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Saint Gaspar Bertoni)


축 일 : 6월 12일

신 분 : 신부, 설립자

활동 지역 : 이태리(Italy)

활동 년도 : 1777-1835년

같은 이름 : 가스발, 가스팔, 베르또니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는 1777년 10월 9일 이탈리아 베로나(Verona)에서 부유한 법률가이자 공증인이었던 프란시스(Francis)와 브루노라 라벨리 베르토니(Brunora Ravelli Bertoni)의 아들로 태어났다. 신심 깊은 가정에서 성장한 그는 가정에서 교육을 받은 후 예수회와 베로나에 있는 성 세바스티아누스(Sebastianus) 학교에 있는 마리아회의 교육을 받았다. 그는 11살에 첫영성체를 할 때 사제가 되리라는 환시와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1796년 신학교에 입학한 후 프랑스 혁명군에 의해 북이탈리아가 20년간 점령당했을 때 그는 병원사목을 위한 복음적 형제회에 참여하여 상처 입고 병든 이들, 혁명군의 점령으로 쫓겨나거나 피해를 입은 이들을 위해 봉사했다.


1800년 9월 20일 사제로 서품된 성 가스파르는 성 바오로 본당에서 젊은이들에 대한 사목을 담당하였다. 그는 레지오 마리애의 형태를 빌려 젊은이들을 그리스도교적으로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단체를 결성하였다. 그러나 그런 모든 단체는 1807년 나폴레옹의 법령에 의해 박해를 받았고 결국 그는 더 나은 시기에 그 계획을 추진하기로 하고 연기하였다. 그는 또한 카노사(Canossa)의 성녀 막달레나(Magdalena, 4월 10일)가 성 요셉 수도원에 세운 공동체의 영적 지도를 맡았다. 그는 당시 수녀회의 지도신부와 신학교를 포함한 많은 이들의 영성 지도자로서 활동하였고 또 잘 알려진 설교가였다. 1810년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성 피르무스(Pirmus) 본당으로 이동한 그는 주교로부터 신학생들의 영적 지도를 부탁받은 후 자신의 사제관에서 잦은 모임을 통해 젊은 신학생들을 영적, 신학적으로 굳건하게 양성하였다. 그러나 그의 최종 목표는 무조건적으로 하느님과의 합일에 이르기 위한 사제들의 쇄신이었다.


그는 당시 교황 비오 7세(Pius VII)가 나폴레옹에 의해 투옥되었을 때 교황을 위한 기도와 지원을 위한 전 유럽 운동의 지도자 중 한 명으로 활동하였다. 그에게 있어서 교황은 언제나 교회의 ‘으뜸이자 움직일 수 없는 반석’이었다. 나폴레옹의 실각과 더불어 교회의 재건은 시작되었다. 그는 양떼를 다시 모아야 할 필요성을 명백하게 인식하고 있었고, 이는 교우들에게 행해지는 설교를 통해 신앙의 근본 진리들을 제시하는 것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교리교육과 설교에 투신하였다.


1816년 11월 4일 그는 두 명의 동료와 함께 작은 집으로 거처를 옮기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성흔의 수도회’(Congregation of the Sacred Stigmata of Our Lord Jesus Christ)를 설립하였다. 그들은 가난한 이들을 위한 무료학교를 세워 교회와 사회에 봉사하고, 그리스도의 오상에 대한 신심을 널리 전파하고자 노력했다. 공동체의 구성원들은 엄격한 규율을 지키며 참회의 공동생활을 했고, 주교의 요청에 따라 젊은이들을 그리스도교적으로 교육하고 사제를 양성하며 선교를 위한 설교의 사명을 수행하였다. 이를 위해 그는 성모 마리아(Maria)와 성 요셉(Josephus)의 보호아래 수도회를 맡겼다.


성 가스파르는 그의 생애의 마지막 20여 년 동안 오른쪽 다리의 발열과 계속되는 감염으로 고통을 받았다. 수많은 수술을 받으면서도 그는 병원 침대에서 지속적으로 상담자요 영성 지도자로서 봉사하였다. 1835년 6월 12일 그가 선종한 후 그가 설립한 수도회는 베로나를 넘어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갔다. 그는 1975년 11월 1일 교황 복자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해 복자품에 올랐고, 1989년 11월 1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 - 그리스도의 성흔 수도회 창설자


신비가이자 ‘선교의 사도’(Apostolic Missionary)인 가스파르 베르토니(Gaspar Bertoni, 1777-1835) 성인은 1777년 10월 9일 이탈리아 베로나(Verona)에서 부유한 법률가이자 공증이닝었던 프란시스 베르토니(Francis Bertoni)와 브루노라 라벨리(Brunora Ravelli)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어릴 때 가정에서 교육을 받은 후 성 세바스티아누스(Sebastian) 학교에서 수학하였다. 1774년 교회와 전통적인 가톨릭 국가에서 예수회가 억압을 받자 예수회원들은 교육기관에서 일하였는데, 가스파르는 성 세바스티아누스 학교에서 예수회원들로부터 교육을 받았다. 또한 성모회(Marian Congregation)의 영성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가스파르는 첫 영성체를 하던 날 처음으로 신비 체험을 하고 아울러 사제 성소를 받았다. 1796년 프랑스 혁명군이 이탈리아 북부 지역으로 진주할 당시 그는 신학교 일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1796년 6월 1일 프랑스 군대가 베로나를 점령하여 이후 20년 동안 주둔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전쟁의 피해자로 고통을 받았다. 가스파르는 그러한 참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사람들을 돕고자, 부상자들과 병자들, 혁명군의 점령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봉사하기 위해 설립된 의료 봉사를 위한 복음적 형제회(Gospel Fraternity for Hospitals)에 입회하였다. 그리고 1800년 9월 20일 사제로 서품되었다.


사제로 서품된 후 처음에 그는 카노사(Canossa)의 막달레나 성녀가 창립한 수녀회의 수녀들에게 영적 지도를 하였다. 또한 레오폴디네 나우데트(Leopoldine Naudet)와 테오도라 캄페스트리니(Teodora Campestrini)(이들은 가경자로 현재 시복이 추진 중이다)의 영적 지도 신부로서 그들의 삶에 세우신 하느님의 뜻을 식별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그는 신앙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에 조금도 흔들리지 않은 충성심으로 교황님을 도와드리려고 노력하였고 아울러 많은 이들의 영적 지도자로, 그리고 유명한 강론가로 이름을 떨쳤다.


그 당시 교황 비오 7세는 나폴레옹 군대에 포로로 붙잡혀 나폴레옹 황제의 명령에 의해 감옥에 갇혔다. 교황을 위한 기도와 교황님을 지원하기 위한 운동이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가스파르는 이러한 운동을 주도하는 지도자 중 한 명으로 활동하였다. 그는 기도하는 집(Marian Oratories)을 세우고 가난해서 공부하기 어려운 젊은이들을 위한 무료학교를 설립할 뿐만 아니라, 교구 신학교에서 영적 지도 신부로 활동하였다.


나폴레옹이 워털루 전투에서 패전하여 고도(孤島)로 유배된 다음 해인 1816년 11월 4일 가스파르는 ‘우리 주예수 그리스도의 오상 수도회’(Congregation of the Sacred Stigmata of Our Lord Jesus Christ), 일명 그리스도의 성흔 수도회를 설립하였다. 이 수도회는 주교들을 돕기 위해 사도직 활동에 전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그는 성모 마리아(Maria)와 성 요셉(Josephus)의 보호 아래 수도회를 맡겼다. 그로부터 1년 후 교황 비오 7세는 가스파르에게 ‘선교의 사도’라는 칭호를 부여하였다.


가스파르는 성모 마리아와 요셉이 이룩한 성가정과 예수 그리스도의 오상에 대한 신심을 널리 전파하였다. 1812년부터 그는 탈혼 체험 뒤에 심한 열병을 앓았고 그해부터 신체적으로 많은 고통을 겪기 시작하였다. 그로부터 선종할 때까지 그는 점점 더 심한 육체적 고통을 받았는데 특히 오른쪽 다리가 많이 아파 무려 300여 회의 수술을 받았다. 그는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자신의 병실을 ‘하느님의 학교’라고 이름하면서 극심한 육신적 고통을 하느님께 바쳐 드렸다. 또한 자신의 전 생애를 봉헌 예물로 바치면서 많은 사람들을 영신적으로 올바른 길로 인도하였고 열렬한 신앙심을 고취하였다.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로부터 ‘천사적인 상담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1835년 6월 12일 가스파르 신부가 선종하자 베로나와 로마에서 많은 사람들이 크게 슬퍼하며 그의 덕을 추모하였다. 그가 창립한 그리스도의 성흔 수도회는 오늘날 이탈리아, 미국, 브라질, 캐나다, 칠레, 코트디부아르, 영국, 탄자니아, 태국과 필리핀 등에서 선교 활동을 하고 있다.


1975년 11월 11일 교황 바오로 6세는 가스파르 베르토니 신부를 복자품에 올렸고, 1989년 11월 1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를 성인으로 선포하였다. 가스파르 베르토니 신부의 시성식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이렇게 말씀하였다.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 신부님의 뛰어난 업적은 모든 사람들은 그들의 사회적 신분에 상관없이 모두가 성덕으로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미리 내보시고 모든 사람들에게 성덕의 길을 활짝 열어 놓았다는 것입니다. 성덕으로 나아가는 것은 사제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며 가정을 이루고 사는 평범한 남편과 부인들도 나자렛 성가정을 이룩하신 성모님과 요셉의 거룩한 부부생활을 본받아 삶으로써 성덕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주었습니다. 그리하여 젊은이와 노동자는 물론이고 사회의 어떤 계층에 있는 사람이라도 모두가 성덕으로 불림을 받은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가스파르 베르토니 성인의 축일은 6월 12일이다.


[교회와 역사, 2011년 5월호, 번역 송영웅 바오로(봉명학원 재단이사)]

참고자료


■ 한국교회사연구소 엮음, 송영웅 옮김, 오늘 성인(성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시성한 성인들) - ‘성 가스파르 베르토니’,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14년, 249-252쪽.EndFrag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