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24일

11/23/2016

11월 24일 목요일(홍)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Memorial of Saint Andrew Dung-Lac, Priest, and Companions, Martyrs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

 

베트남은 1533년에 그리스도교가 전파되어 1625년부터 1886년까지 53차례의 박해로 십삼 만 명의 신자들이 순교하였습니다. 안드레아 둥락 사제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사제 서품 후 여러 지역에서 전교와 사목 활동을 하였습니다.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은 1888년 하노이에서 참수치명 되었으며 그를 비롯한 117명의 순교자들이 1988년 6월 19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습니다.

 

 

 

 

+ 요한 묵시록 18,1-2.21-23;19,1-3ㄱㄴ
<무너졌다, 대바빌론이!>


해설) 그리스도의 복음은 우상을 숭배하는 도시를 부숩니다. 이 도시는 이교주의와 독재의 상징인 로마입니다. 멸망의 원인은 재력과 권력을 섬기는 우상 숭배입니다. 참된 하느님 백성 공동체는 우상을 따르지 않기 때문에 멸망하지 않습니다. 돌이 물속에 가라앉아 사라지듯이 우상을 숭배하는 도시는 그리스도의 복음 선포 앞에서 사라질 것입니다.

 

 

나 요한은 1 큰 권한을 가진 다른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는데, 그의 광채로 땅이 환해졌습니다. 2 그가 힘찬 소리로 외쳤습니다. “무너졌다, 무너졌다, 대바빌론이! 바빌론이 마귀들의 거처가 되고 온갖 더러운 영들의 소굴, 온갖 더러운 새들의 소굴, 더럽고 미움 받는 온갖 짐승들의 소굴이 되고 말았다.” 21 또 큰 능력을 지닌 한 천사가 맷돌처럼 큰 돌을 들어 바다에 던지며 말하였습니다. “큰 도성 바빌론이 이처럼 세차게 던져질 터이니 다시는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22 수금 타는 이들과 노래 부르는 이들, 피리 부는 이들과 나팔 부는 이들의 소리가 다시는 네 안에서 들리지 않고 어떠한 기술을 가진 장인도 다시는 네 안에서 찾아볼 수 없으며 맷돌 소리도 다시는 네 안에서 들리지 않을 것이다. 23 등불의 빛도 다시는 네 안에서 비치지 않고 신랑과 신부의 목소리도 다시는 네 안에서 들리지 않을 것이다. 너의 상인들이 땅의 세력가였기 때문이며 모든 민족들이 너의 마술에 속아 넘어갔기 때문이다. 19,1 그 뒤에 나는 하늘에 있는 많은 무리가 내는 큰 목소리 같은 것을 들었습니다. “할렐루야! 구원과 영광과 권능은 우리 하느님의 것. 2 과연 그분의 심판은 참되고 의로우시다. 자기 불륜으로 땅을 파멸시킨 대탕녀를 심판하시고 그 손에 묻은 당신 종들의 피를 되갚아 주셨다.” 3 그들이 또 말하였습니다. “할렐루야! 그 여자가 타는 연기가 영원무궁토록 올라간다.” 9 또 그 천사가 나에게 말하였습니다. “‘어린양의 혼인 잔치에 초대받은 이들은 행복하다.’고 기록하여라.”

 

 

+ 1st Reading, Revelation 18:1-2, 21-23; 19:1-3, 9

1 After this I saw another angel coming down from heaven, having great authority, and the earth became illumined by his splendor. 2 He cried out in a mighty voice: “Fallen, fallen is Babylon the great. She has become a haunt for demons. She is a cage for every unclean spirit, a cage for every unclean bird, 21 A mighty angel picked up a stone like a huge millstone and threw it into the sea and said: “With such force will Babylon the great city be thrown down, and will never be found again. 22 No melodies of harpists and musicians, flutists and trumpeters, will ever be heard in you again. No craftsmen in any trade will ever be found in you again. No sound of the millstone will ever be heard in you again. 23 No light from a lamp will ever be seen in you again. No voices of bride and groom will ever be heard in you again. Because your merchants were the great ones of the world, all nations were led astray by your magic potion. 1 After this I heard what sounded like the loud voice of a great multitude in heaven, saying: “Alleluia! Salvation, glory, and might belong to our God, 2 for true and just are his judgments. He has condemned the great harlot who corrupted the earth with her harlotry. He has avenged on her the blood of his servants.”3 They said a second time: “Alleluia! Smoke will rise from her forever and ever.”9 Then the angel said to me, “Write this: Blessed are those who have been called to the wedding feast of the Lamb.” And he said to me, “These words are true; they come from God.”

 

 

묵상) 하느님은 땅을 파괴한 자들을 멸망시킴으로써 당신의 능력을 드러내십니다. 하느님은 박해당하는 사람들과 순교자들의 뿔을 다시 강하게 돋아나게 함으로써 정의를 행하십니다. 하느님은 그리스도의 증거를 통하여 다스리십니다. 하느님의 왕권은 계약을 실현하는데 있습니다. 하느님의 계약은 마지막 때에 모두 이루어질 것입니다.

 

 

 

 

 

+  루카 21,20-28

<예루살렘은 다른 민족들의 시대가 찰 때까지 그들에게 짓밟힐 것이다.>

 

(해설) 주후 70년에 예루살렘 성전이 로마 군인들에 의해 파괴됩니다. 예루살렘 성전 파괴 사건으로 구약의 역사는 끝을 맺습니다. 구약의 성전은 무너졌고 신약의 새 성전이 세워질 것입니다. 신약의 새로운 성전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이루어질 것입니다. 새로운 하느님 백성 공동체는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온 세상 만백성으로 이루어질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0 “예루살렘이 적군에게 포위된 것을 보거든, 그곳이 황폐해질 때가 가까이 왔음을 알아라. 21 그때에 유다에 있는 이들은 산으로 달아나고, 예루살렘에 있는 이들은 거기에서 빠져나가라. 시골에 있는 이들은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지 마라. 22 그때가 바로 성경에 기록된 모든 말씀이 이루어지는 징벌의 날이기 때문이다. 23 불행하여라, 그 무렵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 이 땅에 큰 재난이, 이 백성에게 진노가 닥칠 것이기 때문이다. 24 사람들은 칼날에 쓰러지고 포로가 되어 모든 민족들에게 끌려갈 것이다. 그리고 예루살렘은 다른 민족들의 시대가 다 찰 때까지 그들에게 짓밟힐 것이다. 25 그리고 해와 달과 별들에는 표징들이 나타나고, 땅에서는 바다와 거센 파도 소리에 자지러진 민족들이 공포에 휩싸일 것이다. 26 사람들은 세상에 닥쳐오는 것들에 대한 두려운 예감으로 까무러칠 것이다. 하늘의 세력들이 흔들릴 것이기 때문이다. 27 그때에 ‘사람의 아들이’ 권능과 큰 영광을 떨치며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볼 것이다. 28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하거든 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 너희의 속량이 가까웠기 때문이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21:20-28

20 “When you see Jerusalem surrounded by armies, know that its desolation is at hand. 21 Then those in Judea must flee to the mountains. Let those within the city escape from it, and let those in the countryside not enter the city, 22 for these days are the time of punishment when all the scriptures are fulfilled. 23 Woe to pregnant women and nursing mothers in those days, for a terrible calamity will come upon the earth and a wrathful judgment upon this people. 24 They will fall by the edge of the sword and be taken as captives to all the Gentiles; and Jerusalem will be trampled underfoot by the Gentiles until the times of the Gentiles are fulfilled. 25 “There will be signs in the sun, the moon, and the stars, and on earth nations will be in dismay, perplexed by the roaring of the sea and the waves. 26 People will die of fright in anticipation of what is coming upon the world, for the powers of the heavens will be shaken. 27 And then they will see the Son of Man coming in a cloud with power and great glory. 28 But when these signs begin to happen, stand erect and raise your heads because your redemption is at hand.”

 

 

묵상)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 생명을 주십니다. 그리스도를 거부하는 것은 생명을 거부하는 것이고 그래서 멸망과 죽음을 맞이할 것입니다. 징벌의 날에 죽음을 선택한 이들은 모두 불행을 맞이할 것입니다. 구약의 성전은 무너지고 새 성전이 우뚝 설 것입니다. 이제 하느님께서는 신약의 새로운 하느님 백성들 안에 새로운 성전을 세우실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서 하느님도 모른 척하기도 합니다. 욕심으로 세워진 도시는 소돔이 유황불에 무너지듯이 사라질 것입니다. 사람의 손으로 지은 성전이 무너지면 주님의 손으로 지은 새 성전이 세워질 것입니다. 하느님의 영이 우리 가운데 머물 때 비로소 하느님의 영광이 새 성전 안에 차고 넘칠 것입니다.

 

 

2016년 11월 24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LORD have mercy, Christ have mercy

 

 

예루살렘의 멸망을 예고하시다

 

+ 루카 21,20-28

 

1. 나는 현재 어떻게 살고 있습니까? 나도 죄의 포로가 된 과거의 사람들과 무신론자처럼 세속주의, 개인주의에 빠져 살면서 하느님과 형제들에 대한 무관심으로 이기적 삶을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는 나의 심판과 종말의 때를 어떻게 준비하며 살고 있습니까?

 

 

2. 인간적 욕심으로 이룩한 것들은 영원할 수 없으며 결국에는 어느 순간 종말을 맞게 됩니다. 그리스도를 받아들이고 그 안에 산다는 것은 내가 그리스도를 통하여 인간의 한계인 죽음을 뛰어 넘어 영원한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나는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불행선언을 읽으며 어떤 감정이 들었습니까? 하느님을 배신한 유대 백성을 향한 적대감이 아닌 회계를 촉구하시는 경고의 말씀을 나의 삶과 연결해 보십시오.

 

 

 

 

성 안드레아 둥락 (Andrew Dung-Lac)

 

축       일  :  11월 24일

신       분  :  신부, 순교자

활동지역  :   베트남(Vietnam)

활동년도  :  1785-1839년

같은이름  :  안드레아스, 앙드레, 앤드루, 앤드류

 

 

베트남에 복음이 전해진 것은 1533년경 중국으로 가던 유럽 선교사들에 의해서 시작되었다. 그 후 선교 사업은 간헐적으로 이루어지다가 1615년에 예수회가 이곳에서 정식으로 복음을 전하였다. ‘베트남의 사도’로도 불리는 예수회의 알렉산드르 드 로드(Alexandre de Rhodes) 신부는 1623년 성탄절에 이곳에 도착하여 1645년까지 추방과 재추방을 거듭하면서도 수많은 베트남인들에게 세례를 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698년까지 베트남에서는 산발적으로 혹독한 교회 박해가 있었다. 18세기에 들어서도 세 번의 박해가 있었고, 19세기에 들어서도 박해가 더욱 잔인해지자 프랑스는 이를 막기 위해 1862년에 베트남을 침략했고, 1883년에 베트남을 식민지화함으로써 박해를 종식시켰다. 이때까지 박해를 받고 순교한 이들 중 117위가 1988년 6월 19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베트남의 순교자들로서 시성되었다. 시성된 이들 중에는 96위의 베트남인과 에스파냐 출신 도미니코회 소속 선교사 11위 그리고 10위의 프랑스 파리 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들이 포함되어 있다. 신분별로 보면 8위의 에스파냐와 프랑스 출신 주교들과 50위의 사제들(13위의 에스파냐와 프랑스 출신과 37위의 베트남 출신) 그리고 59위의 베트남 평신도들로 구성되어 있다.

 

성 안드레아 둥락(Andreas Dung-Lac)은 1785년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세례를 받고 사제가 되어 여러 지역에서 선교와 사목활동을 하였다. 그는 많은 신자들과 함께 박해 중에도 주님을 굳게 믿고 따르다가 1839년 12월 21일 베트남의 하노이(Hanoi)에서 참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그는 1900년 교황 레오 13세(Leo XIII)에 의해 시복되었다. 그 후 1988년 6월 19일 로마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는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116명의 동료 순교자들을 시성하면서 그들의 축일을 11월 24일에 기념하도록 보편교회 전례력에 포함시켰다.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는 시성식 강론에서 혹독한 박해를 이기고 영웅적인 모범을 보인 순교자들의 용기와 신앙심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11월 24일 목요일(홍)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https://app.box.com/s/04idixifgp14yq20p16c7f7izvh5tnpb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