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녀 딤프나(Saint Dymphna)

성녀 딤프나(Saint Dymphna)


축 일 : 5월 15일

신 분 : 동정 순교자

활동 지역 : 아일랜드, 벨기에

활동 년도 : +650년경

같은 이름 : 딤프네


성녀 딤프나는 켈트족(Celts)의 다몬(Damon)이라는 족장의 딸로 그의 부친이 아일랜드계인지 영국계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한다. 그녀의 어머니는 그리스도교에 헌신하던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녀 딤프나가 10대일 때 사망하였다. 그녀의 아버지는 아내를 대신할 사람을 찾기 위해 서쪽으로 갔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죽은 아내만큼 아름답게 성장한 딸을 보고 미칠 지경이 되어 그녀를 범하려 하였다. 성녀 딤프나는 아버지의 근친상간 문제를 피하기 위해 집을 뛰쳐나가 자신의 고해신부인 성 게레베르누스(Gerebernus)의 도움으로 벨기에의 안트베르펜(Antwerpen)으로 함께 피신했다. 이때 두 명의 동료들도 함께 피신하여 안트베르펜 근교 길(Geel)에 기도소를 세우고 은수자로 살았다.


그러나 오래지 않아 분노한 성녀 딤프나의 부친은 자객을 보내 성 게레베르누스 신부와 두 명의 동료를 살해하였다. 그리고 성녀 딤프나는 부친에 의해 참수되었다고 전해온다. 성녀 딤프나와 성 게레베르누스의 유해는 13세기에 그들이 은수생활을 했던 길에서 발굴되어 새로운 무덤에 안장되었는데, 그녀의 무덤에서 기도하여 간질병자와 정신이상자들이 치유되었다는 수많은 기적들이 기록되어 있다. 그녀는 간질병과 정신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의 수호성인이다. 그녀는 딤프네(Dymphe)로도 불린다.


출처 : 가톨릭홈

[금주의 성인] 성녀 딤프나(St. Dymphna, 5월 15일)


지적 장애인 치유 기적/ 유해 모셔진 벨기에 겔 지역, 많은 이들이 찾는 성지

7세기 경. 아일랜드 출생. 지적장애인의 수호성인.


성인은 아일랜드에서 작은 부족장의 딸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이교도인이었고 어머니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다. 어머니의 아름다움과 깊은 신심을 물려받은 성녀는 어렸을 적부터 미모가 뛰어났고 심성이 올곧았다. 성녀는 교리공부에 재미를 들여 하느님 말씀을 배우고 기도하는 것을 좋아했다. 또 세례를 받으면서 결혼하지 않고 평생 하느님을 위해 살기로 결심했다.


성녀의 삶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송두리째 바뀌었다. 성녀의 아버지는 아내를 잃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광기어린 사람으로 변했다. 재혼을 하려 몇 년간 죽은 아내와 같은 여성을 찾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성녀의 아버지는 점점 아내와 닮아가는 딸을 보며 딸하고 결혼하려고 마음 먹고 성녀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끔찍하게 변해버린 아버지를 피해 성녀는 자신에게 세례를 준 신부를 따라 벨기에로 도망쳤다.벨기에 겔지역에서 은신처를 마련한 성녀는 매일 기도와 묵상으로 은수자처럼 살아갔다. 그러나 성녀의 아버지는 성녀가 숨어있는 곳을 찾아내 자신과 결혼할 것을 종용하며 온갖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 광분을 이기지 못한 아버지는 결국 자신의 딸은 물론 성녀의 영적 지도자인 신부까지 살해했다. 그때 성녀는 15살이었다.


성녀와 신부의 시신은 마을 사람들에 의해 동굴에 매장됐다. 오랜 시간이 흐른 뒤 마을사람들이 성인의 시신을 옮기려 동굴을 찾아가니 두 시신이 하얗게 빛나는 관에 안치돼 있는 것을 발견하고 놀랐다. 그리고 성녀의 관 속에는 ‘거룩한 동정 순교자 딤프나’라고 새겨진 판이 놓여져 있었다고 전해진다.마을 한 성당에 성인의 유해를 모셔놓은 뒤부터 그곳에서 많은 기적과 치유가 일어났다. 특히 간질과 지적장애로 고통받는 이들이 치유되는 일이 많이 일어났다. 벨기에 겔지역 ‘성녀 딤프나 성당’은 현재까지도 많은 이들이 찾는 성지다.


[평화신문, 제1018호(2009년 5월 10일), 박수정 기자]

[성인들의 발자취] 성녀 딤프나

정신ㆍ신경병자의 수호성녀 - 축일은 5월 15일


성녀 딤프나는 625년 아일랜드의 왕가에서 출생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이교도 왕이었으며 어머니는 아름다움과 경건한 신앙심을 겸비한 가톨릭 신자였다.


어머니의 사랑과 깊은 신심 안에서 신앙심을 키우며 자라던 딤프나는 14세 때 어머니를 여의고 말았다. 父女의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컸으나 왕은 얼마 안 있어 아름답고 신심이 두터운 왕비를 고르기 시작했다. 새 왕비에 대해 관심을 쏟고 있던 왕은 그의 딸인 딤프나를 결혼시키라는 신하들의 조언도 받게 됐다.


자신의 혼사문제가 거론되고 있음을 직감한 그녀는 여러가지로 생각한 끝에 궁안에 드나들던 한 사제의 충고를 받아들여 시녀 몇명과 함께 벨기에 「겔」로 도망갔다. 이를 알게 된 신경병적인 왕은 제 정신을 잃고 이들을 뒤쫓기 시작, 체포한 후 처형했을 뿐아니라 되돌아올 것을 거절한 자기의 딸까지 참수형에 처했다.


성녀 딤프나는 정신ㆍ신경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의 수호성녀이다. 그녀가 정신병적인 아버지에 의해 참수당해서가 아니라 신경ㆍ정신병에 시달리는 이들이 그녀의 기도로 나았기 때문이다.


그녀의 무덤이 있는 「겔」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들었으며 그녀에게 기도를 청한 결과 환자들이 치유되는 일이 많았다. 이곳에 병원이 세워졌고 그녀를 기념해 그녀에게 봉헌한 교회도 세워졌는데 그녀의 유해는 은으로 만든 성물함에 담겨져 이곳 교회에 보관돼 있다.


성녀 딤프나의 축일은 5월 15일이다.


[가톨릭신문, 1981년 5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