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녀 잔 다르크

성녀 잔 다르크(Saint Jeanne d’Arc)

축 일 : 5월 30일

신 분 :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 아르크(Arc)

활동연도 : 1412-1431년

같은이름 : 요안나, 요한나, 잔, 잔느, 잔다르크, 잔다크, 쟌, 쟌다르크, 쟌다크, 제인, 조반나, 조안, 조안나, 조한나, 지아나, 지안나, 지오바나, 지오반나, 후아나




일명 오를레앙(Orleans)의 처녀로 불리는 성녀 잔 다르크(아르크의 요안나, Joanna Arcensis)는 1412년 1월 6일 프랑스 동북부 샹파뉴(Champagne) 근처에 있는 동레미(Domremy)에서 열심한 가톨릭 신자인 농부의 다섯 자녀 중 막내딸로 태어났다. 그녀가 출생한 시기는 백년 전쟁이 한창 진행 중이던 때였고, 당시 동레미는 영국군의 침략으로 많은 피해를 받았다.

어려서부터 열심했던 그녀는 1425년 13세가 될 무렵에 대천사 미카엘(Michael, 9월 29일)이 알렉산드리아(Alexandria)의 성녀 카타리나(Catharina, 11월 25일)와 안티오키아(Antiochia)의 성녀 마르가리타(Margaret, 7월 20일)와 함께 나타나 부친의 집을 떠나 프랑스 군대의 사령관을 찾아가고 나아가 오를레앙을 점령하고 있던 영국 군대를 몰아내라는 초자연적인 ‘음성’을 들었다. 그녀는 이 목소리를 하느님이 보내신 것이라 생각하였으며, 그 ‘음성’의 지시에 따라 하느님께 자신을 봉헌한다는 표시로 순결 서약을 하였다고 한다.


1428년 5월에 그녀는 샤를 7세(Charles VII)를 도와 부르고뉴(Bourgogne)가 영국과 동맹을 맺음으로 인해 영국의 영향 하에 놓이게 된 오를레앙 지역을 탈환하고, 내전으로 분열된 프랑스를 국왕의 통치 아래 하나가 되도록 하는 것이 하느님이 자신에게 부여한 소명임을 확신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녀는 샤를 7세가 보쿨뢰르(Vaucouleurs)에 파견한 장군을 찾아가 프랑스를 위해 싸울 수 있는 허락을 요청하였으나, 그는 잔 다르크의 이야기를 무시하고 비웃었다.


그러나 그녀의 예언대로 샤를 7세의 상황은 더욱 불리해져, 1428년 10월 12일 그의 거점 지역인 오를레앙이 포위되었다. 1429년 프랑스군이 오를레앙 교외의 헤링 전투에서 영국군에 의해 패배하자 그녀는 3월 시농(Chinon)에 피신해 있던 샤를 7세를 찾아갔다. 샤를 6세의 아들인 그는 백년 전쟁에서 영국인들에 의해 프랑스 왕위에 오른 인물이었다. 그녀는 그가 못된 인물인줄 알았으나 계시에 따라 그에게 순종하였고, 그로 하여금 자신의 사명을 인정하게끔 하여 신임을 얻었다.



그러나 군사 작전에 나서기 전 푸아티에(Poitiers)로 가서 주교와 학자들 앞에서 최종적인 심문을 받게 되었다. 이때 잔 다르크는 ‘음성’의 진실성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그 ‘음성’은 사실로 인정되었고, 그녀의 주장에서 이단이나 미신적인 요소가 발견되지 않는다는 판결을 받았다. 이후 그녀는 하느님이 파견한 예언자이자 투사로 알려졌고, 그녀를 보고자 하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흰 갑옷을 입고 전투에 참가한 그녀는 1429년 5월 7일 오를레앙에 입성하고 5월 8일에 영국군을 퇴각시킴으로써 프랑스군에 최초의 승리를 안겨주는 것을 시작으로 하여 영국군과의 전투에서 연전연승을 거두었다.


마침내 1429년 7월 17일 샤를 7세는 랭스(Reims)에서 대관식을 올리게 되었고, 이 때 그녀는 왕 옆자리에 앉았으나 그때부터 왕은 더욱 방자해져서 그녀의 말을 듣지 않았다. 그녀는 독자적으로 군대를 모으고 활동하다가 1430년 4월에 위험에 빠진 콩피에뉴(Compiegne)를 구하기 위해 출정하였다가 포로가 되어 엄청난 액수의 몸값을 받고 영국군에게 넘겨졌다. 그녀는 자신을 이단으로 모는 정치와 종교 지도자들 틈새에서 자신이 들은 계시가 마귀의 짓임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렇게 사기극을 벌인 당시의 지도자들은 그녀를 끝내 화형에 처하기로 결정하고, 1431년 5월 30일 루앙(Rouen)에서 화형에 처해졌다.


교황 칼리스투스 3세(Callistus III)는 그녀에 대한 새로운 조사 위원회를 설치해서 조사한 결과, 1456년 7월 잔 다르크에게 화형 판결을 내린 재판을 폐기하고 무효화하는 선언을 발표함으로써 그녀의 명예 역시 복권되었다. 그리고 잔 다르크는 1909년 4월 18일에야 비로소 교황 비오 10세(Pius X)에 의해 시복되었고, 1920년 5월 16일 교황 베네딕투스 15세(Benedictus XV)에 의해 시성되었다. 그녀는 프랑스 제2의 수호성인이다.


출처 : 가톨릭 홈


아르크의 성녀 요한나


프랑스와 군인의 수호자

잔다크로 널리 알려진 아르크의 요한나는 1412년 프랑스 동북부 '듬레미'에서 가난한 농부의 딸로 태어났다. 가사일과 기도 이외는 별다른 교육을 받지 못한 요한나는 다른 애들과 같이 평범한 소녀 시절을 보냈다.


그녀 나이 13세 되던 해 요한나는 영국군의 침략으로 국토를 유린 당해 마치 풍전등화 같은 조국 프랑스를 구원하라는 목소리를 하늘로부터 듣게 되었다. 그래서 요한나는 우선 동정을 서원하고 하느님의 명을 수행할 준비를 시작했다.


그로부터 4년여 후 요한나는 오를레앙 성을 적군의 포위에서 구출하고 가를로 6세의 뒤를 이은 젊은 태자를 '렌스'로 모셔가 대관식을 올리게 하라는 임무를 수행케 됐다. 그리하여 태자를 찾아서 자신이 하느님의 명을 받은 사람이라는 것을 입증한 요한나는 '예수 마리아'라는 깃발을 든채 군대를 지휘하여 8년간 영국군의 포위에 시달렸던 오를레앙 성을 탈환했다.


이에 요한나는 태자를 '렌스'로 모셔가 그곳 주교좌 성당에서 대관식을 거행케해 가를로 7세가 왕위에 올랐다. 이로써 하느님의 명을 훌륭히 수행했던 요한나는 왕의 곁을 떠나 평범한 생활로 되돌아 갔다.


그러나 영국군에 사로 잡힌 요한나는 모의 재판을 받고 이단자로 물려 화형에 처해지게 되었다. 조금도 동요하지 않는 자세로 화형대로 올라간 요한나는 타오르는 불길 속에서 "예수님 예수님"을 외치며 숨을 거두었다.


순결한 영혼의 소유자였던 요한나는 1920년 5월 16일 교황 베네딕또 15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프랑스와 군일들이 수호자인 아르크의 동정 성녀 요한나의 축일은 5월 30일이다.

[가톨릭신문, 1982년 5월 30일]

참고자료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아르크의 성녀 요안나(잔다르크) 동정',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83-286쪽.

■ 마크 트웨인 저, 성찬성 역, 잔 다르크의 생애 1 - 타오르지 않는 덤불, 서울( 바오로딸), 1992년.

■ 마크 트웨인 저, 성찬성 역, 잔 다르크의 생애 2 - 춤추지 않는 사람들, 서울( 바오로딸), 1992년.

■ 아네스 리고메 저, 최익철 역, 성 잔 다르크의 생애, 서울(크리스챤출판사), 2001년.

■ 왈터 닉 저, 정은순 역, 위대한 성인들, 왜관(분도출판사), 1991년.

■ 이인순 글, 한호진 그림, 용감한 성녀 잔 다르크, 서울(바오로딸), 2014년.

■ 제임스 마틴 저, 성찬성 역, 나의 멘토 나의 성인 - ‘하느님의 아이 잔 다르크’, 서울(가톨릭출판사), 2012년, 21-43쪽.

■ 편집부 편, 교회사를 빛낸 10인의 성녀 - '성녀 잔다르크(요안나)', 서울(가톨릭출판사), 2000년, 209-224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9권 - '요안나, 아르크의',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2년, 6557-6560쪽.




EndFrag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