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12일

02/11/2018

02월12일(녹) 연중 제6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 야고보 1, 1-11

< 여러분의 믿음이 시험을 받으면 인내가 생겨납니다. 그리하면 완전하고 온전한 사람이 될 것이다. >


해설) 믿음의 시련을 받으면 기쁨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믿음의 시련을 받으면 인내력이 생기고 인내는 완전하고 원만한 사람을 만듭니다. 의심을 품는 사람은 주님으로부터 아무것도 받을 생각을 말아야 합니다. 참 그리스도인은 부자가 되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 부자는 자기 사업에 몰두하는 동안에 죽어버립니다.

 

 

1 하느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의 종 야고보가 세상에 흩어져 사는 열두 지파에게 인사합니다. 2 나의 형제 여러분, 갖가지 시련에 빠지게 되면 그것을 다시없는 기쁨으로 여기십시오. 3 여러분도 알고 있듯이, 여러분의 믿음이 시험을 받으면 인내가 생겨납니다. 4 그 인내가 완전한 효력을 내도록 하십시오. 그리하면 모든 면에서 모자람 없이 완전하고 온전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5 여러분 가운데에 누구든지 지혜가 모자라면 하느님께 청하십시오. 하느님은 모든 사람에게 너그럽게 베푸시고 나무라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그러면 받을 것입니다. 6 그러나 결코 의심하는 일 없이 믿음을 가지고 청해야 합니다. 의심하는 사람은 바람에 밀려 출렁이는 바다물결과 같습니다. 7 그러한 사람은 주님에게서 아무것도 받을 생각을 말아야 합니다. 8 그는 두 마음을 품은 사람으로 어떠한 길을 걷든 안정을 찾지 못합니다. 9 비천한 형제는 자기가 고귀해졌음을 자랑하고, 10 부자는 자기가 비천해졌음을 자랑하십시오. 부자는 풀꽃처럼 스러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11 해가 떠서 뜨겁게 내리쬐면, 풀은 마르고 꽃은 져서 그 아름다운 모습이 없어져 버립니다. 이와 같이 부자도 자기 일에만 골몰하다가 시들어 버릴 것입니다.

 

 

+ First Reading, James 1:1-11

1 James, a servant of God and of the Lord Jesus Christ, to the twelve tribes in the dispersion, greetings. 2 Consider it all joy, my brothers and sisters, when you encounter various trials, 3 for you know that the testing of your faith produces perseverance. 4 And let perseverance be perfect, so that you may be perfect and complete, lacking in nothing. 5 But if any of you lacks wisdom, he should ask God who gives to all generously and ungrudgingly, and he will be given it. 6 But he should ask in faith, not doubting, for the one who doubts is like a wave of the sea that is driven and tossed about by the wind. 7 For that person must not suppose that he will receive anything from the Lord, 8 since he is a man of two minds, unstable in all his ways. 9 The brother in lowly circumstances should take pride in high standing, 10 and the rich one in his lowliness, for he will pass away "like the flower of the field." 11 For the sun comes up with its scorching heat and dries up the grass, its flower droops, and the beauty of its appearance vanishes. So will the rich person fade away in the midst of his pursuits.

 

 

묵상) 주님께서는 세상의 부귀영화를 좋아하지 않으십니다. 돈이나 권력이나 명예는 주님 앞에서 자신을 낮추는데 장애가 되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모든 부귀영화는 결국 사라집니다. 아무리 부요한 사람이라도 그 사람 안에 주님이 아니 계시면 그는 결국 텅 빈 자기만 남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됩니다.

 

 

 

 

+ 마르코 8, 11-13 

< 어찌하여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는가? >

 

해설)  예수 그리스도의 행적으로 하느님 나라가 임했다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한 바리사이들은 또 다른 표징을 요구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표징을 단호히 거절하십니다. 바리사이들이 믿으려는 마음만 있으면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 안에서 하느님의 뜻을 실현하시는 메시아를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그때에 11 바리사이들이 와서 예수님과 논쟁하기 시작하였다. 그분을 시험하려고 하늘에서 오는 표징을 요구하였던 것이다. 12 예수님께서는 마음속으로 깊이 탄식하며 말씀하셨다. “어찌하여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는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13 그러고 나서 그들을 버려두신 채 다시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가셨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rk 8:11-13

11 The Pharisees came forward and began to argue with Jesus, seeking from him a sign from heaven to test him. 12 He sighed from the depth of his spirit and said, "Why does this generation seek a sign? Amen, I say to you, no sign will be given to this generation." 13 Then he left them, got into the boat again, and went off to the other shore.

 

 

묵상) 예수님을 믿는 마음만 있으면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보고 예수님이야말로 '하느님으로부터 오신 분'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바로 하느님의 말씀이시며 예수님의 행적은 곧 하느님의 의지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과 믿는 마음이 있으면 예수님이야말로 하느님 그 자체이심을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원하는 사람에게 좋은 것을 주십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거저 선물을 주시지는 않습니다. 간절히 청해서 얻어야 주님으로부터 온 선물인지 알기 때문입니다. 청하지 않아도 주신다면 자기가 잘나서 된 양 교만해지고 그 선물로 인해서 더욱 나빠질 것입니다. 믿는 사람은 주님께 간절히 청할 것이기에 선물이 은총인 줄 알게 될 것입니다.

 

 

2018년 02월 12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Lexi Walker - Power of the Dream

 

 

 

바리사이들이 표징을 요구하다

+  마르코 8, 11-13

  

1. 무엇이 나를 죄짓게 합니까? 죄 때문에 고통 받고 힘들어 하면서 어둠이 내 안으로 너무 쉽게 스며들도록 방치하지는 않았습니까? 죄를 끊어 버리려는 나의 의지는 얼마나 강합니까?

 

2. 나는 얼마나 주님을 믿습니까? 오늘 복음의 사람들처럼 가끔 교만해져서 주님의 능력을 의심하지는 않았습니까? 의심하고 기도하지 않으면서 은총과 기적을 바라고 있지 않습니까?

 

 

 

 

 

Today’s Reflection :

 

Mon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James 1:1-11 / Mark 8:11-13

 

In the first reading, St James – the leader of the community in Jerusalem – tells us that we will be tried in various ways but that we should welcome such trials because they are for our own good and will make us better people. He tells us that we should always rely on the help of God in such situations. The letter of St James is different from the letters of St Paul because James’ letter is written as a guide for all Christians rather than just to Christians of a particular place.

 

The text from St Mark’s Gospel sees Jesus being tested by the people who would not believe him unless he showed them a sign from heaven. The author notes Christ’s exasperation or frustration in the sigh which comes from Christ before he leaves them. While it is good for us to be tested it is not good for us to test God.

 

Prayer :

"Lord, show me your goodness and favor that I may praise you all my days. And give me unshakeable hope in your saving word that nothing may deter me from trusting in you completely."  Amen.  

 

 

 

 

성녀 마리나 (Saint Marina)

 

 

축       일  :   02월 12일

신       분  :   동정녀

활동지역  :   미상

활동년도  :   +연대미상

같은이름  :  

 

 

  성녀 마리나는 비티니아(Bithynia, 고대 소아시아 북서부 지역)의 에우게니우스(Eugenius)란 사람의 딸이다. 그녀의 부친은 홀아비 생활을 청산하고 수도원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얼마가 지나자 친척집에 맡겨둔 어린 딸 마리나 생각에 마음이 헷갈리게 되자, 원장에게 그 아이는 마리누스(Marinus)라는 남자 아이이니 자신과 함께 수도원에서 살게 해달라고 청하여 허락을 받았다. 그녀는 부친과 사별할 때까지 그러니까 17세 때까지 아버지와 함께 살았다.

 

  그 후에도 그녀는 남자 수도자로서 계속하여 생활했는데, 어느 여인숙 주인의 딸이 마리누스가 자신에게 임신시켰다고 소문을 퍼뜨렸다. 이 때문에 그녀는 수도원 밖에서 걸식을 하며 살았고, 그 처녀는 아이를 낳아서 마리누스의 아들이니 돌보라고 맡기고 떠났다. 성녀 마리나는 그 모든 것을 침묵으로 일관하며 끝까지 인내하였다. 5년 후 원장은 마리누스의 놀라운 인내와 겸손을 인정하여 5세 된 아들과 함께 수도원에서 다시금 살게 했으나 매우 힘든 일만 시켰다. 그 얼마 후 마리누스는 운명하였고, 시신을 수습하던 중에 마리누스가 여성임이 밝혀졌다. 원장 이하 모든 수도자들과 시민들은 그녀의 위대한 용덕과 인내심을 찬양하였고 엄숙한 장례가 거행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_2018년 02월12일(녹) 연중 제6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cywel1eweilt64qntc22zebm4gw8xdda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