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녀 베르틸라 보스카르딘

성녀 베르틸라 보스카르딘(Saint Bertilla Boscardin)

축 일 : 10월 20일

신 분 : 수녀

활동 지역 : 이태리(Italy)

활동 년도 : 1888-1922년

같은 이름 : 베르띨라, 보스까르딘



안나 프란치스카 보스카르딘(Anna Francisca Boscardin)은 이탈리아 비첸차(Vicenza) 근교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났고, 1904년에 고향의 산타 도로테아회에 입회하여 베르틸라라는 수도명을 받고 3년 동안 주방 일을 한 후 트레비소(Treviso)의 어린이 병동에서 간호사로서 일하였다. 1917년의 대공습 때 성녀 베르틸라 수녀는 자신의 환자들을 아주 태연한 자세로 돌봄으로써 코모(Como) 근교의 야전 병원 당국으로부터 놀라운 찬사와 더불어 주목을 받게 되었다.


그러나 그녀의 원장은 그녀를 이해하지 못하고 세탁 일을 하도록 명하자, 고위 장상에게 하소하여 어린 환자들을 위하여 일하도록 간청하였다. 마침내 1919년에 그녀는 트레비소의 어린이 격리 병동의 소임을 맡았으나, 갑자기 건강이 나빠져서 모든 활동을 포기해야 하였다. 큰 수술이 필요하여 실시했지만 생명을 건질 수 없었다.


성녀 베르틸라의 생애는 힘든 일로 점철된 극히 단순했지만, 그녀는 어린 환자들에게 위대한 사랑을 베풀어 깊은 인상을 심었고, 그녀의 중재로 수많은 치유의 기적이 일어났다. 1961년 교황 요한 23세(Joannes XXIII)로부터 성인품에 오르던 날, 그녀의 간호를 받았던 당사자와 그 부모들이 구름처럼 시성식장에 몰려왔다고 한다.

가톨릭 홈


[금주의 성인] 성녀 마리아 베르틸라 보스카르딘(Maria Bertilla Boscardin, 10월 20일)

1888~1922년,


이탈리아 출생 및 선종, 수녀.성녀는 이탈리아 비첸차(Vicenza) 근교의 가난한 소작농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성녀 아버지는 주정꾼인데다 자주 주먹을 휘두르곤 했습니다. 자녀 교육엔 신경도 쓰지 않고, 아이들을 일터로 내몰았습니다.


때문에 성녀 역시 제대로 학교에 다니지 못했습니다. 남의 집에서 허드렛일을 하거나 농사일을 도우며 돈을 벌었습니다. 게다가 성녀는 행동이 느려 다른 사람들에게 무시당하고 놀림당하기 일쑤였습니다.


성녀의 유일한 안식처는 성당이었습니다. 성당에 가서 기도하면서 위로를 얻곤 했습니다. 성녀의 남다른 신심을 알아본 본당 신부님은 성녀를 ‘미운 오리 새끼’라고 불렀습니다. 미운 오리 새끼처럼 당장은 놀림을 받더라도 나중엔 빛나는 백조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줬습니다. 그러면서 성녀에겐 특별히 8살 때 첫 영성체를 허락했습니다. 당시 첫 영성체는 12살 이후에나 가능했습니다.


성녀는 1904년 성 도로테아 수녀회에 입회했습니다. 마리아 베르틸라라는 수도명을 받은 성녀는 “비록 보잘것없는 몸이지만, 성인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간직했습니다. 결국 성녀는 자신의 꿈을 이룬 셈입니다.


베르틸라 성녀는 수녀원에서 3년간 ‘주방 소임’을 맡았습니다. 설거지와 빨래가 성녀의 주된 임무였습니다. 성녀는 불평하지 않고 맡은 일을 성실히 했습니다. 이후 성녀는 시에서 운영하는 병원으로 소임지를 옮겨 간호 일을 배웠습니다. 모든 일에 느리고 굼떴던 성녀는 환자를 돌보는 일엔 막힘이 없었습니다. 특히 가장 다루기 힘든 어린 환자들을 돌보는 데 탁월했습니다. 급작스럽게 전쟁이 일어났을 때엔 몰려드는 부상병을 치료하는 데 큰 공을 세웠습니다. 조금도 당황하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마치 몇십 년 경력을 쌓은 간호사처럼 병동을 진두지휘했습니다. 성녀의 명성은 곧 시 전체로 퍼졌습니다.


성녀는 마침내 적성에 맞는 일을 찾게 돼 기뻤습니다. 병원에서만큼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척척 일을 해냈습니다. 옛날 본당 신부님 말씀처럼 미운 오리 새끼에서 드디어 백조가 된 것입니다. 하지만 수도원장은 성녀를 다시 수도원으로 불러 부엌일을 맡겼습니다. 성녀는 크게 상심했고, 다시 병원에서 일하게 해달라고 요청해 4개월 만에 병원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건강이 나빠져 병원 일을 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성녀에게 도움을 받고 목숨을 건진 많은 이들이 성녀 무덤을 찾아와 성녀를 기억했습니다. 성녀 전구로 치유 기적이 일어나자 이탈리아 비첸차에 있는 성녀 무덤은 순례지가 됐습니다. 성 요한 23세 교황은 1961년 마리아 베르틸라 수녀를 성인으로 선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