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7월 26일


7월 26일 화요일(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야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Memorial of Saints Joachim and Anne, Parents of the Blessed Virgin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성모 마리아의 부모입니다. 외경인 야고보 원복음서에 성모 마리아의 부모가 요아킴과 안나로 나타납니다. 안나와 요아킴의 이야기는 오랫동안 아기를 얻지 못하다가 열심한 기도로 아기를 얻게 된 구약의 한나 이야기와 유사한 점이 많습니다. 안나라는 이름도 히브리어 한나와 같은 이름입니다. 성녀 안나에 대한 공경은 성모 마리아 공경과 연관이 되어 6세기에 예루살렘에서 시작하여 콘스탄티노플로 전파되어 중세 초기에 로마와 유럽으로 전해졌고 14세기에 대중화 되었습니다. 1584년 교황 그레고리오 13세는 7월 26일에 지켜지는 축일을 전체 교회로 확장시켰습니다. 1969년부터는 성 요아킴도 함께 기념되었습니다.



+ 예레미야 14,17ㄴ-22 <주님, 저희와 맺으신 당신의 계약을 기억하시고, 그 계약을 깨뜨리지 마소서.>

해설) 예레미야는 여러 해 동안 재난을 예언해 왔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유다 백성들은 예레미야 예언자를 비웃기 시작했고 파멸에 대한 그의 예언을 업신여기기까지 하였습니다. 사람들은 예레미야를 때리기도 하고, 감옥에 처넣기도 하고, 심지어 목숨까지 빼앗으려 들었습니다. 진정 예레미야는 주님 때문에 비웃음을 당한 것입니다.



17 내 눈에서 눈물이 흘러, 밤낮으로 그치지 않는다. 처녀 딸 내 백성이 몹시 얻어맞아, 너무도 참혹한 상처를 입었기 때문이다. 18 들에 나가면, 칼에 맞아 죽은 자들뿐이요, 성읍에 들어가면, 굶주림으로 병든 자들뿐이다. 정녕 예언자도 사제도 어찌할 바를 모르고, 나라 안을 헤매고 다닌다. 19 당신께서 완전히 유다를 버리셨습니까? 아니면 당신께서 시온을 지겨워하십니까? 어찌하여 당신께서는 회복할 수 없도록 저희를 치셨습니까? 평화를 바랐으나 좋은 일 하나 없고, 회복할 때를 바랐으나 두려운 일뿐입니다. 20 주님, 저희의 사악함과 조상들의 죄악을 인정합니다. 참으로 저희가 당신께 죄를 지었습니다. 21 당신의 이름을 위해서 저희를 내쫓지 마시고, 당신의 영광스러운 옥좌를 멸시하지 마소서. 저희와 맺으신 당신의 계약을 기억하시고, 그 계약을 깨뜨리지 마소서. 22 이민족들의 헛것들 가운데 어떤 것이 비를 내려 줄 수 있습니까? 하늘이 스스로 소나기를 내릴 수 있습니까? 그런 분은 주 저희 하느님이신 바로 당신이 아니십니까? 그러기에 저희는 당신께 희망을 둡니다. 당신께서 이 모든 것을 만드셨기 때문입니다.


+ 1st Reading, Jeremiah 14:17-22

17 'So say this word to them: May my eyes shed tears night and day, unceasingly, since the daughter of my people has sustained a fearsome wound, a crippling injury. 18 If I go into the countryside, there lie those killed by the sword; if I go into the city, I see people tortured with hunger; even prophets and priests roam the country at their wits' end.' 19 Have you rejected Judah altogether? Does your very soul revolt at Zion? Why have you struck us down without hope of cure? We were hoping for peace -- no good came of it! For the moment of cure -- nothing but terror! 20 Yahweh, we acknowledge our wickedness and our ancestors' guilt: we have indeed sinned against you. 21 For your name's sake do not reject us, do not dishonor the throne of your glory. Remember us; do not break your covenant with us. 22 Can any of the nations' Futile Ones make it rain? Can the heavens of their own accord give showers? Are you not the one, Yahweh our God? In you is our hope, since you make all these things.



묵상)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 백성을 용서해 주시도록 기도하며 주님의 자비를 베풀어 주시기를 하느님께 간청하였습니다. 그러나 때가 너무 늦은 것입니다. 설령 회개가 진정으로 이루어진다 하더라도 회개의 시기가 너무 늦어 버린 것입니다. 그래도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의 영광스러운 옥좌를 생각하셔서 멸하지 마시기를 간청하고 있습니다.


+ 마태오 13,36-43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해설) 가라지의 비유는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이 뒤섞여 있는 그리스도 교회 공동체의 비유입니다. 성급한 사람들은 악인들을 교회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선인과 악인을 가려내어 제거하려다가 선한 사람들을 희생시킬 수도 있으니, 선인과 악인에 대한 판단과 상벌은 하느님 종말 심판에 맡겨야 할 것입니다.


그때에 36 예수님께서 군중을 떠나 집으로 가셨다. 그러자 제자들이 그분께 다가와, “밭의 가라지 비유를 저희에게 설명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37 예수님께서 이렇게 이르셨다. “좋은 씨를 뿌리는 이는 사람의 아들이고, 38 밭은 세상이다. 그리고 좋은 씨는 하늘 나라의 자녀들이고 가라지들은 악한 자의 자녀들이며, 39 가라지를 뿌린 원수는 악마다. 그리고 수확 때는 세상 종말이고 일꾼들은 천사들이다. 40 그러므로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41 사람의 아들이 자기 천사들을 보낼 터인데, 그들은 그의 나라에서 남을 죄짓게 하는 모든 자들과 불의를 저지르는 자들을 거두어, 42 불구덩이에 던져 버릴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43 그때에 의인들은 아버지의 나라에서 해처럼 빛날 것이다.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3:36-43

36 Then, leaving the crowds, he went to the house; and his disciples came to him and said, 'Explain to us the parable about the darnel in the field.' 37 He said in reply, 'The sower of the good seed is the Son of man. 38 The field is the world; the good seed is the subjects of the kingdom; the darnel, the subjects of the Evil One; 39 the enemy who sowed it, the devil; the harvest is the end of the world; the reapers are the angels. 40 Well then, just as the darnel is gathered up and burnt in the fire, so it will be at the end of time. 41 The Son of man will send his angels and they will gather out of his kingdom all causes of falling and all who do evil, 42 and throw them into the blazing furnace, where there will be weeping and grinding of teeth. 43 Then the upright will shine like the sun in the kingdom of their Father. Anyone who has ears should listen!



묵상) 의로운 이들과 불의한 이들은 밀과 가라지의 관계와 같습니다. 그래서 가라지를 뽑으려다가 밀에게 피해를 주거나 밀을 망칠 수도 있게 됩니다. 추수 때까지 둘 다 내버려두는 주님의 가르침은 성급한 우리들을 겸손하게 합니다. 가려내는 작업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며 마지막 추수 때 가서야 비로소 이루어질 것입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주 하느님의 사랑을 거역하고 배반하였습니다. 그러나 울부짖고 애원하면 주 하느님께서는 그들을 다시 구원하셨습니다. 지금 비록 가라지인 듯이 보이는 사람일지라도 주님께서는 끝까지 버리지 않으시고 밀과 같은 정성을 기울이며 기다리실 것입니다. 주님 때문에 변화된 삶을 사는 사람을 주 하느님께서는 원하시는 것입니다.



2016년 07월 26일 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Day by Day - The Raynes Family

가라지의 비유

+ 마태오 13,36-43


1. 내 마음 안에는 어떤 가라지들이 있습니까? 내가 주님께 집중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이 가라지들은 무엇입니까? 내 마음 속의 슬픔, 상처, 어둠, 분노, 편견, 자만, 불신, 게으름, 탐욕, 이기, 나약함 등이 아닐까요? 내가 발견한 가라지는 몇 개나 됩니까?


2. 이 가라지 씨앗은 어떻게 내 마음 안에 뿌리지게 되었습니까? 내가 영적으로 깨어 있지 못하고 잠들어 있을 때 어두움의 세력이 내 마음 안에 몰래 씨앗을 뿌리고 간 것은 아닐까요? 내가 다시 하느님께 돌아가는 날까지 나는 이 가라지들을 어떻게 관리하며 살아야 합니까?




성녀 안나(Saint Anne) 와 성 요아킴(Saint Joachim)

축 일 : 7월 26일

신 분 : 성모의 부모

활동지역 : ?

활동년도 : +1세기 경

같은이름 : 요아힘, 조아킴, 낸시, 니나, 애나, 애니, 앤


성모 마리아(Maria)의 부모인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Anna)에 대해서는 성경에서 일체 언급되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에 대한 이야기는 성경 이외의 전승 자료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170-180년경에 쓰여진 “야고보 원복음서”(Protoevangelium Jacobi)는 비록 교회에서 위경(Apocrypha)으로 간주되지만, 마리아의 부모에 대해서 귀중한 정보를 제공해 주고 있다. 실제 이 책은 초대교회에 널리 퍼져 있었던 작품일 뿐만 아니라, 마리아의 어린 시절을 다루고 있어 마리아에 대한 공경에 한몫을 하였다. 물론 교회에서 위경으로 간주한 만큼 이 책에 실린 모든 내용이 역사적으로 실제 벌어졌던 일들이라고 단언하기는 어렵다.


“야고보 원복음서”에 따르면, 성 요아킴은 부유하고 이스라엘에서 존경받는 인물이었다. 그리고 성녀 안나는 베들레헴에서 태어났다. 이들에게 흠이라고는 결혼한 지 오래되었지만 아이가 없다는 것이었다. 이스라엘에서 아이가 없다는 것은 하느님의 축복을 받지 못하는 상태로 여겨지기 때문에, 요아킴은 시무룩해 있었다. 그래서 그는 이 문제로 하느님께 단식하며 기도드리기로 결심하고는 광야로 갔다. 그 동안 집에 홀로 남겨진 성녀 안나 또한 주님 앞에서 울며 탄식 기도를 바쳤다.


이 부부의 간절한 기도는 곧바로 응답을 받았다. 한 천사가 성녀 안나에게 나타나 그가 잉태하여 낳은 아이는 온 세상에 이름을 떨칠 것이라고 예고해 주었다. 이에 성녀 안나는 그 아이를 주님께 봉헌하겠다고 약속하였다. 광야에서 기도하던 중 이와 비슷한 환시를 본 성 요아킴 역시 기뻐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 후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는 딸을 낳았고, 안나는 아기에게 마리아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 아이가 3세가 되었을 때,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는 하느님께 약속한 대로 마리아를 예루살렘 성전으로 데려가 그곳에서 양육받도록 맡겼다고 한다.


성모 마리아의 축일과 함께 마리아를 하느님께 봉헌한 어머니 안나와 아버지 요아킴의 축일도 생겨났다. 그리고 많은 교부들이 “야고보 원복음서”를 즐겨 인용하면서 이러한 경향이 고조되었다. 원래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를 기념하는 축일은 9월 9일이었다. 이를 기념하는 전례가 6세기 동방 교회를 거쳐 8세기 이후에 로마로 도입되었고, 14세기에는 유럽 전역으로 퍼졌다. 6세기에 콘스탄티노플과 예루살렘에 성녀 안나를 기념하는 성당이 건축되었고, 중세 시대 유럽에 성녀 안나에게 봉헌되는 성당들이 급속히 늘어나면서 성모 마리아의 부모에 대한 공경을 확산시켰다. 그 결과 1584년 교황 그레고리우스 13세(Gregorius XIII)가 7월 26일을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의 기념 축일로 지정하였다.


이처럼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가 일반인들에게 특별한 공경을 받는 성인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은, 성모 마리아와 성 요셉 가정에서 발견할 수 없는 결혼 생활의 모범을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의 가정에서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는 예전에는 대가족 제도였기 때문에,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포함되지 않는 가정상이 낯설었다는 사실을 들 수 있다. 마리아의 부모까지 포함시켜 성가정을 이루는 것이 자연스러웠기 때문이다. 교회 미술 작품에서 성녀 안나는 주로 영원하고 신적인 사랑을 상징하는 초록색 망토와 빨간 색 드레스를 입은 모습으로 표현되며, 책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기도 한다. 반면, 성 요아킴의 상징은 성전에서 행하던 그의 경건한 제사와 관련되어 어린 양, 백합, 새장 속의 비둘기 등이다.

출처 : 가톨릭 홈


성 요아킴과 성 안나 자세히 알기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7월26일 화요일(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야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https://app.box.com/s/wdmkee7g81ekgy1phx1xqcgxsgdosj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