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 요한 칸시오

성 요한 칸시오(Saint John Cantius)

축 일 : 12월 23일

신 분 : 신부, 성서학자

활동 지역 : 켕티(Kenty)

활동 년도 : 1390-1473년

같은 이름 : 얀, 요안네스, 요한네스, 이반, 장, 쟝, 조반니, 조안네스, 조한네스, 존, 죤, 지오반니, 칸시우스, 칸티오, 칸티우스, 한스, 후안




성 요한 칸티우스(Joannes Cantius, 또는 요한 칸시오)는 1390년 6월 23일 폴란드 슐레지엔(Schlesien) 지방의 켕티에서 경제적으로 비교적 넉넉한 형편인 아버지 스타니슬라우스(Stanislaus)와 어머니 안나(Anna) 사이에서 태어났다. 요한은 태어난 마을에서 초등 교육을 받았고 1413년 크라쿠프(Krakow) 대학에 입학하여 1417년에 문학 석사학위를 받고 곧바로 그 대학에서 강의를 시작하였다. 1439년 사제 서품을 받은 후 모교에서 성서 강의를 맡았다. 1443년경에 그는 터키에서 순교하고자 하는 열망으로 예루살렘을 순례했으며, 네 차례에 걸쳐 로마(Roma)를 걸어서 순례하였다.


그는 설교로 매우 유명했다. 그러나 젊은 나이에 비해 명성이 너무 높아 그만큼 시기, 질투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그는 하는 수 없이 자신의 직책을 사임하고 올쿠스즈의 본당사제로 봉직하게 되었다. 영혼들을 돌보는 사명감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그는 재차 크라쿠프 대학의 성서학 교수로 임명되었다. 그는 운명할 때까지 평생 동안 대학에서 성서학을 가르치면서 16권의 방대한 강의록을 남겼다. 또한 그는 위대한 신앙인으로 처신하였다. 그는 자신의 학문과 교수 그리고 생활의 엄격성은 물론 가난한 이들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증거하며 살았다.


켕티의 요한은 1690년 시복되었으며, 1737년에 교황 클레멘스 12세(Clemens XII)에 의해 폴란드(Poland)와 리투아니아(Lithuania)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그리고 1767년 교황 클레멘스 13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현재 그의 유해는 크라쿠프(Krakow)의 성 안나 성당에 안치되어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켕티의 성 요한 사제


1390년 크라쿠프(폴란드) 교구의 켕티시에서 태어났다. 사제가 되어 크라쿠프 대학에서 수년 간 강의한 후 올쿠츠 본당의 사목을 담당했다. 자신이 탁월하게 가르친 올바른 신앙 위에다 여러 가지의 덕행들 특히 이웃에 대한 자비와 사랑을 쌓아 자기 동료들과 학생들에게 참된 모범이 되어 주었다. 1473년에 세상을 떠났다.


성 클레멘스 13세 교황의 편지에서

(2 febr. 1767: Bullarii romani continuatio, IV, pars II, Pratis 1843, pp.1314-1316)



그가 입으로 전한 하느님과 그의 마음속에 계신 하느님은 같은 하느님이셨습니다


켕티의 복된 요한은 가르치는 바를 실천하고 이단자들이 공격하던 정통 신앙을 옹호함으로써 그 가르침과 거룩함에서 뛰어났던 지극히 훌륭한 이들의 반열에 드는 사람임을 의심하는 이가 없습니다. 그 근방에 이단자들과 분열주의자들이 우글대던 가운데 그는 크라쿠프 대학교에서 가장 순수한 원천으로부터 받은 가톨릭 교리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겸손과 정결, 자비와 극기 그리고 거룩한 사제와 열의에 찬 선교사들이 지니고 있는 온갖 덕행을 가짐으로써 자신이 백성들에게 행한 강론에서 열렬히 설명했던 윤리 교리를 확증했습니다.


그래서 복된 요한은 그 대학의 교수들에게 영예와 영광이 되는 것만이 아니라 자기와 같은 사명을 띤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풍성한 열매를 맺게 하는 놀라운 모범을 남겨 주었습니다. 그는 완전한 학자가 되는 데에 끊임없이 노력해야 되고 또 하느님께 대한 찬미와 영광을 위해 말과 행동으로 하느님께 대한 지식과 다른 모든 학문들을 가르치는 데 있어 온갖 노력을 해야 함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그는 거룩한 주제들을 다루는 데 있어 그 내용에 대한 공경심과 함께 자신의 깊은 겸손을 보여 주었습니다. 지식 면에서 다른 모든 이들을 앞섰지만 자신을 다른 이들보다 더 경천히 여기고 자신을 아무에게도 앞세우려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모든 이들로부터 멸시당하고 무시당하기를 원했고 자신을 멸시하고 모욕하는 이들을 여느 사람들과 다름없이 대했습니다. 이 겸손과 더불어 성 요한은 거의 어린이와 같은 뛰어난 단순성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행동과 말에는 어떤 애매 모호성이나 가식이 없었습니다. 마음속에 가지고 있는 것을 입으로 밝히 전했습니다. 진리를 가르치다가 자신도 모르게 타인의 마음을 상하게 했다고 생각할 때에는 미사를 봉헌하기 전 자신의 오류에 앞서 타인의 오류에 대해 용서를 청하였습니다. 낮에는 자기 과업을 마친 후 강의실에서 곧장 성당으로 가 성체 안에 숨어 계신 그리스도 앞에서 기도와 관상에 오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가 입으로 전한 하느님과 그의 마음속에 계신 하느님은 같은 하느님이셨습니다.

성 요한 칸시오 증거자


그는 1397년, 폴란드의 크라쿠프에서 가까운 칸시오라는 마을에서 출생하였다. 그리고 창설된지 얼마 안된 끄라꼬 대학에서 철학, 신학을 배워 박사학위를 얻고 신부가 되어 교수로서 교단에서는 한편, 부근에 있는 이루씨촌의 교회를 다스렸다. 그러나 쌍방일을 겸임하고 있으면 충분히 책임을 완수치 못하므로 당국에 청하여 본당 신부를 면하고 오로지 신학교의 교수로서 전심하였다. 그러나 그는 결코 말로만 신학생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고, 덕으로 그들을 감화시키고 사제생활의 모범을 보여 주었다. 한편 그는 자비심도 두터웠다. 그는 자기의 의식을 돌보지 않고 빈민에게 나누어 주는 것이 보통이었는데, 하루는 자기 구두까지 벗어 남에게 주고는 자기는 맨발로 집으로 돌아왔다는 일화도 있다.


요한은 그 후 성지 팔레스띠나와 로마를 순례할 계획으로 여행을 시작하였는데, 이를 여행이라기보다는 차라리 고행으로 생각하여 맨발로 거닐며 자기는 이런 고행으로 현세에서 미리 연옥벌을 갚는 것이라고 하였다.


그 때 도중에 산적이 나타나 "돈을 내놔라!"하니 그는 가진 것을 전부 내놓았다. "이것 뿐이냐?" "예, 그것 뿐입니다." "좋아, 그 사람 솔직한데, 생명만은 구해 주마. 하고 그냥 가버리자 성인은 몇 발자국 걸어가다 문득 생각하니 아직 옷 속에 꿰메 넣은 비상금이 다소 남은 것에 생각이 갔다. 그는 앞서 산적에게 돈이 그것밖에 없다고 한 것이 마음에 꺼려 곧 그 뒤를 쫓아가며 산적을 부르는 것이었다. "여보시오, 손님 아까는 미처 생각이 안 났었는데, 여기 돈이 또 남아 있읍니다. 이것도 받으시오."하며 돈을 내밀었다. 산적이 가만히 보아하니, 농담이 아니고 정말 마음에서 전에 말 잘못한 것을 미안하게 생각하는 태도였으므로 산적은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무리 흉악한 산적이라도 그 마음 한 구석에 가뭇거리는 양심의 씨가 붙어있는 터이라, 이 순박한 사람의 마음씨와 자기의 흉직한 소행, 이 양자를 마음 속에 비교해 볼 때 그는 갑자기 가슴이 무너지는 듯 후회의 감정이 용솟음쳤다. 산적은 즉석에 땅에 엎디어 깊이 사과하며 빼앗은 돈을 전부 내어 주었다. 이것이 '요한 깐시오'에 대한 유명한 일화인 것이다.


이렇게까지 거짓을 싫어하는 그인지라, 또한 남을 비방하는 소리를 듣기도 극히 꺼려하여, 식당의 벽에다 '비방 일절 사절'이라는 글을 써 붙였다 한다.


이런 생활로 그가 노년에 접어들어 자기의 죽을 날이 가까움을 알자 가진 바 모든 것을 빈민에게 희사하고 고요히 임종 준비를 하여 1473년 성탄 전야에 67세로 마침내 잠자듯이 숨을 거두었다. 그의 분묘에서는 많은 기적이 있었고, 교황 클레멘스13세는 그를 성인반열에 올리었다. 성인은 폴란드의 주보시다.

[금주의 성인] 성 요한 칸시오(St. John Cantius, 12월 23일)


정직함에 강도도 감명겸손 ‧

검소한 성품으로 신망 얻어... 본당 사목에 헌신

1390-1473. 폴란드 슐레지엔 출생. 사제. 성서학자. 폴란드 수호성인


어느 날 성 요한 칸시오는 길을 가던 중 강도를 만났다. 강도는 성인이 가진 것을 다 빼앗은 뒤 더 가진 것이 없느냐고 물었다. 성인은 그게 전부라고 대답했고 강도는 목숨만은 살려주겠다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그 뒤 성인은 몸을 추스르면서 외투 안쪽 주머니에 있던 동전 몇 닢을 발견했다. 그리고 자신이 강도에게 가진 것이 없다고 했던 말이 떠올랐다. 거짓말을 한 셈이었다. 성인은 도망가는 강도를 뒤쫓아 “내가 아까 가진 것이 없다 했는데 여기 동전 몇 닢이 더 있었다.”고 말했다. 기가 막힌 강도는 오히려 성인에게 자신이 빼앗은 것 전부를 돌려주고 떠났다. 성인과 관련된 유명한 일화다. 이처럼 성인은 지나칠 정도로 정직한 성품을 지녔다. 또 겸손하고 검소한 성품은 따를 자가 없었다.

폴란드 중산층 집안에서 태어난 성인은 크라쿠프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곧 강의를 맡았다. 그는 성서학을 가르쳤는데 뛰어난 학식과 타고난 언변으로 일약 스타 강사로 떠올랐다. 하지만 주위의 시기 질투로 그는 곧 강단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도 성인은 그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묵묵히 본당 사목을 맡았다.


그는 머리로 하는 사목이 아니라 가슴으로 다가가는 사목에 헌신했다. 특히 가난한 이들에게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내어주었다. 집에서 식사를 하면서 창문 너머로 걸인이 신발을 신지 않는 것을 발견하면 즉시 뛰쳐나가 자신의 신발을 신겨줄 정도였다. 그러나 정작 자신을 위해서는 한 푼 쓰지 않았다. 사제복은 늘 낡고 해졌다. 한 번은 성인이 부잣집 잔치에 초대됐는데 그 집 하인이 성인을 걸인으로 오해해 쫓겨나기도 했다.


성인은 은수자와 같은 엄격한 생활을 했다. 고기를 먹지 않았고 잠도 적게 잤다. 성인은 터키인들에게 잡혀가 순교하기를 바라며 걸어서 로마를 순례하기도 했다. 성인은 1767년 교황 클레멘스 13세에 의해 시성됐으며 유해는 폴란드 크라쿠프 성안나성당에 안치돼 있다.


[평화신문, 제1048호(2009년 12월 20일), 박수정 기자]

EndFragment

참고자료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켕티의 성 요한 사제',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31-233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9권 - '요한, 켕티의',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2년, 6584-6585쪽.

■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케티의 성요한 사제', 서울(성바오로), 2002년, 319-320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