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06일

08/05/2017

8월06 주일(백)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Feast of the Transfiguration of the Lord

 

 

빛나는 변화 (Manifestation of Glory)

 

오늘은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입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을 따로 데리고 높은 산으로 올라가십니다. 얼마 후 예수님의 모습이 영광스럽게 변하십니다. 그때에 하늘에서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는 소리가 들립니다.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변모는 부활의 영광을 미리 보여 준 사건입니다.

 

제1독서는 다니엘서입니다. 하늘에 옥좌가 있고 태곳적부터 계신 거룩한 분이 그 옥좌에 않으십니다. 이 신비스런 분의 옷은 눈같이 희고 머리털은 양털같이 윤이 납니다. 이 거룩한 분의 옥좌에서 불꽃이 일고 그 바퀴에서는 불길이 치솟습니다. 이 거룩하신 분은 역사를 다스리시고 심판하시는 하느님이십니다. 이때에 사람의 모습을 한 이가 하늘에서 구름을 타고 와서 태곳적부터 계신 거룩하신 분 앞으로 나아갑니다. 주권과 권세와 영화와 나라가 이 사람의 모습을 한 이에게 맡겨지고 인종이 다른 뭇 백성들의 섬김을 받게 됩니다. 사람의 아들의 주권은 스러지지 아니하고 영원할 것이며 그의 나라는 멸망하지 아니할 것입니다. 이 사람의 모습을 한 이가 곧 “사람의 아들”입니다.

 

제2독서는 베드로 2서의 말씀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 아버지로부터 영예와 영광을 받으십니다. 최고의 영광을 지니신 하느님께서 예수님을 가리켜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이 가지신 하느님의 능력으로 우리를 경건한 생활을 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주십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부르셔서 당신의 영광과 능력을 누리게 하신 하느님을 알아차리게 하십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영광과 능력을 힘입어 귀중하고 가장 훌륭한 약속을 받습니다. 하느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를 불러 주시고 뽑아 주십니다. 이제 우리의 주님이시며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영원한 나라로 들어가는 부활의 문이 활짝 열릴 것입니다.

 

오늘의 복음은 마태오 복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 생애의 최후를 맞이하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는 길에 타볼 산에서 당신의 영광을 드러내십니다. 제자들은 이 놀라운 신비를 체험하고 나서부터 하느님이신 예수님께서 우리와 같은 인간으로서 십자가의 길을 통하여 당신 영광으로 나아가시는 하느님의 구원 계획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활동은 십자가의 죽음으로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영광스런 변모는 장차 있을 부활의 표지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은 예수님의 마지막 승리에 참여할 것이며 예수님과 더불어 부활할 것입니다. 예수님 때문에 영적으로 육적으로 자기를 비우고 버릴 때 예수님께서 우리를 당신의 빛나는 모습으로 변화시키실 것입니다.

 

 

 

 

 

+ 다니엘 7, 9-10.13-14

< 그분의 옷은 눈처럼 희었다. >


해설)  하늘에 옥좌가 있고 태고적부터 계신 신비스런 분이 그 옥좌에 앉으십니다. 그 신비스런 분의 옷은 눈같이 희고 머리털은 양털같이 윤이 납니다. 그 옥좌에서는 불꽃이 일고 그 바퀴에서는 불길이 치솟습니다. 이 신비스런 분은 인간의 역사를 주관하시고 온 세상을 다스리시고 심판하시는 주님이십니다.

 

 

9 내가 보고 있는데, 마침내 옥좌들이 놓이고, 연로하신 분께서 자리에 앉으셨다. 그분의 옷은 눈처럼 희고, 머리카락은 깨끗한 양털 같았다. 그분의 옥좌는 불꽃 같고, 옥좌의 바퀴들은 타오르는 불 같았다. 10 불길이 강물처럼 뿜어 나왔다. 그분 앞에서 터져 나왔다. 그분을 시중드는 이가 백만이요, 그분을 모시고 선 이가 억만이었다. 법정이 열리고 책들이 펴졌다. 13 내가 이렇게 밤의 환시 속에서 앞을 보고 있는데, 사람의 아들 같은 이가 하늘의 구름을 타고 나타나 연로하신 분께 가자, 그분 앞으로 인도되었다. 14 그에게 통치권과 영광과 나라가 주어져, 모든 민족들과 나라들, 언어가 다른 모든 사람들이 그를 섬기게 되었다. 그의 통치는 영원한 통치로서 사라지지 않고, 그의 나라는 멸망하지 않는다.

 

 

+ First Reading, Daniel 7:9-10, 13-14

9 As I watched: Thrones were set up and the Ancient One took his throne. His clothing was bright as snow, and the hair on his head as white as wool; his throne was flames of fire, with wheels of burning fire. 10 A surging stream of fire flowed out from where he sat; Thousands upon thousands were ministering to him, and myriads upon myriads attended him. The court was convened and the books were opened. 13 As the visions during the night continued, I saw: One like a Son of man coming, on the clouds of heaven; When he reached the Ancient One and was presented before him, 14 The one like a Son of man received dominion, glory, and kingship; all peoples, nations, and languages serve him. His dominion is an everlasting dominion that shall not be taken away, his kingship shall not be destroyed.

 

 

 

 

 

+ 2베드 1, 16-19

< 우리도 하늘에서 들려온 그 소리를 들었습니다. >

 

해설)  최고의 영광을 지니신 하느님께서 당신의 아들을 가리켜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느님의 이 말씀으로 예언의 말씀이 더욱 확실해집니다. 예언은 성령에 이끌려서 하느님께로부터 말씀을 받아 전한 것입니다. 우리 마음속에 동이 트고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하느님의 말씀에 온 마음을 기울여야 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16 우리가 여러분에게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과 재림을 알려 줄 때, 교묘하게 꾸며 낸 신화를 따라 한 것이 아닙니다. 그분의 위대함을 목격한 자로서 그리한 것입니다. 17 그분은 정녕 하느님 아버지에게서 영예와 영광을 받으셨습니다. 존귀한 영광의 하느님에게서, “이는 내 아들, 내가 사랑하는 이, 내 마음에 드는 이다.” 하는 소리가 그분께 들려왔을 때의 일입니다. 18 우리도 그 거룩한 산에 그분과 함께 있으면서, 하늘에서 들려온 그 소리를 들었습니다. 19 이로써 우리에게는 예언자들의 말씀이 더욱 확실해졌습니다. 여러분의 마음속에서 날이 밝아 오고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어둠 속에서 비치는 불빛을 바라보듯이 그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 Second Reading, 2 Peter 1:16-19

Beloved: 16 We did not follow cleverly devised myths when we made known to you the power and coming of our Lord Jesus Christ, but we had been eyewitnesses of his majesty. 17 For he received honor and glory from God the Father when that unique declaration came to him from the majestic glory, "This is my Son, my beloved, with whom I am well pleased." 18 We ourselves heard this voice come from heaven while we were with him on the holy mountain. 19 Moreover, we possess the prophetic message that is altogether reliable. You will do well to be attentive to it, as to a lamp shining in a dark place, until day dawns and the morning star rises in your hearts.

 

 

 

 

 

+ 마태오17, 1-9 

<  예수님의 얼굴은 해처럼 빛났다. >

 

해설)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사건은 그리스도께서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것과 인간들 가운데 하느님의 참된 초막과 참된 거처를 완성하실 분이시라는 것을 제자에게 확신시키는 사건입니다. 하느님의 뜻은 그리스도를 통하여 새로운 파스카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부활을 통하여 새로운 출애굽을 완성하실 것입니다.

 

 

그 무렵 1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 2 그리고 그들 앞에서 모습이 변하셨는데, 그분의 얼굴은 해처럼 빛나고 그분의 옷은 빛처럼 하얘졌다. 3 그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그들 앞에 나타나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4 그러자 베드로가 나서서 예수님께 말하였다. “주님,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원하시면 제가 초막 셋을 지어 하나는 주님께, 하나는 모세께, 또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 5 베드로가 말을 채 끝내기도 전에 빛나는 구름이 그들을 덮었다. 그리고 그 구름 속에서,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하는 소리가 났다. 6 이 소리를 들은 제자들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린 채 몹시 두려워하였다. 7 예수님께서 다가오시어 그들에게 손을 대시며, “일어나라. 그리고 두려워하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8 그들이 눈을 들어 보니 예수님 외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9 그들이 산에서 내려올 때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사람의 아들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날 때까지, 지금 본 것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라.” 하고 명령하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7:1-9.

1 Jesus took Peter, James, and his brother, John, and led them up a high mountain by themselves. 2 And he was transfigured before them; his face shone like the sun and his clothes became white as light. 3 And behold, Moses and Elijah appeared to them, conversing with him. 4 Then Peter said to Jesus in reply, "Lord, it is good that we are here. If you wish, I will make three tents here, one for you, one for Moses, and one for Elijah." 5 While he was still speaking, behold, a bright cloud cast a shadow over them, then from the cloud came a voice that said, "This is my beloved Son, with whom I am well pleased; listen to him." 6 When the disciples heard this, they fell prostrate and were very much afraid. 7 But Jesus came and touched them, saying, "Rise, and do not be afraid." 8 And when the disciples raised their eyes, they saw no one else but Jesus alone. 9 As they were coming down from the mountain, Jesus charged them, "Do not tell the vision to anyone until the Son of Man has been raised from the dead."

 

 

 

 

 

예수님께서는 돌아가신 후 사흘 만에 부활하시어 하늘에 오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심으로써 당신 본질이 하느님이심을 드러내십니다. 세상에서 죽지 않으면 결코 하늘의 영광에 오를 수 없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영적으로 육적으로 자기를 비우고 버릴 때 예수님께서 우리를 빛나는 모습으로 변화시키실 것입니다.  

 

 

2017년 08월 06일 일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ere Comes The Sun - Gabriella Quevedo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모하시다

+ 마태오 17, 1-9

  

 

1.  내 삶 안에서 언제 예수님의 영광을 체험합니까? 그리고 그것은 나의 마음을, 나의 생각을, 또 나의 생활을 어떻게 변화시킵니까? 타볼산에서 주님의 영광스러운 모습을 목격하고도 그 뜻을 잘 몰랐던 제자들처럼 믿음이 약하여 하느님의 뜻을 자주 놓치며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2.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변모사건과 예수님의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말씀은 어떤 의미입니까? 내가 하느님 안에 머무는 삶을 살 때 보여주실 영광스러운 모습이 아닐까요? 제자들에게 다가와 "두려워 말라"고 하시며 손 내미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믿음 안에서 나는 어떻게 변화될 수 있을지 묵상해 보십시오.

 

 

 

 

 

 Feast of the Transfiguration of the Lord

 

Today’s Reflection :

Daniel 7:9-10, 13-14 / 2Peter 1:16-19; Matthew 17:1-9

 

This feast recalls the day when Jesus was on top of Mount Tabor with a few of his disciples and in their sight he was transfigured. The glory with which he stood before them is the glory which awaits us on the last day when we shall enter the kingdom of heaven and be counted among the elect.

 

The first reading from the book of Daniel speaks of the glory of God and describes the court of heaven. The passage comes from a section of the book where God is taking his seat to judge and condemn the evil one. The son of man clearly comes from above while the unnamed beast comes from below. The text also mentions white robes – the clothes of God.The second reading from St Peter (a witness to the transfiguration) also speaks of the glory of Jesus Christ and speaks directly of the transfiguration. Peter recalls the voice from heaven affirming Jesus to be the Son of God.

 

The gospel text from St Matthew recounts the transfiguration of the Lord on the mountain in the presence of Peter, James and John. While the disciples look on Jesus is changed and his clothes appear as white as light while he speaks with Elijah and Moses, showing that his work and teachings are in keeping with the Old Testament and the Torah. The disciples are instructed by God to listen to Jesus because his teaching is new and radical but comes from God and is not to be dismissed. Peter’s suggestion of building three tents is his attempt to prolong the moment. In the transfiguration we are reminded of the glory which awaits us also as sons and daughter of God but if we listen to the Word of God and live that out in our daily lives.

 

 

Prayer :

Dear Lord Jesus, thank you for gently guiding me to do the next thing, whether big or small. Help me to grow in trust and faith through life’s experiences and like Mary be able to say, “Thy will be done.”   Amen.  

 

 

 

성 호르미스다(Saint Hormisdas)

 

 

 

축       일  :   8월 06일

신       분  :   교황

활동지역  :   이탈리아

활동년도  :   +523년

같은이름  :   호르미스다스

 

 

 

이탈리아 중부 프로시노네(Frosinone)의 부유한 귀족이었던 유스투스(Justus)의 아들로 캄파니아(Campania)에서 태어난 성 호르미스다는 결혼한 지 얼마 후에 아내를 잃고 홀로 되었다. 514년 7월 20일 성 심마쿠스(Symmachus, 7월 19일)를 계승하여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그 당시 그는 로마에서 교황 성 심마쿠스의 부제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여 교황의 후계자로 지명된 듯 하다. 그의 재임 기간에 가장 돋보이는 일은 아카키우스(Acacius) 이단을 종식시킨 것이었다. 당시 콘스탄티노플 교회가 로마와 재결합한 것은 아카키우스를 공식으로 단죄하고 로마 주교좌의 수위권과 무류성을 이구동성으로 선언한 '호르미스다의 신앙고백문'의 결과였다. 여기에는 콘스탄티노플의 총대주교인 요한 2세(Joannes II)을 비롯하여 동방교회의 주교 약 250명이 그 당시에 서명하였다. 그래서 이 문서는 교황의 권위와 수위권에 대한 획기적인 선언임과 동시에 세기를 통하여 이 요구를 구체화시킬 때마다 인용되어 왔다. 또 그는 재임 초기에 라우렌티우스(Laurentius) 열교를 교회 공동체로 복귀시키는데 성공하였다. 그는 세상을 떠난 후 성 베드로 대성전에 안장되었고, 그의 아들은 후에 교황이 된 성 실베리우스(Silverius, 6월 20일)이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8월06 주일(백)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https://app.box.com/s/8q4z95mbflds5hcjh07czujia8eiu0ap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