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sts/최근글
Archive/자료
Recent Posts/지난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RSS Feed

성 루드제로(Saint Ludger)

성 루드제로(Saint Ludger)


축 일 : 3월 26일

신 분 : 주교

활동 지역 : 위트레흐트(Utrecht)

활동 년도 : +809년

같은 이름 : 루드게로, 루드게루스, 루드게르, 루드제루스, 루드제르, 룻제로



성 보니파티우스(Bonifatius, 6월 5일)의 친구인 그레고리우스(Gregorius)가 지도하던 네덜란드의 위트레흐트 수도원 학교에서 교육을 받은 성 루드게루스(Ludgerus, 또는 루드제로)는 프리슬란트(Friesland) 사람으로서 프리슬란트와 색슨인들에게 복음의 씨를 뿌린 사람이 되었다. 그는 몸이 나약한 사람이었지만, 의지는 매우 강인하였으므로 사제가 된 후 프리슬란트로 가서 선교활동을 시작하였다. 그의 선교는 성공을 거두어 많은 개종자를 얻었고 이교 신전을 파괴하였다. 그 후 그는 알퀴누스(Alcuinus, 5월 19일)로부터 명을 받고 영국 선교에 나섰다가 로마(Roma)로 왔고, 다시 몬테카시노(Monte Cassino)에서 3년을 지냈지만 베네딕토 회원으로서 서원은 하지 않았다.


그는 성무일도에 특별한 신심이 있었는데, 여행 중이든지 무슨 일을 하든지 항상 성무일도를 먼저 바치는 것이 그의 습관이었다. 그리고 잠시도 쉬지 않고 일하는 사람이었다. 그는 임종 날 아침에도 미사 중에 강론하고 또 다른 성당으로 가서 봉사한 뒤에, 그날 저녁에 평화롭게 숨을 거두었다. 그는 프리슬란트, 색슨, 브룩테리 그리고 수에비인들에게 복음을 전한 이름난 선교사였다.



출처 : 가톨릭 홈

[금주의 성인] 성 루드게르(St. Rudger, 3월 26일)

이교도인들 선교에 힘써, 훼손된 성당 성물 복구, 가톨릭교육에 열정 쏟아

744?~809. 네덜란드 출생 및 독일 선종. 주교. 선교사.

성인은 어렸을 적 순교 성인들 삶에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성인들처럼 하느님을 위해 한평생 살기로 결심합니다.성인은 가톨릭에서 운영하는 학교에 다니면서 사제와 수도자들에게 가톨릭 교리와 가치를 배웠습니다. 또 신학과 신앙에 대해 어느 누가 물어봐도 확실한 대답을 해줄 수 있어야 한다며 밤낮 없이 공부했습니다. 매일 시간전례(성무일도)를 통해 하느님 말씀에 귀 기울이며 영적 양식을 쌓는 데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30대 초반 사제품을 받은 성인은 사제와 수도자들을 따라 유럽 전역을 다니며 하느님을 전했습니다. 그는 특유의 친화력과 유창한 화술로 인기가 좋았습니다. 게다가 겸손한 성품과 모범적 신앙생활로 많은 이들에게 존경을 받았습니다.


성인은 특히 이교도인들에 맞서 가톨릭을 알리는 데 힘썼습니다. 이교도인들이 파괴한 성당들을 복구하고, 훼손된 성물들을 복원하는 데도 힘썼습니다. 또 성당과 학교, 수도원을 세우는 데 앞장섰습니다. 이같은 성인의 헌신적 노력에 가톨릭으로 개종한 이교도인들이 점차 늘어났습니다.



그는 교육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는데,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면서도 가을학기 때면 고향으로 돌아와 자신이 졸업한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그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가톨릭 정신을 심어주며 인성교육에 힘썼습니다.


성인은 로마에서 교황 아드리아노 1세를 알현했는데, 교황은 선교사로서 성인의 활동을 격려하며 더욱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에 힘을 얻은 성인은 선종하는 그날까지 자신의 모든 열정을 불태우며 사목했습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 하느님 손길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갔습니다.


성인은 선종하는 날에도 새벽부터 저녁까지 미사를 집전하고 사람들을 만나며 복음을 선포했습니다. 성인이 선종한 뒤 여러 도시에서 성인 유해를 모시려고 경쟁을 벌일 정도였습니다.


[평화신문, 2012년 3월 25일, 박수정 기자]

참고자료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상) - '성 룻제로 주교',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09-211쪽.