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11월 03일


11월 03일(녹) 연중 제3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hir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 필리피서 3,3-8ㄱ <나에게 이롭던 것들을, 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해로운 것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해설) 유다인들은 할례와 율법을 준수해야만 하느님의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할례는 하느님 백성 공동체 안으로 들어오게 하고 율법은 인간을 올바르게 만들어 준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영적으로 하느님께 예배드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며 세속적인 것에 의지하지 않는 사람이야말로 진정한 할례를 받은 사람입니다.



형제 여러분, 3 하느님의 영으로 예배하고,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자랑하며, 육적인 것을 신뢰하지 않는 우리야말로 참된 할례를 받은 사람입니다. 4 하기야 나에게도 육적인 것을 신뢰할 수 있는 근거가 있기는 합니다. 다른 어떤 사람이 육적인 것을 신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나는 더욱 그렇습니다. 5 여드레 만에 할례를 받은 나는 이스라엘 민족으로 벤야민 지파 출신이고, 히브리 사람에게서 태어난 히브리 사람이며, 율법으로 말하면 바리사이입니다. 6 열성으로 말하면 교회를 박해하던 사람이었고, 율법에 따른 의로움으로 말하면 흠잡을 데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7 그러나 나에게 이롭던 것들을, 나는 그리스도 때문에 모두 해로운 것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8 그뿐만 아니라, 나의 주 그리스도 예수님을 아는 지식의 지고한 가치 때문에, 다른 모든 것을 해로운 것으로 여깁니다.


+ 1st Reading, Philippians 3:3-8

3 For we are the circumcision, we who worship through the Spirit of God, who boast in Christ Jesus and do not put our confidence in flesh, 4 although I myself have grounds for confidence even in the flesh. If anyone else thinks he can be confident in flesh, all the more can I. 5 Circumcised on the eighth day, of the race of Israel, of the tribe of Benjamin, a Hebrew of Hebrew parentage, in observance of the law a Pharisee, 6 in zeal I persecuted the church, in righteousness based on the law I was blameless. 7 But whatever gains I had, these I have come to consider a loss because of Christ. 8 More than that, I even consider everything as a loss because of the supreme good of knowing Christ Jesus my Lord. For his sake I have accepted the loss of all things and I consider them so much rubbish, that I may gain Christ.



묵상) 하느님은 영이십니다. 모든 인간은 영이신 하느님을 영적으로 예배드려야 합니다. 영적 예배를 드리는 인간은 영적 인간이 됩니다. 영적인 인간은 영적으로 하느님께 예배드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며 세속에 의지하지 않는 자유로운 사람입니다. 그리스도 이외에는 모든 것을 장애물로 여기는 사람이야말로 참된 자유를 누리는 영적 인간입니다.


+ 루카 15,1-10

<하늘에서는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더 기뻐할 것이다.>


해설) 양 백 마리를 가지고 있던 사람이 그중에서 한 마리를 잃었다면 아흔 아홉 마리는 그대로 둔 채 잃은 양을 찾아다닐 것입니다. 그러다가 찾게 되면 매우 기뻐할 것입니다. 또 은전 열 닢을 가진 여자가 한 닢을 잃으면 등불을 켜고 집 안을 온통 쓸며 그 돈을 찾기까지 샅샅이 다 뒤질 것입니다. 그러다가 찾게 되면 매우 기뻐할 것입니다.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4 “너희 가운데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 가운데에서 한 마리를 잃으면, 아흔아홉 마리를 광야에 놓아둔 채, 잃은 양을 찾을 때까지 뒤쫓아 가지 않느냐? 5 그러다가 양을 찾으면 기뻐하며 어깨에 메고 6 집으로 가서,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나와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잃었던 내 양을 찾았습니다.’ 하고 말한다. 7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와 같이 하늘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보다,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더 기뻐할 것이다. 8 또 어떤 부인이 은전 열 닢을 가지고 있었는데 한 닢을 잃으면, 등불을 켜고 집 안을 쓸며 그것을 찾을 때까지 샅샅이 뒤지지 않느냐? 9 그러다가 그것을 찾으면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나와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잃었던 은전을 찾았습니다.’ 하고 말한다. 10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와 같이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하느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Luke 15,1-10

1 The tax collectors and sinners were all drawing near to listen to him, 2 but the Pharisees and scribes began to complain, saying, “This man welcomes sinners and eats with them.” 3 So to them he addressed this parable. 4 “What man among you having a hundred sheep and losing one of them would not leave the ninety-nine in the desert and go after the lost one until he finds it? 5 And when he does find it, he sets it on his shoulders with great joy 6 and, upon his arrival home, he calls together his friends and neighbors and says to them, ‘Rejoice with me because I have found my lost sheep.’ 7 I tell you, in just the same way there will be more joy in heaven over one sinner who repents than over ninety-nine righteous people who have no need of penance. 8 “Or what woman having ten coins and losing one would not light a lamp and sweep the house, searching carefully until she finds it? 9 And when she does find it, she calls together her friends and neighbors and says to them, ‘Rejoice with me because I have found the coin that I lost.’ 10 In just the same way, I tell you, there will be rejoicing among the angels of God over one sinner who repents.”


묵상) 세리들과 죄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모여 들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매우 기뻐하셨습니다. 그러나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은 예수님께서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나누는 것을 매우 못마땅해 하였습니다. 그러나 죄인 하나가 회개하면 하느님께서 기뻐하십니다. 하느님께서 기뻐하시기 때문에 예수님께서도 기뻐하신 것입니다.






스스로 의인이라고 착각하는 사람은 자신의 들보가 박힌 눈으로 남들을 판단하고 단죄할 것입니다. 그러나 자신이 죄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하느님 앞에서 회개할 것입니다. 하느님 앞에 바로 설 때 비로소 자신의 죄악과 허물을 바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자비로우신 하느님께서는 회개하는 사람들을 깨끗하게 씻어주실 것입니다.



2016년 11월 03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Grace and Peace" acoustic version [Sovereign Grace Music]

되찾은 양과 은전의 비유

+ 루카 15,1-10


1. 나는 무엇을 찾아 헤매고 있습니까? 내가 인생에서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무엇이며 잃어버린 것은 무엇입니까? 내가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을 잃었다가 되찾았을 때 나는 어떤 기쁨을 느낄 수 있었습니까? 오늘 복음에서 나오는 양 한 마리를 잃어버린 목자의 마음과 비교하여 보십시오.



2. 나는 한 마리의 길 잃은 양과 같은 삶을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삶 속에서 짓는 죄의 무게 때문에 주님을 떠나 너무 멀리 와있는 것은 아닙니까? 이런 나를 애타게 찾고 계신 주님의 음성을 느껴보십시오. 발걸음을 돌려 나를 기다리고 계실 주님께 돌아갑시다.





복자 시몬 발라치(Blessed Simon Ballachi)

축 일 : 11월 03일

신 분 : 수사

활동지역 : 리미니(Rimini)

활동년도 : 1250?-1319년

같은이름 : 사이먼



이탈리아 리미니 근교 산타르칸젤로(Sant'Arcangelo)에서 태어난 시몬 발라치는 27세의 나이에 고향에 있는 도미니코 수도회에 들어가서 평수사 생활을 시작하였다. 그는 평수사의 일반적인 일들에 만족치 않고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고행하여 가장 낮은 자가 되려고 노력하였는데, 특히 자신의 온몸을 쇠사슬로 묶고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기도했다. 그러나 그에게는 가끔씩 사탄의 방해도 있었다. 그의 주요 직책은 농장 일이었지만 어린이와 젊은이의 마음속에 주님의 땅을 일구는 작업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57세 되던 해에 맹인이 되었다. 그는 이십 년 동안이나 앞을 못 보며 지냈으나 이전과 다름없이 모든 직책과 기도를 행하였고, 오히려 이런 고통을 통해 내적인 덕이 더욱 출중하게 드러났다. 그는 임종하는 날부터 성인으로 공경을 받아왔다. 그는 1817년 복자로 선포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11월 03일(녹) 연중 제31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q2o562ijrgky4tv3jmryweilurmjygm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