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6월 07일


6월07일(녹) 연중 제10주간 화요일

Tuesday of 10th Week of Ordinary Time



+ 1열왕기 17, 7-16 <주님께서 엘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대로, 단지에는 밀가루가 떨어지지 않았다.>

해설) 사렙타는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페니키아의 성읍으로 시돈의 남쪽에 있습니다. 엘리야 예언자가 사렙타 과부에게 빵 한 조각을 청했습니다. 빵은 농촌 주민의 기본 양식이고 구운 빵은 평상시 사람들이 식탁에 올리기 위하여 구워 놓은 빵을 말합니다. 그러나 가난한 이 과부에게는 여분의 구운 빵이 있을 리가 없습니다.


그 무렵 엘리야가 숨어 지내던 7 시내의 물이 말라 버렸다. 땅에 비가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8 주님의 말씀이 엘리야에게 내렸다. 9 “일어나 시돈에 있는 사렙타로 가서 그곳에 머물러라. 내가 그곳에 있는 한 과부에게 명령하여 너에게 먹을 것을 주도록 해 놓았다.” 10 그래서 엘리야는 일어나 사렙타로 갔다. 그가 성읍에 들어서는데, 마침 한 과부가 땔감을 줍고 있었다. 엘리야가 그 여자를 부르고는, “마실 물 한 그릇 좀 떠다 주시오.” 하고 청하였다. 11 그 여자가 물을 뜨러 가는데, 엘리야가 다시 불러서 말하였다. “빵도 한 조각 들고 오면 좋겠소.” 12 여자가 대답하였다. “주 어르신의 하느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구운 빵이라고는 한 조각도 없습니다. 다만 단지에 밀가루 한 줌과 병에 기름이 조금 있을 뿐입니다. 저는 지금 땔감을 두어 개 주워다가 음식을 만들어, 제 아들과 함께 그것이나 먹고 죽을 작정입니다.” 13 엘리야가 과부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말고 가서 당신 말대로 음식을 만드시오. 그러나 먼저 나를 위해 작은 빵 과자 하나를 만들어 내오고, 그런 다음 당신과 당신 아들을 위하여 음식을 만드시오. 14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소. ‘이 주님이 땅에 비를 다시 내리는 날까지, 밀가루 단지는 비지 않고 기름병은 마르지 않을 것이다.’” 15 그러자 그 여인은 가서 엘리야의 말대로 하였다. 과연 그 여자와 엘리야와 그 여자의 집안은 오랫동안 먹을 것이 있었다. 16 주님께서 엘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대로, 단지에는 밀가루가 떨어지지 않고 병에는 기름이 마르지 않았다.


+ 1st Reading, First Kings 17:7-16

7 But after a while the stream dried up, for the country had had no rain. 8 And then the word of Yahweh came to him, 9 'Up and go to Zarephath in Sidonia, and stay there. I have ordered a widow there to give you food.' 10 So he went off to Sidon. And when he reached the city gate, there was a widow gathering sticks. Addressing her he said, 'Please bring a little water in a pitcher for me to drink.' 11 She was on her way to fetch it when he called after her. 'Please', he said, 'bring me a scrap of bread in your hand.' 12 'As Yahweh your God lives,' she replied, 'I have no baked bread, but only a handful of meal in a jar and a little oil in a jug; I am just gathering a stick or two to go and prepare this for myself and my son to eat, and then we shall die.' 13 But Elijah said to her, 'Do not be afraid, go and do as you have said; but first make a little scone of it for me and bring it to me, and then make some for yourself and for your son. 14 For Yahweh, God of Israel, says this: Jar of meal shall not be spent, jug of oil shall not be emptied, before the day when Yahweh sends rain on the face of the earth.' 15 The woman went and did as Elijah told her and they ate the food, she, himself and her son. 16 The jar of meal was not spent nor the jug of oil emptied, just as Yahweh had foretold through Elijah.



묵상) 가장을 잃은 고아와 과부는 사회의 약자들입니다. 이들은 자선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데, 기근이 들었을 때는 그 도움의 혜택도 줄어들었습니다. 절망 앞에 놓인 이 과부에게 예언자는 두려워하지 말라고 격려하며 하느님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믿은 가난한 과부에게 주 하느님께서는 만나의 기적을 되풀이 해 주셨습니다.


+ 마태오 5, 13-16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해설)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의 소금입니다.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아무 데도 쓸데없으므로 밖에 버려집니다. 그리스도인들도 세상의 소금 역할을 하지 못하면 아무 짝에도 소용이 없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야말로 세상의 부패를 막고 세상에서 맛을 내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어리석으면 무용지물이 되어 세상에서 버려질 것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3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그러나 소금이 제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느냐? 아무 쓸모가 없으니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14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산 위에 자리 잡은 고을은 감추어질 수 없다. 15 등불은 켜서 함지 속이 아니라 등경 위에 놓는다. 그렇게 하여 집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비춘다. 16 이와 같이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Matthew 5:13-16

13 'You are salt for the earth. But if salt loses its taste, what can make it salty again? It is good for nothing, and can only be thrown out to be trampled under people's feet. 14 'You are light for the world. A city built on a hill-top cannot be hidden. 15 No one lights a lamp to put it under a tub; they put it on the lamp-stand where it shines for everyone in the house. 16 In the same way your light must shine in people's sight, so that, seeing your good works, they may give praise to your Father in heaven.



묵상) 등불을 켜서 바가지로 덮어 두는 사람은 없습니다. 등불은 숨겨두는 것이 아니라 등경 위에 놓아 빛을 내어 온 집안을 환하게 비추도록 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의 빛이시기에 예수님을 따르는 그리스도인들 역시 세상의 빛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의 빛이 사람들에게 비치어 세상 사람들이 모두 하느님을 찬양하도록 해야 합니다.




소금은 음식의 맛을 낼 뿐만 아니라 사람이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합니다. 옛날부터 소금은 귀하게 여겨졌습니다. 우리는 소금과 같이 이 세상에서 맛을 내야하며 세상에서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사렙타 과부는 극한 상황에서도 주 하느님께 절대적인 믿음을 보였습니다. 신앙인에게 소금만큼 꼭 필요한 것은 참된 믿음입니다.



2016년 06월 07일 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The Mission / How Great Thou Art - The Piano Guys

세상의 소금과 빛

+ 마태오 5, 13-16


1. 우리 모두는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하도록 세상에 부름 받았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라 살아갈 때 우리는 하느님의 선하심을 세상에 드러냅니다. 나는 내 행실을 통해 다른 사람들을 어디로 인도하고 있습니까?


2. "너희는 세상의 소금과 빛이다"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내게 어떤 의미입니까? 이 말씀은 나를 기쁘게 합니까? 아니면 부담스럽게 합니까? 내가 세상에 소금으로 짠 맛을 잃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합니까?




성 바르톨로메오의 복녀 안나 (Blessed Anne of Saint Bartholomew)

축 일 : 6월 07일

신 분 : 수녀

활동지역 :

활동년도 : +1626년

같은이름 : 낸시, 니나, 애나, 애니, 앤


성 바르톨로메우스(Bartholomaeus)의 안나(Anna)는 에스파냐 아빌라의 성녀 테레사(Teresa of Avila)가 위대한 하느님의 종이라고 칭찬하였던 그녀의 특별한 동료였다. 안나는 아빌라에서 4마일 떨어진 알멘드랄(Almendral)에서 농사짓던 페르디난도 가르시아(Ferdinand Garcia)와 마리아 만자나(Maria Manzanas)의 딸이다. 20세까지 그녀는 양치기로 일하다가 아빌라의 성 요셉 수도원에 입회 허가를 받아 카르멜회 수녀가 되었다.


성녀 테레사는 마지막 7년 동안 늘 안나를 곁에 두고 모든 여행도 함께 하였고, 카르멜의 개혁 사업에 있어서도 안나 만큼 성녀를 협력한 인물이 없었다고 한다. 수차례에 걸쳐 안나는 검은 수건을 써야한다고 했으나 그 때마다 거절하여 늘 평수녀로 살았다. 성녀 테레사가 마지막 숨을 쉰 곳도 안나의 품속에서였다. 그 후 6년 동안 안나는 아빌라에서 조용히 살았다.


그때 프랑스에서 맨발의 카르멜 수녀원 설립을 종용하자, 테레사의 후임자인 예수의 안나 수녀는 성 바르톨로메오의 안나 수녀를 포함하여 5명의 수녀를 파견하였다. 그 후 안나는 퐁투아즈(Pontoise) 수녀원의 원장, 그 다음에는 투르(Tours)의 원장이 되었다. 또 네덜란드에 카르멜 수도원을 세웠을 때 안나는 몽스(Mons)로 갔으며, 1612년에는 벨기에 안트베르펜(Antwerpen)에 수녀원을 설립하였다. 1612년에 안나가 사망하자 2천 명의 주민들이 시신에 달린 묵주에 친구하러 줄을 설 정도로 그녀에 대한 공경은 놀랄 만큼 빨리 일어났다. 1917년 5월 6일 교황 베네딕투스 15세(Benedictus XV)에 의해 시복되었다.


출처 : 가톨릭 홈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6월07일(녹) 연중 제10주간 화요일

https://app.box.com/s/ddy4ynu7napws6e1opc1gnjk3zlvwf94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