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04일

12/03/2017

12월04일(자) 대림 제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First Week of Advent

 

 

 

 

+ 이사야서 2, 1-5

<주님께서 영원한 평화의 하느님 나라로 모든 민족들을 모아들이신다.>


해설) 하느님의 구원은 세상 모든 사람에게 공평하게 주어집니다. 이사야 예언자는 유다인의 민족적 우월주의가 아니라, 선인들과 악인들에게도 구원을 주시는 하느님의 자비와 구원의 약속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은 하느님의 뜻을 알고 자기 삶의 태도를 바꾸려는 회개의 표현입니다.

 

 

1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관하여 환시로 받은 말씀. 2 세월이 흐른 뒤에 이러한 일이 이루어지리라. 주님의 집이 서 있는 산은 모든 산들 위에 굳게 세워지고, 언덕들보다 높이 솟아오르리라. 모든 민족들이 그리로 밀려들고 3 수많은 백성들이 모여 오면서 말하리라. “자, 주님의 산으로 올라가자. 야곱의 하느님 집으로! 그러면 그분께서 당신의 길을 우리에게 가르치시어, 우리가 그분의 길을 걷게 되리라.” 이는 시온에서 가르침이 나오고,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말씀이 나오기 때문이다. 4 그분께서 민족들 사이에 재판관이 되시고, 수많은 백성들 사이에 심판관이 되시리라. 그러면 그들은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리라. 한 민족이 다른 민족을 거슬러 칼을 쳐들지도 않고, 다시는 전쟁을 배워 익히지도 않으리라. 5 야곱 집안아, 자,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 First Reading, Isaiah 2:1-5

1 This is what Isaiah, son of Amoz, saw concerning Judah and Jerusalem. 2 In days to come, The mountain of the LORD's house shall be established as the highest mountain and raised above the hills. All nations shall stream toward it; 3 many peoples shall come and say: "Come, let us climb the LORD's mountain, to the house of the God of Jacob, That he may instruct us in his ways, and we may walk in his paths." For from Zion shall go forth instruction, and the word of the LORD from Jerusalem. 4 He shall judge between the nations, and impose terms on many peoples. They shall beat their swords into plowshares and their spears into pruning hooks; One nation shall not raise the sword against another, nor shall they train for war again. 5 O house of Jacob, come, let us walk in the light of the LORD!

 

 

묵상) 대림절은 주님과 하느님 나라를 기다리는 기간입니다. 장차 다가 올 하느님의 나라는 참 평화 위에 세워지는 하느님 사랑의 나라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의 자세로 기다려야 합니다. 이기적인 마음을 버리고 미움과 시기와 질투와 분노의 속마음을 씻어 버리는 것이 세상을 구원하러 오시는 주님을 기다리는 몸가짐과 마음가짐입니다.

 

 

 

 

 

 

+ 마태오 8, 5-11

<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하늘 나라로 모여 올 것이다. >

 

해설)  백인대장은 이방인이지만 예수님이 얼마나 거룩한 분이며 또 얼마나 전능하신 분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백인대장은 예수님의 능력을 믿고 있습니다. 믿고 바라는 마음 안에 하느님의 자비와 은총이 내립니다. 예수님의 한 말씀으로 모든 사람의 병이 낫게 될 것이며, 예수님의 한 말씀으로 사람들의 영혼도 치유될 것입니다.

 

 

5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에 들어가셨을 때에 한 백인대장이 다가와 도움을 청하였다. 6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주님, 제 종이 중풍으로 집에 드러누워 있는데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7 예수님께서 “내가 가서 그를 고쳐 주마.” 하시자, 8 백인대장이 대답하였다. “주님,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모실 자격이 없습니다. 그저 한 말씀만 해 주십시오. 그러면 제 종이 나을 것입니다. 9 사실 저는 상관 밑에 있는 사람입니다만 제 밑으로도 군사들이 있어서, 이 사람에게 가라 하면 가고 저 사람에게 오라 하면 옵니다. 또 제 노예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합니다.” 10 이 말을 들으시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이스라엘의 그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11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모여 와,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함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8:5-11

5 When Jesus entered Capernaum, a centurion approached him and appealed to him, 6 saying, "Lord, my servant is lying at home paralyzed, suffering dreadfully." 7 He said to him, "I will come and cure him." 8 The centurion said in reply, "Lord, I am not worthy to have you enter under my roof; only say the word and my servant will be healed. 9 For I too am a man subject to authority, with soldiers subject to me. And I say to one, 'Go,' and he goes; and to another, 'Come here,' and he comes; and to my slave, 'Do this,' and he does it." 10 When Jesus heard this, he was amazed and said to those following him, "Amen, I say to you, in no one in Israel have I found such faith. 11 I say to you, many will come from the east and the west, and will recline with Abraham, Isaac, and Jacob at the banquet in the Kingdom of heaven."

 

 

묵상)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탄생은 하느님 나라의 시작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으로 하느님의 다스리심이 시작됩니다. 백인대장처럼 간절히 믿고 바라는 그 마음 안에 하느님의 은총과 축복이 내릴 것입니다. 대림 시기를 맞아 하느님의 나라, 즉 하느님의 통치와 하느님의 다스림이 우리 마음 안에 임하시기를 청합니다.

 

 

 

 

 

백인대장은 예수님께 대한 굳은 믿음으로 자기 종의 치유를 청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한 말씀으로 백인대장의 종을 낫게 하셨습니다. 대림시기를 시작하는 오늘 우리도 굳은 믿음과 겸손한 마음으로 예수님께서 우리를 치유시켜 완전하게 해주시기를 청합니다. 깨끗하게 준비된 우리의 마음 안에 주님의 은총과 축복이 내릴 것입니다.

 

 

2017년 12월 04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O come, O come, Emmanuel - (Piano/Cello) - The Piano Guys

 

 

 

백인대장의 병든 종을 고치시다.

+ 마태 8 5-11

 

 

1.  백인대장은 어떤 마음으로 예수님을 찾아갑니까? 그는 다른 사람들을 다스리는 힘과 능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어떻게 자신의 한계를 바로 알았고 예수님의 능력을 굳게 믿었습니까?

 

2. 나는 어떤 것을 믿고 의지하며 삽니까? 오로지 세상적인 능력이나 재물만이 나를 영원히 지켜줄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까? 내가 주님을 찾을 때는 언제입니까? 기쁘고 감사할 때입니까? 아니면 슬프고 고통 받고 있을 때 입니까? 굳은 믿음을 갖기 위해 내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Today’s Reflection :

 

 

Monday of the First Week of Advent

Isaiah 2:1-5 / Matthew 8:5-11

 

 

The readings throughout the Advent Season help us to prepare for the coming of Christ at Christmas by putting certain images and thoughts before us regarding the Son of God. We begin today with a text from the Prophet Isaiah which is one of the major prophetic writings of the Old Testament and which began to be written down in 744 BC. In today’s text we are told that people will stream to the Lord’s Temple and that there will be a time of peace and prosperity between nations and peoples.

 

In the gospel from St Matthew we have the cure of the centurion’s servant. When Jesus said that he would go the centurion’s house the man said that he didn’t have to do that – all he had to do was to say the word and the servant would be cured. The man had tremendous faith in Jesus and in his word and it is this example of faith which we are to ponder on today. This is the faith that we are each called to have and to demonstrate if the birth of Christ at Christmas is to have any meaning in our lives and if we are to reach eternal life.

 

 

Prayer :

“Heavenly Father, you sent us your Son that we might be freed from the tyranny of sin and death. Increase my faith in the power of your saving word and give me freedom to love and serve others with generosity and mercy as you have loved me.”  Amen 

 

 

 

성 마루타 (Saint Maruthas)

 

 

축       일  :   12월 04일

신       분  :   주교

활동지역  :   메소포타미아(Mesopotamia)

활동년도  :   +415년경

같은이름  :   마루따, 마루따스, 마루타스

 

 

페르시아 국경 지방의 티그리스(Tigris) 강과 반(Van) 호수 중간에 위치한 마이페르카트(Maiferkat)의 주교인 성 마루타는 사푸르 왕의 박해 동안 일어난 순교역사를 기록하고 또 수많은 유해를 마르티로폴리스라 부르는 도시로 이장하였다. 또 그는 순교자를 찬양하는 찬미가를 여러 편 지었고, 시리아 교회에서 성무일도를 바칠 때마다 사용토록 하였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7년 12월04일(자) 대림 제1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yhkb51rt62hwyjy7jmg1cxssfusfqgcp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