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7년 3월 22일


3월 22일(자) 사순 제3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d Week of Lent



+ 신명기 4,1.5-9

< 너희는 규정과 법규들을 잘 지키고 실천하여라. >

해설) 하느님의 계명은 참된 자유와 해방과 생명의 헌장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율법을 지킴으로서 인간이 존엄성을 유지하고 참된 자유의 삶을 살도록 하셨습니다. 하느님의 법은 모든 법 위에 있습니다. 하느님의 법은 공동체의 이익을 위해 있으며 공동체 안에서 하느님의 법을 잘 비킬 때 인간은 참 생명의 삶을 살 것입니다.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1 “이스라엘아, 이제 내가 너희에게 실천하라고 가르쳐 주는 규정과 법규들을 잘 들어라. 그래야 너희가 살 수 있고, 주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 그곳을 차지할 것이다. 5 보아라, 너희가 들어가 차지하게 될 땅에서 그대로 실천하도록, 나는 주 나의 하느님께서 나에게 명령하신 대로 규정과 법규들을 너희에게 가르쳐 주었다. 6 너희는 그것들을 잘 지키고 실천하여라. 그리하면 민족들이 너희의 지혜와 슬기를 보게 될 것이다. 그들은 이 모든 규정을 듣고, ‘이 위대한 민족은 정말 지혜롭고 슬기로운 백성이구나.’ 하고 말할 것이다. 7 우리가 부를 때마다 가까이 계셔 주시는, 주 우리 하느님 같은 신을 모신 위대한 민족이 또 어디에 있느냐? 8 또한 내가 오늘 너희 앞에 내놓는 이 모든 율법처럼 올바른 규정과 법규들을 가진 위대한 민족이 또 어디에 있느냐? 9 너희는 오로지 조심하고 단단히 정신을 차려, 너희가 두 눈으로 본 것들을 잊지 않도록 하여라. 그것들이 평생 너희 마음에서 떠나지 않게 하여라. 또한 자자손손에게 그것들을 알려 주어라.”

+ First Reading, Dueteronomy 4:1.5-9


1 Now therefore, Israel, hear the statutes and ordinances I am teaching you to observe, that you may live, and may enter in and take possession of the land which the LORD, the God of your ancestors, is giving you. 5 See, I am teaching you the statutes and ordinances as the LORD, my God, has commanded me, that you may observe them in the land you are entering to possess. 6 Observe them carefully, for this is your wisdom and discernment in the sight of the peoples, who will hear of all these statutes and say, “This great nation is truly a wise and discerning people.” 7 For what great nation is there that has gods so close to it as the LORD, our God, is to us whenever we call upon him? 8 Or what great nation has statutes and ordinances that are as just as this whole law which I am setting before you today? 9 However, be on your guard and be very careful not to forget the things your own eyes have seen, nor let them slip from your heart as long as you live, but make them known to your childreng and to your children’s children.


묵상) 우리가 속한 사회나 공동체의 작은 규칙들 안에서도 하느님 사랑의 법의 참된 정신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공동체의 규칙과 규범들은 많은 이들의 이익을 위한 것이며 그래서 공동체 법은 공동체의 이익을 위한 것입니다. 하느님 사랑의 법을 잘 지킬 때 인간은 참된 자유와 생명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 마태오 5,17-19

< 스스로 계명을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


해설) 보수파 유다계 그리스도인들은 율법이 종말에 이르기까지 유효하므로 그리스도인들도 주님 사랑의 법을 잘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예수님께서 풀이하신 율법만이 유효하다고 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풀이하시면서 밝혀 주신 하느님의 법을 실천할 때 그리스도인들은 율사들과 바리사이들보다 더 의로워질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7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모든 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율법에서 한 자, 한 획도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19 그러므로 이 계명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것 하나라도 어기고 또 사람들을 그렇게 가르치는 자는, 하늘 나라에서 가장 작은 자라고 불릴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5:17-19

17 “Do not think that I have come to abolish the law or the prophets. I have come not to abolish but to fulfill. 18 Amen, I say to you, until heaven and earth pass away, not the smallest letter or the smallest part of a letter will pass from the law, until all things have taken place. 19 Therefore, whoever breaks one of the least of these commandments and teaches others to do so will be called least in the kingdom of heaven. But whoever obeys and teaches these commandments will be called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묵상) 예수님께서는 유다교의 여러 계율들을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의 '사랑의 이중계명'과 황금률로 단순화하셨습니다. 하느님의 진리는 잡다한 계율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에 있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하느님의 진리는 단순하게 되어 가르치기도 쉽고 행하기도 쉽게 된 것입니다.






약속은 상대방과 한마음이 되기 위한 결심이며 다짐입니다. 약속을 지킴으로써 서로 간의 믿음이 돈독해집니다. 하느님께서는 구약의 백성과 계약을 맺으셨습니다. 그러나 잘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예수님께서 인간의 마음 안에 '하느님의 약속'을 새겨주러 오셨습니다.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하느님과의 새로운 약속을 지킬 것입니다.



2017년 03월 22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Breathe by Michael W. Smith

예수님과 율법

+ 마태오 5,17-19


1. 하느님과 나의 관계는 어떻다고 생각합니까? 하느님의 계명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입니까? 또 나는 살면서 하느님이 주신 계명을 지키려 얼마나 노력하고 있습니까?



2. 예수님의 율법과 율법 학자들이 풀이한 율법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풀이한 율법에서 부족한 것은 무엇입니까?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사람이 되기 위해서 내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성 니콜라오 오언(Saint Nicholas Owen)

축 일 : 3월 22일

신 분 : 순교자

활동지역 : 영국(UK)

활동년도 : 1550?-1606년

같은이름 : 니고나오, 니꼴라오, 니꼴라우스, 니콜라스, 니콜라우스, 오웬



영국 옥스퍼드(Oxford) 출신인 성 니콜라우스 오언(Nicolaus Owen, 또는 니콜라오 오언)은 목수로서 생활하다가 그 지방 예수회의 건축 일을 담당하던 중 예수회에 입회하여 평수사가 되었다. 그는 요한 제라르드(John Gerard) 신부와 함께 체포되어 모진 고문을 받으면서도 가톨릭의 조직을 누설하지 않았다. 그는 어느 부유한 신자가 대속금을 지불함으로써 석방되자, 제라르드 신부를 런던탑에서 극적으로 탈출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이 사건으로 그는 재차 런던탑에 투옥되어 1606년 3월 2일(일부 자료는 11월 12일로 기록하고 있다) 모진 고문 끝에 순교하였다. 그는 1929년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70년 10월 25일 교황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해 잉글랜드와 웨일스(Wales)의 40명의 순교자 중 한 명으로 시성되었다. 그래서 10월 25일에 함께 축일을 기념하기도 한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3월 22일(자) 사순 제3주간 수요일

https://app.box.com/s/341l8fnr3gkhzsce7y7h242iq5ugrw1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