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23일

01/23/2017

1월 23일(녹) 연중 제3주간 월요일

Day of Prayer for the Legal Protection of Unborn Children

 

 

 

 

+ 히브리 9,15.24-28

<그리스도께서는 죄를 짊어지시려고 단 한 번 당신 자신을 바치셨습니다. 그리고 당신을 고대하는 이들에게 두 번째로 나타나실 것입니다.>


해설)  구약의 제사로 얻지 못한 것을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얻게 되었습니다. 그리스도를 통하여 죄를 용서받고 하느님께 가까이 갈 수 있는 길이 열리고 하느님과 화해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당신 자신을 봉헌했고, 지금은 하느님과 더불어 계시며 우리 인간들을 위하여 전구하고 계십니다.

 

 

형제 여러분, 15 그리스도께서는 새 계약의 중개자이십니다. 첫째 계약 아래에서 저지른 범죄로부터 사람들을 속량하시려고 그분께서 돌아가시어, 부르심을 받은 이들이 약속된 영원한 상속 재산을 받게 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24 그리스도께서는, 참성소의 모조품에 지나지 않는 곳에, 곧 사람 손으로 만든 성소에 들어가지 않으셨습니다. 이제 우리를 위하여 하느님 앞에 나타나시려고 바로 하늘에 들어가신 것입니다. 25 대사제가 해마다 다른 생물의 피를 가지고 성소에 들어가듯이, 당신 자신을 여러 번 바치시려고 들어가신 것이 아닙니다. 26 만일 그렇다면 세상 창조 때부터 여러 번 고난을 받으셔야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그분께서는 마지막 시대에 당신 자신을 제물로 바쳐 죄를 없애시려고 단 한 번 나타나셨습니다. 27 사람은 단 한 번 죽게 마련이고 그 뒤에 심판이 이어지듯이, 28 그리스도께서도 많은 사람의 죄를 짊어지시려고 단 한 번 당신 자신을 바치셨습니다. 그리고 당신을 고대하는 이들을 구원하시려고 죄와는 상관없이 두 번째로 나타나실 것입니다.

 

 

+ 1st Reading, 9:15,24-28

15 Christ is mediator of a new covenant: since a death has taken place for deliverance from transgressions under the first covenant, those who are called may receive the promised eternal inheritance. 24 For Christ did not enter into a sanctuary made by hands, a copy of the true one, but heaven itself, that he might now appear before God on our behalf. 25 Not that he might offer himself repeatedly, as the high priest enters each year into the sanctuary with blood that is not his own; 26 if that were so, he would have had to suffer repeatedly from the foundation of the world. But now once for all he has appeared at the end of the ages to take away sin by his sacrifice. 27 Just as it is appointed that human beings die once, and after this the judgment, 28 so also Christ, offered once to take away the sins of many, will appear a second time, not to take away sin but to bring salvation to those who eagerly await him.

 

 

묵상)  그리스도께서는 단 한 번 당신 자신을 하느님께 희생 제물로 드리심으로써 인간의 죄를 없이 하셨습니다. 그리스도는 새 계약의 중재자이십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단 한 번 자신을 제물로 바치셨으나 많은 사람의 죄를 없애주셨고, 이제 다시 나타나실 때에는 당신을 갈망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구원을 가져다주실 것입니다.

 

 

 

 

 

 

+ 마르코 3,22-30

<사탄은 끝장이 난다.>

 

해설) 예수님 안에 하느님의 성령이 현존하여 계십니다. 성령께서는 사람들이 올바른 가치관을 갖고 모든 얽매여 있는 것들로부터 자유로워지도록 하십니다. 성령께서는 사람을 건강하게 치유하시고 악마로부터 자유롭게 하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적수들은 예수님이 마귀 두목의 힘을 빌려 마귀를 쫓아낸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그때에 22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율법 학자들이, “예수는 베엘제불이 들렸다.”고도 하고, “예수는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도 하였다. 23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부르셔서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떻게 사탄이 사탄을 쫓아낼 수 있느냐? 24 한 나라가 갈라서면 그 나라는 버티어 내지 못한다. 25 한 집안이 갈라서면 그 집안은 버티어 내지 못할 것이다. 26 사탄도 자신을 거슬러 일어나 갈라서면 버티어 내지 못하고 끝장이 난다. 27 먼저 힘센 자를 묶어 놓지 않고서는, 아무도 그 힘센 자의 집에 들어가 재물을 털 수 없다. 묶어 놓은 뒤에야 그 집을 털 수 있다. 2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사람들이 짓는 모든 죄와 그들이 신성을 모독하는 어떠한 말도 용서받을 것이다. 29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영원히 용서를 받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매이게 된다.” 30 이 말씀을 하신 것은 사람들이 “예수는 더러운 영이 들렸다.”고 말하였기 때문이다.

 

  

+ Holy Gospel of the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rk 3:22-30

 

22 The scribes who had come from Jerusalem said of Jesus, "He is possessed by Beelzebul," and "By the prince of demons he drives out demons." 23 Summoning them, he began to speak to them in parables, "How can Satan drive out Satan? 24 If a kingdom is divided against itself, that kingdom cannot stand. 25 And if a house is divided against itself, that house will not be able to stand. 26 And if Satan has risen up against himself and is divided, he cannot stand; that is the end of him. 27 But no one can enter a strong man's house to plunder his property unless he first ties up the strong man. Then he can plunder his house. 28 Amen, I say to you, all sins and all blasphemies that people utter will be forgiven them. But whoever blasphemes against the Holy Spirit will never have forgiveness, but is guilty of an everlasting sin." For they had said, "He has an unclean spirit."

 

 

묵상) 악한 자들은 예수님의 말씀이나 기적들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들은 악한 일에 몸 바치고 있어서 선을 싫어하고, 악행을 함으로써 이익을 봅니다. 악한 자들은 선을 악이라 하고, 악을 선이라고 합니다. 악한 자들은 선을 가장하여 공동체 안에서 분열을 일으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당신 정의로 사악한 자들을 내리 치실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성령으로 마리아에게서 잉태되셨으며 성령의 인도로 아버지의 일을 하셨습니다. 우리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성령의 이름으로 주님의 일을 시작하지만 육적인 것에 멈추거나 악령으로 일을 마칠 수도 있습니다. 진정 성령의 도우심만이 우리를 예수님 안에 영원히 머물게 할 것입니다. 

 

 

2017년 01월 23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생활성가] 김도현 3집- 주 없이 살수 없네

 

 

 

예수님과 베엘제불(2)

+ 마르코 3,22-30

 

 

1. 율법 학자들은 어떤 근거로 예수님께 더러운 악령이 들렸다는 말을 합니까? 그들이 알지 못하고 있는 부분을 예수님께서는 어떻게 꼬집어 말씀하고 계십니까?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영원히 용서를 받지 못하고 죄에 메이게 된다는 예수님의 말씀은 어떤 의미라고 생각합니까?

 

2. 내가 생각하는 예수님은 누구입니까? 나는 겉으로 예수님을 사랑한다며 실제로는 나의 개인적 이득이나 명예를 위해 예수님의 이름을 판적은 없습니까? 나의 마음속에 예수님을 거부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이며 어디로 부터 오고 있습니까? 어둠의 원천인 베엘제불이 나를 조정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 내가 경계해야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성녀 에메렌시아나(Saint Emerentiana)

 

 

 

축       일  :   1월 23일

신       분  :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   로마(Roma)

활동년도  :   +304년경

같은이름  :    에메렌시아, 에메렌씨아, 에메렌씨아나, 에메렌티아, 에메렌티아나

 

 

로마(Roma)순교록의 성녀 아녜스(Agnes, 1월 21일)의 수난기에 덧붙여진 추가 부분에 의하면, 성녀 에메렌티아나(또는 에메렌시아나)는 성녀 아녜스의 동갑내기 수양자매였다. 성녀 에메렌티아나는 성녀 아녜스의 순교 이틀 후에 돌을 맞고 순교하였다. 먼저 순교했던 성녀 아녜스의 묘를 찾아가 슬퍼하며 기도하는 도중에 이교도들의 돌에 맞아 무참히 죽임을 당한 것이다. 그래서 성녀 아녜스의 묘지 위에 세워진 성당과 나란히 성녀 에메렌티아나의 무덤 위에도 성당이 하나 세워졌는데, 그것은 도시 외곽에 있었다고 한다. 그녀는 에메렌티아(Emerentia)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7년 1월23일(녹) 연중 제3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wxuxlsqqqs9londwsfboi0za9in63bl2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