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2016년 5월 09일


5월09일(백)부활 제7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eventh week of Easter





+ 사도행전 19, 1-8

<여러분이 믿게 되었을 때에 성령을 받았습니까?>


(해설) 에페소 공동체는 예루살렘과 안티오키아 다음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이 전해진 소아시아의 세 번째 공동체입니다. 그러나 에페소 공동체는 아폴로의 활동으로 요한의 세례만 전해졌습니다. 그리스도교 신앙은 성령의 활동을 통해서 성숙합니다. 그리스도의 성령께서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베푼 세례 성사 안에 현존하십니다.

1 아폴로가 코린토에 있는 동안, 바오로는 여러 내륙 지방을 거쳐 에페소로 내려갔다. 그곳에서 제자 몇 사람을 만나, 2 “여러분이 믿게 되었을 때에 성령을 받았습니까?” 하고 묻자, 그들이 “받지 않았습니다. 성령이 있다는 말조차 듣지 못하였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 바오로가 다시 “그러면 어떤 세례를 받았습니까?” 하니, 그들이 대답하였다. “요한의 세례입니다.” 4 바오로가 말하였다. “요한은 회개의 세례를 주면서, 자기 뒤에 오시는 분 곧 예수님을 믿으라고 백성에게 일렀습니다.” 5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 6 그리고 바오로가 그들에게 안수하자 성령께서 그들에게 내리시어, 그들이 신령한 언어로 말하고 예언을 하였다. 7 그들은 모두 열두 사람쯤 되었다. 8 바오로는 석 달 동안 회당에 드나들며 하느님 나라에 관하여 토론하고 설득하면서 담대히 설교하였다.


Reading 1, Acts 19:1-8

1 It happened that while Apollos was in Corinth, Paul made his way overland as far as Ephesus, where he found a number of disciples. 2 When he asked, 'Did you receive the Holy Spirit when you became believers?' they answered, 'No, we were never even told there was such a thing as a Holy Spirit.' 3 He asked, 'Then how were you baptised?' They replied, 'With John's baptism.' 4 Paul said, 'John's baptism was a baptism of repentance; but he insisted that the people should believe in the one who was to come after him -- namely Jesus.' 5 When they heard this, they were baptised in the name of the Lord Jesus, 6 and the moment Paul had laid hands on them the Holy Spirit came down on them, and they began to speak with tongues and to prophesy. 7 There were about twelve of these men in all. 8 He began by going to the synagogue, where he spoke out fearlessly and argued persuasively about the kingdom of God. He did this for three months,


(묵상) 세례 성사의 사도적 안수로 성령이 내리게 됩니다. 사마리아 선교에서처럼 성령 내림은 세례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사도적 안수에 있습니다. 신령한 언어는 영적인 힘이 전달되고 있다는 사실을 외적으로 증언하는 것입니다. 성령을 받은 사람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깨닫고 그 복음을 증언하고 증거 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 요한 16, 29-33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해설) 그리스도의 평화는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주는 이별의 선물이 아니라 이 세상에서 환난을 겪으면서 살아갈 당신의 제자들을 위한 희망의 선물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 안에서 참 기쁨을 얻을 것입니다. 예수님과의 결속 관계 안에서만이 참된 기쁨을 얻듯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만이 참 평화를 얻을 것입니다.



그때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29 말하였다. “이제는 드러내 놓고 이야기하시고 비유는 말씀하지 않으시는군요. 30 저희는 스승님께서 모든 것을 아시고, 또 누가 스승님께 물을 필요도 없다는 것을 이제 알았습니다. 이로써 저희는 스승님께서 하느님에게서 나오셨다는 것을 믿습니다.” 3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이제는 너희가 믿느냐? 32 그러나 너희가 나를 혼자 버려두고 저마다 제 갈 곳으로 흩어질 때가 온다. 아니, 이미 왔다. 그러나 나는 혼자가 아니다. 아버지께서 나와 함께 계시다. 33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너희가 내 안에서 평화를 얻게 하려는 것이다. 너희는 세상에서 고난을 겪을 것이다. 그러나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 Holy Gospel of Jesus Christ according to Saint John 16:29-33

29 His disciples said, 'Now you are speaking plainly and not using veiled language. 30 Now we see that you know everything and need not wait for questions to be put into words; because of this we believe that you came from God.' 31 Jesus answered them: Do you believe at last? 32 Listen; the time will come -- indeed it has come already -- when you are going to be scattered, each going his own way and leaving me alone. And yet I am not alone, because the Father is with me. 33 I have told you all this so that you may find peace in me. In the world you will have hardship, but be courageous: I have conquered the world.



(묵상) 세상에 대한 승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사건으로 입증됩니다. 예수님으로부터 받은 평화는 세상을 이긴 그리스도의 평화이기 때문에, 세상에서 환난을 겪더라도 예수님만을 믿고 예수님과 함께 한다면 이 세상을 이겨 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에 대한 예수 그리스도의 승리는 제자들이 얻어 누릴 수 있는 참된 평화와 구원의 기쁨입니다.






그리스도의 평화가 그리스도 공동체의 기쁨과 희망의 원천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를 반대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지만 그리스도의 평화 안에서 기쁨 충만한 삶에 무관심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 빛을 향해 온 세상 사람들이 마음을 열게 될 것입니다. 참 신앙인은 예수 그리스도의 기쁨과 희망과 참 평화를 온 세상에 널리 전해야 합니다.



2016년 05월 09일 월요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조창수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https://youtu

.be/0KB8yY_hs60

CCM가수 은희-힘을내세요(주님손잡고일어서세요)

내가 세상을 이겼다

+ 요한 16, 29-33


1. 오직 주님만 믿고 따라 산다고 하면서도 세상 속에서 환난을 겪을 때마다 자주 넘어지고 신앙의 끈을 놓으려 한 적은 없었습니까? 내가 아는 예수님은 누구이며 그분은 내게 어떤 가르침을 주셨습니까?


2. 나의 삶 속에서 예수님의 부재를 자주 느낀다면 그 이유가 무엇 때문이라 생각합니까? 나의 신앙과 예수님과의 관계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지는 않습니까? 나는 예수님을 얼마나 믿고 의지하며 살고 있습니까? '용기를 내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내게 어떤 위로를 줍니까?



성 제오르지오 프레카(Saint George Preca)


축 일 : 5월 9일

신 분 : 신부, 설립자

활동 지역 : 몰타제도(Isle of Molta)

활동 년도 : 1880-1962년

같은 이름 : 게오르그, 게오르기오, 게오르기우스, 쁘레까, 제오르지우스, 조지


성 게오르기우스 프레카(Georgius Preca, 또는 제오르지오 프레카)는 1880년 2월 12일 지중해 중앙에 위치한 몰타(Malta)의 수도인 발레타(Valletta)에서 빈첸조 프레카(Vincenzo Preca)와 나탈리나 체라볼로(Natalina Ceravolo)의 아홉 자녀 중 일곱 번째로 태어났다. 열심한 부모에 의해 그는 그 해 2월 17일 발레타의 포르토 살보(Porto Salvo)에 있는 동정 마리아 본당에서 세례성사를 받았다. 1888년 프레카 가족은 발레타에서 멀지 않고 빠르게 성장하는 항구도시인 함룬(Hamrun)으로 이사하였다. 그곳의 성 카예타누스(Cajetanus) 본당에서 게오르기우스는 견진성사를 받고 첫영성체를 했다.


17살이 된 어느 날 그는 플로리아나(Floriana)에 있는 마글리오(Maglio) 정원을 따라 걷던 중 그가 다니던 리케움(Lyceum) 학원의 교수인 에르콜레 몸팔라오(Ercole Mompalao) 신부를 만났다. 에르콜레 신부는 그에게 “네가 어른이 되면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너의 친구가 되고, 너도 그들의 친구가 될 것이다. 너는 그들을 통해 너의 좋은 운명을 찾을 것이고, 그들도 너를 통해서 그렇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리케움 학원에서 공부를 마친 게오르기우스는 사제가 되겠다는 뜻을 품고 몰타의 신학교에 입학하였다.


신학교에서 그의 고해사제였던 알로이시우스 갈레아(Aloysius Galea) 신부가 1905년 4월 8일에 선종했는데 며칠 뒤 게오르기우스에게 발현하여 “하느님께서 당신 백성을 가르치도록 너를 선택하셨다”는 말을 전해주었다. 이에 감동한 게오르기우스는 라틴어로 규칙서를 작성하여 교황 비오 10세(Pius X)의 승인을 받고자 했다. 그는 모든 본당에서 평신도 보조자들의 도움으로 하느님의 백성을 양성할 책임을 맡을 7명의 종신 부제들의 모임을 마음속에 그렸다. 1905-1906년 사이에 그는 함룬에서 남성으로 구성된 한 청년 모임을 알게 되어 그들을 자신의 영성 모임에 초대하였다. 여기서 그는 청년 모임의 지도자였던 에우게니오 보르그(Eugenio Borg)를 주목하였고, 그에게 요한 복음에 대해 설명하였다. 에우게니오 보르그는 후에 그리스도교 교리회의 첫 번째 총장이 되었다.


게오르기우스는 사제 서품을 몇 달 앞두고 매우 심각한 병에 걸려 거의 죽을 뻔했다. 성 요셉(Josephus)에게 전구하여 호된 시련에서 살아났지만 그 질병의 결과로 왼쪽 허파가 영구적으로 손상되었다. 그는 1906년 12월 22일 피에트로 파체(Pietro Pace) 주교에게 사제품을 받고, 예수 성탄 대축일에 함룬의 성 카에타누스 본당에서 첫 미사를 집전하였다. 서품식 이후 여러 주간 동안 그는 미사를 봉헌할 때를 제외하고는 집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그는 작은 다락방에 칩거하여 하루 종일 묵상과 관상 생활에 전념하였다. 1907년 1월 말경 그는 예전에 보았던 청년 모임을 불렀고, 2월 2일 함룬의 타누초(Ta’Nuzzo) 성당에서 열린 영성 모임에 그들을 초대하였다. 그 후 이 작은 모임은 함룬의 프라 디에구(Fra Diegu) 거리에 작은 공간을 빌려 같은 해 3월 7일 첫 모임을 가졌다. 이 두 날이 그리스도교 교리회(the Society of Christian Doctrine)의 시작으로...



제오르지오 프레카 나머지 글 마저읽기


출처 : 교황청 홈페이지


매일미사가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에서 파일을 다운로드 후 사용하세요.


매일미사_2016년 5월09일(백)부활 제7주간 월요일

https://app.box.com/s/g8ky8h0uor2doy6avz71ulfsn2s3fe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