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28일

02/27/2017

2월 28일(녹) 연중 제8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Eighth Week in Ordinary Time

 

 

 

 

+ 집회서 35,1-15

< 계명에 충실한 것이 구원의 제사를 바치는 것이다. >


해설)  주님의 법을 거룩하게 지키는 것은 많은 제물을 드리는 것과 같고 주님의 계명을 곧게 지키는 것은 평화의 제물을 드리는 것과 같습니다. 의로운 사람의 제물은 주님의 제단을 풍요롭게 하고 그 향기는 지극히 높으신 분에게까지 올라갑니다. 올바른 사람의 희생제물은 주님께서 받아 주시고 그 착한 행실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

 

 

1 율법을 지키는 것이 제물을 많이 바치는 것이고, 2 계명에 충실한 것이 구원의 제사를 바치는 것이다. 3 은혜를 갚는 것이 고운 곡식 제물을 바치는 것이고, 4 자선을 베푸는 것이 찬미의 제사를 바치는 것이다. 5 악을 멀리하는 것이 주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것이고, 불의를 멀리하는 것이 속죄하는 것이다. 6 주님 앞에 빈손으로 나타나지 마라. 7 사실 이 모든 것은 계명에 따른 것이다. 8 의로운 이의 제물은 제단을 기름지게 하고, 그 향기가 지극히 높으신 분께 올라간다. 9 의로운 사람의 제사는 받아들여지고, 그 기억은 잊혀지지 않으리라. 10 기꺼운 마음으로 주님께 영광을 드리고, 네 손의 첫 열매를 바치는 데에 인색하지 마라. 11 제물을 바칠 때는 언제나 즐거운 얼굴을 하고, 십일조를 기쁘게 봉헌하여라. 12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네게 주신 대로 바치고, 기꺼운 마음으로 능력껏 바쳐라. 13 주님께서는 갚아 주시는 분이시기에, 일곱 배로 너에게 갚아 주시리라. 14 그분에게 뇌물을 바치지 마라. 받아 주지 않으신다. 15 불의한 제사에 기 대를 갖지 마라. 주님께서는 심판자이시고, 차별 대우를 하지 않으신다.

 

 

+ 1st Reading, Sirach 35,1-15

 

True Faith

1 To keep the law is to make many offerings; 2 whoever observes the commandments sacrifices a peace offering. 3 By works of charity one offers fine flour, 4 and one who gives alms presents a sacrifice of praise. 5 To refrain from evil pleases the Lord, and to avoid injustice is atonement. 6 Do not appear before the Lord empty-handed, 7 for all that you offer is in fulfillment of the precepts. 8 The offering of the just enriches the altar: a sweet odor before the Most High. 9 The sacrifice of the just is accepted, never to be forgotten. 10 With a generous spirit pay homage to the Lord, and do not spare your freewill gifts. 11 With each contribution show a cheerful countenance, and pay your tithes in a spirit of joy. 12 Give to the Most High as he has given to you, generously, according to your means. 13 For he is a God who always repays and will give back to you sevenfold. 14 But offer no bribes; these he does not accept! 15 Do not trust in sacrifice of the fruits of extortion, For he is a God of justice, who shows no partiality.

 

 

묵상)  하느님 계명의 준수와 이웃 사랑이 주님께 드리는 희생 제물입니다. 불의와 부정에 대한 단호한 거부가 바로 주님께 드리는 희생 제사입니다. 제물을 봉헌할 때는 항상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바쳐야 하고, 자신의 수입의 십분의 일을 바칠 때는 기 쁜 마음으로 바쳐야 합니다. 우리의 봉헌은 주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에 대한 보답입니다.

 

 

 

 

 

 

+ 마르코  10,28-31

< 현세에서 박해도 받겠지만 축복도 백배나 받을 것이고,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다 . >

 

해설)  예수님을 따르는 삶은 진정 하느님만을 섬기는 삶입니다. 예수님을 따를 때 오는 참된 보상은 하느님 나라의 영원한 생명입니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서 모든 것을 버린 이들에게는 현세의 보상보다는 백배의 종말보상이 있을 것입니다. 이제 하느님 나라가 오면 첫째가 꼴찌가 되고 꼴찌가 첫째가 될 것입니다.

 

 

28 그때에 베드로가 나서서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시다시피 저희는 모든 것을 버리고 스승님 을 따랐습니다.” 29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나 때문에, 또 복음 때문에 집이나 형제나 자매, 어머니나 아버지, 자녀나 토지를 버린 사람은 30 현세에서 박해도 받겠지만 집과 형제와 자매와 어머니와 자녀와 토지를 백배나 받을 것이고,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다. 31 그런데 첫째가 꼴찌 되고 꼴찌가 첫째 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rk 10:28-31

 

28 Peter began to say to him, “We have given up everything and followed you.” 29 Jesus said, “Amen, I say to you, there is no one who has given up house or brothers or sisters or mother or father or children or lands for my sake and for the sake of the gospel 30 who will not receive a hundred times more now in this present age: houses and brothers and sisters and mothers and children and lands, with persecutions, and eternal life in the age to come. 31 But many that are first will be last, and [the] last will be first.”

 

 

묵상)  예수님을 따르는 삶은 하느님만을 절대가치로 여기는 삶이며 그래서 세상의 모든 것들을 상대적 가치로 여기는 삶입니다. 예수님을 따를 때 오는 진정한 보상은 미래에 주어지는 것으로서, 하느님의 나라에서 누릴 영원한 생명입니다. 장차 하느님 나라가 오면 지금의 부자들과 모든 것을 버린 제자들의 처지가 완전히 뒤바뀌고 말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아벨의 제물을 반기셨습니다. 그의 마음을 보셨습니다. 예물을 바칠 때 흥정하거나 뇌물을 바치는 마음으로 바친다면 물리치실 것입니다. 쓰고 남은 것을 마지못해 바쳐도 물리치실 것입니다. 우리에게 베풀어 주신 것을 기쁜 마음으로 아낌없이 드려야 합니다. 처음부터 모두 주님 것이었음을 아는 사람은 진정 바르게 봉헌할 것입니다.  

 

 

2017년 02월 28일 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Cavatina - Ana VidovicMozart 's Greatest Violin Piece

 

 

따름과 보상

+ 마르코  10,28-31

 

1.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은 내 삶의 한 부분을 봉헌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삶 전체를 하느님께 봉헌하는 것입니다. 나는 하느님을 위해서 하는 일들이 보잘것없다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까? 힘들고 어려움이 따라도 하느님만을 절대가치로 여기고 희생의 삶을 살 수 있습니까?

 

2. 나는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것에 더 가치를 두고 살고 있습니까? 재물입니까? 그것을 내게 주신 하느님입니까?

 

 

 

 

 

복녀 빌라나 데 보티(Blessed Villana de Botti)

 

 

 

축       일  :   2월 28일

신       분  :   부인

활동지역  :   피렌체(Firenze)

활동년도  :   1332-1361년

같은이름  :   

 

 

 

빌라나 데 보티는 이탈리아 피렌체의 상인인 안드레아 데 보티(Andreas de'Botti)의 딸로 13세 때에 집을 나와 수녀원으로 들어갔으나 부모에게 이끌려 집으로 돌아와야 했다. 그래서 그녀는 로소 디 피에트로(Rosso di Piero)와 거의 강제로 결혼하였는데, 이때부터 그녀는 세속을 즐기고 향락적인 여성으로 변하고 말았다. 그러던 어느 날 화려한 옷과 보석으로 치장한 그녀가 거 울을 보았는데, 자신의 모습이 마치 소름끼치는 사탄의 눈처럼 비쳤다고 한다. 두 번, 세 번 더 보았으나 자신의 몰골은 더욱 추악하게 보일 뿐이었다. 이때 비로소 그녀는 자신의 죄스런 생활 을 깨닫고 단순한 옷으로 갈아입고는 도미니코회의 어느 신부에게 고백하였다.

 

그때부터 그녀는 도미니코회의 재속회원이 되었고, 그녀의 영적 생활이 급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하였다. 아내의 의무를 수행하면서도 기도와 독서에 열중했는데, 특히 그녀는 사도 바오로(Paulus)의 편지들과 성인전들을 열심히 공부하였다. 한 번은 걸인의 체험을 자기 것으로 할 요량으로 스스로 문전걸식을 하였다. 그녀는 가끔 미사나 영적 담화 도중에 탈혼에 빠졌고, 예언의 은혜를 비롯하여 초자연적인 은혜가 많음이 여러 형태로 드러났다. 사후 그녀의 유해는 산타 마리아 노벨라(Santa Maria Novella)에 안장되었다. 그녀에 대한 공경은 1824년 교황 레오 12세(Leo XII)에 의해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2월28일(녹) 연중 제8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3cd174t4rqy3wmdptuoeumgigykmtgxc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