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

11/19/2019

11월20일(녹) 연중 제33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 2마카베오 7, 1. 20-31

온 세상의 창조주께서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


해설) 부활에 대한 믿음은 죽음에서 생명을 창조하실 수 있는 주님의 권능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부활에 대한 믿음은 진리에 충실한 사람들을 위하시는 주님의 자비와 결코 없어지지 않을 주님의 계약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그래서 부활에 대한 믿음은 진정 주님을 위해 자기 목숨을 내어 놓을 수 있게 합니다.

 

 

그 무렵 1 어떤 일곱 형제가 어머니와 함께 체포되어 채찍과 가죽끈으로 고초를 당하며, 법으로 금지된 돼지고기를 먹으라는 강요를 임금에게서 받은 일이 있었다. 20 특별히 그 어머니는 오래 기억될 놀라운 사람이었다. 그는 일곱 아들이 단 하루에 죽어 가는 것을 지켜보면서도, 주님께 희망을 두고 있었기 때문에 용감하게 견디어 냈다. 21 그는 조상들의 언어로 아들 하나하나를 격려하였다. 고결한 정신으로 가득 찬 그는 여자다운 생각을 남자다운 용기로 북돋우며 그들에게 말하였다. 22 “너희가 어떻게 내 배 속에 생기게 되었는지 나는 모른다.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준 것은 내가 아니며, 너희 몸의 각 부분을 제자리에 붙여 준 것도 내가 아니다. 23 그러므로 사람이 생겨날 때 그를 빚어내시고 만물이 생겨날 때 그것을 마련해 내신 온 세상의 창조주께서, 자비로이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너희가 지금 그분의 법을 위하여 너희 자신을 하찮게 여겼기 때문이다.” 24 안티오코스는 자기가 무시당하였다고 생각하며, 그 여자의 말투가 자기를 비난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스러워하였다. 막내아들은 아직 살아 있었다. 임금은 그에게 조상들의 관습에서 돌아서기만 하면 부자로 만들어 주고 행복하게 해 주며 벗으로 삼고 관직까지 주겠다고 하면서, 말로 타이를 뿐만 아니라 약속하며 맹세까지 하였다. 25 그러나 그 젊은이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그래서 임금은 그 어머니를 가까이 불러 소년에게 충고하여 목숨을 구하게 하라고 강권하였다. 26 임금이 줄기차게 강권하자 어머니는 아들을 설득해 보겠다고 하였다. 27 그러나 어머니는 아들에게 몸을 기울이고 그 잔인한 폭군을 비웃으며 조상들의 언어로 이렇게 말하였다. “아들아, 나를 불쌍히 여겨 다오. 나는 아홉 달 동안 너를 배 속에 품고 다녔고 너에게 세 해 동안 젖을 먹였으며, 네가 이 나이에 이르도록 기르고 키우고 보살펴 왔다. 28 얘야, 너에게 당부한다. 하늘과 땅을 바라보고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살펴보아라. 그리고 하느님께서, 이미 있는 것에서 그것들을 만들지 않으셨음을 깨달아라. 사람들이 생겨난 것도 마찬가지다. 29 이 박해자를 두려워하지 말고 형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죽음을 받아들여라. 그래야 내가 그분의 자비로 네 형들과 함께 너를 다시 맞이하게 될 것이다.” 30 어머니가 말을 마치기도 전에 젊은이가 말하였다. “당신들은 무엇을 기다리는 것이오? 나는 임금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겠소. 모세를 통하여 우리 조상들에게 주어진 법에만 순종할 뿐이오. 31 히브리인들을 거슬러 온갖 불행을 꾸며 낸 당신은 결코 하느님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오.”

 

 

+ First Reading, 2 Maccabees 7:1, 20-31

1 It happened that seven brothers with their mother were arrested and tortured with whips and scourges by the king, to force them to eat pork in violation of God's law. 20 Most admirable and worthy of everlasting remembrance was the mother, who saw her seven sons perish in a single day,yet bore it courageously because of her hope in the Lord. 21 Filled with a noble spirit that stirred her womanly heart with manly courage, she exhorted each of them in the language of their ancestors with these words: 22 "I do not know how you came into existence in my womb; it was not I who gave you the breath of life, nor was it I who set in order the elements of which each of you is composed. 23 Therefore, since it is the Creator of the universe who shapes each man's beginning, as he brings about the origin of everything, he, in his mercy, will give you back both breath and life, because you now disregard yourselves for the sake of his law." 24 Antiochus, suspecting insult in her words, thought he was being ridiculed. As the youngest brother was still alive, the king appealed to him, not with mere words, but with promises on oath, to make him rich and happy if he would abandon his ancestral customs: he would make him his Friend and entrust him with high office. 25 When the youth paid no attention to him at all,the king appealed to the mother, urging her to advise her boy to save his life. 26 After he had urged her for a long time, she went through the motions of persuading her son. 27 In derision of the cruel tyrant, she leaned over close to her son and said in their native language: "Son, have pity on me, who carried you in my womb for nine months, nursed you for three years, brought you up, educated and supported you to your present age. 28 I beg you, child, to look at the heavens and the earth and see all that is in them; then you will know that God did not make them out of existing things; and in the same way the human race came into existence. 29 Do not be afraid of this executioner, but be worthy of your brothers and accept death, so that in the time of mercy I may receive you again with them." 30 She had scarcely finished speaking when the youth said:"What are you waiting for? I will not obey the king's command. I obey the command of the law given to our fathers through Moses. 31 But you, who have contrived every kind of affliction for the Hebrews, will not escape the hands of God."

 

 

묵상) 인간은 전능하신 주님 심판의 손길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순교자들은 잠깐 동안 고통을 받은 후에 주님께서 약속해 주신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이지만, 박해자들은 교만한 죄에 대한 주님의 심판을 받아 응분의 벌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의로운 사람들이 영원한 생명과 행복을 누리라고 주님께서 부활시키십니다.

 

 

 

 

 

 

+ 루카 19, 11ㄴ-28

< 그렇다면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넣지 않았더냐? >

 

해설)  어떤 주인이 먼 길을 떠나면서 자기 종들에게 장사를 해보라고 금화를 한 개씩 나누어 줍니다. 그러자 어떤 종은 금화 하나를 열 개로 늘리고, 어떤 종은 금화 하나를 다섯 개로 늘립니다. 그런데 어떤 게으른 종은 금화 하나를 그대로 수건에 싸 둡니다. 그래서 그 게으른 종은 그 금화마저 빼앗깁니다.

 

 

그때에 11 예수님께서는 비유 하나를 말씀하셨다.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신 데다, 사람들이 하느님의 나라가 당장 나타나는 줄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2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어떤 귀족이 왕권을 받아 오려고 먼 고장으로 떠나게 되었다. 13 그래서 그는 종 열 사람을 불러 열 미나를 나누어 주며, ‘내가 올 때까지 벌이를 하여라.’ 하고 그들에게 일렀다. 14 그런데 그 나라 백성은 그를 미워하고 있었으므로 사절을 뒤따라 보내어, ‘저희는 이 사람이 저희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15 그러나 그는 왕권을 받고 돌아와, 자기가 돈을 준 종들이 벌이를 얼마나 하였는지 알아볼 생각으로 그들을 불러오라고 분부하였다. 16 첫째 종이 들어와서,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로 열 미나를 벌어들였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7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일렀다. ‘잘하였다, 착한 종아! 네가 아주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열 고을을 다스리는 권한을 가져라.’18 그다음에 둘째 종이 와서,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로 다섯 미나를 만들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9 주인은 그에게도 일렀다. ‘너도 다섯 고을을 다스려라.’ 20 그런데 다른 종은 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가 여기에 있습니다. 저는 이것을 수건에 싸서 보관해 두었습니다. 21 주인님께서 냉혹하신 분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시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시기에, 저는 주인님이 두려웠습니다.’ 22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나는 네 입에서 나온 말로 너를 심판한다. 내가 냉혹한 사람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는 줄로 알고 있었다는 말이냐? 23 그렇다면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넣지 않았더냐? 그리하였으면 내가 돌아왔을 때 내 돈에 이자를 붙여 되찾았을 것이다.’ 24 그러고 나서 곁에 있는 이들에게 일렀다. ‘저자에게서 그 한 미나를 빼앗아 열 미나를 가진 이에게 주어라.’ 25 ‑ 그러자 그들이 주인에게 말하였다. ‘주인님, 저이는 열 미나나 가지고 있습니다.’ ‑ 2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가진 자는 더 받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27 그리고 내가 저희들의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은 그 원수들을 이리 끌어다가, 내 앞에서 처형하여라.’” 28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앞장서서 예루살렘으로 오르는 길을 걸어가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9:11-28

11 While people were listening to Jesus speak, he proceeded to tell a parable because he was near Jerusalem and they thought that the Kingdom of God would appear there immediately. 12 So he said, "A nobleman went off to a distant country to obtain the kingship for himself and then to return. 13 He called ten of his servants and gave them ten gold coins and told them, 'Engage in trade with these until I return.' 14 His fellow citizens, however, despised him and sent a delegation after him to announce, 'We do not want this man to be our king.' 15 But when he returned after obtaining the kingship, he had the servants called, to whom he had given the money, to learn what they had gained by trading. 16 The first came forward and said, 'Sir, your gold coin has earned ten additional ones.' 17 He replied, 'Well done, good servant! You have been faithful in this very small matter; take charge of ten cities.' 18 Then the second came and reported, 'Your gold coin, sir, has earned five more.' 19 And to this servant too he said,'You, take charge of five cities.' 20 Then the other servant came and said, 'Sir, here is your gold coin; I kept it stored away in a handkerchief, 21 for I was afraid of you, because you are a demanding man; you take up what you did not lay down and you harvest what you did not plant.' 22 He said to him, 'With your own words I shall condemn you, you wicked servant. You knew I was a demanding man, taking up what I did not lay down and harvesting what I did not plant; 23 why did you not put my money in a bank? Then on my return I would have collected it with interest.' 24 And to those standing by he said, 'Take the gold coin from him and give it to the servant who has ten.' 25 But they said to him, 'Sir, he has ten gold coins.' 26 He replied, 'I tell you,to everyone who has, more will be given, but from the one who has not, even what he has will be taken away. 27 Now as for those enemies of mine who did not want me as their king, bring them here and slay them before me.'" 28 After he had said this, he proceeded on his journey up to Jerusalem.

 

 

묵상) 하느님 나라는 어느 정도의 기간이 지난 뒤에야 나타날 것입니다. 그 기간 동안에 모든 이들은 각자 주어진 능력에 따라서 매 순간을 충실히 살아야 합니다. 우리는 각자 받은 은총을 잘 관리하면서 최선을 다해 주님께 충실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주님께 충실하는 길은 주어진 일에 충실 하는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모든 사람에게 축복과 은총을 골고루 주십니다. 깨끗하고 완전하게 비어 놓은 그릇에 주님의 축복이 차고 넘칠 것입니다. 그릇을 엎어놓거나 그릇이 깨져있다면 그 축복을 받지 못할 것입니다. 간절하게 원하고 청하며 그 선물을 받기위해 항상 깨어 준비하고 기도하는 사람은 주님의 은총과 축복의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조창수 신부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J.S. Bach - Cantata BWV 147 "Herz und Mund und Tat und Leben" (J.S. Bach Foundation)

 

 

 

 

미나의 비유

+ 루카 19, 11ㄴ-28

 

 

1. 주님께서 내게 맡겨 놓으신 것은 무엇입니까? 나는 그것들을 어떻게 관리하고 있으며 주님께서 돌아오실 때 나는 어떤 결과물을 내어 드릴 수 있습니까? 나는 많은 은총과 재능을 주님으로 부터 받았지만 그것들을 오로지 나만을 위해 사용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내가 가지고 있는 미나를 어떻게 잘 활용해야 더 큰 열매와 상급을 얻을 수 있습니까?

 

2. 오늘 이 미나의 비유를 통해 주님께서는 나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계십니까? 그리고 나는 그 요구에 어떻게 부응하고 있습니까? 나는 돌아온 주인과 셈을 할 준비가 되었습니까? 아니면 악한 종처럼 아직도 자신의 게으름을 합리화하기 위해 변명거리를 찾고 있습니까?

 

 

 

Today’s Reflections:

 

Wednesday 20th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First Reading : 2 Maccabees 7:1, 20-31

Holy Gospel :   Luke 19:11-28

 

The Parable of the Ten Gold Coins

 

Today we read of the slaughter of seven sons before the eyes of their mother. They had been arrested for not carrying out the pagan king’s profanities but for standing by their faith. The mother is implored to save the lives of her sons but she too stands by the faith and so they die the death of martyrs. She is the last to die having watched each of her sons – from the eldest to the youngest – put to death before her eyes.

 

In today’s Gospel passage we have the parable of the man who went abroad to become king and left his possessions with his servants. In this parable Jesus is talking of himself and when he returns he will ask each person for an account of their stewardship. Those who have been faithful will be greatly rewarded. Those who have refused his kingship will be punished. It is a reminder that being a true Christian will involve a certain amount of risk-taking in this life – but there will be no reward without risk-taking.

 

 

Prayer :

"Lord, your kingdom is an everlasting kingdom. Come and be the ruler of my heart and thoughts and be the king of my home and family. Help me to make good use of the gifts, talents, time, and resources you give me for your glory and your kingdom."  Amen 

 

 

 

복자 암브로시오 트라베르사리 (Blessed Ambrose Traversari)

 

 

축       일  :   11월 20일

신       분  :   수도원장

활동지역  :   이탈리아

활동년도  :   1386-1439년

같은이름  :   암브로시우스, 앰브로스

 

 

  암브로시우스 트라베르사리(Ambrosius Traversari, 또는 암브로시오)는 인본주의자이며 수도자로 문예부흥 시대의 다재다능한 인물로 손꼽힌다. 그는 이탈리아 피렌체(Firenze) 인근 포르티코(Portico) 태생으로 14세 때에 피렌체의 천사들의 모후 수도원에서 카말돌리 회원이 된 이래 그곳에서만 30년을 살았다. 그동안 그는 그리스어와 라틴어 교사를 역임했고 히브리어를 배웠는데, 그리스어는 그를 따를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또한 그는 그리스 교부들의 저서들을 번역하였는데, 요한 모스코의 “영적인 초원”과 성 요한 클리마르의 “완덕의 계단”이 유명하다. 또 그는 코시모 데 메디치가의 후원을 받았고, 귀족 자제들에게 신학과 역사를 가르쳤다. 그의 제자 중에는 성 라우렌티우스 주스티아니, 니콜로 니콜리, 포기오 브라치올리니, 마누엘 크리솔로라스 그리고 레오나르두스 브루니 등이 유명하다.

 

  1431년 교황 에우게니우스 4세(Eugenius IV)가 그를 카말돌리회의 총장으로 임명하여 수도회의 개혁을 기원하였다. 그 후 성좌는 그에게 발룸브로사회의 개혁사업 임무를 맡길 정도로 그의 개혁 운동은 성공을 거두었다. 1438년 그는 교황 대리자로서 동방의 황제를 만났고, 그의 유창한 그리스어와 해박한 동방 신학 지식 때문에 동서방 교회 일치 운동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었다. 황제가 라틴어권 가운데서 가장 뛰어난 그리스어를 구사한다고 그를 격찬하여 일이 더욱 순조로워졌기 때문이다. 그는 53세의 일기로 서거했으나 공식적으로 시성된 바는 없다고 한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9년 11월20일(녹) 연중 제33주간 수요일

 

https://app.boxcn.net/s/ufb2mi6el27abrb2wtrin3oakiu7k4bp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