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 파스칼 바일론(Saint Paschal Bailon)

성 파스칼 바일론(Saint Paschal Bailon)


축 일 : 5월 17일

신 분 : 수사, 증거자

활동 지역 :

활동 년도 : 1540-1592년

같은 이름 : 바론, 바이런, 베일론, 빠스깔리스, 빠스칼리스, 파스깔리스, 파스칼레, 파스칼리스


1540년 5월 24일 에스파냐 북동부 아라곤(Aragun)의 토레에르모사(Torre-Hermosa)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성 파스칼 바일론(Paschalis Bailon)은 어려서부터 목동으로 일하면서 스스로 읽기와 쓰기를 익혔다. 그는 18세 때에 몬포르테(Monforte)에 있는 작은 형제회에 입회하려 했으나 거절당하였다가, 24세 때인 1564년에 재차 입회를 신청하여 허락을 받았다. 그는 장상으로부터 사제가 될 것을 권유받았으나 이를 거절하고 일생 동안 평수사로 지내면서 에스파냐의 여러 수도원을 돌며 문지기와 주방 일 등을 하였다. 그는 극기와 애덕 그리고 병자와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남다른 사랑으로 인해 많은 이들로부터 칭송을 받았다.


성 파스칼은 특히 성체께 대한 특별한 사랑으로 불탔는데, 이 신심으로 그는 프랑스의 칼뱅교파 지도자를 상대로 논쟁을 일으켜 큰 성공을 거두었고, 그의 영적 자질을 높이 평가받는 계기가 되었다. 많은 고행으로 쇠약해진 그는 1592년 5월 17일 카스테욘(Castellon)에 있는 비야레알(Villarreal)의 로사리아 성모 수도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세상을 떠난 지 26년이 지난 후인 1618년 10월 29일 교황 바오로 5세(Paulus V)에 의해 시복되었고, 1690년 10월 16일 교황 알렉산데르 8세(Alexander VIII)에 의해 시성되었다. 그리고 1897년 11월 28일 교황 레오 13세(Leo XIII)는 그의 성체 신심을 기려 성체 대회 및 그 준비 위원회의 수호성인으로 그를 선포하였다. 그림 속에 나타나는 그의 대표적인 상징은 성체 현시대이며, 그의 무덤이 있는 비야레알에서는 무수한 기적들이 일어났다고 한다. .


출처 : 가톨릭홈

성 파스칼 바이런(1540-1592)

윤 클레멘트 신부




‘성체흠숭 모임들’의 주보이고 프란치스칸 수도회의 한 수사인 그에 관해 많은 것들이 알려져 있지는 않다. 그러나 그는 프란치스칸의 한 개혁 수도원에서 주로 ‘기도’로 생애의 많은 시간들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다.


그는 스페인의 카스틸과 아라곤 왕국의 접경 부근에 있는 ‘아름다운 탑’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닌 토르레 헤르모사의 작은 읍내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는 가족들과 자녀교육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는 농부였는데, 그 또한 어린 시절에는 자신의 가족들과 함께 양들을 돌보는 목동으로 일을 하기도 하였다. 그는 양을 돌보러 들판에 갈 때에 책을 가지고 가곤하였는데, 만나는 사람들에게 모르는 것들을 묻기도 하면서 공부를 하였다고 한다.


그는 어느 날 이렇게 말했다. “나는 가난하게 태어났고, 또한 가난과 보속으로 살기로 마음을 정하였습니다.” 수도생활에 큰 매력을 지니고 있던 그는 스물한 살이 되던 해에 ‘알칸트라의 성 베드로 엄률(嚴律) 프란치스카 수도원’에 들어간다. 이 수도원은 매우 엄격하였는데, 아주 작은 독방에 기거하면서 고기와 포도주를 먹지 않으며, 맨발로 살아야 했다.


그 수도원의 수사들은 하루 세 시간씩을 꼬박 기도에 바쳤는데, 철저하게 다른 이들의 자선(慈善)에 의지하였으며,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의 개혁 가르멜 수도원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미사기금 등을 받는 것도 철저하게 금지되었다. 그리고 각 공동체마다 여덟 명의 수도자들이 한 작은 공동체를 이루며 살았다.


엄률 프란치스칸 수도원의 한 일원이 된 그는, 자신의 수도원에서 의무로 정한 매일 세 시간 씩의 성체흠숭 이외에도 실로 많은 시간을 성체 앞에서 기도와 묵상으로 머물러 있곤 하였다. 수도생활의 엄격함과 가난한 거룩함으로 나아가던 그는, 특별히 밤 시간에 제대 앞에서 성체공경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었다. 한편 그는 도움을 청하러 오는 가난한 이들에게 특별한 사랑과 도움으로 많은 음식과 양식들을 나누어주곤 하였다.


그는 프랑스에서 종교전쟁(1562-1598)이 일어나고 있던 시기의 어느 때에, 오를레앙에 있던 엄률 프란치스칸 수도원의 원장들에게로 편지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는다. 그 여행은 매우 위험할 뿐만 아니라 프랑스어도 잘 못하는 그였지만, 기도와 보속으로 일상을 살던 그는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그 임무를 훌륭히 해낸다.


그는 생애의 말년에는 프랑스로의 위험한 여행 중에서 겪었던 돌들에 맞은 어깨의 통증으로 많은 고통을 겪지만, 기도와 가난한 이들을 위한 자선의 삶은 계속했다. 엄률 프란치스칸 수도원의 한 형제로서, 일생을 거룩한 성체흠숭과 동정 마리아께 대한 깊은 신심을 가졌던 그는 또한 많은 환시의 체험을 가지기도 하였다. 그는 쉰두 살에 이승의 삶에서 하느님 나라로 떠나가는데, 그의 육신이 땅에 묻히기도 전에 병자들이 그의 이름으로 낫기도 했다 한다. 그는 엄률 프란치스칸 수도원 개혁가인 알칸타라의 베드로보다 일 년 먼저인 1690년에 시성되었다.


[2009년 5월 17일 부활 제6주일 전주주보 숲정이]

참고자료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파스칼 바이런 사제',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411-415쪽.

■ 페르디난트 홀뵉 저, 이숙희 역, 성체의 삶을 위한 성체와 성인들 - '파스칼리스 바일론 성인', 서울(성요셉출판사), 2000년, 258-264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11권 - '파스칼',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5년, 8802-880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