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3월 28일

03/27/2018

03월28일(자) 성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Holy Week

 

 

 

 

+ 이사야서 50,4-9ㄱ

< 나는 모욕을 받지 않으려고 내 얼굴을 가리지도 않았다(‘주님의 종’의 셋째 노래). >


해설) 주님께서 당신의 종에게 말솜씨를 익혀 주시어 고통 받는 자들을 격려할 줄 알게 하시고, 아침마다 당신 종의 귀를 열어 주셔서 당신의 말씀을 듣게 하십니다. 그래서 주님의 종은 하느님의 뜻을 거역하지도 않고 꽁무니를 빼지도 않으십니다. 주님의 종은 죄 없음에도 불구하고 순한 양처럼 가만히 서서 박해를 받습니다.

 

 

4 주 하느님께서는 나에게 제자의 혀를 주시어 지친 이를 말로 격려할 줄 알게 하신다. 그분께서는 아침마다 일깨워 주신다. 내 귀를 일깨워 주시어 내가 제자들처럼 듣게 하신다. 5 주 하느님께서 내 귀를 열어 주시니 나는 거역하지도 않고 뒤로 물러서지도 않았다. 6 나는 매질하는 자들에게 내 등을, 수염을 잡아 뜯는 자들에게 내 뺨을 내맡겼고 모욕과 수모를 받지 않으려고 내 얼굴을 가리지도 않았다. 7 그러나 주 하느님께서 나를 도와주시니 나는 수치를 당하지 않는다. 그러기에 나는 내 얼굴을 차돌처럼 만든다. 나는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임을 안다. 8 나를 의롭다 하시는 분께서 가까이 계시는데 누가 나에게 대적하려는가? 우리 함께 나서 보자. 누가 나의 소송 상대인가? 내게 다가와 보아라. 9 보라, 주 하느님께서 나를 도와주시는데 나를 단죄하는 자 누구인가?

 

 

+ First Reading, Isaiah 50:4-9a

4 The Lord GOD has given me a well-trained tongue, That I might know how to speak to the wearya word that will rouse them. Morning after morning he opens my ear that I may hear; 5 And I have not rebelled, have not turned back. 6 I gave my back to those who beat me, my cheeks to those who plucked my beard; My face I did not shield from buffets and spitting. 7 The Lord GOD is my help,therefore I am not disgraced; I have set my face like flint, knowing that I shall not be put to shame. 8 He is near who upholds my right; if anyone wishes to oppose me, 9 let us appear together. Who disputes my right? Let him confront me. 9 See, the Lord GOD is my help; who will prove me wrong?

 

 

묵상) 우리는 살아가면서 자기의 잘못으로 인한 고통 이외에도 원인을 따질 수 없는 수많은 고통과 어려움을 당하고 삽니다. 우리의 많은 고통들을 주님께 봉헌할 때 그 봉헌이 우리의 구원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고통 중에서도 하느님을 신뢰하는 주님의 종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이면 좋겠습니다.

 

 

 

 

 

+ 마태오 26,14-25 

< 사람의 아들은 성경에 기록된 대로 떠나간다. 그러나 불행하여라,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는 그 사람! >

 

해설)  베드로는 마지막 상황에서 예수님을 모른다고 하지만 사실 의도적으로 거부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스카리옷 유다는 예수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아 선택된 제자이면서도 예수님의 권능에 자신을 내어 맡기지 못합니다. 유다는 예수님의 사랑에도 불구하고 주님이신 예수님을 끝내 거부하고 배척합니다.

 

  

14 그때에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 유다 이스카리옷이라는 자가 수석 사제들에게 가서, 15 “내가 그분을 여러분에게 넘겨주면 나에게 무엇을 주실 작정입니까?”하고 물었다. 그들은 은돈 서른 닢을 내주었다. 16 그때부터 유다는 예수님을 넘길 적당한 기회를 노렸다. 17 무교절 첫날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스승님께서 잡수실 파스카 음식을 어디에 차리면 좋겠습니까?”하고 물었다. 18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도성 안으로 아무개를 찾아가, ‘선생님께서 ′나의 때가 가까웠으니 내가 너의 집에서 제자들과 함께 파스카 축제를 지내겠다.′하십니다.’하여라.” 19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분부하신 대로 파스카 음식을 차렸다. 20 저녁때가 되자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와 함께 식탁에 앉으셨다. 21 그들이 음식을 먹고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22 그러자 그들은 몹시 근심하며 저마다 “주님, 저는 아니겠지요?”하고 묻기 시작하였다. 2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나와 함께 대접에 손을 넣어 빵을 적시는 자, 그자가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24 사람의 아들은 자기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된 대로 떠나간다. 그러나 불행하여라,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는 그 사람! 그 사람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자신에게 더 좋았을 것이다.” 25 예수님을 팔아넘길 유다가“스승님, 저는 아니겠지요?”하고 묻자, 예수님께서 그에게“네가 그렇게 말하였다.”하고 대답하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26:14-25

14 One of the Twelve, who was called Judas Iscariot, went to the chief priests 15 and said, "What are you willing to give me if I hand him over to you?" They paid him thirty pieces of silver, 16 and from that time on he looked for an opportunity to hand him over. 17 On the first day of the Feast of Unleavened Bread, the disciples approached Jesus and said, "Where do you want us to prepare for you to eat the Passover?" 18 He said, "Go into the city to a certain man and tell him, 'The teacher says, "My appointed time draws near; in your house I shall celebrate the Passover with my disciples."'" 19 The disciples then did as Jesus had ordered, and prepared the Passover. 20 When it was evening, he reclined at table with the Twelve. 21 And while they were eating, he said, "Amen, I say to you, one of you will betray me." 22 Deeply distressed at this, they began to say to him one after another, "Surely it is not I, Lord?" 23 He said in reply, "He who has dipped his hand into the dish with me is the one who will betray me. 24 The Son of Man indeed goes, as it is written of him,but woe to that man by whom the Son of Man is betrayed. It would be better for that man if he had never been born." 25 Then Judas his betrayer, said in reply, "Surely it is not I, Rabbi?" He answered, "You have said so."

 

 

묵상) 우리의 죄는 우리를 용서하시고 사랑하시기에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님을 거부하는 것입니다. 뉘우치고 용서받기를 거부하는 것은 끝까지 죄에 머물러 있겠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보다 자비를 필요로 했던 이스카리옷 유다는 끝내 주님의 자비를 청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님 저를 불쌍히 여기시고 저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열 두 제자 중의 하나인 유다가 예수님을 팔아넘깁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사랑한다고 고백하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으나 알게 모르게 예수님의 마음을 상하게 하거나 욕되게 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어렵고 힘든 상황이 닥칠지라도 신앙을 지키며 예수님께 영광을 드리는 삶이 되도록 성령의 도우심을 청해야 합니다.

 

 

2018년 03월 28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AUSER - Adagio (Albinoni)

 

 

 

유다의 배신과 최후의 만찬

+ 마태오 26,14-25

 

 

1. 무엇이 유다로 하여금 예수님을 팔아넘길 생각을 하게 하였습니까? 그가 바라는 하느님의 모습은 어떤 것이었습니까? 예수님과 긴 시간을 함께 했으면서도 그가 예수님에 대해 알지 못한 부분은 무엇입니까? 그의 마음속에 무엇이 들어갔습니까?

 

2. 나는 살면서 내가 사랑하거나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의 마음을 나의 욕심이나 이익, 혹은 이기적 생각 때문에 아프게 한 적은 없었습니까? 무엇이 나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듭니까? 나의 마음 안에서 울리는 양심의 소리를 나는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내가 상처를 입힌 사람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하여 어떻게 노력합니까? 나의 죄 때문에 상처 받으신 예수님의 모습을 떠 올려 보십시오. 예수님께서는 이런 나를 어떻게 바라보고 계십니까?

 

 

 

 

Today’s Reflection :

 

Wednesday of Holy Week– Spy Wednesday

 

1st Reading :  Isaiah 50:4-9

Gospel : Matthew 26:14-25

 

 

Judas agrees to betray Jesus

 

The reading from Isaiah takes up the theme found in yesterday’s first reading of answering God’s call and witnessing for him before our fellow men and women, which may at times bring suffering and persecution. In these days in particular we can see the person of Jesus Christ coming through the text as the one who was anointed to bring the Good News to the people and who endured suffering for the sake of that mission.

 

The gospel reading sees Judas accepting thirty silver pieces for handing Jesus over to the Jewish authorities – hence the name ‘Spy Wednesday’. The passage echoes yesterday’s scene in the upper room, this time as told by St Matthew. We all have the ability to be like Judas at times and to deny Jesus Christ for the sake of our other gods. Judas realised too late that what he was doing would not work and in his sorrow he repented in the only way he knew how because he also failed to hope in the mercy of God. How often do we truly feel sorry for having betrayed the Lord for the ways of this world and if we did feel sorry, when did we last truly do penance for it? We are called to rely on God’s help and to believe in the reprieve Christ gained for us so that we will become the witnesses Isaiah speaks of.

 

Prayer :

"God our Father, we are exceedingly frail and indisposed to every virtuous and gallant undertaking. Strengthen our weakness, we beseech you, that we may do valiantly in this spiritual war; help us against our own negligence and cowardice, and defend us from the treachery of our unfaithful hearts; for Jesus Christ's sake."   - Amen.  

 

 

 

 

성 투틸로 (Saint Tutilo)

 

축       일  :   03월 28일

신       분  :   수도승

활동지역  :   장크트갈렌(Sankt Gallen)

활동년도  :   +915년

같은이름  :   뚜띨로

 

 

   스위스 장크트갈렌의 유명한 베네딕토회 수도승인 이소(Iso)와 마르첼루스(Marcellus)로부터 교육을 받은 성 투틸로는 복자 노트케르 발불루스(Notker Balbulus, 4월 6일)와 라트페르투스(Ratpertus)와 학우였다. 이 세 사람은 거의 항상 같이 지내면서 서로를 도왔다. 성 투틸로는 웅변과 지혜가 뛰어났으므로 학장을 역임하였을 뿐만 아니라 시인이요 화가이며 조각가이자 금속 공예가였다. 음악 또한 그의 특기 중의 하나였으므로 수도원 학교에서 음악을 가르치기도 하였다. 분명하지는 않지만 그와 그의 친구 노트케르 발불루스는 미사의 알렐루야를 작곡했을 것으로 본다. 그의 회화와 조각품들은 큰 찬사를 받았으며 915년경에 선종하여 성녀 카타리나(Catharina) 성당에 그의 유해가 안치되어 공경을 받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8년 03월28일(자) 성주간 수요일

https://app.box.com/s/aqxrrrfh0rtz8pqo7b8icm0r0kcazqay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