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31일

07/30/2017

7월31일 월요일(백)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

Memorial of Saint Ignatius of Loyola, Priest

 

 

 

 

 

+ 탈출기 32, 15-24. 30-34

이 백성이 큰 죄를 지었습니다. 자신들을 위하여 금으로 신을 만들었습니다. >


해설) 모세가 하느님의 증언판을 들고 산에서 내려왔지만 어리석은 백성들은 수송아지를 둘러싸고 춤을 추고 있습니다. 모세는 격분하여 하느님의 증언판을 내던져 깨뜨려버리고 그들이 만든 금송아지를 불에 태우고 빻아서 없애버립니다. 하느님을 올바로 섬기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이 아닌 우상을 섬깁니다.

 

 

그 무렵 15 모세는 두 증언판을 손에 들고 돌아서서 산을 내려왔다. 그 판들은 양면에, 곧 앞뒤로 글이 쓰여 있었다. 16 그 판은 하느님께서 손수 만드신 것이며, 그 글씨는 하느님께서 손수 그 판에 새기신 것이었다. 17 여호수아가 백성이 떠드는 소리를 듣고, “진영에서 전투 소리가 들립니다.” 하고 모세에게 말하였다. 18 그러자 모세가 말하였다. “승리의 노랫소리도 아니고, 패전의 노랫소리도 아니다. 내가 듣기에는 그냥 노랫소리일 뿐이다.” 19 모세는 진영에 가까이 와 사람들이 춤추는 모습과 수송아지를 보자 화가 나서, 손에 들었던 돌판들을 산 밑에 내던져 깨 버렸다. 20 그는 그들이 만든 수송아지를 가져다 불에 태우고, 가루가 될 때까지 빻아 물에 뿌리고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마시게 하였다. 21 모세가 아론에게 말하였다. “이 백성이 형님에게 어떻게 하였기에, 그들에게 이렇게 큰 죄악을 끌어들였습니까?” 22 아론이 대답하였다. “나리, 화내지 마십시오. 이 백성이 악으로 기울어져 있음을 아시지 않습니까? 23 그들이 나에게 ‘앞장서서 우리를 이끄실 신을 만들어 주십시오.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온 저 모세라는 사람은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하기에, 24 내가 그들에게 ‘금붙이를 가진 사람은 그것을 빼서 내시오.’ 하였더니, 그들이 그것을 나에게 주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그것을 불에 던졌더니 이 수송아지가 나온 것입니다.” 30 이튿날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큰 죄를 지었다. 행여 너희의 죄를 갚을 수 있는지, 이제 내가 주님께 올라가 보겠다.” 31 모세가 주님께 돌아가서 아뢰었다. “아, 이 백성이 큰 죄를 지었습니다. 자신들을 위하여 금으로 신을 만들었습니다. 32 그러나 이제 그들의 죄를 부디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하시지 않으려거든, 당신께서 기록하신 책에서 제발 저를 지워 주십시오.” 33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나에게 죄지은 자만 내 책에서 지운다. 34 이제 너는 가서 내가 너에게 일러 준 곳으로 백성을 이끌어라. 보아라, 내 천사가 네 앞에 서서 나아갈 것이다. 그러나 내 징벌의 날에 나는 그들의 죄를 징벌하겠다.”

 

 

+ First Reading, Exodus 32:15-24, 30-34

15 Moses turned and came down the mountain with the two tablets of the commandments in his hands, tablets that were written on both sides, front and back; 16 tablets that were made by God, having inscriptions on them that were engraved by God himself. 17 Now, when Joshua heard the noise of the people shouting, he said to Moses, "That sounds like a battle in the camp." 18 But Moses answered, "It does not sound like cries of victory, nor does it sound like cries of defeat; the sounds that I hear are cries of revelry." 19 As he drew near the camp, he saw the calf and the dancing. With that, Moses' wrath flared up, so that he threw the tablets down and broke them on the base of the mountain. 20 Taking the calf they had made, he fused it in the fire and then ground it down to powder, which he scattered on the water and made the children of Israel drink. 21 Moses asked Aaron, "What did this people ever do to you that you should lead them into so grave a sin?" 22 Aaron replied, "Let not my lord be angry. You know well enough how prone the people are to evil. 23 They said to me, 'Make us a god to be our leader; as for the man Moses who brought us out of the land of Egypt, we do not know what has happened to him.' 24 So I told them, 'Let anyone who has gold jewelry take it off.' They gave it to me, and I threw it into the fire, and this calf came out." 30 On the next day Moses said to the people, "You have committed a grave sin. I will go up to the LORD, then; perhaps I may be able to make atonement for your sin." 31 So Moses went back to the LORD and said, "Ah, this people has indeed committed a grave sin in making a god of gold for themselves! 32 If you would only forgive their sin! If you will not, then strike me out of the book that you have written." 33 The LORD answered, "Him only who has sinned against me will I strike out of my book. 34 Now, go and lead the people to the place I have told you. My angel will go before you. When it is time for me to punish, I will punish them for their sin."

 

 

묵상)  불충실한 이스라엘 백성은 하느님의 예언자 모세를 기다리지 못하고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금송아지를 만듭니다. 금송아지는 백성의 욕망을 채우는 우상입니다. 잠시 동안 주님을 기다리는 그 기간도 인내하지 못하고 자신들 마음에 드는 우상을 만들어 놓은 것입니다. 인간은 틈만 나면 주님을 배반합니다.

 

 

 

 

 

 

+ 마태오 13, 31-35

< 겨자씨는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인다.  >

 

해설)  겨자씨는 좁쌀보다도 작습니다. 과학적으로 관찰하면 그보다도 더 작은 씨앗도 있지만, 이스라엘의 관습에 따라서 겨자씨를 가장 작은 씨앗이라고 합니다. 겨자는 일년초로서 이스라엘에서는 보통 일 미터 그리고 갈릴래아 호수 주변에서는 약 삼 미터까지 자랍니다. 연한 잎과 줄기는 먹기도 하고 열매는 양념으로 씁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비유를 들어 군중에게 31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가 자기 밭에 뿌렸다. 32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도 작지만, 자라면 어떤 풀보다도 커져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인다.” 33 예수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누룩과 같다. 어떤 여자가 그것을 가져다가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마침내 온통 부풀어 올랐다.”34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이 모든 것을 비유로 말씀하시고, 비유를 들지 않고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35 예언자를 통하여 “나는 입을 열어 비유로 말하리라. 세상 창조 때부터 숨겨진 것을 드러내리라.”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3:31-35

31 Jesus proposed a parable to the crowds."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ustard seed that a person took and sowed in a field. 32 It is the smallest of all the seeds, yet when full-grown it is the largest of plants. It becomes a large bush, and the birds of the sky come and dwell in its branches." 33 He spoke to them another parable.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yeast that a woman took and mixed with three measures of wheat flour until the whole batch was leavened." 34 All these things Jesus spoke to the crowds in parables. He spoke to them only in parables, 35 to fulfill what had been said through the prophet: I will open my mouth in parables, I will announce what has lain hidden from the foundation of the world.

 

 

묵상) 하느님 나라는 겨자 씨앗에 비길 수 있습니다. 그 작은 씨앗이 자라면 아주 크게 됩니다. 하느님 나라는 누룩과 같습니다. 그 누룩을 밀가루에 넣었더니 엄청나게 부풀어 올랐습니다. 하느님 나라는 겨자 씨앗이나 누룩처럼 처음에는 미미하게 시작하지만 종말에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옵니다. 하느님 나라의 종말은 엄청날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상대방에게 미소를 지으면 미소는 잔잔히 번져나가 공동체를 밝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누군가 하느님 나라의 누룩이 되어 공동체 안에 들어간다면 그 누룩이 작용하여 공동체를 부풀게 할 것입니다. 그 누룩은 우리 삶의 내적인 변화를 일으키게 될 것이며 우리가 지금 여기서부터 하느님 나라를 살게 할 것입니다.

 

 

2017년 07월 31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Laudate Dominum (Mozart) - Aksel Rykkvin - December 2016

 

겨자씨와 누룩의 비유

+ 마태오 13, 31-35

 

  

1.  내 마음 안에는 주님께서 어떤 믿음의 씨앗을 심어놓으셨나요? 과거의 내 믿음은 아주 작은 겨자씨와 같았지만 내 삶이 주님과 함께할 때 무럭무럭 자라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까? 나는 이 믿음의 나무에 열매를 맺게 하기 위하여 어떻게 해야 합니까?

 

2. 나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 속에 하느님의 사랑을 알리기 위하여 어떤 누룩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까? 나의 작은 선행이 세상을 조금씩 살기 좋은 곳으로 바꾸고 있음을 체험한 적이 있습니까?

 

 

 

 

 Today’s Reflection :

 

Exodus 32:15-24, 30-34 / Matthew 13:31-35

In our last passage from the Book of Exodus we saw the people saying that they would obey the Lord’s commands and now today we see them worshipping a calf of gold. Moses had been a long time on the mountain and they had complained to Aaron so he made a golden idol for them to keep them quiet. Moses smashes the tablets of the Law – showing that the covenant they made with the Lord has been broken. He then returns to the Lord to seek forgiveness. The Lord tells him that he, Moses, will not be held responsible for the actions of the people for they are the ones that strayed so quickly, but they will be punished when the time comes. In the Gospel we see Jesus continuing to teach through parables. Both of today’s parables refer to the kingdom which begins as a small movement (Christ and his Apostles) and which suddenly grows and is revealed in all its grandeur. We are the leaven in society and without us the kingdom will not grow or flourish and the world will not achieve justice and peace.

 

Prayer :

"Lord, fill me with your Holy Spirit and transform me into the Christ-like holiness you desire. Increase my zeal for your kingdom and instill in me a holy desire to live for your greater glory."   Amen.  

 

 

 

성 이냐시오 (Saint Ignatius)

 

 

 

 

축       일  :   7월 31일

신       분  :   신부, 설립자

활동지역  :   로욜라(Loyola)

활동년도  :   1491-1556년

같은이름  :   이그나티오, 이그나티우스, 이냐시우스, 이니고

 

 

 

성 이냐시오는 1491년에 에스파냐 기푸스코아(Guipuzcoa) 지방의 아스페이티아(Azpeitia) 읍 위쪽의 로욜라 성에서 아버지 벨트랑 아녜스 데 오네스 이 로욜라와 어머니 마리아 사엔스 데 리코나 이 발다의 막내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세례명은 이니고이다. 그는 1506년에 당시 귀족 집안의 관습대로 에스파냐의 왕실 재무상인 후안 벨라스케스 데 쿠에야르의 집에서 위탁 교육을 받았다. 그는 후에 이때부터 자신이 방탕하고 무절제한 생활을 했다고 고백하였다. 그는 명예를 얻으려는 열망에 사로잡혀, 머리와 옷 등 외모에 관심을 기울이며 허영과 사치를 일삼았다. 벨라스케스가 사망한 후인 1517년에 성 이냐시오는 군에 입대하였다.

 

1521년 나바라(Navarra)의 팜플로나(Pamplona)에서 프랑스군과의 교전 중에 다리 부상을 입고 그의 생애에 있어서 중대한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었다. 성채를 점령한 프랑스군은 그를 치료해 주었고, 로욜라의 가족들에게 후송해 주었다. 부상으로 인한 치료를 마치고 회복기에 접어들자 무료한 시간을 달래기 위해, 그는 평소 즐기던 낭만적인 기사 이야기를 실은 책을 읽고 싶어 하였다. 하지만 성 안에 그러한 책은 없었고, 대신 가족들은 예수 그리스도와 성인들의 삶에 관한 책을 가져다주었다. 그는 책을 읽어 가면서 기사로서의 공상들이 자신을 황폐하게 만들고 아무런 만족도 주지 못하는 반면, 성인들의 모범을 따르는 삶 속에 참된 기쁨과 평화가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이런 내면적인 체험을 할 즈음에 그는 아기 예수를 안고 계신 성모 마리아의 환시를 체험하였다. 이 환시에서 그는 크나큰 위안을 받았고 지난날의 생활 전체, 특히 육을 따르던 행실에 대해 심한 혐오감을 느꼈다. 이후 그는 회심의 길로 들어섰다. 회심 후 로욜라를 떠난 성 이냐시오는 1522년 3월 25일 몬세라트(Monserrat) 산에서 약 15km 떨어진 만레사(Manresa) 마을 근처의 동굴로 거처를 옮겼다. 그곳에서 기도와 극기와 명상에 몰입하였으며, 구걸로 생계를 꾸려갔다. 평화를 얻으려던 그는 오히려 자신의 지난 죄들에 대한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면서 고행을 하였다. 그의 저서로 유명한 “영성수련”(Exercitia Spiritualis)은 바로 이 시기에 기본 골격이 형성되었다. 이 당시 성 이냐시오는 예루살렘으로 가서 기도와 보속을 생활을 하겠다는 결심을 하였다.

 

1523년 2월에 시작된 예루살렘으로의 여정은 그가 각오했던 것 이상으로 고통스러운 것이었다. 예루살렘 순례 후 1524년 3월에 바르셀로나(Barcelona)로 되돌아왔다. 회심 이후 약 11년 간 그는 학문에 정진하였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라틴어 공부를 시작하였으며, 1526년에는 알칼라 대학, 1527년 살라망카(Salamanca) 대학에서 공부를 하다가 1528년 여름에 파리(Paris)로 학교를 옮겼다. 그곳에서 1535년 3월 14일 석사학위를 받았다. 하지만 건강의 악화로 1535년 봄 에스파냐로 돌아가 요양하였다.

 

성 이냐시오의 연학 시기는 수많은 시련도 있었지만 동시에 동료들을 규합한 시기이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뜻을 따르는 동료들을 파리에서 만났다. 즉 사부아 출신인 성 베드로 파브르(Petrus Faber, 8월 2일), 나바라(Navarra) 출신인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우스(Franciscus Xaverius, 12월 3일), 에스파냐 사람인 라이네스(J. Laynez)와 살메론(A. Salmeron)과 보바디야(N. Bobadilla), 포르투갈인 로드리게스(S. Rodriguez) 등이다. 이들은 성 이냐시오처럼 외적 고행, 구걸, 단식, 맨달로 다니기 등으로 단련하였다. 1534년 8월 15일 그들은 몽마르트르(Montmartre) 수도원의 순교자 성당에서 가난과 정결 그리고 공부가 끝나는 대로 예루살렘으로 가겠다는 세 가지 서약을 하였다. 하지만 건강의 악화로 고향으로 돌아온 성 이냐시오는 예루살렘으로 가기 위해 1537년 1월 베네치아(Venezia)에서 9명의 동료들과 모였으나, 당시 터키와의 전쟁으로 가지 못하고 1537년 6월 24일 동료들과 함께 그곳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1537년 겨울 성 이냐시오는 동료 성 베드로 파브르와 라이네스와 함께 교황을 만나기 위해 로마(Roma)로 갔다. 로마 근교의 라스토르타(La Storta)라는 마을의 경당에서 성 이냐시오는 환시를 체험하였다고 한다. 그는 성부께서 그를 예수 그리스도와 한 자리에 있게 해주시는 환시를 보았는데, “내가 로마에서 너희에게 호의를 보여주리라”는 말씀을 들었다고 한다. 성 이냐시오와 동료들은 자신들을 ‘예수회’(예수의 동반자라는 뜻)라 불렀으며, 교황 바오로 3세(Paulus III)는 이들을 호의적으로 받아들여 주었다. 사실 그때까지 장상, 규칙, 전통 없이 열심히 생활하던 성 이냐시오와 그의 동료들은 1540년 9월 27일 예수회 창립을 확인하는 교황의 교서를 통해 정식 인가를 받았다. 이듬해 4월 성 이냐시오는 초대 총장으로 선출되었다. 4월 22일에 그와 동료들은 로마의 바오로 대성전에서 장엄서원을 하였다.

 

예수회는 즉시 선교 지역으로 나갔고, 수도원과 학교, 대학교, 신학교 등을 전 유럽에 세웠으며, 교육과 지적인 분야에서 그들의 탁월한 능력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그 당시에 성 이냐시오와 동료들이 세운 세 가지 목표는 교육과 자주 성사를 받음으로써 교회를 개혁하고, 선교지에서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며 이단과 싸운다는 것이었다. 이것이 예수회 활동의 뿌리가 되었다. 성 이냐시오는 1555년 여름 로마에서 열병에 걸려 7월 31일 세상을 떠났다. 는 1609년 12월 3일 교황 바오로 5세(Paulus V)에 의하여 시복되었고, 1622년 3월 12일에 프란치스코 사베리오와 함께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Gregorius XV)에 의하여 시성되었다. 그의 시신은 로마에 있는 예수 성당에 안치되었다. 그는 피정과 영성수련의 수호성인으로 선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7월31일 월요일(백)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

https://app.box.com/s/6yjguxtya6l0q3tlof8xjox8y6hxi9al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