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2일

12/11/2017

2017년 12월12일(자) 대림 제2주간 화요일

Feast of Our Lady of Guadalupe

 

 

 

 

+ 이사야서 40,1-11

<하느님께서 당신의 백성을 위로하신다. >


해설) 자비로우신 주님께서 오십니다. 오시는 주님을 맞이하기 위하여 그 길을 준비해야 합니다. 벌판에 큰길을 내고 골짜기를 메우고 산과 언덕은 깎아내고 절벽은 평지를 만들고 비탈진 산골길은 넓혀야 합니다. 평화의 메시아께서 오시기 때문입니다. 그분께서 오시면 하느님의 영광이 나타나고 그러면 모든 사람들이 그 영광을 볼 것입니다.

 

 

1 위로하여라, 위로하여라, 나의 백성을. ─ 너희의 하느님께서 말씀하신다.─ 2 예루살렘에게 다정히 말하여라. 이제 복역 기간이 끝나고 죗값이 치러졌으며, 자기의 모든 죄악에 대하여, 주님 손에서 갑절의 벌을 받았다고 외쳐라. 3 한 소리가 외친다. “너희는 광야에 주님의 길을 닦아라. 우리 하느님을 위하여 사막에 길을 곧게 내어라. 4 골짜기는 모두 메워지고, 산과 언덕은 모두 낮아져라. 거친 곳은 평지가 되고, 험한 곳은 평야가 되어라. 5 이에 주님의 영광이 드러나리니, 모든 사람이 다 함께 그것을 보리라. 주님께서 친히 이렇게 말씀하셨다.” 6 한 소리가 말한다. “외쳐라.” “무엇을 외쳐야 합니까?” 하고 내가 물었다. “모든 인간은 풀이요, 그 영화는 들의 꽃과 같다. 7 주님의 입김이 그 위로 불어오면,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든다. 진정 이 백성은 풀에 지나지 않는다. 8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들지만, 우리 하느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 있으리라.” 9 기쁜 소식을 전하는 시온아, 높은 산으로 올라가라. 기쁜 소식을 전하는 예루살렘아, 너의 목소리를 한껏 높여라. 두려워 말고 소리를 높여라. 유다의 성읍들에게, “너희의 하느님께서 여기에 계시다.” 하고 말하여라. 10 보라, 주 하느님께서 권능을 떨치며 오신다. 당신의 팔로 왕권을 행사하신다. 보라, 그분의 상급이 그분과 함께 오고, 그분의 보상이 그분 앞에 서서 온다. 11 그분께서는 목자처럼 당신의 가축들을 먹이시고, 새끼 양들을 팔로 모아 품에 안으시며, 젖 먹이는 어미 양들을 조심스럽게 이끄신다.

 

 

+ First Reading, Isaiah 40:1-11

1 Comfort, give comfort to my people, says your God. 2 Speak to the heart of Jerusalem, and proclaim to herthat her service has ended, that her guilt is expiated, That she has received from the hand of the LORD double for all her sins. 3 A voice proclaims: In the wilderness prepare the way of the LORD! Make straight in the wasteland a highway for our God! 4 Every valley shall be lifted up, every mountain and hill made low; The rugged land shall be a plain, the rough country, a broad valley. 5 Then the glory of the LORD shall be revealed, and all flesh shall see it together; for the mouth of the LORD has spoken. 6 A voice says, “Proclaim!” I answer, “What shall I proclaim?” “All flesh is grass, and all their loyalty like the flower of the field. 7 The grass withers, the flower wilts, when the breath of the LORD blows upon it.” “Yes, the people is grass! 8 The grass withers, the flower wilts, but the word of our God stands forever.” 9 Go up onto a high mountain, Zion, herald of good news! Cry out at the top of your voice, Jerusalem, herald of good news! Cry out, do not fear! Say to the cities of Judah: Here is your God! 10 Here comes with power the Lord GOD, who rules by his strong arm; Here is his reward with him, his recompense before him. 11 Like a shepherd he feeds his flock; in his arms he gathers the lambs, Carrying them in his bosom, leading the ewes with care.

 

 

묵상) 우리의 인생은 한낱 풀 한포기와 같고 그 영화는 들에 핀 꽃과 같습니다. 풀은 시들고 꽃은 지지만 주님의 말씀은 영원합니다. 이제 새로운 출애굽이 시작될 것입니다. 주님께서 양 떼를 이끄는 목자처럼 당신 백성과 함께 걸어가실 것입니다. 주님께서 함께 하실 때에, 주님 자신이 바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분명한 길입니다.

 

 

 

 

 

 

+ 마태오 18,12-14

<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잃어버리는 것은 하느님의 뜻이 아니다. >

 

해설)  어떤 목자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중의 한 마리가 길을 잃고 헤매면, 목자는 그 길 잃은 양 한 마리를 찾아 나설 것입니다. 그러다 목자가 그 길 잃은 양을 찾게 되면, 그 되찾은 양 때문에 기뻐합니다. 이와 같이 하느님께서도 회심하지 않는 사람들보다도 회개하여 되돌아온 죄인 한 사람 때문에 기뻐하십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2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떤 사람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가운데 한 마리가 길을 잃으면,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남겨 둔 채 길 잃은 양을 찾아 나서지 않느냐? 13 그가 양을 찾게 되면,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는데, 길을 잃지 않은 아흔아홉 마리보다 그 한 마리를 두고 더 기뻐한다. 14 이와 같이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잃어버리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8:12-14

12 What is your opinion? If a man has a hundred sheep and one of them goes astray, will he not leave the ninety-nine in the hills and go in search of the stray? 13 And if he finds it, amen, I say to you, he rejoices more over it than over the ninety-nine that did not stray. 14 In just the same way, it is not the will of your heavenly Father that one of these little ones be lost.

 

 

묵상) 모든 인간은 사랑 자체이신 하느님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부모의 마음은 하늘과 같을 것입니다. 자녀들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잃지 않으려는 부모의 마음은 하느님의 마음과 같습니다. 그 자식이 비록 길을 잃은 자식이고 부모를 거역한 자식일지라도 그 자식을 버릴 수 없는 부모의 마음이 곧 하느님의 마음입니다.

 

 

 

 

 

인간의 영화는 들에 핀 꽃과 같습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꽃들도 결국 시들고 맙니다. 그러나 작은 꽃들 하나하나도 주님께서는 살피십니다. 주님께서 만드신 어느 것 하나도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당신 모상대로 만드셨으며 당신 아들을 바쳐 구원하십니다. 우리는 하느님 안에서 모두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Comfort ye and Every valley" from Handel's Messiah

 

 

 

되찾은 양의 비유

+ 마태오 18,12-14

 

 

1. 나는 목자이신 주님을 어떻게 따르며 살고 있습니까? 나는 주님과 함께할 때 어떤 위로와 평화를 느낍니까? 주님께서는 나를 어디로 인도하고 계십니까?

 

2. 지금 나는 한 마리의 길 잃은 양과 같은 삶을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삶 속에서 짓는 죄의 무게 때문에 주님을 떠나 너무 멀리 와있는 것은 아닙니까? 나를 애타게 찾고 계신 주님의 음성을 느껴보십시오 그리고 나를 찾고서 기뻐하실 주님의 모습을 상상해 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 :

 

 

Tuesday of the Second Week of Advent

Isaiah 40:1-11 / Matthew 18:12-14

 

 

In our first reading from the Prophet Isaiah we read of how God will come to console his people and to tell his people that their sin has been atoned for. The concluding part of the text tells us that God is like a shepherd who will feed his flock and gather his lambs in his arms.

 

In our very short gospel text Jesus uses a parable about a shepherd who goes in search of one stray sheep and then rejoices when he gets it back. Jesus concludes by saying that God rejoices when someone who has strayed from the right path returns to the true path. This again is a reminder to us to look closely at our own lives and to make amends for anything that it is not in keeping with the values of the Gospel. Now is the time to repent of our sins while knowing that God is our consolation and that he rejoices at our return.

 

 

Prayer :

"Lord, teach me your way of humility and simplicity of heart that I may find perfect joy in you. May your light shine through me that others may see your truth and love and find hope and peace in you."  Amen 

 

 

 

복자 예로니모 라누치 (Blessed Jerome Ranuzzi)

 

 

축       일  :   12월 12일

신       분  :   수사

활동지역  :   

활동년도  :   1455년 경

같은이름  :   예로니무스, 제로니모, 제롬, 지롤라모, 히에로니모, 히에로니무스

 

 

히에로니무스(Hieronymus, 또는 예로니모)는 이탈리아 우르비노(Urbino) 교외의 소읍인 바도(Vado)의 산탄젤로(Sant'Angelo)에서 태어나 성모의 종 수도회에 입회하였다. 서원 후 그는 볼로냐(Bologna) 대학에 가서 신학박사 학위를 수여받고, 사제로 서품되면서부터 교수생활을 시작하였다. 그는 현실적인 직책과 영적 생활의 조화를 이룰 줄 아는 사람으로 뛰어났기 때문에 ‘좋은 권고를 주는 천사’로 불리었다. 이 때문에 우르비노의 공작에게 천거되어 프리데릭의 궁중에서 한동안 일하다가, 원래의 수도원으로 돌아와서 곧 운명하였다. 그에 대한 공경은 1775년 교황 비오 6세(Pius VI)에 의해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7년 12월12일(자) 대림 제2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ykb5qxiyvdkdy66oxs1vglyzge4ddvjs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