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6월 30일


6월30일(녹) 연중 제13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hirteenth week in Ordinary Time



+ 아모스 7,10-17

<가서 내 백성에게 예언하여라.>

해설) 남부 유다 출신의 아모스는 북부 이스라엘에 가서 예언 활동을 하도록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두 왕국이 같은 신앙 안에서 같은 주 하느님을 고백하였기에 남부 예언자가 북부에 가서 활동할 수 있었습니다. 아모스는 단지 주님께서 자기에게 분부하신 말씀만을 전하였습니다. 그러나 아모스는 북 이스라엘에서 환영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 무렵 10 베텔의 사제 아마츠야가 이스라엘 임금 예로보암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하였다. “아모스가 이스라엘 집안 한가운데에서 임금님을 거슬러 음모를 꾸미고 있습니다. 이 나라는 그가 하는 모든 말을 더 이상 참아 낼 수가 없습니다. 11 아모스는 이런 말을 해 댑니다. ‘예로보암은 칼에 맞아 죽고, 이스라엘은 제 고향을 떠나 유배를 갈 것이다.’” 12 그런 뒤에 아마츠야가 아모스에게 말하였다. “선견자야, 어서 유다 땅으로 달아나, 거기에서나 예언하며 밥을 벌어먹어라. 13 다시는 베텔에서 예언을 하지 마라. 이곳은 임금님의 성소이며, 왕국의 성전이다.” 14 그러자 아모스가 아마츠야에게 대8답하였다. “나는 예언자도 아니고, 예언자의 제자도 아니다. 나는 그저 가축을 키우고, 돌무화과나무를 가꾸는 사람이다. 15 그런데 주님께서 양 떼를 몰고 가는 나를 붙잡으셨다. 그러고 나서 나에게 ‘가서 내 백성 이스라엘에게 예언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16 그러니 이제 너는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 너는 ‘이스라엘을 거슬러 예언하지 말고, 이사악의 집안을 거슬러 설교하지 마라.’ 하고 말하였다. 17 그러므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네 아내는 이 성읍에서 창녀가 되고, 네 아들딸들은 칼에 맞아 쓰러지며, 네 땅은 측량줄로 재어 나누어지고, 너 자신은 부정한 땅에서 죽으리라. 그리고 이스라엘은 제 고향을 떠나 유배를 가리라.’”


+ 1st Reading, Amos 7:10-17

10 Amaziah the priest of Bethel then sent word to Jeroboam king of Israel as follows, 'Amos is plotting against you in the heart of the House of Israel; the country cannot tolerate his speeches. 11 For this is what Amos says, "Jeroboam is going to die by the sword, and Israel will go into captivity far from its native land." ' 12 To Amos himself Amaziah said, 'Go away, seer, take yourself off to Judah, earn your living there, and there you can prophesy! 13 But never again will you prophesy at Bethel, for this is a royal sanctuary, a national temple.' 14 'I am not a prophet,' Amos replied to Amaziah, 'nor do I belong to a prophetic brotherhood. I am merely a herdsman and dresser of sycamore-figs. 15 But Yahweh took me as I followed the flock, and Yahweh said to me, "Go and prophesy to my people Israel." 16 So now listen to what Yahweh says: "You say: Do not prophesy against Israel, do not foretell doom on the House of Isaac!" 17 Very well, this is what Yahweh says, "Your wife will become a prostitute in the streets, your sons and daughters will fall by the sword, your land will be parcelled out by measuring line, and you yourself will die on polluted soil and Israel will go into captivity far from its own land!"'


묵상) 북부 이스라엘의 베텔 산당은 번창했고 사제들도 부유했습니다. 부자들은 호화스러운 생활로 인해 피부가 점점 굳어져서 곧 들이닥칠 아시리아의 침략을 감지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모스는 실제로 벌어질 사태를 느낄 수 있도록 심한 말로써 그들의 거친 피부를 벗겨내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아모스 예언자는 오히려 궁지에 몰렸습니다.


+ 마태오 9,1-8

<군중은 사람들에게 그러한 권한을 주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해설) 죄는 하느님을 거스르는 것이며 하느님의 계명을 어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죄의 용서는 하느님만이 하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죄를 용서하셨습니다. 죄의 용서가 병을 고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고 어려운 일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중풍 병자의 죄를 용서해 주심으로써 당신이 하느님의 권한을 갖고 계심을 드러내셨습니다.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배에 오르시어 호수를 건너, 당신께서 사시는 고을로 가셨다. 2 그런데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평상에 뉘어 그분께 데려왔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용기를 내어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3 그러자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속으로, ‘이자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고 생각하였다. 4 예수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에 악한 생각을 품느냐? 5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6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런 다음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7 그러자 그는 일어나 집으로 갔다. 8 이 일을 보고 군중은 두려워하며, 사람들에게 그러한 권한을 주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9:1-8

1 He got back in the boat, crossed the water and came to his home town. 2 And suddenly some people brought him a paralytic stretched out on a bed. Seeing their faith, Jesus said to the paralytic, 'Take comfort, my child, your sins are forgiven.' 3 And now some scribes said to themselves, 'This man is being blasphemous.' 4 Knowing what was in their minds Jesus said, 'Why do you have such wicked thoughts in your hearts? 5 Now, which of these is easier: to say, "Your sins are forgiven," or to say, "Get up and walk"? 6 But to prove to you that the Son of man has authority on earth to forgive sins,' -- then he said to the paralytic-'get up, pick up your bed and go off home.' 7 And the man got up and went home. 8 A feeling of awe came over the crowd when they saw this, and they praised God for having given such authority to human beings.



묵상) 예수님의 용서는 곧 하느님의 용서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고 어울리시면서 죄인들을 받아들이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죄인들과 함께 어울리심으로써 그들의 죄에 대한 용서를 보이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행동으로 죄 사함을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의 용서 안에는 하느님의 사랑이 담겨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많은 병자들을 치유시키셨습니다. 하느님께서 만드신 원래의 상태 곧 죄 없는 상태로 되돌리신 것입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병고에 시달리며 낫기를 원합니다. 예수님께서 열 사람의 나병환자를 치유하셨을 때 한 사람의 이방인만이 감사함으로써 구원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원해야 하는 것은 병의 치유보다 주님의 구원입니다.



2016년 06월 30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Jesus Paid It All (O Praise the One)

중풍병자를 고치시다

+ 마태오 9,1-8


1. 사람들은 왜 중풍병자를 예수님께 데려 갔습니까? 그들이 본 것과 느낀 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예수님만이 치유할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예수님께서 중풍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라고 했을 때 왜 율법학자들은 수군거렸습니까? 그들의 마음속에는 어떤 것들이 들어 있습니까? 나는 하느님을 믿는다면서 때때로 율법학자들처럼 하느님의 능력에 의구심을 갖지는 않았습니까?



2. 나는 내가 알고 있는 사람들의 상처가 치유되도록 돕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육체적 질병이 아닌 영적으로 상처받고 병들었다고 무관심하지는 않았습니까? 반대로 내가 병자의 입장에서 나는 어떤 은총을 예수님께 간절히 청하고 싶습니까? 나는 무엇으로 부터 치유 받고 싶습니까? 주님의 은총을 청하기 위해 내가 준비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나는 살면서 얼마나 주님을 신뢰하며 살고 있습니까?





성녀 에렌트루다(Saint Erentrudis)

축 일 : 6월 30일

신 분 : 동정녀

활동지역 : 잘츠부르크(Salzburg)

활동년도 : +718년경

같은이름 : 에렌뜨루다, 에렌뜨루디스, 에렌트루디스


성녀 에렌트루다는 성 루페르투스(Rupertus, 3월 27일)의 조카로서 성 루페르투스가 고향 잘츠부르크에 수도원을 세울 때 수많은 여성들과 함께 협력하였고, 나중에는 이 공동체의 원장이 되었다. 성 루페르투스의 서거 얼마 전 어느 날 그녀는 성 루페르투스의 부름을 받고 그를 방문하였다. 이때 그는 성녀 에렌트루다에게 비밀을 지키기로 다짐을 받고 몇 가지 약속을 하였다고 한다. 그 약속 중의 하나는 성 루페르투스가 죽고 난 뒤에 곧 나를 따라 영생에 들겠느냐고 물었을 때 성녀 에렌트루다는 기꺼이 그렇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굳게 약속하였다.


성 루페르투스가 죽은 지 얼마가 지난 어느 날 그녀가 자신의 구원을 위하여 열심히 기도하고 있을 때 성인이 발현하여 그녀에게 말을 건넸다. “사랑하는 자매여, 이제 천국에 들어갈 때가 되었으니 이리 오너라.” 그 후 그녀는 즉시 병이 들었고 며칠 내에 운명하고 말았다. 그녀는 718년 6월 30일에 운명한 것 같다. 그 후 그들이 세운 수도원과 성당이 오랫동안 방치되었다가 3백 년이 지난 뒤에 성 헨리쿠스(Henricus, 7월 13일) 왕에 의하여 재건되었다. 성왕 헨리쿠스는 그녀에 대한 신심을 가지고 늘 기도하며 나라를 다스렸다고 한다. 성녀 에렌트루다의 유해는 현재 논베르크(Nonnberg) 성당에 안장되어 공경을 받고 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6월30일(녹) 연중 제13주간 목요일 로마 교회의 초기 순교자들

https://app.box.com/s/5mf7zwadwn19v5tkkuyce935d952p54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