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11일

09/10/2017

9월11일(녹)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wen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 콜로새 1, 24-2,3

과거의 모든 시대에 감추어져 있던 신비를 선포하는 일을 완수하려고, 나는 교회의 일꾼이 되었습니다. >


해설) 하느님의 심오한 진리가 과거에는 사람들에게 감추어져 있었는데 이제는 주님의 성도들에게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심오한 진리가 얼마나 풍성하고 영광스러운 것인지 알게 하십니다. 이 심오한 진리는 이방인도 예수 그리스도를 믿을 수 있게 된다는 것과 하느님의 영광을 차지할 수 있게 된다는 것입니다.

 

 

형제 여러분, 24 이제 나는 여러분을 위하여 고난을 겪으며 기뻐합니다. 그리스도의 환난에서 모자란 부분을 내가 이렇게 그분의 몸인 교회를 위하여 내 육신으로 채우고 있습니다. 25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위하여 당신 말씀을 선포하는 일을 완수하라고 나에게 주신 직무에 따라, 나는 교회의 일꾼이 되었습니다. 26 그 말씀은 과거의 모든 시대와 세대에 감추어져 있던 신비입니다. 그런데 그 신비가 이제는 하느님의 성도들에게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27 하느님께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 나타난 이 신비가 얼마나 풍성하고 영광스러운지 성도들에게 알려 주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그 신비는 여러분 가운데에 계신 그리스도이시고, 그리스도는 영광의 희망이십니다. 28 우리는 이 그리스도를 선포합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사람으로 굳건히 서 있게 하려고, 우리는 지혜를 다하여 모든 사람을 타이르고 모든 사람을 가르칩니다. 29 이를 위하여 나는 내 안에서 힘차게 작용하는 그리스도의 기운을 받아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2,1 사실 여러분과 라오디케이아에 있는 이들, 그리고 내 얼굴을 직접 보지 못한 모든 이들을 위하여 내가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여러분이 알기 바랍니다. 2 내가 이렇게 하는 것은 여러분과 그들이 마음에 용기를 얻고 사랑으로 결속되어, 풍부하고 온전한 깨달음을 모두 얻고 하느님의 신비 곧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을 갖추게 하려는 것입니다. 3 그리스도 안에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물이 숨겨져 있습니다.

 

 

+ First Reading, Colossians 1:24–2:3

Brothers and sisters, 24 I rejoice in my sufferings for your sake, and in my flesh I am filling up what is lacking in the afflictions of Christ on behalf of his Body, which is the Church, 25 of which I am a minister in accordance with God's stewardship given to me to bring to completion for you the word of God, 26 the mystery hidden from ages and from generations past. But now it has been manifested to his holy ones, 27 to whom God chose to make known the riches of the glory of this mystery among the Gentiles; it is Christ in you, the hope for glory. 28 It is he whom we proclaim, admonishing everyone and teaching everyone with all wisdom, that we may present everyone perfect in Christ. 29 For this I labor and struggle, in accord with the exercise of his power working within me. 2:1 For I want you to know how great a struggle I am having for you and for those in Laodicea and all who have not seen me face to face, 2 that their hearts may be encouraged as they are brought together in love, to have all the richness of assured understanding, for the knowledge of the mystery of God, Christ, 3 in whom are hidden all the treasures of wisdom and knowledge.

 

 

묵상)  모든 인간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서 성숙한 인간으로 하느님 앞에 바로 설 수 있도록 그리스도의 진리를 선포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하느님의 심오한 진리가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하느님의 참 지혜가 있습니다. 진리 자체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 세상의 온갖 지혜와 지식의 보화가 감추어져 있습니다.

 

 

 

 

 

 

+ 루카 6, 6-11

< 그들은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

 

해설)  목숨이 위태로운 경우가 아니면 안식일에 절대 환자를 치료해서는 안 되며 혹시 생명이 위독한 경우라면 안식일이라도 목숨을 구해야 된다는 것이 유다교의 법 해석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이라도 병자를 고쳐 주는 선행을 해야 한다고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안식일법의 준수보다 인간에 대한 사랑을 앞세우십니다.

 

 

6 안식일에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그곳에 오른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7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예수님을 고발할 구실을 찾으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8 예수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일어나 가운데에 서라.” 하고 이르셨다. 그가 일어나 서자 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묻겠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10 그러고 나서 그들을 모두 둘러보시고는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그렇게 하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11 그들은 골이 잔뜩 나서 예수님을 어떻게 할까 서로 의논하였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6:6-11

6 On a certain sabbath Jesus went into the synagogue and taught, and there was a man there whose right hand was withered. 7 The scribes and the Pharisees watched him closely to see if he would cure on the sabbath so that they might discover a reason to accuse him. 8 But he realized their intentions and said to the man with the withered hand, "Come up and stand before us." And he rose and stood there. 9 Then Jesus said to them, "I ask you, is it lawful to do good on the sabbath rather than to do evil, to save life rather than to destroy it?" 10 Looking around at them all, he then said to him, "Stretch out your hand." He did so and his hand was restored. 11 But they became enraged and discussed together what they might do to Jesus.

 

 

묵상)  오그라든 손이 원상태로 회복됩니다. 예수님께서 병자의 손을 원래 상태로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세상 만물을 원상태로 회복시키기 시작하셨으며, 병자를 고쳐 주심으로써 안식일의 참 의미를 밝히십니다. 안식일은 하느님의 참된 안식의 상징입니다. 만물이 회복되어 완성될 때에 참되고 거룩한 안식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오그라든 손을 펴고 오그라든 몸과 마음도 펴라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오그라져 있으며 자세와 태도는 잔뜩 웅크리고 굳어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두가 자유로운 사람이 되기를 원하십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 머물면 주님께서는 인간을 처음 만들 때 바로 그 원래의 상태로 우리 모두를 회복시키실 것입니다.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Thank You -  Jesus Army Songs

 

 

안식일에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치시다

+ 루카 6, 6-11

 

  

1.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생각하는 안식일에 대한 율법과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율법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예수님께는 있지만 그들에게 없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지키는 율법의 문제점은 무엇입니까? 그들은 손이 오그라진 사람의 손이 펴지는 기적을 목격하고도 마음이 완고해진 이유는 무엇입니까? 왜 예수님을 없애려는 생각을 합니까?

 

2. 나역시 살면서 하느님의 뜻보다 내 생각이나 판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습니까? 사람들을 대할 때 사랑하는 마음보다 선입견을 갖고 대하지 않습니까? 누군가 나보다 앞서거나 잘되면 시기하거나 못마땅해 하며 그를 헐뜯거나, 어떤 실수를 하지 않을까 지켜보면서 불행을 빈 적은 없었습니까? "손을 뻗어라" 라고 말씀하시는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욕심과 교만 때문에 자꾸 움켜쥐려고만 하는 나의 두 손을 예수님을 향해 뻗어보십시오.

 

 

 

 Today’s Reflection :

 

Colossians 1:24-2:3 / Luke 6:6-11

As we read St Paul’s letter to the Colossians we see Paul telling them that he is happy to suffer for them because he believes so completely in the message he brings them and in Christ who is their salvation. So precious is the gift which he is handing on that he is happy to bear any hardship for their sake even though he has never seen them. This is part of Paul’s writing style to encourage the people to remain faithful to the message.

 

In the Gospel text we again see Jesus in trouble with the Pharisees on a Sabbath day. He questions them and asks them if it is lawful to do good on the Sabbath because they would allow nothing to be done. What Christ does on the Sabbath is good for he healed a man with a withered hand. We are again reminded not to create too many laws and to make them our god but to serve God alone in purity and sincerity of heart.

 

 

Prayer :

"Lord, in your victory over sin and death on the cross and in your resurrection you give us the assurance of sharing in the eternal rest of heaven. Transform my heart with your love that I may freely serve my neighbor for his good and find joy and refreshment in the celebration of Sunday as the Lord's Day.".  Amen.  

 

 

 

성 요한 가브리엘 퍼보일러 (Saint John Gabriel Perboyre)

 

 

 

축       일  :   9월 11일

신       분  :   선교사, 신부, 순교자

활동지역  :   중국(China)

활동년도  :   1802-1840년

같은이름  :   가별, 얀, 요안네스, 요한네스, 이반, 장, 쟝, 조반니, 조안네스, 조한네스, 존, 죤, 지오반니, 페르보이르, 한스, 후안

 

 

1802년 1월 6일 프랑스 남부 카오르(Cahors) 교구에서 태어난 성 요한 가브리엘 퍼보일러(Joannes Gabriel Perboyre)는 15세 때에 강론을 듣고 외국으로 나가는 선교사가 되려는 꿈을 키웠다. 1818년 12월, 형과 함께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선교회에 입회하여 서원을 하고 1826년 파리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그러나 그의 소망과는 달리 첫 부임지는 생 플뢰르(Saint-Fleur) 신학교의 교수였고, 1832년에는 파리(Paris)에 수련자들을 위해 세워진 수련원의 부원장이 되었다. 늘 중국 선교에 대한 열망을 갖고 있던 그는 형이 중국에서 선교하다 죽은 후 더욱더 중국 선교 대한 원의를 다졌다.

 

마침내 그는 1835년에 중국으로 가는 선교사로 허락을 받고, 마카오를 거쳐 이듬해 6월 중국 땅에 도착해 선교활동을 시작하였다. 그로부터 2년 후에는 양쯔 강 근처 허베이 성[河北省]의 선교사제로 임명되었다. 그러던 중 1839년 제1차 아편전쟁이 발발하면서 중국 전역에서 유럽인들과 그리스도교에 대한 적대감이 고조되었다. 당국의 감시를 피해 다니던 그는 어느 신입교우의 밀고로 체포되었다. 1년여 동안 잔인한 고문을 당하면서도 끝까지 신앙을 지킨 그는 마침내 사형선고를 받고 '붉은 산'이라 불리는 언덕 위에서 십자가에 매달려 묶인 채 밧줄로 목이 졸려 교살당했다.

 

성 요한 가브리엘 퍼보일러 신부의 선교 활동과 순교는 중국 선교의 마중물이 되어 그리스도교가 중국 전체에 급속도로 퍼져나가는 계기가 되었다. 그는 1889년 11월 9일 교황 레오 13세(Leo XIII)에 의해 시복됨으로써, 중국 지역에서 순교한 이들 중에서 첫 번째로 시복된 인물이 되었다. 그리고 1996년 6월 2일 바티칸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9월11일(녹)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dr4bt58eoybfnutmwkfifp52h3q6pyq1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