대상자로 확정되었고, 1995년 6월 4일 벨기에 브뤼셀(Brussel)의 퀘켈베르그 대성전 광장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복되었다. 그리고 2009년 10월 11일 로마 성 베드로 광장에서 교황 베네딕투스 16세(Benedictus XVI)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성인의 축일은 교회의 관례대로 선종일인 4월 15일에 지냈으나, 이날이 종종 사순시기와 겹치는 관계로 미국 교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5월 10일로 변경하여 기념하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5월10일(백) 부활 제6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3eduzqk3u5th8swvvwtfh8nfwp7f2l5p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