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11월 14일


11월 14일(녹)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 요한 묵시록 1,1-4.5ㄴ; 2,1-5ㄱ <네가 어디에서 추락했는지 생각해 내어 회개하여라>

해설) 묵시록은 하느님의 계시이며 사람들에게 믿음과 희망을 주는 하느님의 메시지입니다. 하느님의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께 맡겨졌고,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선택된 당신의 일꾼들에게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이 에페소 교회에 내려 에페소 공동체가 나태와 태만에서 깨어나도록 하셨습니다.



1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 하느님께서 머지않아 반드시 일어날 일들을 당신 종들에게 보여 주시려고 그리스도께 알리셨고, 그리스도께서 당신 천사를 보내시어 당신 종 요한에게 알려 주신 계시입니다. 2 요한은 하느님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의 증언, 곧 자기가 본 모든 것을 증언하였습니다. 3 이 예언의 말씀을 낭독하는 이와 그 말씀을 듣고 그 안에 기록된 것을 지키는 사람들은 행복합니다. 그때가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4 요한이 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에 이 글을 씁니다. 지금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으며 또 앞으로 오실 분과 그분의 어좌 앞에 계신 일곱 영에게서, 5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주님께서 나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2,1 “에페소 교회의 천사에게 써 보내라. ‘오른손에 일곱 별을 쥐고 일곱 황금 등잔대 사이를 거니는 이가 이렇게 말한다. 2 나는 네가 한 일과 너의 노고와 인내를 알고, 또 네가 악한 자들을 용납하지 못한다는 것을 안다. 사도가 아니면서 사도라고 자칭하는 자들을 시험하여, 너는 그들이 거짓말쟁이임을 밝혀냈다. 3 너는 인내심이 있어서, 내 이름 때문에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지치는 일이 없었다. 4 그러나 너에게 나무랄 것이 있다. 너는 처음에 지녔던 사랑을 저버린 것이다. 5 그러므로 네가 어디에서 추락했는지 생각해 내어 회개하고, 처음에 하던 일들을 다시 하여라.’”


+ 1st Reading, Revelation 1: 1-5,2:1-5

1 The revelation of Jesus Christ, which God gave to him, to show his servants what must happen soon. He made it known by sending his angel to his servant John, 2 who gives witness to the word of God and to the testimony of Jesus Christ by reporting what he saw. 3 Blessed is the one who reads aloud and blessed are those who listen to this prophetic message and heed what is written in it, for the appointed time is near. 4 John, to the seven churches in Asia: grace to you and peace from him who is and who was and who is to come, and from the seven spirits before his throne, 5 and from Jesus Christ, the faithful witness, the firstborn of the dead and ruler of the kings of the earth. To him who loves us and has freed us from our sins by his blood, 1 “To the angel of the church in Ephesus, write this: “‘The one who holds the seven stars in his right hand and walks in the midst of the seven gold lampstands says this: 2 “I know your works, your labor, and your endurance, and that you cannot tolerate the wicked; you have tested those who call themselves apostles but are not, and discovered that they are impostors. 3 Moreover, you have endurance and have suffered for my name, and you have not grown weary. 4 Yet I hold this against you: you have lost the love you had at first. 5 Realize how far you have fallen. Repent, and do the works you did at first. Otherwise, I will come to you and remove your lampstand from its place, unless you repent.



묵상) 에페소 교회 공동체는 올바른 가치관을 지녔고 이러한 올바름 때문에 이단의 공격에도 잘 견디어 냈고 그래서 주님으로부터 인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사랑의 계명에 순종하지 않았습니다. 이 사랑은 주님의 이름을 위하여 주님의 가르침을 지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에페소 교회가 처음 지녔던 바로 그 첫사랑입니다.


+ 루카 18,35-43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주님,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해설) 예리코의 소경은 예수님께서 지나가시자 하느님의 자비를 간청했습니다. 사람들이 그를 꾸짖으며 떠들지 말라고 했으나 그럴수록 그는 더 큰 소리로 예수님을 불렀습니다. 예수님께서 걸음을 멈추시고 예리코의 소경을 부르셨고, 예리코의 소경은 예수님과의 만남으로 눈을 뜨고 새로운 세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35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가까이 이르셨을 때의 일이다. 어떤 눈먼 이가 길가에 앉아 구걸하고 있다가, 36 군중이 지나가는 소리를 듣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37 사람들이 그에게 “나자렛 사람 예수님께서 지나가신다.” 하고 알려 주자, 38 그가 “예수님,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부르짖었다. 39 앞서 가던 이들이 그에게 잠자코 있으라고 꾸짖었지만, 그는 더욱 큰 소리로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40 예수님께서 걸음을 멈추시고, 그를 데려오라고 분부하셨다. 그가 가까이 다가오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물으셨다. 41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그가 “주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하였다. 42 예수님께서 그에게 “다시 보아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고 이르시니, 43 그가 즉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하느님을 찬양하며 예수님을 따랐다. 군중도 모두 그것을 보고 하느님께 찬미를 드렸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8:35-43

35 Now as he approached Jericho a blind man was sitting by the roadside begging, 36 and hearing a crowd going by, he inquired what was happening. 37 They told him, “Jesus of Nazareth is passing by.” 38 He shouted, “Jesus, Son of David, have pity on me!” 39 The people walking in front rebuked him, telling him to be silent, but he kept calling out all the more, “Son of David, have pity on me!” 40 Then Jesus stopped and ordered that he be brought to him; and when he came near, Jesus asked him, 41 “What do you want me to do for you?” He replied, “Lord, please let me see.” 42 Jesus told him, “Have sight; your faith has saved you.” 43 He immediately received his sight and followed him, giving glory to God. When they saw this, all the people gave praise to God.



묵상) 예리코 소경의 간절한 외침은 예수님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습니다. 예리코 소경의 절실한 믿음은 예수님의 기적을 일으켰습니다. 예리코의 소경은 눈을 뜨고 새로운 가치관과 새로운 행동 양식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따랐습니다. 새로운 몸가짐과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져야만 참 생명을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따를 수 있습니다.






예리고의 소경은 예수님만 만나면 눈을 뜰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에 예수님을 만나기를 고대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그의 앞을 지나가시자 그는 예수님께 자비를 청하고 또 청했습니다. 그는 예수님을 만나서 자신의 믿음대로 눈을 떴으며 예수님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을 절대적으로 믿는 사람의 간청은 진정 다 이루어질 것입니다.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Taize - Jesu Redemptor

예리코에서 눈먼 이를 고치시다

+ 루카 18,35-43


1. 두 눈으로 모든 사물을 보면서 살고 있지만 나또한 영적으로 눈이 멀어 하느님의 사랑을, 하느님의 진리를, 하느님의 뜻을 모른 체 영적 소경처럼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약함과 죄로 인해 멀어버린 나의 영적 시각을 어떻게 하면 되찾을 수 있습니까?


2. 현재 나와 예수님과의 관계는 어떻습니까? 친밀합니까? 아니면 미온적입니까? 나의 믿음의 깊이는 어느 정도라고 생각합니까? 예리코 소경이 자신의 믿음 때문에 치유 받고 눈을 뜨듯이 나 역시 치유 받고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가치관으로 세상을 볼 수 있는 눈이 뜨이길 희망하고 있습니까? 예수님만이 나의 구원자임을 믿으며 치유의 은총을 청해보십시오.





성 니콜라오 타벨릭(Saint Nicholas Tavelic)

축 일 : 11월 14일

신 분 : 수사, 선교사, 순교자

활동지역 : 예루살렘(Jerusalem)

활동년도 : +1391년

같은이름 : 니고나오, 니꼴라오, 니꼴라우스, 니콜라스, 니콜라우스



성 니콜라우스 타벨릭(Nicholaus Tavelic, 또는 니콜라오 타벨릭)은 크로아티아(Croatia) 남서부 달마티아(Dalmatia)의 귀족 가정에서 1340년경에 태어나서 작은 형제회에 입회하였다. 그 후 그는 보스니아(Bosnia) 부근, 특별히 파테린(Paterine) 이단자들 속에서 활동하였다. 그러다가 1384년 예루살렘 성지 선교에 자원해 동료들과 함께 성지와 순례자들을 돌보는 일을 수행하였다.


1391년 성 니콜라우스 타벨릭은 동료인 성 데오다투스(Deodatus)와 나르본(Narbonne)의 성 베드로(Petrus) 그리고 쿠네오(Cuneo)의 성 스테파누스(Stephanus)와 함께 이슬람교도들에게 직접 복음을 전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래서 같은 해 11월 11일 동료 형제들과 함께 예루살렘의 오마르(Omar) 모스크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였고, 그로 인해 체포되어 무자비한 구타를 당하고 감금된 뒤 14일에 형장에서 잔인하게 살해되었다. 그들은 1970년 교황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그들은 예루살렘 성지에서 순교한 작은 형제회 회원 중에서 시성된 유일한 경우이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11월 14일(녹)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uhwozny457eoa5d08qqvdrzhgn87yj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