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8월 01일


8월01일 월요일(백)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Alphonsus Liguori, Bishop and Doctor of the Church



+ 예레미야 28,1-17 <하난야, 주님께서 당신을 보내지 않으셨는데도, 당신은 백성을 거짓에 의지하게 하였소.>

해설) 거짓 예언자 하난야는 온 백성이 지켜보는 앞에서 바빌론 왕이 약탈해간 모든 것을 곧 되돌려 보낸다는 하느님 예언의 말씀을 전했고, 예레미야 예언자는 잘 되어 간다는 예언이 거짓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주 하느님께서는 거짓 예언자의 가면을 벗기셨습니다. 진정한 예언자는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지 자신의 주장을 펼치는 사람이 아닙니다.



1 유다 임금 치드키야의 통치 초기 제사년 다섯째 달에, 기브온 출신의 예언자이며 아쭈르의 아들인 하난야가 주님의 집에서 사제들과 온 백성이 지켜보는 가운데 나에게 말하였다. 2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바빌론 임금의 멍에를 부수기로 하였다. 3 두 해 안에,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이곳에서 가져가 바빌론으로 옮겨 놓은 주님의 집 모든 기물을, 내가 이곳에 다시 돌려 놓겠다. 4 바빌론으로 끌려간 유다 임금 여호야킴의 아들 여콘야와 유다의 모든 유배자를 이 자리에 다시 데려다 놓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정녕 바빌론 임금의 멍에를 부수겠다.’” 5 그러자 예레미야 예언자가 사제들과, 주님의 집 안에 서 있는 온 백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하난야 예언자에게 말하였다. 6 예레미야 예언자가 말하였다. “아무렴, 주님께서 그렇게만 해 주신다면 얼마나 좋겠소! 주님께서 당신이 예언한 말을 실현시키시어, 주님의 집 모든 기물과 모든 유배자를 바빌론에서 이곳으로 옮겨 주시기를 바라오. 7 그러나 이제 내가 당신의 귀와 온 백성의 귀에 전하는 이 말씀을 들어 보시오. 8 예로부터, 나와 당신에 앞서 활동한 예언자들은 많은 나라와 큰 왕국들에게 전쟁과 재앙과 흑사병이 닥치리라고 예언하였소. 9 평화를 예언하는 예언자는 그 예언자의 말이 이루어질 때, 비로소 그가 참으로 주님께서 보내신 예언자로 드러나는 것이오.” 10 그러자 하난야 예언자가 예레미야 예언자의 목에서 멍에를 벗겨 내어 부수었다. 11 그러고 나서 하난야는 온 백성이 지켜보는 가운데 말하였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두 해 안에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의 멍에를 모든 민족들의 목에서 벗겨 이와 같이 부수겠다.’” 그러자 예레미야 예언자는 자기 길을 떠났다. 12 하난야 예언자가 예레미야 예언자의 목에서 멍에를 벗겨 부순 뒤에, 주님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내렸다. 13 “가서 하난야에게 말하여라.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는 나무 멍에를 부수고, 오히려 그 대신에 쇠 멍에를 만들었다.′ 14 참으로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이 모든 민족들의 목에 쇠 멍에를 씌우고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를 섬기게 하였으니, 그들이 그를 섬길 것이다. 나는 들짐승까지도 그에게 넘겨주었다.′’” 15 예레미야 예언자가 하난야 예언자에게 말하였다. “하난야, 잘 들으시오. 주님께서 당신을 보내지 않으셨는데도, 당신은 이 백성을 거짓에 의지하게 하였소. 16 그러므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오. ‘내가 너를 땅 위에서 치워 버리리니, 올해에 네가 죽을 것이다. 너는 주님을 거슬러 거역하는 말을 하였다.’” 17 하난야 예언자는 그해 일곱째 달에 죽었다.


+ 1st Reading, Jeremiah 28:1-17


1 In the beginning of the reign of Zedekiah, king of Judah, in the fifth month of the fourth year, the prophet Hananiah, son of Azzur, from Gibeon, said to me in the house of the LORD in the presence of the priests and all the people: 2 “Thus says the LORD of hosts, the God of Israel: ‘I will break the yoke of the king of Babylon. 3 Within two years I will restore to this place all the vessels of the temple of the LORD which Nebuchadnezzar, king of Babylon, took away from this place to Babylon. 4 And I will bring back to this place Jeconiah, son of Jehoiakim, king of Judah, and all the exiles of Judah who went to Babylon,’ says the LORD, 'for I will break the yoke of the king of Babylon.’” 5 The prophet Jeremiah answered the prophet Hananiah in the presence of the priests and all the people assembled in the house of the LORD, and said: 6 Amen! thus may the LORD do! May he fulfill the things you have prophesiedby bringing the vessels of the house of the LORD and all the exiles back from Babylon to this place! 7 But now, listen to what I am about to state in your hearing and the hearing of all the people. 8 From of old, the prophets who were before you and me prophesied war, woe, and pestilence against many lands and mighty kingdoms. 9 But the prophet who prophesies peace is recognized as truly sent by the LORD only when his prophetic prediction is fulfilled. 10 Thereupon the prophet Hananiah took the yoke from the neck of the prophet Jeremiah and broke it, 11 and said in the presence of all the people: “Thus says the LORD: ‘Even so, within two years I will break the yoke of Nebuchadnezzar, king of Babylon,from off the neck of all the nations.’”At that, the prophet Jeremiah went away. 12 Some time after the prophet Hananiah had broken the yoke from off the neck of the prophet Jeremiah,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Jeremiah:Go tell Hananiah this: 13 Thus says the LORD: By breaking a wooden yoke, you forge an iron yoke! 14 For thus says the LORD of hosts, the God of Israel: A yoke of iron I will place on the necks of all these nations serving Nebuchadnezzar, king of Babylon, and they shall serve him; even the beasts of the field I give him. 15 To the prophet Hananiah the prophet Jeremiah said: Hear this, Hananiah! The LORD has not sent you, and you have raised false confidence in this people. 16 For this, says the LORD, I will dispatch you from the face of the earth; this very year you shall die, because you have preached rebellion against the LORD. 17 That same year, in the seventh month, Hananiah the prophet died.



묵상) 진정한 하느님의 예언자는 하느님에게도 진실하며 하느님 백성에게도 진실한 사람입니다. 하느님의 예언자는 인간들의 마음을 하느님께로 돌이키기 위하여 사람들을 위협하기도 하고 달래기도 하는 것입니다. 주 하느님의 참된 예언자는 결코 헛된 평화를 약속하지 않고 오직 하느님 사랑의 법과 하느님 진리의 말씀만을 전합니다.


+ 마태오 14,13-21

<예수님께서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그것을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해설) 엘리야는 사렙타 과부에게 밀가루와 기름이 떨어지지 않도록 기적을 행하였고, 엘리사는 보리떡 스무 개로 백 명을 먹이는 기적을 행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엘리야나 엘리사보다 훨씬 탁월하신 분입니다. 모세가 시나이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만나로 먹인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께서도 같은 이스라엘 백성을 기적적으로 먹이십니다.


그때에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관한 소식을 13 들으신 예수님께서는 거기에서 배를 타시고 따로 외딴곳으로 물러가셨다. 그러나 여러 고을에서 그 소문을 듣고 군중이 육로로 그분을 따라나섰다. 14 예수님께서는 배에서 내리시어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시어, 그들 가운데에 있는 병자들을 고쳐 주셨다. 15 저녁때가 되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여기는 외딴곳이고 시간도 이미 지났습니다. 그러니 군중을 돌려보내시어,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거리를 사게 하십시오.” 16 예수님께서 “그들을 보낼 필요가 없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고 이르시니, 17 제자들이 “저희는 여기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밖에 가진 것이 없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8 예수님께서는 “그것들을 이리 가져오너라.” 하시고는, 19 군중에게 풀밭에 자리를 잡으라고 지시하셨다. 그리고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그것을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20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21 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 남자만도 오천 명가량이었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4:13-21


13 When Jesus heard of the death of John the Baptist, he withdrew in a boat to a deserted place by himself. The crowds heard of this and followed him on foot from their towns. 14 When he disembarked and saw the vast crowd, his heart was moved with pity for them, and he cured their sick. 15 When it was evening, the disciples approached him and said, “This is a deserted place and it is already late; dismiss the crowds so that they can go to the villages and buy food for themselves.” 16 He said to them, “There is no need for them to go away; give them some food yourselves.”17 But they said to him, “Five loaves and two fish are all we have here.”18 Then he said, “Bring them here to me,”19 and he ordered the crowds to sit down on the grass. Taking the five loaves and the two fish, and looking up to heaven, he said the blessing, broke the loaves, and gave them to the disciples, who in turn gave them to the crowds. 20 They all ate and were satisfied, and they picked up the fragments left over— twelve wicker baskets full. 21 Those who ate were about five thousand men, not counting women and children.



묵상) 유다인들은 종말에 큰 잔치가 벌어지리라고 기대했습니다. 오천 명을 먹인 잔치가 종말론적 잔치라면 예수님은 종말론적인 인물이십니다. 오천 명을 먹인 잔치는 일종의 유다인 식사 예절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최후의 만찬 때에 그렇게 하셨습니다. 그러니 오천 명을 먹이신 기적은 만찬 예식, 곧 미사의 풍요로움을 밝히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먹을 것이 없어 굶주리는 사람이 많이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먹을 것을 나누라고 말씀하십니다. 주님께서 모여든 군중을 측은한 마음으로 바라보셨듯이, 우리도 사랑의 마음으로 가진 것을 나누어야 합니다. 서로 가진 것을 조금씩 나눈다면 많은 사람들이 풍요롭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온 세상은 주님의 사랑으로 넘칠 것입니다.



2016년 08월 01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What is your "5 loaves & 2 fishes"?

오천 명을 먹이시다

+ 마태오 14,13-21



1. 예수님을 따르던 군중들의 모습은 어떤 모습이었습니까? 기쁘고 활력이 넘칩니까? 혹은 피곤하고 지친 모습입니까? 예수님께서는 어떤 마음으로 그들을 바라보셨습니까? 나는 무엇을 얻기 위해 예수님을 따라가고 있습니까? 나는 내 믿음 안에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까? 이런 나의 모습을 바라보고 계신 예수님께서 나를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고 계실까요?


2. 이미 넘칠 만큼 갖고도 내가 항상 부족함을 느끼는 이유는 왜 입니까? 나는 나를 쪼개어 다른 사람들과 나눌 수 있습니까? 내가 남을 위해 내어줄 수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쪼개면 쪼갤수록 더 풍성해지는 예수님의 '빵의 기적'을 나는 일상 속에서 언제 체험할 수 있습니까?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Alfonsus Maria de Liguori)

축 일 : 8월 1일

신 분 : 설립자, 주교, 교회학자

활동지역 : 이태리( Italy)

활동년도 : 1696-1787년

같은이름 : 알폰수스, 알퐁소, 알퐁수스


성 알폰수스 마리아 데 리구오리(Alfonsus Maria de Liguori, 또는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는 1696년 9월 27일 이탈리아의 나폴리(Napoli) 근교 마리아넬라(Marianella)에서 주세페(Giuseppe de Liguori)와 안나 카발리에리(Anna Cavalieri) 사이의 7남매 중 맏이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나폴리의 유서 깊은 귀족 가문이었다. 아버지 주세페는 나폴리 공국의 해군이었으며 어머니는 트로야(Troja)의 카발리에리 주교의 동생으로 신앙심 깊은 사람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총명하였던 성 알폰수스는 불과 16세 나이로 나폴리 대학교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아 변호사가 되었다. 그 후 몇 년 동안 변호사로 일하면서 결코 패소하지 않는 변호사로 널리 알려졌다. 1723년 토스카나(Toscana) 대공과 어떤 공작 사이에 큰 돈일 걸린 소송이 벌어졌는데, 이 소송에 참여했던 성 알폰수스는 어떤 중요한 문서를 잘못 해석하고 서명한 사실로 패소하였다.


이 사건으로 그는 변호사로서의 자격이 상실되었다고 스스로 생각하였다.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며 기도하던 중 1723년 8월 28일 불치병 환자들을 위한 병원을 찾아갔다가 신비체험을 하였다. 그래서 성 알폰수스는 사제가 되기로 결심하고 오라토리오회에 입회하여 1726년 12월 21일 사제 서품을 받았다. 그는 2년 정도 나폴리 근방을 돌며 선교사로 봉직하였고, 1729년에는 나폴리의 중국 신학원에서 활동했다.


1730년 친구인 토마스 팔코이아(Thomas Falcoia)가 스칼라(Scala) 지방에 있는 카스텔라마레 교구의 주교가 되자, 성 알폰수스는 그곳으로 거처를 옮겼다. 그는 스칼라에서 수녀들의 피정을 지도할 때 마리아 첼레스테 수녀를 만났고, 새로운 수도회에 대한 그녀의 환시를 확신하게 되었는데 이것은 팔코이아 주교가 로마(Roma)에서 경험한 환시와 일치하였다. 그래서 1731년 마리아 첼레스테 수녀가 환시에서 받은 규칙을 따라 여자 구속주회를 설립하였다. 그리고 다음해 스칼라로 이주하여 팔코이아 주교, 파가노 신부와 다른 몇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남자 구속주회(Redemptoris)를 설립하였다.


이 회는 공동생활을 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고 주님의 말씀 전파를 주된 목적으로 하는 성직 수도회였다. 본부는 스칼라 수녀회의 숙박소를 이용하였으며 명예원장으로 팔코이아 주교를 모셨다. 그런데 초창기에 중대한 알력이 일어나 마리아 첼레스테 수녀가 떠나가서 포치아에 따로 수도원을 설립하고, 또 1733년에는 쿠르시오(Curtius)라는 수도자 한 명만 남고 모든 회원들이 다른 회를 설립하여 떠났다.


하지만 성 알폰수스는 흔들리지 않고 회를 지키면서 다른 회원들을 맞아 1734년에 빌라 데글리 스키아비에서 두 번째 창립을 맞이하였다. 그는 모든 난관을 극복하고 수도회를 발전시켜 나갔다. 마침내 구속주회는 1749년 2월 25일 교황 베네딕투스 14세(Benedictus XIV)로부터 인가를 받았으며, 같은 해에 열린 총회에서 수도회 종신 총장으로 선출되었다. 다음 해에 여자 구속주회도 교황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그런데 왕권주의를 내세워 수도회들을 적대시하던 왕과 타누치(Tanucci) 후작 때문에 나폴리 왕국의 인가를 받지 못하였다. 1752년 왕은 교황령과 시칠리아(Sicilia)만을 사목 활동 영역으로 한정한다는 조건으로 인가를 해주었다.


이 기간 동안 성 알폰수스는 인근 지역을 다니면서 설교 사도직을 열렬히 수행하였으며 저술 활동에도 매진하였다. 그러던 중 교황 클레멘스 13세(Clemens XIII)는 1762년 6월 20일 산타 아가타 데이 고티(Santa Agata dei Goti)라는 나폴리의 한 작은 교구장 주교로 알폰수스를 임명하였다. 그는 이 교구를 돌보는 13년 동안 성직자, 수도원 그리고 전 교구의 혁신을 계획하였으며, 가난하고 배우지 못한 사람들을 구제하는 자선활동을 전개하였다. 이런 열정적 활동으로 중병을 얻었고, 또 죽을 때까지 괴롭혀온 류머티즘으로 마비될 때도 많았기 때문에 1776년 교황 비오 6세(Pius VI)의 허락을 받고 주교직을 사임하였다. 주교직을 사임한 후에도 그는 구속주회의 정립과 운영을 위해 주력하였다. 하지만 나폴리 왕국의 당국자들 때문에 많은 괴로움을 겪었다.


예수회가 박해를 받은 이후 구속주회도 위험에 처하자, 성 알폰수스는 중개자를 내세워 당국자들과 협상을 벌였다. 그러나 왕이 승인한 규칙과 교황 베네딕투스 14세가 수도회를 인가한 교서 사이에는 많은 차이가 있었으므로 늘 갈등의 소지를 안고 있었다. 교회와 나폴리 왕국 사이의 갈등 상황에서 교황령 외의 지역에 있던 공동체들이 성 알폰수스의 관할권을 벗어나게 됨으로써 회는 두 계열로 분열되었다. 성 알폰수스는 둘로 분열된 수도회가 다시 합쳐지는 것을 보지 못하고 1787년 8월 1일 살레르노(Salerno)에서 선종하였다.


구속주회는 성 알폰수스가 선종한 직후 다시 하나로 재건되어 발전하였다. 성 알폰수스는 윤리, 신학, 수학에 관한 놀라운 저서들을 남겼다. 특히 그의 윤리신학은 얀세니즘(Jansenism)과 반성직주의를 극복하면서 올바른 윤리관을 정립한 저서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그의 신심서에서 가장 돋보이는 책은 “마리아의 영광”이다. 그는 1816년 9월 15일 교황 비오 7세에 의해 복자품에 올랐으며, 1871년 교회학자로 선포되었다. 그 후 1839년 5월 26일 교황 그레고리우스 16세(Gregorius XVI)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1950년 4월 26일 교황 비오 12세에 의해 고해사제들과 윤리 신학자들의 수호성인으로 선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자세히 보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8월01일 월요일(백)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

om/s/05rxch7ytgoyghwjpxdlakp69dxungu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