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7월 21일


7월21일(녹)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ixteenth Week in Ordinary Time




+ 예레미야 2, 1-3. 7-8. 12-13

<그들은 생수의 원천인 나를 저버렸고, 제 자신을 위해 갈라진 저수 동굴을 팠다.>

해설) 주님의 사제들은 주 하느님이 어디 계시냐고 하면서도 찾지도 않고, 율법 학자들은 주님의 뜻이 무엇인지 알려고 하지도 않고, 백성의 목자들은 주님의 뜻을 거역하기만 하고, 예언자들은 바알 신의 말이나 전하며 아무 데도 쓸모없는 우상들만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신도 아닌 것들을 자기네 주님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가서 예루살렘이 듣도록 외쳐라. ─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 네 젊은 시절의 순정과 신부 시절의 사랑을 내가 기억한다. 너는 광야에서, 씨 뿌리지 못하는 땅에서 나를 따랐다.” 3 이스라엘은 주님께 성별된 그분 수확의 맏물이었다. 그를 삼키는 자들은 누구나 벌을 받아 그들에게 재앙이 닥쳤다. 주님의 말씀이다. 7 “내가 너희를 이 기름진 땅으로 데려와 그 열매와 좋은 것을 먹게 하였다. 그러나 너희는 여기 들어와 내 땅을 더럽히고, 나의 상속 재산을 역겨운 것으로 만들었다. 8 사제들도 ‘주님께서 어디 계신가?’ 하고 묻지 않았다. 율법을 다루는 자들이 나를 몰라보고, 목자들도 나에게 반역하였다. 예언자들은 바알에 의지하여 예언하고, 아무런 이익이 되지 않는 것들을 따라다녔다. 12 하늘아, 이를 두고 깜짝 놀라라. 소스라치고 몸서리쳐라. 주님의 말씀이다. 13 정녕 내 백성이 두 가지 악행을 저질렀다. 그들은 생수의 원천인 나를 저버렸고, 제 자신을 위해 저수 동굴을, 물이 고이지 못하는 갈라진 저수 동굴을 팠다.”


+ 1st Reading, Jeremiah 2:1-3, 7-8, 12-13

1 he word of Yahweh came to me, saying, 2 'Go and shout this in Jerusalem's ears: 'Yahweh says this: "I remember your faithful love, the affection of your bridal days, when you followed me through the desert, through a land unsown. 3 Israel was sacred to Yahweh; the first-fruits of his harvest; all who ate this incurred guilt, disaster befell them, Yahweh declares." ' 7 I brought you to a country of plenty, to enjoy its produce and good things; but when you entered you defiled my country and made my heritage loathsome. 8 The priests never asked, "Where is Yahweh?" Those skilled in the Law did not know me, the shepherds too rebelled against me and the prophets prophesied by Baal and followed the Useless Ones. 12 You heavens, stand aghast at this, horrified, utterly appalled, Yahweh declares. 13 For my people have committed two crimes: they have abandoned me, the fountain of living water, and dug water-tanks for themselves, cracked water-tanks that hold no water.



묵상) 이스라엘 백성들은 주 하느님을 버렸습니다. 그들은 시나이 산에서 약속한 생명의 말씀을 저버렸던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강대국들에게 희망을 걸고 죽음을 낳는 우상들에게 기댔습니다. 그들은 주님을 버리고 우상을 선택했으며 자유를 버리고 다시 노예살이를 선택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주 하느님께서 예레미야를 통해 그들의 배신을 꾸짖으신 것입니다.


+ 마태오 13,10-17

<너희에게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아는 것이 허락되었지만, 저 사람들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다.>


(해설) 대부분의 유다인들은 메시아이신 예수님을 거부하고 배척했습니다. 초대 교회 신자들은 이러한 사실이 인간적인 논리만으로 풀 수 없는 수수께끼였습니다. 그래서 초대 교회 신자들은 불신 현상의 성경적 근거로 이사야서 6장을 인용하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그리스도를 배척하도록 하느님께서 예정하셨다는 것입니다.

그때에 10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왜 저 사람들에게 비유로 말씀하십니까?” 하고 물었다. 1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에게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아는 것이 허락되었지만, 저 사람들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다. 12 사실 가진 자는 더 받아 넉넉해지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13 내가 저 사람들에게 비유로 말하는 이유는 저들이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기 때문이다. 14 이렇게 하여 이사야의 예언이 저 사람들에게 이루어지는 것이다. ‘너희는 듣고 또 들어도 깨닫지 못하고, 보고 또 보아도 알아보지 못하리라. 15 저 백성이 마음은 무디고, 귀로는 제대로 듣지 못하며, 눈은 감았기 때문이다. 이는 그들이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닫고서는 돌아와, 내가 그들을 고쳐 주는 일이 없게 하려는 것이다.’ 16 그러나 너희의 눈은 볼 수 있으니 행복하고, 너희의 귀는 들을 수 있으니 행복하다. 1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예언자와 의인이 너희가 보는 것을 보고자 갈망하였지만 보지 못하였고, 너희가 듣는 것을 듣고자 갈망하였지만 듣지 못하였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13:10-17

10 Then the disciples went up to him and asked, 'Why do you talk to them in parables?' 11 In answer, he said, 'Because to you is granted to understand the mysteries of the kingdom of Heaven, but to them it is not granted. 12 Anyone who has will be given more and will have more than enough; but anyone who has not will be deprived even of what he has. 13 The reason I talk to them in parables is that they look without seeing and listen without hearing or understanding. 14 So in their case what was spoken by the prophet Isaiah is being fulfilled: Listen and listen, but never understand! Look and look, but never perceive! 15 This people's heart has grown coarse, their ears dulled, they have shut their eyes tight to avoid using their eyes to see, their ears to hear, their heart to understand, changing their ways and being healed by me. 16 'But blessed are your eyes because they see, your ears because they hear! 17 In truth I tell you, many prophets and upright people longed to see what you see, and never saw it; to hear what you hear, and never heard it.



묵상)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의 제자들에게는 하느님 나라의 신비들을 알게 해 주셨지만, 백성들에게는 그렇게 해 주시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제자들은 그 신비를 더 잘 알아듣게 되고 백성들은 점점 못 알아듣게 된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과는 달리 제자들은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 특히 비유들을 이해할 수 있으니 진정 축복 받은 제자들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들으려 하고 하느님의 신비를 알아차리려 하고 하느님의 뜻을 행하려 하는 사람에게 하느님 나라를 허락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을 따르기 위하여 하느님을 멀리 하는 사람은 그나마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입니다. 영적인 부익부 빈익빈입니다. 하느님의 신비는 하느님께서 드러내 보여주시지 않으면 아무도 알아차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2016년 07월 21일 목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Soul of my Savior By James Kilbane

비유로 말씀하신 이유

+ 마태오 13, 10-17


1. 나는 생활 속에서 여러가지 방법으로 내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얼마나 잘 알아듣고 따르려 노력합니까? 하느님의 말씀과 내 마음안의 어두움이 하는 말을 구별할 수 있습니까?


2. 나는 하느님의 뜻을 따르지 않고 세상적인 것을 따르기 위하여 주님을 멀리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잠시 누리는 행복을 위해 영원한 기쁨을 포기하라는 유혹을 받습니까?





성 오디노 바로티(Oddino Barrotti)

축 일 : 7월 21일

신 분 : 신부

활동지역 : 포사노(Fossano)

활동년도 : +1400년

같은이름 : 바로띠, 오디누스, 오띠노, 오띠누스


오디노 바로티는 평범한 시골 본당 사제였다. 1360년 그는 이탈리아 피에몬테(Piemonte) 지방 포사노의 고향 마을 본당인 세례자 요한(Joannes Baptistae) 본당의 신부로 부임하였다. 토리노(Torino)의 주교가 그의 식탁에 고기를 올려놓아야 한다고 명을 내릴 정도로 가난하게 살면서 오로지 양떼를 돌보는 일에만 전념하였다. 그는 꼭 필요한 음식들도 손수 조달하고, 남는 것은 모조리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거나 활동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제공했다.


그 후 그는 재속 프란치스코 회원이 되면서부터 사제관을 빈곤한 사람들의 휴식처로 제공하였다. 1381년에는 성지 순례를 하였으며, 그의 끊임없는 노력에 의하여 무료 병원이 건립되었다. 그에게는 수많은 기적이 일어났다. 또 포사노 지방에 전염병이 돌았을 때 오디노 신부는 밤낮으로 병자들과 죽어가는 사람들의 침상을 떠나지 않고 돌보던 중 자신도 병에 걸려 운명하였다. 진정한 본당신부상을 보여준 오디노 바로티에 대한 공경은 1808년 교황 비오 7세(Pius VII)에 의해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7월21일(녹)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https://app.box.com/s/1xadl90515n626tlosfcgnljlp7125q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