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7년 7월 19일


7월19일(녹)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ifteenth Week in Ordinary Time

+ 탈출기 3,1-6.9-12

< 주님의 천사가 떨기나무 한가운데로부터 솟아오르는 불꽃 속에서 그에게 나타났다. >

해설) 주님의 천사가 떨기나무의 불꽃으로 모세에게 나타났습니다. 떨기에서 불꽃이 이는데도 떨기가 따지 않는 것을 본 모세는 그 놀라운 광경을 보러 주님 앞으로 나아왔습니다. 그러자 주님께서 모세를 부르셨습니다.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께서 이제 모세에게 이스라엘 백성을 해방시킬 사명을 주시는 것입니다.


그 무렵 1 모세는 미디안의 사제인 장인 이트로의 양 떼를 치고 있었다. 그는 양 떼를 몰고 광야를 지나 하느님의 산 호렙으로 갔다. 2 주님의 천사가 떨기나무 한가운데로부터 솟아오르는 불꽃 속에서 그에게 나타났다. 그가 보니 떨기가 불에 타는데도, 그 떨기는 타서 없어지지 않았다. 3 모세는 ‘내가 가서 이 놀라운 광경을 보아야겠다. 저 떨기가 왜 타 버리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였다. 4 모세가 보러 오는 것을 주님께서 보시고, 떨기 한가운데에서 “모세야, 모세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5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이리 가까이 오지 마라.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어라.” 6 그분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나는 네 아버지의 하느님, 곧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다.” 그러자 모세는 하느님을 뵙기가 두려워 얼굴을 가렸다. 9 “이제 이스라엘 자손들이 울부짖는 소리가 나에게 다다랐다. 나는 이집트인들이 그들을 억누르는 모습도 보았다. 10 내가 이제 너를 파라오에게 보낼 터이니, 내 백성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어라.”11 그러자 모세가 하느님께 아뢰었다. “제가 무엇이라고 감히 파라오에게 가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낼 수 있겠습니까?” 12 하느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너와 함께 있겠다. 이것이 내가 너를 보냈다는 표징이 될 것이다. 네가 이 백성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면, 너희는 이 산 위에서 하느님을 예배할 것이다.”


+ First Reading, Exodus 3:1-6, 9-12

1 Moses was tending the flock of his father-in-law Jethro, the priest of Midian.Leading the flock across the desert, he came to Horeb, the mountain of God. 2 There an angel of the LORD appeared to him in fire flaming out of a bush. As he looked on, he was surprised to see that the bush, though on fire, was not consumed. 3 So Moses decided, "I must go over to look at this remarkable sight, and see why the bush is not burned." 4 When the LORD saw him coming over to look at it more closely, God called out to him from the bush, "Moses! Moses!" He answered, "Here I am." 5 God said, "Come no nearer! Remove the sandals from your feet, for the place where you stand is holy ground. 6 I am the God of your father," he continued, "the God of Abraham, the God of Isaac, the God of Jacob. 9 The cry of the children of Israel has reached me, and I have truly noted that the Egyptians are oppressing them. 10 Come, now! I will send you to Pharaoh to lead my people, the children of Israel, out of Egypt." 11 But Moses said to God, "Who am I that I should go to Pharaoh and lead the children of Israel out of Egypt?" 12 He answered, "I will be with you; and this shall be your proof that it is I who have sent you: when you bring my people out of Egypt, you will worship God on this very mountain."



묵상) 호렙 산에서 모세를 부르신 하느님은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의 하느님이십니다. 모세를 부르신 하느님은 살아 있는 모든 이의 하느님이십니다. 호렙 산에서 모세를 부르신 주님은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울부짖음을 외면하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우리가 고통 중에 주님께 부르짖으면 그분은 우리의 하소연을 귀담아 들으십니다.


+ 마태오 11, 25-27

< 지혜롭다는 자들에게는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셨습니다.. >


해설) 지혜롭고 슬기롭다는 사람들은 율법을 알고 지키는 율사들과 바리사이들이고, 가난한 철부지들은 율법을 알지도 못하고 지키지도 않는 무리들입니다. 이 가난한 무리들은 '땅의 백성들'이며 최고의회 의원들과 바리사이들에게서 '저주받은 자들'라는 말을 듣는 무리들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입니다.


25 그때에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버지, 하늘과 땅의 주님, 지혜롭다는 자들과 슬기롭다는 자들에게는 이것을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시니,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26 그렇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27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 그래서 아버지 외에는 아무도 아들을 알지 못한다. 또 아들 외에는, 그리고 그가 아버지를 드러내 보여 주려는 사람 외에는 아무도 아버지를 알지 못한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1:25-27

25 At that time Jesus exclaimed: "I give praise to you, Father, Lord of heaven and earth, for although you have hidden these things from the wise and the learned you have revealed them to the childlike. 26 Yes, Father, such has been your gracious will. 27 All things have been handed over to me by my Father. No one knows the Son except the Father, and no one knows the Father except the Son and anyone to whom the Son wishes to reveal him."



묵상) 율사들과 바리사이들에게는 감추시고 제자들에게 드러내 보이신 것은 예수님의 정체성과 하느님 나라의 신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몇 명의 가난한 사람들만이라도 당신을 이해하고 따라준 데 대해 감사 기도를 바치십니다. 크게 실패하고 조금 성공을 거두면서도 예수님께서는 하느님께 감사 기도를 바치십니다.






40년 동안 왕궁에서 살던 모세가 광야로 이끌려나가 40년을 살게 되었습니다. 분노도 욕심도 바람도 다 없어지고 철저히 빈 마음이 되었을 때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자기의 힘으로 일하려는 사람은 자기 생각이 커서 주님의 말씀을 듣지 못합니다. 자신을 버리고 주님을 따르는 사람을 통해 주님께서는 당신의 큰 업적을 이루실 것입니다.



2017년 07월 19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Joshua Aaron - Hoshiana (Official Music Video) Jerusalem

하느님 아버지와 아들

+ 마태오 11, 25-27


1. 주님의 말씀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믿음이 약한 이유는 마음으로 느끼고 몸으로 실천하며 살기보다, 내 능력이나 지식에만 의존하기 때문은 아닙니까? 나는 열심한 신자라고 자부하면서도 그리스도의 삶을 이해하고 실천하기 위해 짊어져야하는 십자가를 멀리하려고 하지는 않습니까?


2. 나는 얼마나 감사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까? 그리고 얼마나 자주 기도합니까? 삶 안에서 일어나고 있는 수많은 주님의 은총을 식별할 수 있습니까? 주님은 겸손할 줄 모르고 이기적으로 자신만을 생각하는 우리들을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고 계시다고 생각합니까?





Today’s Reflection : Exodus 3:1-6, 9-12 / Matthew 11:25-2


In our first reading from the Book of Exodus we read of the first encounter between God and Moses in the burning bush. The Lord has heard the cry of his Chosen People in Egypt and he appoints Moses to be his instrument in delivering them from their slavery. Moses is unsure about this but the Lord tells him that he will be with him. This promise to be with Moses is heard time and time again throughout the Old Testament and also in the promise of Jesus to his apostles – “I will be with you always.”


In the Gospel, Jesus praises his Father for revealing the mysteries of the kingdom to mere children. All too often today people scrutinise their faith so much that they destroy it. The mysteries are called mysteries precisely because we do not have the capacity to understand them and yet that does not mean that they are false or to be ignored. A child accepts what he or she is told and believes in it and that is what we are asked to do. If we truly believe in Jesus and his word then no further proof should be necessary for the Lord will not deceive us as he only seeks our good.


Prayer :

"Lord, give me the child-like simplicity and purity of faith to gaze upon your face with joy and confidence in your all-merciful love. Remove every doubt, fear, and proud thought which would hinder me from receiving your word with trust and humble submission." Amen.

 

복녀 스틸라(Blessed Stilla)

축 일 : 7월 19일

신 분 : 동정녀

활동지역 : 아벤베르그(Abenberg)

활동년도 : +1140년경

같은이름 : 스띨라, 쓰띨라, 쓰틸라



스틸라는 독일 뉘른베르크(Nuremberg) 교외 아벤베르그 태생으로 그 지방의 백작 딸이었다. 그녀는 자비로 집 가까운 언덕에 성당을 세우고 사도 성 베드로(Petrus)에게 봉헌하였다. 그녀는 매일같이 그 성당에서 기도하고 묵상했으며, 밤베르크(Bamberg)의 주교인 성 오토(Otto, 7월 2일) 앞에서 동정서원을 발하였다. 그녀는 부친의 집에서 수녀생활을 시작했고, 곧 수녀원을 세우려고 동분서주 하던 차에 운명하고 말았다. 후에 그녀의 무덤은 순례의 중심지가 되었다. 그녀에 대한 공경은 1927년에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7월19일(녹)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