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7일

01/16/2018

1월17일 수요일(백)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Wednesday 17, Memorial of Saint Anthony, Abbot

 

 

 

 

+ 1 사무엘기 17,32-33.37.40-51

< 다윗은 무릿매 끈과 돌멩이 하나로 필리스티아 사람을 눌렀다. >


해설) 사울과 이스라엘의 군사들이 필리스티아 장수 골리앗을 보고 겁에 질려 떨고만 있을 때 이사이의 아들 다윗이 주님의 이름만을 믿고 싸우러 나갑니다. 다윗은 막대기와 자갈 다섯 개와 돌팔매 끈을 가지고 골리앗 앞에 나갑니다. 이스라엘이 위급한 상황에 처해 있을 때 나이어린 다윗이 홀로 거인 골리앗과 맞선 것입니다.

 

 

그 무렵 32 다윗은 사울에게, “아무도 저자 때문에 상심해서는 안 됩니다. 임금님의 종인 제가 나가서 저 필리스티아 사람과 싸우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33 그러자 사울은 다윗을 말렸다. “너는 저 필리스티아 사람에게 마주 나가 싸우지 못한단다. 저자는 어렸을 때부터 전사였지만, 너는 아직도 소년이 아니냐?” 37 다윗이 말을 계속하였다. “사자의 발톱과 곰의 발톱에서 저를 빼내 주신 주님께서 저 필리스티아 사람의 손에서도 저를 빼내 주실 것입니다.” 그제야 사울은 다윗에게 허락하였다. “그러면 가거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기를 빈다.” 40 그러고 나서 다윗은 자기의 막대기를 손에 들고, 개울가에서 매끄러운 돌멩이 다섯 개를 골라서 메고 있던 양치기 가방 주머니에 넣은 다음, 손에 무릿매 끈을 들고 그 필리스티아 사람에게 다가갔다. 41 필리스티아 사람도 방패병을 앞세우고 나서서 다윗에게 점점 가까이 다가왔다. 42 그런데 필리스티아 사람은 다윗을 보더니, 그가 볼이 불그레하고 용모가 아름다운 소년에 지나지 않았으므로 그를 업신여겼다. 43 필리스티아 사람이 다윗에게 “막대기를 들고 나에게 오다니, 내가 개란 말이냐?” 하고는, 자기 신들의 이름으로 다윗을 저주하였다. 44 필리스티아 사람이 다시 다윗에게 말하였다. “이리 와라. 내가 너의 몸을 하늘의 새와 들짐승에게 넘겨주겠다.” 45 그러자 다윗이 필리스티아 사람에게 이렇게 맞대꾸하였다. “너는 칼과 표창과 창을 들고 나왔지만, 나는 네가 모욕한 이스라엘 전열의 하느님이신 만군의 주님 이름으로 나왔다. 46 오늘 주님께서 너를 내 손에 넘겨주실 것이다. 나야말로 너를 쳐서 머리를 떨어뜨리고, 오늘 필리스티아인들 진영의 시체를 하늘의 새와 들짐승에게 넘겨주겠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이스라엘에 계시다는 사실을 온 세상이 알게 하겠다. 47 또한 주님께서는 칼이나 창 따위로 구원하시지 않는다는 사실도, 여기 모인 온 무리가 이제 알게 하겠다. 전쟁은 주님께 달린 것이다. 그분께서 너희를 우리 손에 넘겨주실 것이다.” 48 필리스티아 사람이 다윗을 향하여 점점 가까이 다가오자, 다윗도 그 필리스티아 사람을 향하여 전열 쪽으로 날쌔게 달려갔다. 49 그러면서 다윗은 주머니에 손을 넣어 돌 하나를 꺼낸 다음, 무릿매질을 하여 필리스티아 사람의 이마를 맞혔다. 돌이 이마에 박히자 그는 땅바닥에 얼굴을 박고 쓰러졌다. 50 이렇게 다윗은 무릿매 끈과 돌멩이 하나로 그 필리스티아 사람을 누르고 그를 죽였다. 다윗은 손에 칼도 들지 않고 그를 죽인 것이다. 51 다윗은 달려가 그 필리스티아 사람을 밟고 선 채, 그의 칼집에서 칼을 뽑아 그를 죽이고 목을 베었다. 필리스티아인들은 저희 용사가 죽은 것을 보고 달아났다.

 

 

+ First Reading, 1 Samuel 17:32-33, 37, 40-51

32 David spoke to Saul: "Let your majesty not lose courage. I am at your service to go and fight this Philistine." 33 But Saul answered David, "You cannot go up against this Philistine and fight with him, for you are only a youth, while he has been a warrior from his youth." 37 David continued: "The LORD, who delivered me from the claws of the lion and the bear, will also keep me safe from the clutches of this Philistine."Saul answered David, "Go! the LORD will be with you." 40 Then, staff in hand, David selected five smooth stones from the wadi and put them in the pocket of his shepherd's bag. With his sling also ready to hand, he approached the Philistine. 41 With his shield bearer marching before him, the Philistine also advanced closer and closer to David. 42 When he had sized David up, and seen that he was youthful, and ruddy, and handsome in appearance, the Philistine held David in contempt. 43 The Philistine said to David, "Am I a dog that you come against me with a staff?" Then the Philistine cursed David by his gods 44 and said to him, "Come here to me, and I will leave your flesh for the birds of the air and the beasts of the field." 45 David answered him:"You come against me with sword and spear and scimitar, but I come against you in the name of the LORD of hosts, the God of the armies of Israel that you have insulted. 46 Today the LORD shall deliver you into my hand; I will strike you down and cut off your head. This very day I will leave your corpse and the corpses of the Philistine army for the birds of the air and the beasts of the field; thus the whole land shall learn that Israel has a God. 47 All this multitude, too, shall learn that it is not by sword or spear that the LORD saves. For the battle is the LORD's and he shall deliver you into our hands." 48 The Philistine then moved to meet David at close quarters, while David ran quickly toward the battle line in the direction of the Philistine. 49 David put his hand into the bag and took out a stone, hurled it with the sling, and struck the Philistine on the forehead. The stone embedded itself in his brow, and he fell prostrate on the ground. 50 Thus David overcame the Philistine with sling and stone; he struck the Philistine mortally, and did it without a sword. 51 Then David ran and stood over him; with the Philistine's own sword which he drew from its sheath he dispatched him and cut off his head.

 

 

묵상) 골리앗이 다가오자 다윗은 주머니에서 돌 하나를 꺼내어 팔매질을 하여 골리앗의 이마를 맞힙니다. 돌이 이마에 박히자 골리앗은 기절하여 땅바닥에 쓰러집니다. 다윗은 칼도 없이 돌맹이 하나로 필리스티아 장수 골리앗을 눌러 이긴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주님께서는 연약한 어린아이를 통해도 당신의 백성을 구하십니다.

 

 

 

 

 

+ 마르코 3,1-6 

< 안식일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

 

해설)  목숨이 위태로운 경우가 아니면 안식일에 병자를 치료해서는 안 되는 것이 유다율법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율법이 안식일의 주인이 아니라 사람의 아들이 안식일의 주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이라 하더라도 병자를 고쳐 주는 것이 선행이라고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의 규정보다 사람을 더 아끼고 사랑하십니다.

 

  

그때에 1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 그곳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2 사람들은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3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일어나 가운데로 나와라.”하시고, 4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5 그분께서는 노기를 띠시고 그들을 둘러보셨다.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몹시 슬퍼하시면서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뻗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rk 3:1-6

1 Jesus entered the synagogue. There was a man there who had a withered hand. 2 They watched Jesus closely to see if he would cure him on the sabbath so that they might accuse him. 3 He said to the man with the withered hand, "Come up here before us." 4 Then he said to the Pharisees, "Is it lawful to do good on the sabbath rather than to do evil, to save life rather than to destroy it?" But they remained silent. 5 Looking around at them with anger and grieved at their hardness of heart, Jesus said to the man, "Stretch out your hand." He stretched it out and his hand was restored. 6 The Pharisees went out and immediately took counsel with the Herodians against him to put him to death.

 

 

묵상)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손을 펴라'고 하십니다. 예수님의 한 말씀으로 그 사람의 손이 성하게 됩니다. 무질서한 욕망으로 일그러진 우리의 몸과 온갖 탐욕으로 찌그러진 우리의 마음을 보시고 예수님께서 '몸과 마음을 펴라'고 하십니다. 예수님의 한 말씀으로 우리의 몸과 마음과 영혼은 치유될 것입니다.

 

 

 

 

필리스티아인을 상대로 다윗이 나서자 그들은 다윗을 업신여깁니다. 그러나 필리스티아의 장수 골리앗은 다윗의 돌맹이 하나에 쓰러집니다. 주님께서 다윗과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업신여기는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치십니다. 주님은 업신여김 받은 이들과 함께 하신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알게 하십니다.

 

 

2018년 01월 17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Talk To Me - Love Jesus

 

 

안식일에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치시다.

+  마르코 3,1-6

  

1.  안식일 규정을 위반하는 것은 율법을 어기는 것이라고 생각한 바리사이들과 비록 안식일지언정 고통 받는 사람을 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예수님께는 있지만 그들에게 없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지키는 율법의 문제점은 무엇입니까? 그들은 손이 오그라진 사람의 손이 펴지는 기적을 목격하고도 마음이 완고해진 이유는 무엇입니까? 왜 예수님을 없애려는 생각을 합니까?

 

 

2. 살면서 때로 하느님의 뜻보다 나의 생각이나 판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까? 사람들을 대할 때 사랑보다 나의 기준에 맞추거나 편견을 갖고 대하지 않습니까? 누군가 잘되면 그를 헐뜯거나, 어떤 실수를 하지 않을까 지켜보면서 불행을 빈 적은 없었습니까? 누군가 나보다 앞서면 나의 공로가 바라는 것 같아 화가 납니까? 예수님께서 마음이 완고한 자들을 보시고 마음이 아파 슬퍼하셨듯, 나의 완고한 모습을 바라보시며 슬퍼하고 계신 것은 아닐까요? 욕심과 교만 때문에 자꾸 움켜쥐려고만 하는 나의 두 손을 펴서 "손을 뻗어라" 라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을 향해 뻗어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 :

 

Wednesday 17 Memorial of Saint Antony, Abbot

1 Samuel 17:32-33, 37, 40-51 / Mark 3:1-6

 

Saint Antony was born to a wealthy family in Upper Egypt in 251 but lived a life of solitude and prayer in the desert. He is regarded as the Father of Christian Monasticism because he was the first hermit to form communities of hermits. He was much sought after by kings, bishops and crowds of people seeking advice. He died in his hermitage on Mount Kolzim, near the Red Sea, at the age of 105.

 

In our first reading from Samuel we see that Saul’s army has been in battle for some time with the Philistines and have not been able to overcome them. The battle field is not far from Bethlehem and the time is about the eleventh century before Christ. David now arrives and we read the familiar story of how he alone – with very little weaponry – slew Goliath. He is able to do so because God’s favor rests on him but also because he did it in the name of the Lord.

 

The Gospel reading continues yesterday’s theme of the Sabbath day. Today we see Christ healing a man even though any form of work was prohibited. Even though he was doing good and healing an invalid the Pharisees now seek to silence him permanently.

 

 

Prayer :

"Lord, in your victory over sin and death on the cross and in your resurrection you give us the assurance of sharing in the eternal rest of heaven. Transform my heart with your love that I may freely serve my neighbor for his good and find joy and refreshment in the celebration of Sunday as the Lord's Day."   Amen.  

 

 

 

성 안토니오(Saint Anthony)

 

축       일  :   01월 17일

신       분  :   수도원장, 수도승

활동지역  :   이집트(Egypt)

활동년도  :   251-356년

같은이름  :   안또니오, 안또니우스, 안소니, 안토니우스, 앤서니, 앤소니, 앤터니

 

 

성 안토니우스(Antonius, 또는 안토니오)는 수도 생활의 창시자로 공경을 받는다. 왜냐하면 그가 처음으로 은수자들을 한데 모아서 다소 산만한 형태이긴 하지만 처음으로 공동체 생활을 시작하였고, 그들에 대하여 어떤 권위를 행사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자신은 고독하고 한적한 독수 생활을 오랫동안 계속하였다.

 

251년 이집트 중부 코마나(Comana)의 부유한 그리스도교 가정에서 태어난 성 안토니우스는 20세 되던 해에 부모가 사망하였는데, 하루는 부자 청년에 관한 복음 말씀을 듣고 하느님께 자신을 온전히 봉헌할 결심을 하게 되었다. 그래서 우선 자기에게 남겨진 유산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준 다음 남부 이집트의 고향 근처 산을 찾아다니면서 은수자의 지도를 받으며 독수 생활을 시작하고, 기도와 연구 및 자급자족을 위한 노동을 했다. 그러다가 그는 맹렬한 영적, 육적인 유혹으로 한 동안 고생하였으나 끝내 이를 극복한 뒤에 그 주위에 제자들이 모여들었다고 전한다.

 

312년에 그는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산기슭에 있는 빈 무덤 동굴에 거처를 마련하고 15년 동안 노동과 기도 그리고 성서 읽기에 전념하며 엄격한 독수 생활을 했다. 그 후 나일 강 끝에 자리한 피스피르(Pispir) 산에 들어갔다가 텅 비어 있는 성채를 발견하고, 입구를 막아 찾아오는 사람을 만나지 않고 약 20년 동안 또다시 독수생활을 했다.

 

이 때 그의 뛰어난 성덕과 수많은 기적에 관한 소문을 듣고 여러 가지 소망을 지닌 사람들이 성 안토니우스를 찾아와서 충고를 청하고 또 어떻게 사는지 살피러 왔다. 제자가 되기를 원하였던 많은 사람들에 의해 은수자들의 집단이 여러 곳에 생겨났는데, 그 중 니트리아(Nitria)와 스케티스(Scetis)가 유명하다. 이들은 공동체 생활을 하지 않고 각자 움막에서 살면서 주일이나 축일에 성체성사를 거행하고 영적 스승인 성 안토니우스에게서 지도를 받았다.

 

그러나 성 안토니우스는 독수자로서 더욱 충실한 삶을 살기 위해 홍해 근처에 있는 콜짐(Kolzim)이라는 높은 산으로 들어가 은둔소를 정하고 기도와 수덕 생활에 열중하였다. 성 안토니우스는 아리우스주의(Arianism)에 대항하여 정통 교리를 옹호해 달라는 알렉산드리아의 주교 성 아타나시우스(Athanasius, 5월 2일)의 청을 받고 알렉산드리아로 간 일 외에는 죽을 때까지 그곳을 떠나지 않았다. 만일 전승이 옳다고 한다면 그는 356년 10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성 안토니우스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가 전해진 이유는 그를 개인적으로 잘 알고 지내던 성 아타나시우스가 기록한 “안토니우스의 생애”(Vita Antonii)가 전해 내려오기 때문이다. 이 책을 보면 사막의 은수자들이 환상이나 혹은 무모한 짓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아니라, 지혜로우며 영적인 사람임과 동시에 학문이 뛰어났으며 하느님을 섬기는 생활이 엄격하였다고 한다. 성 안토니우스는 생전이나 사후나 큰 영향을 끼쳤으며, 그에 대한 공경은 단순한 호기심이나 일시적인 사건이 아니라 지금까지도 계속되는 하느님의 종에 대한 사랑 때문이다. 성 안토니우스는 '사막의 교부', '모든 수도자들의 원조', '은수자들의 아버지'로도 불린다. 그의 휘장으로 묘사되는 그림은 돼지와 종이다.

 

 

출처 : 가톨릭 홈

 

성 안토니오 아빠스 자세히 보기

 

 

 

 

매일미사_2018년 01월17일 수요일(백)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https://app.box.com/s/800jb1smuicfzj59uaqc1ozkgp02lfdn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