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1일

12/10/2017

12월11일(자) 대림 제2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econd Week of Advent

 

 

 

 

+ 이사야서 35, 1-10

<하느님께서 오시어 너희를 구원하신다. >


해설) 주님께서 몸소 오시는 그날이 오면 소경들은 눈을 뜨고 귀머거리는 귀가 열리고, 절름발이는 뛰어다니며 벙어리는 큰 소리로 노래 부를 것입니다. 그날이 오면 메마른 땅과 사막에 생명의 물이 넘쳐흐를 것입니다. 진정 그날이 오면 백성들은 하느님 구원의 기쁨과 즐거움을 큰 소리로 노래할 것입니다.

 

 

1 광야와 메마른 땅은 기뻐하여라. 사막은 즐거워하며 꽃을 피워라. 2 수선화처럼 활짝 피고 즐거워 뛰며 환성을 올려라. 레바논의 영광과, 카르멜과 사론의 영화가 그곳에 내려, 그들이 주님의 영광을, 우리 하느님의 영화를 보리라. 3 너희는 맥 풀린 손에 힘을 불어넣고, 꺾인 무릎에 힘을 돋우어라. 4 마음이 불안한 이들에게 말하여라. “굳세어져라, 두려워하지 마라. 보라, 너희의 하느님을! 복수가 들이닥친다, 하느님의 보복이! 그분께서 오시어 너희를 구원하신다.” 5 그때에 눈먼 이들은 눈이 열리고, 귀먹은 이들은 귀가 열리리라. 6 그때에 다리저는 이는 사슴처럼 뛰고, 말못하는 이의 혀는 환성을 터뜨리리라. 광야에서는 물이 터져 나오고, 사막에서는 냇물이 흐르리라. 7 뜨겁게 타오르던 땅은 늪이 되고, 바싹 마른 땅은 샘터가 되며, 승냥이들이 살던 곳에는 풀 대신 갈대와 왕골이 자라리라. 8 그곳에 큰길이 생겨 ‘거룩한 길’이라 불리리니, 부정한 자는 그곳을 지나지 못하리라. 그분께서 그들을 위해 앞장서 가시니, 바보들도 길을 잃지 않으리라. 9 거기에는 사자도 없고 맹수도 들어서지 못하리라. 그런 것들을 볼 수 없으리라. 구원받은 이들만 그곳을 걸어가고, 10 주님께서 해방시키신 이들만 그리로 돌아오리라. 그들은 환호하며 시온에 들어서리니 끝없는 즐거움이 그들 머리 위에 넘치고, 기쁨과 즐거움이 그들과 함께하여 슬픔과 탄식이 사라지리라.

 

 

+ First Reading, Isaiah 35:1-10

1 The desert and the parched land will exult; the steppe will rejoice and bloom. 2 They will bloom with abundant flowers, and rejoice with joyful song. The glory of Lebanon will be given to them, the splendor of Carmel and Sharon; They will see the glory of the LORD, the splendor of our God. 3 Strengthen the hands that are feeble,make firm the knees that are weak, 4 Say to those whose hearts are frightened: Be strong, fear not! Here is your God, he comes with vindication; With divine recompense he comes to save you. 5 Then will the eyes of the blind be opened, the ears of the deaf be cleared; 6 Then will the lame leap like a stag, then the tongue of the mute will sing. Streams will burst forth in the desert, and rivers in the steppe. 7 The burning sands will become pools,and the thirsty ground, springs of water; The abode where jackals lurk will be a marsh for the reed and papyrus. 8 A highway will be there, called the holy way; No one unclean may pass over it, nor fools go astray on it. 9 No lion will be there, nor beast of prey go up to be met upon it. It is for those with a journey to make, and on it the redeemed will walk. 10 Those whom the LORD has ransomed will return and enter Zion singing, crowned with everlasting joy; They will meet with joy and gladness, sorrow and mourning will flee.

 

 

묵상) 주님께서 오시는 길은 거룩한 길입니다. 부정한 사람은 절대 그 길로 지나가지 못하고 어리석은 자들은 그 길에 서성거리지도 못할 것입니다. 사자도 얼씬 거리지 못하고 맹수도 돌아다니지 못할 것입니다. 그 길은 구원받은 사람만이 거닐 수 있는 길이며, 주님께서 구원하신 이들만이 흥겨운 노래를 부르며 걸어 올 수 있는 길입니다.

 

 

 

 

 

 

+ 루카 5, 17-26

< 우리가 오늘 신기한 일을 보았다. >

 

해설)  유다인들의 관념에 의하면 육체의 치유는 죄의 용서에 달려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중풍병자를 데려온 친구들의 믿음을 보시고 그 병자의 죄를 용서해 주십니다. 중풍병자는 죄를 용서받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중풍병자의 영혼과 육신도 치유해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죄의 용서뿐 아니라 영육의 병도 모두 고쳐 주십니다.

 

 

17 하루는 예수님께서 가르치고 계셨는데, 갈릴래아와 유다의 모든 마을과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사이들과 율법 교사들도 앉아 있었다. 예수님께서는 주님의 힘으로 병을 고쳐 주기도 하셨다. 18 그때에 남자 몇이 중풍에 걸린 어떤 사람을 평상에 누인 채 들고 와서, 예수님 앞으로 들여다 놓으려고 하였다. 19 그러나 군중 때문에 그를 안으로 들일 길이 없어 지붕으로 올라가 기와를 벗겨 내고, 평상에 누인 그 환자를 예수님 앞 한가운데로 내려보냈다. 20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사람아,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21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의아하게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저 사람은 누구인데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가?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22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대답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23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24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에 걸린 이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거라.” 25 그러자 그는 그들 앞에서 즉시 일어나 자기가 누워 있던 것을 들고, 하느님을 찬양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26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그리고 두려움에 차서 “우리가 오늘 신기한 일을 보았다.” 하고 말하였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5:17-26

17 One day as Jesus was teaching, Pharisees and teachers of the law, who had come from every village of Galilee and Judea and Jerusalem, were sitting there, and the power of the Lord was with him for healing. 18 And some men brought on a stretcher a man who was paralyzed; they were trying to bring him in and set him in his presence. 19 But not finding a way to bring him in because of the crowd, they went up on the roof and lowered him on the stretcher through the tiles into the middle in front of Jesus. 20 When Jesus saw their faith, he said, "As for you, your sins are forgiven." 21 Then the scribes and Pharisees began to ask themselves, "Who is this who speaks blasphemies? Who but God alone can forgive sins?" 22 Jesus knew their thoughts and said to them in reply, "What are you thinking in your hearts? 23 Which is easier, to say, 'Your sins are forgiven,' or to say, 'Rise and walk'? 24 But that you may know that the Son of Man has authority on earth to forgive sins"– he said to the one who was paralyzed, "I say to you, rise, pick up your stretcher, and go home." 25 He stood up immediately before them,picked up what he had been lying on, and went home, glorifying God. 26 Then astonishment seized them all and they glorified God, and, struck with awe, they said, "We have seen incredible things today."

 

 

묵상) 죄는 하느님을 거스르는 것이므로 하느님만이 죄를 용서할 수 있습니다. 이제 예수님께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드러내십니다. 예수님에 대한 믿음을 가진 사람만이 예수님께서 죄를 용서하는 능력을 가지고 계시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당신의 능력을 드러내 보이십니다.

 

 

 

 

 

남자 몇 명이 중풍병자를 예수님께 데려옵니다. 환자는 스스로 예수님 앞으로 나올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환자의 죄를 사해주십니다. 홀로 하느님 앞으로 나서겠다고 결심하기는 무척 힘듭니다. 우리가 서로 도와주고 도움을 받는다면 우리는 함께 구원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Simply Three - Rain (Original Song) 

 

 

 

중풍병자를 고치시다.

+ 루카 5, 17-26

 

 

1. 사람들은 왜 중풍병자를 예수님께 데려 갔습니까? 그들이 본 것과 느낀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예수님만이 치유할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예수님께서 중풍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라고 했을 때 왜 율법학자들은 수군거렸습니까? 그들의 마음 속에는 어떤것들이 들어 있습니까?

 

2. 나는 내가 알고 있는 사람들의 상처가 치유되도록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육체적 질병이 아닌 겉으로 보이지 않는 영적 상처라고 무관심하지는 않았습니까? 반대로 내가 병자의 입장에 있다면 어떻게 치유를 청하고 싶습니까? 나는 무엇으로 부터 치유 받고 싶습니까? 내가 치유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면 아직도 내 마음속에 주님의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 남아있거나 거부하고 있기는 때문은 아닙니까?

 

 

 

 Today’s Reflection :

 

 

Monday of the Second Week of Advent

Isaiah 35:1-10 / Luke 5:17-26

 

 

We again begin this week with a text from Isaiah and today we read that the Lord himself is coming to his people and when he does the lame shall walk, the blind shall see and the deaf shall hear. Upon his arrival the barren lands shall become prosperous and dry lands shall be watered.

 

The gospel text from St Luke recounts the cure of a lame man whose stretcher had to be let in through the roof because of the crowds. Jesus tells the man that his sins are forgiven and this does not sit well with the Pharisees who had come to hear him, for they believed that only God himself could forgive. The text can be seen to fulfill the first reading in that this is God himself among the people and therefore Jesus does have the authority to forgive. This is important for us at this time as we need to look at our own lives and not just ask whether or not we believe Jesus to be the Son of God, but to also acknowledge our failings – openly and honestly – and ask the Lord for forgiveness as we approach the celebration of his birth.

 

 

Prayer :

"Lord Jesus, through your merciful love and forgiveness you bring healing and restoration to body, soul, and mind. May your healing power and love touch every area of my life -- my innermost thoughts, feelings, attitudes, and memories. Pardon my offences and transform me in the power of your Holy Spirit that I may walk confidently in your truth and righteousness."  Amen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 데 헤수스 (Saint Maria Maravillas de Jesus)

 

 

축       일  :   12월 11일

신       분  :   설립자, 수녀원장

활동지역  :   스페인(Spain)

활동년도  :   1891-1974년

같은이름  :   마라빌라스, 메리, 미리암, 예수스, 지저스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 데 헤수스는 1891년 11월 4일 에스파냐의 마드리드(Madrid)에서 아버지 루이스 피달 이 몬(Luis Pidal y Mon)과 어머니 크리스티나 치코 데 구스만 이 무뇨스(Cristina Chico de Guzman y Munoz) 사이에서 태어났다. 당시 그녀의 아버지는 교황청 주재 에스파냐 대사였고, 그녀는 독실한 가톨릭 집안에서 성장했다. 마리아 마라비야스는 이미 8살 때 정결 서원을 하며 자비로운 일에 자신을 헌신하기로 결심했다. 그 후 십자가의 성 요한(Joannes a Cruce, 12월 14일)과 아빌라의 성녀 테레사(Teresia de Avilla, 10월 15일)의 저작들을 접하면서 맨발의 카르멜회 수녀가 되려는 성소(聖召)를 느꼈다.

 

1913년 그녀를 신앙적으로 도와주던 아버지가 병으로 사망했을 때 어머니는 맨발의 카르멜회에 들어가려는 마리아 마라비야스의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했다. 하지만 그녀는 1919년 10월 12일 마드리드의 엘 에스코리알(El Escorial)에 있는 맨발의 카르멜회 수녀원에 입회하였다. 1924년 5월 30일 종신 서원 전에 이미 마리아 마라비야스 수녀는 하느님으로부터 체로 데 로스 안젤레스의 카르멜회(the Carmel of Cerro de los &Aacute;ngeles)를 설립하라는 특별한 소명을 받았고, 1926년 10월 31일 다른 세 명의 카르멜회 수녀들과 함께 수도회를 설립함으로써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이는 맨발의 카르멜회의 수도 규칙에 따라 설립된 테레지안 카르멜회의 첫 번째 수도회였다.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는 새로운 수도회를 설립하거나 맨발의 카르멜회에서 갈라져 나온 분파를 설립하고자 하지 않았다. 그녀는 오직 예수의 성녀 테레사와 십자가의 성 요한의 정신과 이상을 더 깊이 살고 전파하는 것만을 추구했다. 1926년 6월 28일 마드리드 알칼라(Madrid-Alcala) 교구의 주교는 그녀를 새로운 수도회의 원장으로 임명했다. 1933년 그녀는 인도(India)의 코타밤(Kottavam)에 수녀원을 설립했고, 여기서부터 여러 분원이 인도 안에서 설립되기 시작하였다. 그녀의 역할은 수녀원장으로서 자연적인 반감과 책임 있는 직책을 수행하기에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일생동안 설립한 수녀원들이 영속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었다. 그녀는 강한 정신력과 성실함으로 교회와 수녀들에 대한 순명과 사랑의 의무를 수행하였다.

 

그녀는 종종 자신이 설립한 수녀원의 빈곤함 때문에 곤란을 겪기도 했다. 수녀들은 가구도 제대로 없는 작은 집에서 텅빈 벽에 성경 구절이나 카르멜회 출신 성인들의 말씀을 걸어 놓고 살았다. 에스파냐 내전이 발발했을 때 체로 데 로스 안젤레스 수녀원의 수녀들은 수녀원을 빼앗기고 마드리드의 한 아파트에서 살았다. 이런 와중에도 1937년 9월 살라망카(Salamanca)의 바투에카스(Batuecas)에 또 하나의 수녀원을 설립했다. 그리고 1939년 내전이 끝나면서 체로 데 로스 안젤레스의 수녀원을 되찾을 수 있었다. 이토록 엄청난 박탈과 박해의 한가운데서도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 원장은 늘 용기와 행복을 주입시켰고 수녀들이 감탄할만한 모범적인 삶을 살았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같은 회의 수녀들조차 알지 못한 심연이 있었다. 오직 그녀의 영적 지도자들만이 그녀의 생애 전체를 관통했던 영혼의 어둔 밤에 대해 알고 있었다. 이 영혼의 어둔 밤은 그녀에게 극심한 영적 건조함과 시련을 주었지만 동시에 하느님의 뜻에 전적인 신뢰와 포기로 응답하도록 이끌어주었다. 그 후로도 여러 해 동안 에스파냐의 여러 지역에 수녀원들이 설립되었다.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 원장은 자신이 처음 입회하였던 엘 에스코리알의 맨발의 카르멜회에 수녀들을 보내 회복을 도왔고 아빌라에 있는 유서 깊은 강생의 수도원에도 그렇게 했다. 그녀가 직접 설립한 수도원과 같은 목적을 가진 다른 수도원들과의 결합을 위해 그녀는 성녀 테레사회를 설립하였고, 1972년 교황청으로부터 공식 승인을 얻었다.

 

1974년 12월 8일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에 성녀 마리아 마라비야스 원장은 병자성사를 받고 마지막 노자성체를 영했다. 그리고 12월 11일 마드리드 인근 라알데우엘라(La Aldehuela)의 카르멜회 수녀원에서 여러 수녀들에 둘러싸여 선종하였다. 그녀는 세상을 떠나면서 “카르멜회 회원으로서 죽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가!”라는 말을 반복해서 되뇌었다고 한다. 그녀는 1998년 5월 10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복되었고, 2003년 5월 4일 마드리드의 콜론(Colon) 광장에서 100만여 명의 신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른 네 명의 복자들과 함께 같은 교황에 의해 시성식을 갖고 성인으로 선포되었다. 그녀는 마리아 마라비야스 데 헤수스 피달 이 치코 데 구스만(Maria Maravillas de Jesus Pidal y Chico de Guzman)으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7년 12월11일 월요일(자) 대림 제2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6tybdertmkn85wxixl336bczchv64vdl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