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12일

04/11/2018

04월 12일(백) 부활 제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econd Week of Easter

 

 

 

 

+ 사도행전  5,27-33

<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성령도 증인이십니다. >


해설) 주님의 사도들은 더 이상 유다 법정에 굴복하지 않습니다. 사도들은 대사제에 복종하는 것보다 주님의 뜻에 순종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스라엘의 주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다시 일으키셨으며, 사도들은 그 모든 일들의 증인입니다. 사도들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 드러난 구원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 무렵 경비병들이 27 사도들을 데려다가 최고 의회에 세워 놓자, 대사제가 신문하였다. 28 “우리가 당신들에게 그 이름으로 가르치지 말라고 단단히 지시하지 않았소? 그런데 보시오, 당신들은 온 예루살렘에 당신들의 가르침을 퍼뜨리면서, 그 사람의 피에 대한 책임을 우리에게 씌우려 하고 있소.”29 그러자 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였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더욱 마땅합니다. 30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이 나무에 매달아 죽인 예수님을 다시 일으키셨습니다. 31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영도자와 구원자로 삼아 당신의 오른쪽에 들어 올리시어, 이스라엘이 회개하고 죄를 용서받게 하셨습니다. 32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하느님께서 당신께 순종하는 이들에게 주신 성령도 증인이십니다.” 33 그들은 이 말을 듣고 격분하여 사도들을 죽이려고 하였다.

 

 

 + First Reading, Acts 5:27-33

27 When the court officers had brought the Apostles in and made them stand before the Sanhedrin, the high priest questioned them, 28 “We gave you strict orders did we not? to stop teaching in that name. Yet you have filled Jerusalem with your teaching and want to bring this man’s blood upon us.” 29 But Peter and the apostles said in reply, “We must obey God rather than men. 30 The God of our ancestors raised Jesus, though you had him killed by hanging him on a tree. 31 God exalted him at his right hand as leader and savior to grant Israel repentance and forgiveness of sins. 32 We are witnesses of these things, as is the holy Spirit that God has given to those who obey him.” 33 When they heard this, they became infuriated and wanted to put them to death.

 

 

묵상)  베드로 사도는 유다 재판정에서 명백히 주장합니다. 베드로는 자기가 보고 들은 것에 대해 침묵할 수가 없습니다. 베드로의 주님은 조상들의 주님이며, 최고 의회 의원들의 주님이며, 이스라엘의 주님이며,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의 주님입니다. 이스라엘의 주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일으키신 것입니다.

 

 

 

 

 

 

+ 요한 3,31-36

< 아버지께서는 아드님을 사랑하시고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내주셨다.>

 

해설) 하느님의 능력은 예수님께만 무한정으로 베풀어집니다. 예수님을 바르게 알면 하느님의 뜻을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곧 하느님의 말씀입니다. 아버지와 아들의 일치는 그 능력과 목표가 동일함을 뜻하고, 아버지와의 일치를 통하여 아버지의 구원 사업에 대한 충실성이 드러납니다. 아들의 사명은 아버지의 구원사업입니다.

 

 

31 위에서 오시는 분은 모든 것 위에 계신다. 땅에서 난 사람은 땅에 속하고, 땅에 속한 것을 말하는데, 하늘에서 오시는 분은 모든 것 위에 계신다. 32 그분께서는 친히 보고 들으신 것을 증언하신다. 그러나 아무도 그분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33 그분의 증언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하느님께서 참되심을 확증한 것이다. 34 하느님께서 보내신 분께서는 하느님의 말씀을 하신다. 하느님께서 한량없이 성령을 주시기 때문이다. 35 아버지께서는 아드님을 사랑하시고,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내주셨다. 36 아드님을 믿는 이는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그러나 아드님께 순종하지 않는 자는 생명을 보지 못할 뿐만 아니라, 하느님의 진노가 그 사람 위에 머무르게 된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3:31-36

31 The one who comes from above is above all. The one who is of the earth is earthly and speaks of earthly things. But the one who comes from heaven is above all. 32 He testifies to what he has seen and heard, but no one accepts his testimony. 33 Whoever does accept his testimony certifies that God is trustworthy. 34 For the one whom God sent speaks the words of God. He does not ration his gift of the Spirit. 35 The Father loves the Son and has given everything over to him. 36 Whoever believes in the Son has eternal life, but whoever disobeys the Son will not see life, but the wrath of God remains upon him.

 

 

묵상)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면 영원한 생명을 얻습니다. 왜냐하면 구원은 예수님에게서 오며 영원한 생명은 예수님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거부하고 배척하면 영원한 생명에서 제외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체험한 인간은 생명과 죽음, 하느님을 받아들임과 거부함 가운에 하나를 지금 여기서 선택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말과 행적으로 하느님 나라를 전하십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바르게 알아보지 못합니다. 눈에 보인다고 다 보고 믿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느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과 성령의 도우심으로만 우리는 예수님이 하느님이심을 알아차리고 믿어서 구원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oly Holy Holy Lord God Almighty - Hymn

 

 

하늘에서 오시는 분

+ 요한 3,31-36

 

 

1.  나에게 예수님은 누구입니까? 나는 그리스도의 제자가 맞습니까? 왜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까? 무엇이 그들로 하여금 예수님을 하느님의 아들로 받아들이는 것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까? 나 또한 가끔씩 예수님을 의심하거나 그 분의 부재를 느낀 적은 없었습니까?

 

2.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그리스도를 누구라고 선포할 수 있습니까? 내 삶 안에서도 예수님의 기적과 치유와 표징을 체험한 적이 있습니까? 내 삶의 관점은 어디에 맞추어져 있습니까?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나는 무엇을 해야 합니까?

 

 

 

Thursday of the Second Week of Easter
 

First Reading Acts 5:27-33
Gospel :            John 3:31-36

 

 

the One sent from heaven

 

 

Our first reading today from St Luke’s Acts of the Apostles continues St Peter’s trial before the Jewish supreme court and he speaks so strongly about Christ that they wish to kill him but are unable to do so.

 

In the gospel, John the Baptist is speaking to his own followers in the passage from St John and he is telling them that belief in Christ leads to eternal life. No one else can bring us to the kingdom or offer us what Christ has offered to each of us through his blood on the cross.

 

Prayer :  "Lord Jesus Christ, let your Holy Spirit fill me and transform my heart and mind that I may choose life -- abundant life in you and with you.  And give me the courage and strength to always discern good from evil and to reject everything that is false and contrary to your holy will." 

 

복녀 호산나(Blessed Hosanna)

 

 

 

축       일  :   4월 27일

신       분  :   동정녀

활동지역  :   카타로(Cattaro)

활동년도  :   1493-1565년

같은이름  :   오산나

 

 

카타리나 코지에(Catharina Cosie)는 몬테네그로(Montenegro)의 쿠마노(Kumano)에서 그리스 정교회 신자인 부모의 딸로 태어나 어릴 때부터 양치는 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그 후 장성한 그녀는 부모의 허락을 받고서 카타로(오늘날 몬테네그로의 코토르 Kotor)에 있던 어느 가톨릭 부인 단체에 가입하여 봉사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면서 그녀는 가톨릭으로 개종하였다. 7년 뒤 카타리나 코지에는 은둔생활을 시작하면서 성 바르톨로메우스(Bartholomaeus) 성당과 인접한 곳에 움막을 지었다. 그 후 성 바오로(Paulus) 성당 부근 움막으로 옮겼다가 도미니코회 3회원이 되면서부터 자신의 이름도 만투아(Mantua)의 복녀 호산나를 따라서 호산나 안드레아시(Hosanna Andreassi)로 개명하였다.

 

많은 처녀와 과부들이 그녀로부터 기도와 영적 가르침을 얻기 위해 모여들면서 자연스럽게 호산나가 그들의 지도자로 등장하였다. 그곳의 주민들은 터키인과 다른 침략자들이 호산나의 기도의 힘으로 물러갔다고 믿고 있었다. 그녀가 받은 무수한 초자연적 은혜 중에서 예언의 은혜가 가장 빛난다. 그녀는 약 2개월에 걸친 중병 끝에 하느님의 품에 안겼다. 그녀에 대한 공경은 1928년 승인되었고 이어 1934년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다. 그녀는 오산나(Osanna)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8년 04월12일(백) 부활 제2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2d0dao5v5w5t1mzen98h7l13pseqej3b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