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15일

10/14/2016

10월 15일 토요일(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Teresa of Jesus, Virgin and Doctor of the Church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스페인의 아빌라에서 태어난 그녀는 가르멜 수녀원에 입회하였으나 수녀원을 떠났다가 다시 들어가는 등 건강 때문에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 수도 생활 중에 하느님의 신비를 체험하였으며 성 베드로 알칸타라의 영적 지도를 받았습니다. 개혁 가르멜 운동에 뛰어들게 되었으며 메디노 델 캄포에 제2의 수도원을 세울 때 십자가의 성 요한이란 젊은 수도자를 만났습니다. 신비 체험을 바탕으로 '완덕의 길', '영혼의 성'등의 영성 서적을 저술하였으며 알바 데 또르메스에서 선종하였습니다.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에 의하여 1622년에 시성되었으며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하여 교회학자로 선언되었습니다. 

 

 

 

 

 

 

+ 에페소서 1,15-23

<하느님께서는 만물 위에 계신 그리스도를 그분의 몸인 교회에 머리로 주셨습니다.>


해설) 하느님을 참으로 알아야 우리 마음의 눈이 밝아져 하느님의 진리와 그 신비를 알아차릴 것입니다. 하느님을 바르게 알아야 하느님 백성의 축복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축복이 얼마나 놀랍고 큰 것인지를 알 것입니다. 진정 하느님을 알아야 사람들 속에서 활동하시는 하느님의 능력이 얼마나 위대한지 알 것입니다.

 

 

형제 여러분, 15 나는 주 예수님에 대한 여러분의 믿음과 모든 성도를 향한 여러분의 사랑을 전해 듣고, 16 기도 중에 여러분을 기억하며, 여러분 때문에 끊임없이 감사를 드립니다. 17그 기도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느님, 영광의 아버지께서 여러분에게 지혜와 계시의 영을 주시어, 여러분이 그분을 알게 되고, 18 여러분 마음의 눈을 밝혀 주시어, 그분의 부르심으로 여러분이 지니게 된 희망이 어떠한 것인지, 성도들 사이에서 받게 될 그분 상속의 영광이 얼마나 풍성한지 여러분이 알게 되기를 비는 것입니다. 19또 우리 믿는 이들을 위한 그분의 힘이 얼마나 엄청나게 큰지를 그분의 강한 능력의 활동으로 알게 되기를 비는 것입니다. 20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 능력을 펼치시어, 그분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시고 하늘에 올리시어, 당신 오른쪽에 앉히셨습니다. 21 모든 권세와 권력과 권능과 주권 위에, 그리고 현세만이 아니라 내세에서도 불릴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나게 하신 것입니다. 22 또한 만물을 그리스도의 발아래 굴복시키시고, 만물 위에 계신 그분을 교회에 머리로 주셨습니다. 23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모든 면에서 만물을 충만케 하시는 그리스도로 충만해 있습니다.

 

+ 2nd Reading, Ephesians 1: 15-23

15 Therefore, I, too, hearing of your faith in the Lord Jesus and of your love for all the holy ones, 16 do not cease giving thanks for you, remembering you in my prayers, 17 that the God of our Lord Jesus Christ, the Father of glory, may give you a spirit of wisdom and revelation resulting in knowledge of him. 18 May the eyes of [your] hearts be enlightened, that you may know what is the hope that belongs to his call, what are the riches of glory in his inheritance among the holy ones, 19 and what is the surpassing greatness of his power for us who believe, in accord with the exercise of his great might, 20 which he worked in Christ, raising him from the dead and seating him at his right hand in the heavens, 21 far above every principality, authority, power, and dominion, and every name that is named not only in this age but also in the one to come. 22 And he put all things beneath his feet and gave him as head over all things to the church, 23 which is his body, the fullness of the one who fills all things in every way.

 

 

묵상)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그 크신 능력으로 에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들 가운데 다시 일으키시고 하늘의 영광에 올리시고, 모든 것을 지배할 수 있는 권능을 주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를 교회의 머리로 삼으셨으며 모든 것을 지배하게 하셨습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며, 하느님의 계획은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히 이루어질 것입니다.

 

 

 

 

 

 

+  루카 12,8-12

<너희가 해야 할 말을 성령께서 그때에 알려 주실 것이다.>

 

(해설)  심판 때에 예수님께서 하느님 앞에서 변호해 주는 사람이면 누구나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부인하는 사람은 누구나 하느님께 단죄 받을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께 사람들에 대한 심판의 권한을 주셨습니다. 누구든지 예수 그리스도를 증언하면, 예수님께서도 하느님 앞에서 그를 증언하실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8“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안다고 증언할 것이다. 9 그러나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는 자는,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10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을 것이다.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 자는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11너희는 회당이나 관청이나 관아에 끌려갈 때, 어떻게 답변할까, 무엇으로 답변할까, 또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12 너희가 해야 할 말을 성령께서 그때에 알려 주실 것이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2: 8-12

8 I tell you, everyone who acknowledges me before others the Son of Man will acknowledge before the angels of God. 9 But whoever denies me before others will be denied before the angels of God. Sayings About the Holy Spirit. 10 “Everyone who speaks a word against the Son of Man will be forgiven, but the one who blasphemes against the holy Spirit will not be forgiven. 11 When they take you before synagogues and before rulers and authorities, do not worry about how or what your defense will be or about what you are to say. 12 For the holy Spirit will teach you at that moment what you should say.”

 

 

(묵상)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증언하면, 예수님께서도 하느님 앞에서 그를 증언할 것입니다. 성령을 받은 사람이 예수님을 거부하거나 예수님을 반대하는 말을 하는 것은 성령을 모독하는 것입니다. 성령을 모독하는 사람은 용서받지 못할 것입니다. 죄의 용서와 구원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으로 얻어지는 것입니다.

 

 

 

 

 

 

사람들 앞에서 천주교 신자임을 당당히 드러내야 합니다. 자신에게 기쁜 일이 생기면 곁을 지나는 아무 사람이나 붙잡고 얘기하고 자랑하고 싶어 할 것입니다. 예수님이 나에게 참된 행복이고 희망이라면, 그 터져 나오는 기쁨을 도저히 숨기고 있지 못할 것입니다. 예수님이 자신의 전부인 사람은 진정 '예수님의 사람'으로 살게 될 것입니다.

 

 

2016년 10월 15일 토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Matt Redman - 10,000 Reasons (Bless the Lord)

 

 

 

 

두려워하지 말고 복음을 선포하여라(2)

 

+ 루카 12,8-12

 

 

1. 그리스도인으로 이 세상에서 살면서 다른 사람들의 질시와 시선이 두려워 믿지 않는 사람처럼 행동한 적은 없었습니까? 예수님을 믿는다는 의미는 무엇입니까? 믿음으로 참 기쁨을 체험한 적은 언제입니까?

 

2. 하느님은 매일을 살고 있는 내게 어떤 말씀으로 위로를 주시며 또 그 말씀은 나를 어떻게 이끌고 계십니까? 나는 얼마나 한없는 사랑으로 나를 보호해 주시는 하느님께 대한 신뢰를 갖고 있습니까?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St. Teresa of Avila)

 

 

 

축       일  :  10월 15일

신       분  :  설립자, 신비가, 교회학자

활동지역  :  아빌라(Avila)

활동년도  :  1515-1582년

같은이름  :  대 데레사, 대데레사, 테레사, 테레시아

 

 

 

성녀 테레사(Teresia, 또는 데레사)는 에스파냐 카스티야(Castilla)의 아빌라에서 신심 깊은 아버지 알론소 산체스 데 세페다(Alonso Sanchez de Cepeda)와 어머니 베아트리스 데 아우마다 이 쿠에바스(Beatriz de Ahumada y Cuevas)의 딸로 태어났다. 그녀는 어려서부터 고향에 있는 아우구스티누스회 수녀원이 운영하는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고, 19세 때에 아빌라의 강생 카르멜 수도원에 입회하였다. 오랫동안 수도생활을 갈망해오던 그녀는 1537년 11월에 수도서원을 했으나 지병으로 잠시 수녀원을 떠났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20년 가까이 수도생활에 정진한 그녀는 극심한 고행으로 인해 몸이 쇠약해져 죽음의 문턱에까지 가기도 했으나, 40세에 이르러 내적 회심의 체험을 하게 되었다.

 

특히 그녀는 1554년 수난 받는 그리스도를 만나는 체험을 통해 내적 회심을 경험한 이후 여러 번 환시를 보고 신비스런 음성을 들었는데, 알칸타라(Alcantara)의 성 베드로(Petrus, 10월 19일) 신부의 영적 지도를 받을 때까지는 불안에 떨어야 했다. 성 베드로 신부는 그 모든 환시가 진실한 것임을 그녀에게 확신시켜 주었다. 격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그녀는 그 당시의 다소 느긋한 수도생활보다 카르멜회의 초기 규칙대로 보다 엄격한 수도 생활을 원하는 4명의 수녀들과 함께 '맨발의 카르멜회'(discalceati)를 시작하면서 아빌라에 성 요셉 수도원을 세웠다(1562년).

 

1567년 카르멜회의 총장인 루베오 신부는 성 요셉 수도원과 같이 엄격한 규칙을 따르는 다른 수도원을 세우도록 그녀에게 허락하였다. 메디노 델 캄포에 제2의 수도원을 세울 때 그녀는 십자가의 성 요한(Joannes a Cruce, 12월 14일)이란 젊은 수도자를 만났으며, 1568년에는 두루엘로에 남자를 위한 최초의 수도원을 세웠다. 이것이 최초의 맨발의 카르멜 남자 수도회였다. 성녀 테레사는 에스파냐 전역을 다니면서 카르멜 수도원의 개혁을 위해 노력했으나, 1575년의 총회에서는 그녀의 개혁 그룹을 제한하기도 했었다. 1580년까지 카르멜회 내부의 완화파와 개혁파 간의 투쟁은 격심하였다. 이윽고 교황 그레고리우스 13세(Gregorius XIII)는 개혁을 추구하는 '맨발의 카르멜회'를 완화 카르멜회로부터 분리시켜 독립 수도회로 인정하게 되었다. 성녀 테레사는 수많은 편지와 책을 지었는데, 이 모두는 영성 문학의 고전이 되어 널리 읽혀지고 있다. 그 중에서 자서전인 "천주 자비의 글"(1562-1565년), "완덕의 길"(1565년), "영혼의 성"(1577년) 등이 특히 유명하다.

 

그리스도교 역사상 가장 돋보이는 신비가 중의 한 명인 성녀 테레사는 지적이고 빈틈없는 사람이었으며, 매력적이며 깊은 영성을 지녔다. 그녀는 차원 높은 관상생활과 더불어 수준 높은 활동생활을 성공적으로 조화시켰던 위대한 성녀이다. 그녀는 1582년 9월 말경 부르고스(Burgos)에서 아빌라로 가는 도중 알바 데 토르메스(Alba de Tormes) 수도원에 머물던 중 병세가 악화되어 10월 4일 선종하였다. 그녀는 1614년 교황 바오로 5세(Paulus V)에 의해 시복되었고, 1622년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그리고 1970년에는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교회학자로 선포되었다. 그녀는 '예수의 성녀 테레사'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예수의 성녀 테레사 자세히 알아보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10월15일 토요일(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https://app.box.com/s/hfjq0o1ugmg95glj1wn12s6v5ewdyngm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