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6월 08일

06/07/2016

6월08일(녹)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10th Week of Ordinary Time

 

 

 

 

+ 1열왕기  18, 20-39

<주님이야말로 하느님이십니다>


해설) 아합 왕은 엘리야가 가뭄을 오게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엘리야는 오히려 아합 왕이 우상숭배로 이스라엘을 불행으로 이끌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래서 엘리야 예언자는 카르멜 산에서 바알과 아세라의 예언자들과 대결을 하게 되었습니다. 카르멜 산은 팔레스티나에서 유행하던 온갖 종류의 바알 종교의 예배가 성행하던 곳입니다.

 

그 무렵 20 아합은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에게 사람을 보내어, 예언자들을 카르멜 산에 모이게 하였다. 21 엘리야가 온 백성 앞에 나서서 말하였다. “여러분은 언제까지 양다리를 걸치고 절뚝거릴 작정입니까? 주님께서 하느님이시라면 그분을 따르고, 바알이 하느님이라면 그를 따르십시오.” 그러나 백성은 엘리야에게 한마디도 대답하지 않았다. 22 엘리야가 백성에게 다시 말하였다. “주님의 예언자라고는 나 혼자 남았습니다. 그러나 바알의 예언자는 사백오십 명이나 됩니다. 23 이제 우리에게 황소 두 마리를 끌어다 주십시오. 그들에게 황소 한 마리를 골라 토막을 내어 장작 위에 올려놓고 불은 붙이지 말게 하십시오. 나도 다른 황소를 잡아 장작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않겠습니다. 24 여러분은 여러분 신의 이름을 부르십시오. 나는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겠습니다. 그때에 불로 대답하는 신이 있으면, 그분이 바로 하느님이십니다.” 그러자 백성이 모두 “그것이 좋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5 엘리야가 바알의 예언자들에게 제안하였다. “당신들이 수가 많으니, 황소 한 마리를 골라 먼저 준비하시오. 당신들 신의 이름을 부르시오. 그러나 불은 붙이지 마시오.” 26 그들은 자기들에게 주어진 황소를 데려다가 준비해 놓고는, 아침부터 한낮이 될 때까지 바알의 이름을 불렀다. “바알이시여, 저희에게 응답해 주십시오.” 그러나 아무 소리도, 대답도 없었다. 그들은 절뚝거리며 자기들이 만든 제단을 돌았다. 27 한낮이 되자 엘리야가 그들을 놀리며 말하였다. “큰 소리로 불러 보시오. 바알은 신이지 않소. 다른 볼일을 보고 있는지, 자리를 비우거나 여행을 떠났는지, 아니면 잠이 들어 깨워야 할지 모르지 않소?” 28 그러자 그들은 더 큰 소리로 부르며, 자기들의 관습에 따라 피가 흐를 때까지 칼과 창으로 자기들 몸을 찔러 댔다. 29 한낮이 지나 곡식 제물을 바칠 때가 되기까지 그들은 예언 황홀경에 빠졌다. 그러나 아무 소리도, 대답도, 응답도 없었다. 30 그러자 엘리야가 온 백성에게 “이리 다가오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백성이 모두 다가오자, 그는 무너진 주님의 제단을 고쳐 쌓았다. 31 엘리야는, 일찍이 “너의 이름은 이스라엘이다.”라는 주님의 말씀이 내린 야곱의 자손들 지파 수대로 돌을 열두 개 가져왔다. 32 엘리야는 그 돌들을 가지고 주님의 이름으로 제단을 쌓았다. 그리고 제단 둘레에는 곡식 두 스아가 들어갈 만한 도랑을 팠다. 33 그는 장작을 쌓은 다음, 황소를 토막 내어 장작 위에 올려놓았다. 34 그러고 나서, “물을 네 항아리에 가득 채워다가 번제물과 장작 위에 쏟으시오.” 하고 일렀다. 그런 다음에 그는 “두 번째도 그렇게 하시오.” 하고 말하였다. 그들이 두 번째도 그렇게 하자, 엘리야는 다시 “세 번째도 그렇게 하시오.” 하고 일렀다. 그들이 세 번째도 그렇게 하였을 때, 35 물이 제단 둘레로 넘쳐흐르고 도랑에도 가득 찼다. 36 곡식 제물을 바칠 때가 되자, 엘리야 예언자가 앞으로 나서서 말하였다.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이스라엘의 하느님이신 주님, 당신께서 이스라엘의 하느님이시고 제가 당신의 종이며, 당신의 말씀에 따라 제가 이 모든 일을 하였음을 오늘 저들이 알게 해 주십시오. 37 저에게 대답하여 주십시오, 주님! 저에게 대답하여 주십시오. 그리하여 주님, 이 백성이 당신이야말로 하느님이시며, 바로 당신께서 그들의 마음을 돌이키게 하셨음을 알게 해 주십시오.” 38 그러자 주님의 불길이 내려와, 번제물과 장작과 돌과 먼지를 삼켜 버리고, 도랑에 있던 물도 핥아 버렸다. 39 온 백성이 이것을 보고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부르짖었다. “주님이야말로 하느님이십니다. 주님이야말로 하느님이십니다.”

 

+ 1st Reading, First Kings 18:20-39

20 Ahab called all Israel together and assembled the prophets on Mount Carmel. 21 Elijah stepped out in front of all the people. 'How long', he said, 'do you mean to hobble first on one leg then on the other? If Yahweh is God, follow him; if Baal, follow him.' But the people had nothing to say. 22 Elijah then said to them, 'I, I alone, am left as a prophet of Yahweh, while the prophets of Baal are four hundred and fifty. 23 Let two bulls be given us; let them choose one for themselves, dismember it but not set fire to it. I in my turn shall prepare the other bull, but not set fire to it. 24 You must call on the name of your god, and I shall call on the name of Yahweh; the god who answers with fire, is God indeed.' The people all answered, 'Agreed!' 25 Elijah then said to the prophets of Baal, 'Choose one bull and begin, for there are more of you. Call on the name of your god but light no fire.' 26 They took the bull and prepared it, and from morning to midday they called on the name of Baal. 'O Baal, answer us!' they cried, but there was no voice, no answer, as they performed their hobbling dance round the altar which they had made. 27 Midday came, and Elijah mocked them. 'Call louder,' he said, 'for he is a god: he is preoccupied or he is busy, or he has gone on a journey; perhaps he is asleep and needs to be woken up!' 28 So they shouted louder and gashed themselves, as their custom was, with swords and spears until the blood flowed down them. 29 Midday passed, and they ranted on until the time when the offering is presented; but there was no voice, no answer, no sign of attention. 30 Then Elijah said to all the people, 'Come over to me,' and all the people came over to him. He repaired Yahweh's altar which had been torn down. 31 Elijah took twelve stones, corresponding to the number of tribes of the sons of Jacob, to whom the word of Yahweh had come, 'Israel is to be your name,' 32 and built an altar in the name of Yahweh. Round the altar he dug a trench of a size to hold two measures of seed. 33 He then arranged the wood, dismembered the bull, and laid it on the wood. 34 Then he said, 'Fill four jars with water and pour it on the burnt offering and on the wood.' They did this. He said, 'Do it a second time;' they did it a second time. He said, 'Do it a third time;' they did it a third time. 35 The water flowed round the altar until even the trench itself was full of water. 36 At the time when the offering is presented, Elijah the prophet stepped forward. 'Yahweh, God of Abraham, Isaac and Israel,' he said, 'let them know today that you are God in Israel, and that I am your servant, that I have done all these things at your command. 37 Answer me, Yahweh, answer me, so that this people may know that you, Yahweh, are God and are winning back their hearts.' 38 Then Yahweh's fire fell and consumed the burnt offering and the wood and licked up the water in the trench. 39 When all the people saw this they fell on their faces. 'Yahweh is God,' they cried, 'Yahweh is God!'.

 

 

묵상) 엘리야는 야곱의 자손들 지파의 수대로 돌을 열두 개 쌓고 물을 제단 둘레에 넘치도록 부었습니다. 제단과 장작에 물을 붓는 행위는 하느님의 권능에 대한 엘리야의 믿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느님의 예언자 엘리야가 주 하느님께 기도하자 하느님의 불길이 내려와 제물과 함께 나무와 돌과 흙과 도랑의 물을 모두 삼켜 버렸습니다.

 

 

 

 

 

 

+  마태오 5, 17-19

<가장 작은자와 큰사람>

 

(해설)  율법 학자들이 풀이한 율법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풀이하신 율법만이 유효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께서 율법을 풀이하여 밝혀 주신 하느님의 뜻을 실천할 때 진정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보다 더 의롭게 되는 것이고 주 하느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갖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풀이해 주신 율법만이 참된 율법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7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모든 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율법에서 한 자, 한 획도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19 그러므로 이 계명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것 하나라도 어기고 또 사람들을 그렇게 가르치는 자는, 하늘 나라에서 가장 작은 자라고 불릴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5:17-19

17 'Do not imagine that I have come to abolish the Law or the Prophets. I have come not to abolish but to complete them. 18 In truth I tell you, till heaven and earth disappear, not one dot, not one little stroke, is to disappear from the Law until all its purpose is achieved. 19 Therefore, anyone who infringes even one of the least of these commandments and teaches others to do the same will be considered the least in the kingdom of Heaven; but the person who keeps them and teaches them will be considered great in the kingdom of Heaven.

 

 

묵상) 예수님께서는 율법의 한 자 한 획에 집착하지 않으시고 과감하게 율법을 심화하시거나 폐기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유다교의 잡다한 계율들을 '하느님 사람과 이웃 사랑'으로 환원시키심으로써 단순화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풀이하신 율법을 행하고 가르치는 사람이야말로 하느님 나라에서 큰 사람이라 일컬어질 것입니다..

 

 

 

 

 

율법은 인간이 주 하느님을 섬기고 사랑하기 위하여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유다 율법의 구절에 매이다보니 사람을 위해 만든 법이 점차 사람을 옭아매게 되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그 법에 하느님의 사랑을 불어넣으셨습니다. 이제 모든 율법은 참사랑으로 완성되어 우리가 기쁘게 주 하느님께로 나갈 수 있는 참된 길이 되었습니다.

 

 

2016년 06월 08일 수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Journey to the Sky [Live]-feat. Gaither Vocal Band

 

예수님과 율법

+  마태 5,17-19

 

1. 하느님과 나의 관계는 어떻다고 생각합니까? 하느님의 계명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입니까? 또 나는 살면서 하느님이 주신 계명을 지키려 얼마나 노력하고 있습니까?

 

2. 예수님의 율법과 율법 학자들이 풀이한 율법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풀이한 율법에서 부족한 것은 무엇입니까?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사람이 되기 위해서 내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체라노의 복자 파치피코(Blessed Pacificus of Cerano)

축       일  :  6월 08일

신       분  :  수사

활동지역  :  체라노(Cerano)

활동년도  :  1424-1482년

같은이름  :  빠치피꼬, 빠치피꾸스, 파치피쿠스, 파키피코, 파키피쿠스

 

 

 

이탈리아 노바라(Novara)의 파치피쿠스로도 불리는 체라노의 파치피쿠스 라모타(Pacificus Ramota, 또는 파치피코)는 이탈리아 피에몬테(Piemonte)의 노바라 교구 출신으로 어렸을 때에 부모를 잃었다. 그는 노바라의 베네딕토 수도원에서 교육을 받은 후 21세 되던 해에 프란치스코 회원이 되었다. 그 후 사제가 된 그는 주로 이탈리아 내에서 설교자로서 활동했는데, 이것이 성공함으로써 선교사로서의 활동이 시작되었다. 또 그는 윤리신학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고 1475년에는 이를 발간하였다.

 

1480년에 그는 체라노의 선교사로 임명되었다. 이것은 곧 죽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리스도교에 대한 적개심이 강한 지역의 선교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사르데냐(Sardegna) 섬으로 갔을 때 중병을 얻어서 운명하고 말았다. 그의 유해는 자신의 유언에 따라 체라노에 안장되었다. 그에 대한 공경은 1745년 교황 베네딕투스 14세(Benedictus XIV)에 의해 승인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6월08일(녹)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https://app.box.com/s/qnw6eqyyvboetwd80dpg4rizvkrntr2t

 

Tags:

Please reload

2019년 12월 29일

12/28/2019

1/10
Please reload

New Posts/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