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10월 14일


10월14일(녹) 연중 제28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Twenty-eighth Week in Ordinary Time



+ 에페소서 1, 11-14 <우리가 이미 그리스도께 희망을 두었고, 여러분도 성령의 인장을 받았습니다.>

해설) 모든 것을 당신의 뜻대로 이루시는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당신의 계획에 따라서 우리를 미리 정하시고 선택하셔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하셨습니다. 그리스도께 믿음과 희망을 둔 참된 그리스도인은 영광의 주 하느님을 찬미 찬양합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 백성을 확인하는 보증으로 당신의 성령을 보내주셨습니다.



형제 여러분,11 만물을 당신의 결정과 뜻대로 이루시는 분의 의향에 따라 미리 정해진 우리도 그리스도 안에서 한몫을 얻게 되었습니다. 12 그리하여 하느님께서는 이미 그리스도께 희망을 둔 우리가 당신의 영광을 찬양하는 사람이 되게 하셨습니다.13 여러분도 그리스도 안에서 진리의 말씀, 곧 여러분을 위한 구원의 복음을 듣고 그리스도 안에서 믿게 되었을 때, 약속된 성령의 인장을 받았습니다. 14 우리가 하느님의 소유로서 속량될 때까지, 이 성령께서 우리가 받을 상속의 보증이 되어 주시어, 하느님의 영광을 찬양하게 하십니다.


+ 1st Reading, Ephesians 1:11-14


11 In him we were also chosen, destined in accord with the purpose of the One who accomplishes all things according to the intention of his will, 12 so that we might exist for the praise of his glory, we who first hoped in Christ. 13 In him you also, who have heard the word of truth, the gospel of your salvation, and have believed in him, were sealed with the promised holy Spirit, 14 which is the first installment of our inheritance toward redemption as God’s possession, to the praise of his glory.



묵상) 참된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를 통하여 구원을 가져다주는 복음 곧 진리의 말씀을 듣고 믿어서 하느님의 자녀가 된 것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는 하느님 나라의 상속자입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하느님 나라의 상속자가 된 것입니다. 그것을 보증해 주시는 분은 바로 성령이십니다.


+ 루카 12, 1-7

<하느님께서는 너희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 두셨다.>


해설) 육신은 죽일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이들을 두려워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가 진정 두려워해야 할 분은 바로 주님이십니다. 그분은 육신을 죽인 뒤에 지옥으로 던져 버릴 수 있는 권한까지 가지고 계십니다. 주님께서는 인간 역사를 주관하시고 모든 존재 사물에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시며 깊이 관여하고 계십니다.



그때에 1 수많은 군중이 모여들어 서로 밟힐 지경이 되었다. 예수님께서는 먼저 제자들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바리사이들의 누룩 곧 위선을 조심하여라. 2 숨겨진 것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감추어진 것은 알려지기 마련이다. 3 그러므로 너희가 어두운 데에서 한 말을 사람들이 모두 밝은 데에서 들을 것이다. 너희가 골방에서 귀에 대고 속삭인 말은 지붕 위에서 선포될 것이다. 4 나의 벗인 너희에게 말한다. 육신은 죽여도 그 이상 아무것도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5 누구를 두려워해야 할지 너희에게 알려 주겠다. 육신을 죽인 다음 지옥에 던지는 권한을 가지신 분을 두려워하여라. 그렇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바로 그분을 두려워하여라. 6 참새 다섯 마리가 두 닢에 팔리지 않느냐? 그러나 그 가운데 한 마리도 하느님께서 잊지 않으신다. 7 더구나 하느님께서는 너희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 두셨다.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는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2, 1-7


1 Meanwhile, so many people were crowding together that they were trampling one another underfoot.a He began to speak, first to his disciples, “Beware of the leaven—that is, the hypocrisy—of the Pharisees. 2 "There is nothing concealed that will not be revealed, nor secret that will not be known. 3 Therefore whatever you have said in the darkness will be heard in the light, and what you have whispered behind closed doors will be proclaimed on the housetops. 4 I tell you, my friends, do not be afraid of those who kill the body but after that can do no more. 5 I shall show you whom to fear. Be afraid of the one who after killing has the power to cast into Gehenna; yes, I tell you, be afraid of that one. 6 Are not five sparrows sold for two small coins? Yet not one of them has escaped the notice of God. 7 Even the hairs of your head have all been counted. Do not be afraid. You are worth more than many sparrows.



묵상) 위선의 밑바닥에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나에 대해 뭐라고 말하며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두려움입니다. 그것은 근본적으로 자신이 사랑받을 만한 사람이 되지 못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등을 돌려버릴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입니다. 그러나 진정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주님께서 나를 내버려두고 떠나가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 창조 이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선택하셨습니다. 모든 것이 하느님의 선택과 결정이었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느님의 영광에 참여하도록 부름 받았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부르심에 우리의 자유의지로 응답해야 합니다. 우리의 자유로운 응답으로 '주님만을 섬기며 사는 복된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2016년10월 14일 금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Do Not Fear, Do Not Be Afraid (original piano composition)

바리사이들의 누룩을 조심하여라/두려워하지 말고 복음을 선포하여라.

+ 루카 12, 1-7


1. 이 세상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야 한다는 것에 두려움을 느낍니까? 무엇이 나를 두렵게 하고 있습니까? "숨겨진 것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감추어진 것은 알려지기 마련이다"라는 말과 "두려워하지 말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내게 어떤 의미로 다가옵니까? 위로의 말씀입니까? 아니면 내가 저지른 죄에 대한 두려움입니까?



2. 나는 주님을 통해 내 자신 안에 있는 두려움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습니까? 주님께 대한 좀 더 적극적인 신뢰가 있을 때 이 두려움에서 해방되지 않을까요? 나의 머리카락 숫자까지 알고 계시는 주님께서 불안해하고 있는 나를 바라보시며 어떤 마음이 드실까요?



성 갈리스토 1세(Saint Callistus I)

축 일 : 10월 14일

신 분 : 교황, 순교자

활동지역 : 미상

활동년도 : +222년

같은이름 : 갈리스도, 갈리스투스, 깔리스또, 깔리스뚜스, 칼리스토, 칼리스투스



성 칼리스투스(또는 갈리스토)는 로마(Roma)의 트라스테베레(Trastevere) 태생인 로마인이었으나 카르포포루스(Carpophorus)의 노예로서 재정을 담당했었는데, 사업에 실패해 그리스도인 예금자들에게 큰 손실을 입히자 도망쳤다가 포르토에서 체포되었다. 이때 그는 중노동형을 선고받았다. 여기서 석방된 후에 그는 또 안식일에 회당에서 싸우다가 다시 체포되어, 이번에는 사르데냐(Sardegna) 섬의 광산에서 일하는 중노동형을 받았다. 그는 황제 코모두스의 첩인 마르키아의 요청으로 다른 죄수들과 함께 석방되었고, 노예 신분에서도 풀려났다.


199년경에 그는 대부제가 되어 아피아 가도(Via Appia)의 교회 묘지들을 관리하는 책임을 맡았다. 이때 그는 교황 성 제피리누스(Zephyrinus, 8월 26일)의 친구이자 고문관이 되었다. 그는 217년에 성 제피리누스 교황을 승계하여 교황이 되었으나, 교황직에 가장 유력시되던 히폴리투스의 심한 반발을 받았다. 그들은 교리적으로 또 규율적인 입장에서 교황을 공격하여 쉽사리 사그라질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불과 몇 년 후 그가 운명함으로써 이 싸움은 끝이 났다. 4세기경부터 그는 순교자 축일표에 나타나 순교자로 공경을 받았는데, 그 당시에는 박해가 없었지만 아마도 시민 폭도들에 의하여 살해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출처 : 가톨릭 홈


성 갈리스토 자세히 보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10월14일(녹) 연중 제28주간 금요일

https://app.box.com/s/763jawup8b8d28j70q835v7d0lw4cj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